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冷麵 1萬원, 수박 2萬원’ 時代, 庶民經濟 襲擊한 런치플레이션 [光化門에서/박선희]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오피니언

‘冷麵 1萬원, 수박 2萬원’ 時代, 庶民經濟 襲擊한 런치플레이션 [光化門에서/박선희]

入力 2022-06-20 03:00 업데이트 2022-06-20 10:2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박선희 産業2部 次長
年初부터 警告가 持續됐던 인플레이션이 거리 두기 解除와 對面經濟 回復에 접어든 올여름 本格化되고 있다. 揮發油부터 原資材에 이르기까지 오르지 않은 分野가 없지만, 每日 먹어야 하는 食料品의 價格 引上이 庶民들에게 주는 苦痛은 좀 더 直接的이다.

特히 食品 物價 引上이 外食 물가로 轉移되면서 都心 食堂街 밥값은 殺伐한 水準에 이르렀다. 1970年代 臺(大)인플레이션(Great Inflation) 時期를 연상시키는 極甚한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美國에서 만들어진 ‘런치플레이션’(런치+인플레이션)이란 新造語는 韓國으로 넘어오자마자 流行語가 됐다.

여름철 人氣 메뉴인 冷麵은 요즘 1萬 원을 훨씬 웃돈다. 서울의 한 有名 平壤冷麵집에서는 1萬6000원까지 한다. 맛집이라 特別히 더 비싸다고 보기도 어렵다. 韓國消費者院 價格情報 사이트 참價格에 따르면 올 4月 基準 冷麵값은 1萬269원으로 平均 1萬 원을 넘겼다. 더위에 가볍게 즐기던 冷麵 價格의 垂直上昇은 ‘밥 한番 먹자’는 人士가 부담스러워진 時代를 實感케 한다.

外食을 줄인다 해도 食品 物價의 고삐가 풀린 狀態라 家計簿가 빠듯한 건 마찬가지다. 一線 마트에선 수박 한 通 價格이 2萬 원을 넘겼다. 日較差로 因한 作況 不振과 人力 不足에 따른 栽培 面積 減少 때문이다. 제철과일마저 이렇게 價格이 高空行進하는 時代에 ‘場보는 게 怯난다’는 말은 괜한 엄살이 아니다. ‘場抛族’(場보기를 抛棄한 사람들)도 續續 생기고 있다.

最近의 物價 急騰엔 國內外的 要因이 婚材돼 있다. 異常 氣候와 作況 不振 等으로 인한 原資材 價格 暴騰에 코로나19로 인한 供給網 崩壞 等이 겹쳤다. 이른바 ‘푸틴 플레이션’으로 불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侵攻까지 더해지며 狀況은 더 惡化됐다.

問題는 이런 런치플레이션에 直擊彈을 맞는 건 언제나 가장 脆弱한 階層이란 點이다. 企劃財政部 等에 따르면 올해 1分期 所得 下位 20%의 月平均 假處分所得 가운데 食品비가 차지한 比重은 42.2%에 達했다. 假處分所得의 折半假量을 食費로 쓴 셈이다. 所得 上位 20%의 平均 食費 比重(13.2%)의 3倍가 넘는다. 全體 家口 平均(18.3%)보다도 훨씬 높다.

生活 物價가 큰 幅으로 오를수록 低所得層의 實質 購買力은 急激히 弱해질 수밖에 없다. 自營業者와 小商工人의 시름도 깊어진다. 小商工人 인터넷 카페에는 原價 壓迫을 이기지 못해 메뉴 價格을 小幅 올리면서도 競爭에서 뒤처질까 걱정하는 글이 넘친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채 가시기도 前에 다시 物價 負擔으로 廢業을 걱정하는 處地가 된 것이다.

就任 前부터 새 政府의 첫 試驗臺는 物價 이슈가 될 것으로 展望됐지만, 아직 이렇다 할 對策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인플레를 잡기 위해 不可避해진 美國發 金利 引上은 金融 負擔과 景氣 沈滯 等으로 또다시 庶民부터 옥죄고 들 憂慮가 높다. 갈수록 難題가 돼가고 있는 런치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政策的 리더십이 切實한 때다.

박선희 産業2部 次長 teller@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