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政權 따라 출렁대는 4大江의 運命 [오늘과 來日/박중현]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오피니언

政權 따라 출렁대는 4大江의 運命 [오늘과 來日/박중현]

入力 2022-06-23 03:00 업데이트 2022-06-23 10:0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11年 되풀이된 ‘4大江 事業’ 論難
陣營論理 넘어 科學에 判斷 맡겨야
박중현 論說委員
류우익 서울대 地理學科 敎授에게서 ‘韓半島 大運河 構想’에 對해 처음 들은 건 2006年 下半期 어느 날이었다. 李明博 大統領에게 大運河 아이디어를 提供하고, 執權 後 첫 大統領 祕書室長을 지낸 人物이다. 그가 說明한 ‘檀君 以來 最大 土木工事’의 첫印象은 ‘荒唐하다’는 거였다. 漢江과 洛東江을 잇기 위해 祖靈山脈에 터널을 뚫고, 閘門과 리프트를 利用해 배가 山을 넘도록 한다는 部分이 特히 그랬다. 技術的으로 可能하다 해도 莫大한 建設 費用만큼의 經濟性을 確保하긴 어려워 보였다. 當時 많은 專門家들도 “釜山에서 仁川까지 배로 貨物을 실어 나르는 게 훨씬 效果的”이란 意見을 냈다.

淸溪川의 成功을 발板으로 大權을 잡은 이 大統領은 그래도 抛棄하지 않았다. 執權 初 大運河에 드라이브를 걸었다가 狂牛病 촛불示威로 支持率이 뚝 떨어진 뒤에야 抛棄하고 水資源 活用 中心의 ‘4大江 살리기 事業’으로 轉換했다. 2009年 末 着工된 4大江 事業은 2年 만에 漢江 洛東江 錦江 榮山江 바닥을 浚渫하고, 16個 洑(洑)를 만들면서 任期 中 마무리됐다.

政權交替 같은 政權延長을 통해 就任한 朴槿惠 大統領은 4大江 事業을 곱게 보지 않았다. 短期間에 밀어붙인 副作用도 實際로 있었다. 建設業體 社長 出身 李 大統領의 ‘價格 후려치기’에 울며 겨자 먹기로 動員됐던 建設業體들은 損害를 줄이려고 談合을 했다가 莫大한 課徵金을 물었다. 環境團體들은 報 때문에 江물이 ‘綠藻 라테’가 됐다고 批判했다. 좋아한 건 ‘22兆 원짜리 自轉車길’을 利用하는 라이더들 程度였다. 朴 政府에서 4大綱은 禁忌語가 됐다.

朴 政府 任期 3年 次인 2015年 下半期 43年 만에 最惡의 가뭄이 닥치자 劇的 反轉이 始作됐다. 4大江 褓에 모인 물이 必要해진 것이다. 國土交通部 公式 文件에 ‘4大江 活用 方案’이란 表現이 다시 登場했다. 野黨 所屬 地自體長度 4大江 물을 끌어 쓰자고 했다. 國土部 公務員, 關聯 公企業 關係者들 사이에서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 부르는 洪吉童 身世에서 이제야 벗어났다”는 말이 나왔다. 그렇게 4代 江은 福券(復權)되는 것 같았다.

하지만 朴 大統領 彈劾 後暴風이 4大綱에 밀려왔다. ‘4大江 재(再)자연화’를 公約한 文在寅 大統領은 就任 後 보름도 안 돼 規模가 큰 6個 補宜 常時 開放, 4大江 政策 決定과 執行 過程에 對한 監査院 監査를 指示했다. 4大江 事業은 淸算해야 할 積弊로 낙인찍혔다. 步를 開放해 江줄기가 弱해지고 江바닥이 허옇게 드러났지만 環境論者들은 모래톱에 온 왜가리, 白鷺 寫眞을 찍어 올리며 “自然이 돌아왔다”고 歡呼했다.

지난주 環境部 錦江洪水統制所는 4年間 물을 흘려보내던 公州洑의 水門을 닫아 물을 채우기 始作했다. 가뭄도 가뭄이지만 尹錫悅 大統領이 大選 候補 時節 “4大江 事業을 잘 지키겠다”고 約束했고, 6·1地方選擧에서 與黨 出身 世宗市場이 當選됐기 때문이다. 只今 監査院은 4大江 事業이 아니라 ‘文 政府의 4大江 洑 解體 決定’의 妥當性을 感謝하고 있다.

4大江 洑가 完工된 게 11年 前이다. 그 사이 氣候變化가 빠르게 進展돼 올해 全 世界는 最惡의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美中 新冷戰 속에서 半導體를 安保의 防牌로 삼은 臺灣은 昨年에 물 不足이 심해지자 農民이 쓸 물까지 半導體 業體에 提供했다. 이렇게 江山과 世界가 急變하고 있지만 4大江을 둘러싼 論難은 政權이 바뀔 때마다 끝없는 돌림노래처럼 되풀이되고 있다. 이젠 理念, 陣營이 아닌 科學에 判斷을 맡겨 4大江의 汚染을 줄이면서 모은 물을 가장 效果的으로 쓸 方法을 苦悶할 때도 되지 않았나.

박중현 論說委員 sanjuck@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