•  


當身은 ‘SNS 切親’이 있나요?[2030세상/배윤슬]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오피니언

當身은 ‘SNS 切親’이 있나요?[2030세상/배윤슬]

倍윤슬 塗褙史·‘靑年 塗褙史 이야기’ 著者
入力 2022-06-28 03:00 업데이트 2022-06-28 04:2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倍윤슬 塗褙史·‘靑年 塗褙史 이야기’ 著者
塗褙社로 轉職하기 前, 職場生活을 할 때는 勿論이고 그 以前에도 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큰 關心이 없었다. 計定을 만들어 知人들과 共有하기는 했지만 부지런히 揭示物을 올리거나 모르는 이들과 積極的으로 疏通하지 않았다. 하지만 塗褙 일을 始作하며 내가 하는 일, 每日 作業하는 일터, 일하며 떠오르는 생각 等을 共有하고 싶은 마음이 들어 새로 計定을 만들어 揭示物을 올리기 始作했다. 知人들에게는 새 計定을 굳이 알리지 않았고, 많은 사람들이 보지 않더라도 꾸준히 記錄하는 것에 意味를 두자는 마음으로 繼續해 왔다.

처음에는 내 글과 寫眞에 關心을 가지는 사람들이 그다지 많지 않았다. 하지만 일을 始作한 지 3年이 다 되어가는 只今까지 꾸준히 올리다 보니 漸漸 더 많은 사람들이 내 計定을 찾아주고 있다. 그中에서도 特히 나처럼 建設 現場에서 일하거나 技術職에 몸담고 있는 또래들과 共感帶를 形成하며 疏通하고 있다. 얼굴을 본 적도, 直接 對話를 나눈 적도 없지만 때론 現實에서 만나는 親舊보다 더 깊은 紐帶感을 느낀다. 眞心으로 서로를 應援하며 더 깊은 對話를 나누고 싶어지면 實際 만남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나 亦是 最近 木工 일을 하는 SNS 親舊와 만나 食事를 하며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SNS를 통해 일을 依賴하고 일과 關聯한 對話를 하는 等 業務에도 SNS를 자주 活用한다. SNS 計定은 쉽게 찾을 수 있는 情報이기에 接近性이 좋기 때문일 것이다. 나 亦是 SNS로 일을 依賴받기도 하고 反對로 내가 먼저 일에 活用할 때도 있다. 例를 들어, 팀員을 充員해야 할 때 計定에 弘報글을 올리고 條件에 맞는 사람을 찾는다. 實際로 우리 팀의 팀員 다섯 名 中 두 名은 SNS를 통해 採用했다. 電話 通話와 實際 만남의 過程을 거치긴 했지만 첫 疏通은 온라인에서 이뤄진 것이다.

勿論 온라인 疏通에 肯定的인 面만 있는 것은 아니다. 내 選擇에 依해 내 計定은 모두에게 公開되어 있지만 非公開로 되어 있는 相對方의 計定은 볼 수 없는 境遇가 많다. 서로가 서로에 對해 아는 情報가 不均衡하다는 생각이 들어 때로는 두렵기도 하다. 相對方은 내 이름, 性別, 나이, 職業, 내가 먹는 飮食, 主로 가는 곳, 내가 자주 하는 생각 等에 對해 全部 알고 있지만 나는 相對方에 對해 아는 것이 單 하나도 없는 狀態에서 疏通이 이뤄질 때가 많다. SNS에 個人 情報를 너무 많이 公開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하면서도, 關係의 擴張이라는 肯定的인 魅力이 只今은 더 크게 다가온다.

온라인으로 사람을 사귀고 實際 만나기까지 하는 것은 나와 全혀 상관없는 일이라고 여겼던 때도 있었다. SNS는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는 꾸며진 假想의 空間이라는 마음의 壁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오히려 只今은 物理的인 거리를 넘어 直接 만나기 어려운 사람들과도 속마음을 이야기하는 等 關係의 幅이 넓어지는 長點을 體感하고 있다. 그래서 나는 오늘도 SNS에 나의 이야기를 올리고 사람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倍윤슬 塗褙史·‘靑年 塗褙史 이야기’ 著者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