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땡볕 속 駐車 트럭 門 틈으로 屍身 무더기…美 最惡의 密入國 悲劇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國際

땡볕 속 駐車 트럭 門 틈으로 屍身 무더기…美 最惡의 密入國 悲劇

入力 2022-06-28 14:30 업데이트 2022-06-28 15:05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텍사스 트리뷴 트위터
美國 텍사스州 샌안토니오시 外郭 땡볕 속에 駐車된 트레일러 안에서 屍身이 무더기로 發見됐다.

텍사스 트리뷴 等에 따르면 27日 午後(現地時間) 샌안토니오시 南西部 外郭 鐵路 옆 수풀가에 駐車돼 있던 大型 트레일러 안에서 屍身 數十區가 나왔다.

最初 申告를 받은 警察과 消防官이 到着했을 때 門틈으로 屍身이 쌓인 모습이 그대로 보였다고 한다. 한 警察官은 “트레일러 안에 있던 사람이 100名은 되는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屍身은 總 46句로 把握됐고, 10代부터 靑年 年齡帶의 男性과 女性인 것으로 傳해졌다. 어린이 4名을 包含해 生存한 16名도 있었는데, 熱射病 增稅로 스스로 脫出할 수 없는 狀態였다고 한다. 이들은 隣近 病院으로 移送됐다.

샌안토니오의 이날 氣溫은 攝氏 40度에 肉薄했는데, 트럭 안에는 에어컨은 커녕 마실 물도 없었다. 正確한 死因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트레일러 內部의 高溫에 窒息했을 可能性이 높은 것으로 警察은 보고 있다.

찰스 후드 消防署長은 이들 몸이 만질 수 없을 程度로 뜨거웠고 脫水 狀態였다고 說明했다. 사람들로 가득 찬 트레일러 內部의 熱氣는 外部 溫度보다 훨씬 높았을 可能性이 크다고 美國 言論들은 傳했다.

當局은 이들이 美國으로 密入國하려다가 變을 當한 것으로 推定하고 있지만, 正確한 身元은 確認 中에 있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와 맞닿은 텍사스州 南部에 있다.

뉴욕타임스(NYT) 等 外信은 이番 事件이 最近 數年 以來 最惡의 密入國 死亡 事件 中 하나라고 했다.

론 니렌버그 샌안토니오 市場은 “더 나은 삶을 찾으려고 온 家族으로 보인다”며 “끔찍한 悲劇”이라고 말했다.

警察은 車輛을 두고 도망간 트레일러 運轉技士를 찾고 있다. 現在 3名이 關聯 容疑者로 逮捕된 狀態이며, 警察은 人身賣買와의 聯關性도 들여다보고 있다.

박태근 東亞닷컴 記者 ptk@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