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라톤 풀코스를 3時間帶에 달린 大統領[鄭美京의 이런英語 저런美國]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國際

마라톤 풀코스를 3時間帶에 달린 大統領[鄭美京의 이런英語 저런美國]

入力 2022-06-25 12:00 업데이트 2022-06-25 12: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野球 籠球 달리기 ‘스포츠 찐사랑’으로 鬪志 불태우는 리더들

美國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궁금하십니까. 英語를 잘 하고 싶으십니까. 그렇다면 ‘鄭美京의 이런 英語 저런 美國’으로 모이십시오. 여러분의 關心事인 示唆 뉴스와 英語 工夫를 다양한 코너를 통해 同時에 충족시킬 수 있는 空間입니다. 아래 링크로 購讀 申請을 해주시면 每週 月曜日 아침 7時 뉴스레터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 申請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83995
最近 自轉車를 타다가 넘어진 뒤 다시 일어선 조 바이든 大統領. 自轉車는 바이든 大統領이 즐기는 스포츠다. 東亞日報 DB


“I got my foot caught.”(발이 걸렸네)

最近 조 바이든 美國 大統領이 自轉車를 타다가 넘어졌습니다. 샤워하고 나오다가 넘어지고, 飛行機 階段에 오르다가 넘어지고, 自轉車를 타다가 넘어지고 바이든 大統領이 넘어지는 것은 더 以上 뉴스가 아닙니다.

言論은 넘어진 바이든 大統領을 다채롭게 描寫했습니다. 大統領의 落傷 事故를 즐기는 雰圍氣입니다. ‘take a tumble (CNN)’ ‘take a spill (로이터)’ ‘fall (AP)’ 等 다양한 題目의 記事가 나왔습니다. ‘take’는 넘어지는 動作에 焦點을 맞춘 것이고, ‘fall’은 無難하게 쓸 수 있습니다.

自轉車는 바이든 大統領이 즐기는 스포츠입니다. 週末마다 白堊館을 떠나 델라웨어 집에 가서 夫人 質 女史와 함께 自轉車를 탑니다. 美國 大統領들은 體力 維持를 위해 부지런히 運動을 합니다. 單純한 趣味를 넘어서 준 프로級으로 運動을 잘하는 大統領도 많습니다. 大統領들의 스포츠 사랑을 알아봤습니다.

조지 H W 부시 大統領의 예일大 野球選手 時節 베이스볼 카드. 조지 H W 부시 大統領 圖書館 홈페이지


“I‘d rather quote Yogi Berra than Thomas Jefferson.”(토머스 제퍼슨을 引用하느니 차라리 요기 베라를 引用하겠다)

’아버지 부시‘로 通하는 조지 H W 부시 大統領은 白堊館 執務室 冊床 서랍에 野球 글러브를 간직했습니다. 時間이 날 때마다 꺼내보고 프로野球 開幕戰 때 그 글러브로 始球를 했습니다. 예일大 野球部 時節 쓰던 글러브였습니다. 예일大 野球팀 ’불독스‘의 1窶籔 出身인 그는 4學年 때 主將을 맡아 全美大學野球 選手權大會에서 準優勝을 이끌기도 했습니다. 大統領 退任 後에는 每年 예일대 野球部를 自身의 메인 株 別莊으로 招待해 파티를 열었습니다. 부시 同門을 자랑으로 여긴 예일대는 ’예일 필드‘로 불리는 野球 競技場을 지난해 ’부시 필드‘로 改名했습니다.

아버지 부시 大統領의 野球 사랑은 이 한 마디로 說明이 可能합니다. 1988年 大選 勝利 後 就任 演說을 準備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美國 建國의 主役 中 한 名이지만 只今 時點에서 共感하기 힘든 토머스 제퍼슨보다 萬人의 사랑을 받는 野球人 요기 베라를 引用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2002年 ’더 健康한 美國‘ 캠페인의 一環으로 열린 3마일 競走大會에서 1番을 달고 달리는 조지 W 부시 大統領. 오른쪽으로 2番의 夫人 로라 女史도 보인다. 조지 W 부시 大統領 센터 홈페이지


“He is not a jogger but an honest-to-God runner.”(조거價 아니고 正말 러너野)

아버지 부시 大統領은 子女들에게 ’野球 특훈‘까지 시켰지만 모두 素質이 없었습니다. 맏아들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大統領은 뜻밖에 달리기 實力이 뛰어났습니다.

아들 부시는 서른이 넘어 두 가지를 始作했습니다. 政治에 入門했고 달리기를 始作했습니다. 1993年 46歲 때 첫 出戰한 휴스턴 國際마라톤大會에서 3時間 44分 52秒로 完走했습니다. 마일當(1마일은 1.6km 程度) 8分 30秒臺의 實力이었습니다. 2002年 大統領 運動 奬勵 캠페인으로 열린 3마일 競走大會에서 20分 29秒로 끊으며 마일當 7分 未滿臺로 向上됐습니다. 當時 56歲의 나이에 대단하다는 評을 들었습니다.

아침마다 조깅을 한 부시 大統領은 너무 빨리 달려서 警護員들이 따라잡지 못할 程度였습니다. 그를 警護했던 댄 에밋은 나중에 大統領들의 달리기 實力을 比較한 冊 ’가까운 距離에서(Within Arm‘s Length)’에서 부시에 對해 “조거價 아니라 러너 水準”이라고 했습니다. 自身의 말이 誇張이 아님을 强調하기 위해 “honest to God(神에게 正直하게)”라는 感歎詞까지 썼습니다. ‘正말’ ‘眞짜’라는 뜻입니다. 眞心을 담아 말하고 싶을 때 神에게 約束합니다. 줄여서 ‘HTG’라고 합니다.

2009年 버락 오바마 大統領이 마서스 비니어드 別莊에서 籠球를 하는 모습. 위키피디아


“He was not the weak link. He held his own.”(그는 弱點이 아니다. 제 몫을 한다)

버락 오바마 大統領은 하와이에서 어린 時節을 보낼 때부터 籠球를 좋아했습니다. 포지션은 왼쪽 포워드. 그가 屬했던 高校 籠球팀은 1979年 週 對抗戰에서 優勝하기도 했습니다. 大統領이 된 뒤에는 白堊館 뒤뜰에서 籠球를 잘 하는 職員들과 어울려 슛을 던졌습니다. 프로 籠球選手들과 親善게임을 열기도 했습니다.

오바마 大統領과 親善게임을 벌였던 한 前美프로籠球(NBA) 選手는 “he held his own”이라고 했습니다. 스포츠나 選擧 狀況에서 많이 쓰는 ‘hold one’s own‘은 ’밀리지 않고 버티다‘ ’自己 몫을 하다‘는 뜻입니다. “weak link”가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스포츠 팀이나 社內 프로젝트 팀을 짤 때 實力이 不足한 멤버들이 있습니다. 그런 構成員을 ’weak link‘라고 합니다. 팀워크에 負擔을 주는 ’弱한 고리‘라는 뜻입니다.
● 名言의 品格
우리나라에도 널리 알려진 요기 베라는 1940~60年代 뉴욕 양키스의 黃金時代를 이끈 砲手 出身으로 2015年 死亡했습니다. 그가 尊敬받는 것은 뛰어난 野球 實力 때문이기도 하지만 野球에 빗댄 名言들을 多數 만들어냈기 때문입니다.

隱退 後 2008年 뉴욕 양키스 行事에 參席한 요기 베라. 뉴욕 양키스 홈페이지


“It ain’t over ‘til it’s over.”(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1973年 뉴욕 메츠 監督 時節 팀이 連敗를 하며 優勝과 距離가 멀어졌을 때 한 記者가 “이걸로 시즌이 끝이냐”고 묻자 베라가 이렇게 答했습니다. 메츠는 心機一轉해 그 해 월드시리즈에 進出했지만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게 敗했습니다.

言語學的으로 이런 말을 ‘tautology(타털로지)’라고 합니다. ‘同語反復,’ 卽 같은 뜻의 말을 表現만 달리해서 되풀이하는 것입니다. 大槪 接續詞로 이어지는 文章은 因果關係, 敷衍說明 等의 目的을 가지는데 이 말은 비슷한 意味를 두 番 되풀이할 뿐입니다.

곱씹어보면 별다른 意味가 없는데도 수많은 팝송과 드라마 大使에 言及되며 ‘國民 名言’으로 사랑받는 것은 이만큼 希望을 주는 말도 드물기 때문입니다. 끝까지 抛棄하지 않는 ‘fighting spirit(鬪志)’을 가장 直說的으로 表現했다는 評을 듣습니다.

이밖에도 베라의 名言은 많습니다. 代表的으로 “The future ain‘t what it used to be”(未來는 예전과 같지 않을 것이다), “When you come to a fork in the road take it”(길을 가다가 갈림길이 나오면 擇해야 한다), “If you don’t know where you are going, you‘ll end up someplace else”(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다면 그저 그런 곳에서 끝날 것이다), “It’s like deja vu all over again”(旣視感이 繼續 되는 느낌이다) 等이 있습니다.
● 實戰 보케 360
트위터 引受 意思를 밝힌 일론 머스크 테슬라 最高經營者는 最近 트위터 職員 會議에서 向後 經營 方針 等에 對해 밝혔다. 東亞日報 DB


트위터를 引受하기로 한 테슬라 最高經營者 일론 머스크가 最近 트위터의 全 職員을 對象으로 畫像會議에 參席했습니다. 引受 後 經營 方針 等에 對해 說明하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整理解雇, 在宅勤務에서부터 表現의 自由, 計定保護 政策까지 職員들의 質問이 넘쳤습니다. 머스크의 答辯 中에서 가장 關心을 끈 대목입니다. 言論이 모두 題目으로 뽑았습니다.

“One does not need to read between the lines, one can simply read the lines.”(行間을 읽을 必要 없다. 行을 읽어라)

‘line’은 單純히 ‘先’이 아니라 ‘말’ ‘大使’라는 뜻입니다. 對話할 때 相對의 意圖, 속뜻을 把握하는 것을 ‘read between the lines’(行間을 읽다)라고 합니다. 하지만 意圖 把握은 推測이기 때문에 誤解를 낳기 쉽습니다. 底意를 把握하려는 過剩 努力은 人間關係에 害가 될 수 있다는 것이 美國的 思考方式입니다. 그래서 보여지는 대로 ‘read the lines’(行을 읽다)‘가 더 重要하다고 말하는 이들도 많습니다. ’WYSIWYG‘(위지윅)이라고 해서 “What you see is what you get(보는 게 믿는 것이다)”이라는 俗談도 있습니다.

머스크는 지난달 트위터 引受 意思를 밝힌 뒤 수많은 發言을 쏟아냈습니다. 트위터 職員들은 그의 말 한마디 한마디에 觸角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行間을 읽지 말고 行을 읽어라”는 머스크의 發言은 職員들의 不安感을 잠재우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 얼마나 效果가 있을지는 未知數입니다. 머스크는 論難을 즐기고, 말을 자주 바꾼 前例가 있기 때문입니다.
● 이런 저런 리와인드
동아일보 紙面에 長期 連載된 ’鄭美京 記者의 이런 英語 저런 美國‘ 칼럼 中에서 核心 아이템을 選定해 그 內容 그대로 傳하는 코너입니다. 오늘은 2018年 3月 28日 紹介된 政治와 스포츠의 關係에 對한 內容입니다.

▶2018年 3月 28日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180328/89333672/1

달리기 出發線의 選手들. 美國 政治 用語 中에는 스포츠에서 由來한 것들이 많다. 東亞日報 DB


美國 政治 用語 中에는 스포츠에서 由來한 것이 많습니다. 政治와 스포츠는 비슷한 點이 많기 때문입니다.

“Jump the gun.”(섣불리 行動하다)

陸上選手가 審判의 銃소리가 울리기도 前에 튀어나가는 데서 由來했습니다. 이 表現은 選擧 때 자주 登場합니다. 開票 放送을 보면 勝利가 確實히 決定되기도 前에 ’勝者(winner)‘라고 斷定 짓는 때가 많습니다. 마지막 瞬間에 勝者가 뒤집어지기도 하는데 말이죠. 섣부른 行動을 ’jump the gun‘이라고 합니다.

CNN은 이런 失手를 犯하지 않기 위해 2008年 ’選擧結果 發表 規則‘을 만들었습니다. 거기에 이렇게 나옵니다. “We won’t jump the gun before the winner is confirmed.” “우리는 勝者가 確認되기 前에 斷定 짓지 않겠다”는 다짐입니다. 勿論 그 後에도 CNN은 數次例 勝者 誤報를 냈습니다.

“Lose the locker room.”(아랫사람의 信賴를 잃다)

亦是 스포츠에서 由來한 말입니다. 팀이 連敗를 當합니다. 選手들의 士氣가 바닥까지 떨어지면 監督은 라커룸에 들어가지 않습니다. 選手들에게 더 以上 尊敬과 信賴를 받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럴 때 ‘lose the locker room’(라커룸을 잃다, 라커룸에 들어가지 못하다)‘라고 합니다.

政治에서는 어떻게 쓰일까요. 最近 렉스 틸러슨 國務長官이 辭任했습니다. 틸러슨 長官이 물러난 것은 도널드 트럼프 大統領과 衝突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國務部 職員들은 리더십 不足을 理由로 듭니다. 政治 經驗이 없는 틸러슨 前 長官은 自身이 信賴하는 몇몇 部下들하고만 對話할 뿐 組織의 構成員들과는 疏通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틸러슨 前 長官이 물러난다는 말에 적잖은 國務部 職員들이 속으로 “Hooray(萬歲)!”를 외쳤다고 합니다. 뉴욕타임스는 틸러슨 前 長官 같은 리더는 部下의 尊敬을 받기 힘들다는 點에서 ’he has lost the locker room‘이라고 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뒤에 한마디 덧붙였습니다. ’It is very hard to get it back.‘ ’한番 잃은 信賴는 回復하기 힘들다.‘ 리더들이 銘心해야 할 말입니다.


鄭美京 記者 mickey@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