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治安監 人事 飜覆 論難과 ‘警察 獨立’의 憫惘함[광화문에서/조종엽]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오피니언

治安監 人事 飜覆 論難과 ‘警察 獨立’의 憫惘함[광화문에서/조종엽]

入力 2022-06-27 03:00 업데이트 2022-06-27 12:4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조종엽 社會部 次長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最近 初有의 ‘治安監 7名 人事 飜覆 發表’ 論難에 對한 警察의 立場을 한마디로 要約하면 요즘 줄임말로 ‘할많하않’이다. 警察廳 關係者는 本報 記者가 眞相調査 計劃을 묻자 “事件 關聯 警察廳 人事는 人事擔當官뿐인데, 이미 事實關係 把握을 마쳤다. 더 調査할 게 없다”고 했다. ‘우리 쪽 잘못이 아니다’라는 慇懃한 抗議가 行間에서 느껴진다. 警察廳이 “앞으론 人事를 大統領 決裁 後 發表하겠다”라고 밝힌 것도 事實 ‘只今까진 決裁 前 發表해 왔고, 問題가 없었다’라는 抗辯에 가까워 보인다.

解明대로라면 警察은 21日 午後 6時頃 行政安全部로부터 받은 人事案(便宜上 ‘草案’이라고 指稱)李 ‘慣行’대로 行安部와 大統領室이 再嫁한 안이라고 믿었던 것으로 보인다.

反面 行安部 側은 最終案이 아닌 草案을 警察에 보낸 건 節次를 밟기 위해 起案을 마련하라는 趣旨였고, 大統領室과 調律해 實際 人事發令 內容을 反映하라고 했는데 警察이 調律 없이 公開했다는 立場이다. 李尙玟 行安部 長官은 “大統領室 決裁도 안 된 狀態에서 기안 段階(의 人事案)를 (警察) 人事擔當者가 確認하지 않고 內部 公知해버려 問題가 됐다”라고 못 박았다.

嚴密히 말하면 訂正된 人事發表(21日 午後 9時 34分) 亦是 大統領 決裁(21日 午後 10時) 前 發表됐다. 問題의 核心은 形式的으로 大統領 決裁 前이냐 後냐가 아닌 셈이다. 왜 行安部價 警察에 처음부터 最終案을 보내지 않았는지도 疑問이다.

事態의 眞相은 調査를 통해 밝혀질 것이다. 確實한 건 最近 行安部 警察制度改善諮問委員會의 警察 統制 勸告案을 두고 일던 論難이 묻히고, 單숨에 警察의 ‘國旗 紊亂’ 事態로 局面이 轉換됐다는 것이다.

世間에는 警察 統制 勸告案뿐 아니라 이番 人事 飜覆 發表 論難에서도 權限이 커진 警察의 機先을 制壓하겠다는 政權의 意圖가 비친다는 視角이 많다. 選出된 權力의 警察 統制가 그 自體로 非民主的이라고 하긴 어렵다. 하지만 權力의 警察 統制는 最小限에 그쳐야 한다는 것이 拷問과 寺刹, 選擧 介入 等 警察의 ‘흑(黑)歷史’를 겪고 난 뒤 우리 社會가 만들어낸 ‘87年 體制’의 合意였다고 본다.

그러나 김창룡 廳長이 最近 ‘行安部 警察局 新設’ 等 論難에서 獨立性과 中立性을 여러 次例 强調한 것은 多少 아이러니하게 보였다. 金 廳長은 지난 政府에서 더불어民主黨 所屬 地方自治團體長들의 非違 問題 等을 밝히는 데 消極的이었다는 指摘을 여러 次例 받았기 때문이다.

金 廳長만의 問題는 아니다. 警察을 民主的으로 統制해야 할 警察委員會는 事實上 껍데기만 남았고, 警察이 國民보다 政權에 충성하는 모습은 民主化 以後에도 反復됐다는 評價가 많다. 國民 中에서 警察廳이 1991年 內務部 傘下에서 外廳으로 獨立한 以後 趣旨에 걸맞은 발자취를 남겼다고 보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獨立性과 中立性을 主張하지만 根據로 내세울 만한 ‘30餘 年 獨立의 成果’가 마땅치 않은 警察의 모습이 憫惘해 보인다.
조종엽 社會部 次長 jjj@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