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成均館大 캠퍼스타운 김경환 團長, `人文·社會 創業에도 機會··· 昨年 投資만 80億`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IT/醫學

成均館大 캠퍼스타운 김경환 團長, "人文·社會 創業에도 機會··· 昨年 投資만 80億"

入力 2022-01-21 10:35 업데이트 2022-01-21 15:2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배는 港口에 있을 때 가장 安全하지만, 그것이 배가 存在하는 目的은 아니다. 創業도 結局 그렇다. 危險 負擔을 지고 가야 거두는 法이다. 하지만 이제는 個人에게 그 몫을 지울 게 아니라 우리를 비롯한 많은 利害關係者들이 손을 보태야 하는 時代다. 그래야만 經濟 成長과 雇傭 創出에 이바지할 수 있다”

成均館大 킹高 스타트업 스페이스에서 만난 김경환 團長은 英國의 天文學者 존 에버쉐드(John Evershed) 말을 引用해 새싹企業(以下 스타트업)에 對한 支援의 必要性을 說明했다. 그의 말처럼, 우리 政府는 國內 創業 및 벤처 投資 生態系 活性化를 위해 17年부터 中小企業廳을 中小벤처企業部로 昇格해 政策 支援과 規制 革新에 나서는 한便, 벤처投資促進法을 新設해 民間 投資를 督勵하고 있다. 特히나 政策 金融의 連帶保證과 負擔金의 免除 範圍를 擴大하고, 成長 段階別 政策 資金을 擴充하는 等 革新을 應援하는 創業國家 造成을 위한 破格的인 支援도 아끼지 않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김경환 캠퍼스타운事業團長을 成均館大 킹高 스타트업 스페이스에서 만났다. 出處=IT東亞

우리 政府가 創業 生態系를 띄우는 理由는 그間 市場經濟의 흐름이 大企業 中心이었기 때문이다. 이를 革新 中小벤처 企業 主導로 轉換해 新 經濟 成長 政策을 構築하고, 未來 競爭力과 일자리 問題를 폭넓게 解決하고자 한다. 金 團長이 이끌고 있는 成均館大 캠퍼스타운도 이와 같은 趣旨로 始作된 事業이다. 서울特別市 캠퍼스타운 事業은 지난 2016年부터 大學과 靑年, 地域 住民이 相生하는 地域 共同體 構築을 위해 始作됐고, 2021年 基準 서울 54個 大學 34個 캠퍼스타운에서 646個의 創業 팀이 活動하고 있다. 事業 5年 次에 접어든 時點에서 34個 캠퍼스타운 中 成均館大 캠퍼스타운이 거둔 成果와 앞으로의 方向을 들어보는 時間을 가졌다.

캠퍼스타운, 1人 創造企業에게 열린 門

김경환 團長은 成均館大 글로벌 創業大學院 院長 및 創業支援團 副團長, 實驗室創業革新團長 等의 職責을 맡고 있다. 또한, 水原市創業支援센터長과 韓國生産性學會長, 産業클러스터學會長, 韓國製品安全學會長 等 創業과 關聯된 有數의 機關을 거친 바 있다. 먼저 成均館大 컴퍼스타운 事業의 範圍와 構成에 對해 들어보았다.

성균관대학교 킹高 스타트업 스페이스에서 創業 敎育이 進行되고 있다. 出處=IT東亞

金 團長은 “캠퍼스타운事業은 올해 推進되는 創業中心大學事業을 除外하면 唯一하게 大學을 위한 創業 支援 事業이며, 地自體와 함께 地域 社會와 懸案을 풀어나가는 役割을 한다. 運營은 2016年부터 創業支援團에서 進行하고 있으며, 成均館大 特有의 빠른 意思 決定 能力을 바탕으로 豫備 創業부터 初期 創業, 그리고 投資까지 全 過程을 다루고 있다”라고 말했다. 成均館大 立場에서 캠퍼스타운 事業이 特別한 理由는 人文社會 分野의 1人 創造 企業, 스타트업을 體系的으로 支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성균관대는 自然科學캠퍼스와 人文社會科學캠퍼스가 分離되어있는데, 技術 創業이 主를 이루는 自然科學 分野의 스타트업과 달리 人文社會科學 分野를 위한 創業에 對해서는 支援이 잘 이뤄지지 않는다. 성균관대는 이 部分의 間隙을 캠퍼스타운 事業을 土臺로 支援하고 있다. 以外에도 創業支援團의 境遇 캠퍼스타운 事業이 外에도 科技部의 ‘韓國型 I-Corps 事業’과 科技部 및 敎育部의 ‘實驗室特化型 創業先導大學事業’, 中企部의 豫備創業패키지 및 初期創業패키지 事業을 함께 推進하고 있다.

地域 社會와의 相生은 勿論 靑年 일자리도 解決해

88후드의 藝術 協業 成果. 出處 = 88후드 인스타그램

캠퍼스타운 事業을 통한 地域 相生, 正確하게 어떤 方式으로 動作하고 있을까? 金 團長에게 例를 付託하자 ‘88후드’라는 企業을 紹介했다. 金 團長은 “88후드는 藝術家와 地域 基盤 産業, 社會的 企業 等을 連結해주는 企業으로, 이 플랫폼을 바탕으로 靑年 프리랜서 藝術家들과 地域 社會가 함께하는 方向을 그리고 있다”라면서, “實際로 昌信洞 玩具距離나 鍾路 商權의 小商工人들과 프리랜서 靑年 藝術家들을 매칭해 디자인 作業, 食堂 인테리어, 팸플릿 等을 進行해주고 있는데, 이 過程을 통해 藝術家와 小商工人이 모두 賣出을 올린다. 一回性 支援 事業이 아니라 連續性을 갖추고 있다는 點도 重要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종로구에서 進行한 事業을 整理한 冊子를 紹介하고 있다. 出處=IT東亞

아울러 코로나 以前에 構想했던 ‘鍾路 컴백 스트리트’에 對한 얘기도 꺼냈다. 金 團長은 “鍾路 地域과 靑年 創業을 모두 活性化하기 위해 가장 좋은 方案이 바로 觀光이다. 그래서 惠化명륜城郭둘레길을 觀光 資源化하고, 關聯 人力을 養成해 비즈니스 모델로 構築하는 事業도 構想 中이다”라면서, “該當 事業은 人力을 養成하고 인터파크에 觀光 商品을 販賣하는 段階까지는 이르렀으나, 코로나 19로 觀光 産業 自體가 冷却되면서 中斷된 狀態다. 追後 觀光 産業이 再開되면 留學生 等을 對象으로 示範 事業을 始作해 地域 商圈 復興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以外에도 캠퍼스事業團은 昌信洞 商圈委員會와 協業해 學校 인프라를 통해 일자리를 創出하고, 주얼리나 미디어 等 文化 藝術과 關聯된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各 機關과 調律하고 있다.

“刮目할 만한 成果 達成··· 올해도 다르지 않다”

캠퍼스타운 事業이 5年次에 접어들면서 事業 運用이 明確해지는 것은 勿論, 可視的인 成果도 내고 있다. 元來 成均館大 캠퍼스타운 事業은 文化藝術, 미디어 쪽과 關聯된 1人 創造企業이 많다. 技術 創業 分野는 檢證만 된다면 大規模 投資가 쉽게 進入하지만, 人文 社會 分野 創業은 그렇지 못하다. 이를 補助하기 위한 役割로 캠퍼스타운 事業을 運用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成均館大 캠퍼스타운 事業은 昨年에만 10個 企業에 總 80億 원의 投資를 이끌어내는 데 成功했다. 스타트업 分野에서 人文 社會 系列 企業이 80億 원의 投資를 이끌어내기란 쉽지 않음에도 이뤄낸 成果다.

킹高 스타트업 스페이스는 豫備 創業부터 創業 支援, 投資까지 進行하는 空間이다. 出處=IT東亞

金 團長은 柔軟하게 提供된 機會와 成均館大 創業支援團의 인프라, 그리고 企業들의 努力이 어우러진 結果라고 말한다. 그는 “元來 캠퍼스타운 事業은 該當 大學 뿐만 아니라 管內 地域 靑年 모두에게 열려있다. 勿論 學校마다 支援 企業에 따른 特色이 있지만, 성균관대는 支援 企業을 最大限 補助하는 게 目標라서 分野나 成果를 놓고 差別하지 않는다. 德分에 많은 創業家들이 機會를 받게 되고, 이것이 投資의 結果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또한, “종로구 혜화동을 中心으로 50餘 個의 獨立실 및 共有 오피스를 갖춘 여섯 個의 캠퍼스타운 創業支援 空間을 提供하고 있다. 德分에 創業者들에게 뛰어난 接近性을 提供하는 것은 勿論 캠퍼스타운의 元來 趣旨인 地域相生度 더 쉽게 實現한 게 肯定的인 反應을 이끌어냈다”고도 말했다.

올해의 目標도 다르지 않다. 金 團長은 “성균관대 캠퍼스타운 事業의 올해 目標 亦是 1人 創造企業 支援이며, 特히 文化 藝術 쪽의 企業의 數를 늘리는 게 目標다. 昨年에는 71個 企業이 目標였는데 81個를 創業했고, 올해도 81個를 創業할 것이다. 그리고 이 創業 企業들이 持續 可能性을 갖고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돕는 게 窮極的인 目標”라고 밝혔다.

김경환 團長은 우리 社會 모두가 스타트업을 支援해야 産業 構造가 再編된다고 말했다. 出處=IT東亞

마지막으로 金 團長은 “결론적으로 우리나라의 經濟를 살릴 수 있는 건 스타트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經濟 成長에 있어서 大企業과 中小企業, 그리고 새로 만들어지는 創業 企業이 各各 1/3의 比重을 가지는 게 理想的이지만, 우리나라는 이 比重이 大企業에 偏重돼있다. 하지만 大企業을 통한 經濟 成長과 雇傭 創出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으며, 이제는 이 構造에서 벗어나기 위해 努力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라도 政府가 나서서 中小企業, 스타트업의 危險 負擔을 補助해야 하고, 그런 政策이 市場 生態系를 活性化한다. 學校와 機關은 갈수록 이 部分에 積極 나서야 한다”라며 말을 마쳤다.

東亞닷컴 IT專門 남시현 記者 (shnam@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醫學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