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낀 世代 아닌 ‘大勢’로 X世代를 召喚하라[광화문에서/김현진]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오피니언

낀 世代 아닌 ‘大勢’로 X世代를 召喚하라[광화문에서/김현진]

入力 2022-06-13 03:00 업데이트 2022-06-13 09:59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김현진 DBR 編輯長
‘美國의 放置된 둘째 아이(America‘s neglected middle child).’

輿論調査 機關 퓨리서치價 美國의 X世代를 說明한 表現이다. 손이 많이 가는 첫째, 어딘가 짠한 막내에 비해 神經이 덜 쓰이는 둘째에 比喩할 程度로 注目받지 못하는 世代라는 意味다. X世代에 對한 區分은 나라마다 다르지만 大體로 現在 40代와 50代 初盤까지다. 國內의 X世代 比重은 26%로 베이비붐 世代(15%), 밀레니얼 世代(22%), Z世代(14%)에 비해 優勢하다. 그런데 國內에서도 이들은 種種 ‘낀 세대’ ‘깍두기’라 불리며 多少 抑鬱한 待接을 받고 있다.

리더십 컨설팅 企業인 DDI, 會計·컨설팅 法人인 EY 等이 全 世界 54個國, 26個 主要 産業 分野 리더 2萬5000名을 對象으로 調査한 結果 지난 5年間 X世代의 昇進 回數는 밀레니얼, 베이비붐 世代에 비해 顯著히 낮았다. 하지만 實際 業務量은 다른 世代보다 훨씬 더 많은 것으로 調査됐다. 消費 市場에서도 X世代는 제대로 認定을 받지 못하고 있다. 모든 企業들이 次世代 消費者라며 MZ世代(밀레니얼+Z世代) 攻掠에 나섰지만 事實 支出額 自體는 40代가 가장 높다.

이렇게 숨은 實勢이면서도 X世代가 組織 內에서, 또 消費 市場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理由는 뭘까. 國內外 硏究를 綜合해보면, 먼저 베이비부머價 不安한 經濟·社會 環境 속에서 隱退를 미루며 組織 內에서 머무르는 時間이 길어진 點이 꼽힌다. 同時에 ‘디지털 네이티브’로 불리는 밀레니얼 世代는 디지털 時代를 맞아 革新을 이끌 適任者로 注目받게 됐다.

그런데 이런 理由로 疏外됐던 X世代가 드디어 再評價되고 있다. 먼저 學界 및 컨설팅 業界는 X世代의 柔軟性과 均衡 感覺이 팬데믹을 겪으며 不確實性과 變動性이 더욱 커진 時期에 必須的인 資質이라고 强調한다. X世代는 어린 時節, 書藝 學院과 컴퓨터 學院을 함께 다녔을 程度로 아날로그와 디지털 情緖에 모두 익숙하다. 組織에 對한 忠誠度가 높으면서도 後輩 世代의 多樣性 亦是 認定할 줄 안다.

X世代의 이러한 ‘하이브리드型’ 人材賞을 제대로 活用하기 위해 專門家들이 내놓은 솔루션은 ‘그들의 喪失感을 어루만질 것’이다. DDI의 스테파니 닐 硏究所長은 “X世代가 일에 치여 心身이 消盡되지 않도록 外部 專門家의 코칭, 敎育 等을 통해 새로운 洞察을 얻게 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世代에 對한 無意識的 偏見이 雇傭과 昇進에 影響을 미치지 않도록 客觀的 데이터를 活用해야 한다”고 助言했다.

消費 市場에서도 X世代 顧客에 對한 投資가 競爭이 熾烈한 MZ世代 마케팅 戰爭 속에서 오히려 ‘블루오션’이 될 수 있음을 記憶해야 한다. 4050 女性을 集中 공략한 패션 플랫폼이 없다는 빈틈을 노린 德에 出市 2年도 되지 않아 月 去來額 100億 원이 넘는 成果를 낸 ‘퀸잇’이 좋은 事例다.

X世代는 서태지, 榜示革, 羅䁐錫 等 文化 指導를 바꾼 先驅者들을 비롯해 創業 市場 等 各界各層에서 變曲點을 빚은 主役들이 屬한 革新 集團이다. 變化가 生存의 基本要素가 된 時代, 이들에게 內在된 ‘X스피릿’이 다시 한 番 힘을 發揮할 때가 왔다.

김현진 DBR 編輯長 bright@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