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줄줄이 찾아올 ‘孤獨한 죽음’… 制度와 認識 먼저 바꾸자[광화문에서/박재명]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오피니언

줄줄이 찾아올 ‘孤獨한 죽음’… 制度와 認識 먼저 바꾸자[광화문에서/박재명]

入力 2022-06-25 03:00 업데이트 2022-06-25 11:05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박재명 政策社會部 次長
人類는 언제부터 죽은 者의 葬禮를 치르기 始作했을까. 學者들은 舊石器 時代인 5萬∼10萬 年 全 賣場 風習이 定着됐을 것으로 본다. 그 以前에도 죽은 사람의 屍身을 埋葬했다는 學說이 있지만 檢證하기 쉽지 않다. 그만큼 오래됐기 때문이다.

葬禮는 至極히 保守的인 文化다. 葬禮學 槪論書에도 “東西洋을 莫論하고 葬禮 意識은 모든 冠婚喪祭 中 가장 느리게 變化한다”고 적혀 있다. 先史時代부터 이뤄지던 賣場이 21世紀인 只今도 主要 葬禮方式 가운데 하나인 點을 勘案하면 그게 事實일 것이다. 앞으로 宇宙 植民地에 定着하는 時代가 오더라도 우리는 죽은 者를 安置할 한 뙈기의 宇宙 땅을 찾아 나설지 모른다.

그런 葬禮 認識이 最近 急激하게 바뀌고 있다. 代表的인 게 ‘山扮裝(散粉葬)’ 導入이다. 保健福祉部는 올해 안에 사람의 뼛가루를 山과 바다 等에 뿌리는 葬禮 方式인 山扮裝을 合法化하겠다고 한다. 그동안 “父母 遺骨을 뿌려 버리는 게 무슨 葬禮냐”는 反對 輿論이 커 政府는 山扮裝에 對해선 不法도 合法度 아니라는 ‘戰略的 模糊性’을 維持했다. 그 方針을 바꿔 制度圈에 包含시키겠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個人이 죽음을 選擇하는 行動에도 漸次 寬大해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大病院 윤영호 敎授팀이 내놓은 成人 1000名 對象 設問調査 結果 “安樂死 法制化에 贊成한다”는 國民이 10名 中 8名에 가까운 76.3%에 達했다. 5年 前만 해도 安樂死 贊成率은 41.4%에 그쳤다.

죽음을 對하는 韓國人들의 態度가 왜 이렇게 바뀌고 있을까. 核心 理由로 1人 家口 增加가 꼽힌다. 山扮裝에 贊成하는 國民은 大略 10名 中 2名(22.3%) 程度지만 혼자 사는 1人 家口만 놓고 보면 10名 中 3名(27.4%)까지 贊成 比率이 오른다. 安樂死 亦是 마찬가지다. 擧動을 못하게 되는 狀況이 죽음보다 더 苦痛스러운 홀몸老人이나 아픈 自身을 챙겨줄 이 없는 未婚者 等을 中心으로 贊成 輿論이 漸漸 늘고 있다.

이런 現象이 現代에만 벌어지는 일은 아니었던 模樣이다. 新羅時代 王 가운데 封墳을 만들지 않고 化粧 後 遺骨을 뿌린 것으로 確認되는 王은 효성왕, 선덕왕, 진성왕, 경명왕 等 4名이다. 이들은 모두 後孫이 없었다는 共通點이 있다. 그때는 子息이 없는 사람이 드물었지만 只今은 30代의 42.5%(2020年 基準)가 結婚하지 않았다. 그 數字가 300萬 名에 이른다. 只今 20∼50代가 老人이 되는 時點엔 혼자 사는 老人이 全國에서 500萬 名을 넘어설 수도 있다.

家族 없는 1人 家口가 늘어날수록 죽은 이와 後孫 사이의 ‘社會的 疏通’이던 葬禮와 臨終의 意味는 흐릿해질 것이다. 죽음은 漸漸 더 혼자 堪當해야 할 ‘個人的 體驗’으로 바뀌고 있다. 우리 社會는 거기에 얼마나 準備되어 있나. 現在 20∼50代, 그中에서도 未婚者들은 老人이 되더라도 經濟的으로는 그 어느 世代보다 富裕할 것이다. 이들 世代가 老人이 될 때 只今과 같은 ‘用돈벌이 式’ 老人 일자리가 果然 必要할까. 오히려 山扮裝 合法化와 安樂死 法制化 같은 制度 導入과 認識 轉換이야말로 長期 低出産 時代의 眞正한 老人 對策일 것이다.

박재명 政策社會部 次長 jmpark@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