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치 剔抉이라더니 侵攻… 罪責感에 服務 拒否”[사람, 世界]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國際

“나치 剔抉이라더니 侵攻… 罪責感에 服務 拒否”[사람, 世界]

入力 2022-05-24 03:00 업데이트 2022-05-24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우크라 헤르손 投入된 러 副士官
“李 戰場 내가 있을곳 아니다” 버텨… 刑事處罰 윽박질에도 ‘집으로’
러시아軍 副士官 A 氏는 우크라이나 侵攻 하루 前인 2月 23日 部隊 車輛에 ‘Z’ 表示를 하라는 指示를 받았다. 前날 部隊長이 携帶電話를 押收한 데 이어 我軍 識別 標示 指示를 받고 A 氏는 疑訝했다. 이튿날 크림半島를 거쳐 우크라이나 南部 헤르손에 投入됐을 때도 眞짜 戰爭이 벌어질 줄은 豫想하지 못했다.

헤르손의 한 住民이 A 氏 部隊의 戰車 行列 앞으로 달려와 “너희는 모두 죽었다”고 울부짖는 것을 보고서야 A 氏는 占領軍이 돼버렸다는 것을 깨달았다. A 氏는 部隊에서 “우크라이나의 나치 勢力을 剔抉해야 한다”고 들었지만 헤르손 住民들은 ‘나치’와 距離가 먼 사람들이었다. 同僚들도 왜 戰爭을 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워했다.

그런 가운데 戰死者가 每日같이 나왔다. A 氏의 目標는 오직 살아남는 것이었다. 每日 밤 手榴彈 箱子에 기대어 잠들며 “重要한 것은 하루를 더 사는 것이다. 우리 中 아무도 죽지 않는 것이다”라고 되뇌었다.

A 氏는 後方에 配置돼 戰鬪 裝備 修理 業務를 맡았다. 그는 部隊長이 자리를 비운 틈을 타 民家에서 가져왔던 라디오를 켰다. 몇 週 만에 처음 뉴스를 接하고 A 氏는 衝擊을 받았다. 全 世界가 이番 作戰을 러시아의 侵攻으로 規定하고 있었고, 러시아에선 經濟가 崩壞되고 있었다. A 氏는 “羞恥心과 罪責感을 느꼈다”고 했다.

A 氏는 部隊長에게 辭表를 냈다. 部隊長은 “軍服務 拒否는 刑事處罰 對象”이라고 윽박질렀다. 하지만 A 氏는 “李 戰場은 내가 있을 곳이 아니다”라며 끝까지 버텨 結局 러시아에 있는 家族의 품으로 돌아왔다. 그는 最近 CNN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제 저에게 무슨 일이 닥칠지 모릅니다. 그래도 집에 돌아와 기쁩니다.”

이채완 記者 chaewani@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