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言論 “바이든, 김정은 ‘러브레터’ 期待 안한 듯”…對北 政策 變化 注目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닷컴 | 國際

美 言論 “바이든, 김정은 ‘러브레터’ 期待 안한 듯”…對北 政策 變化 注目

入力 2022-05-22 10:22 업데이트 2022-05-22 10:3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尹錫悅 大統領과 조 바이든 美國 大統領이 21日 龍山 大統領室 廳舍 講堂에서 韓美頂上會談 共同 記者會見을 하고 있다. 大統領室寫眞記者團


美國 言論들은 21日(現地時間) 韓美頂上會談 結果를 報道하면서 尹錫悅 大統領과 조 바이든 大統領이 對北 政策에 있어 以前 頂上들과 確然한 立場差를 보인다고 評價했다.

CNN은 “바이든 大統領은 金正恩의 ‘러브레터’를 期待했던 것 같진 않았다”며 “北韓의 暴君(despot)과의 握手를 特別히 熱望하는 것 같진 않았다”고 分析했다. 트럼프 前 大統領은 지난 2018年 싱가포르 北美頂上會談 以後 金 委員長과 親書를 交換한 것을 두고 ‘러브레터’라고 表現한 바 있다. CNN은 그러면서 “트럼프 前 大統領 時節 華麗한 頂上會談 方式의 對北 政策은 時效를 다한 듯하다”고 指摘했다.

아울러“바이든 政府가 對北 政策에 對한 檢討를 마친 지 1年이 지난 現在, 바이든 大統領의 訪韓은 그를 如前히 立證되지 않은 새로운 戰略의 中心에 놓이게 했다”며 “北韓의 核·미사일 發射로 緊張이 高調될 수 있지만 最近 北韓이 겪고 있는 新種 코로나19 바이러스 擴散 狀況이 美國과 또는 最小限 韓國과의 外交的 開放을 가져올 수 있다”고 說明했다.

뉴욕타임스(NYT)도 “바이든 大統領이 前任者와는 매우 다른 韓半島에 對한 接近法을 보여줬다”며 “特히 “바이든 大統領의 接近法은 4年 任期 동안 北韓을 ‘火焰과 憤怒’로 威脅하다가 金 委員長과 ‘사랑’에 빠졌다며 亂暴하게 方向을 바꿨던 트럼프 前 大統領의 接近法과 克明하게 對比됐다”고 評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前 大統領이 韓美聯合 軍事訓鍊을 中斷하고, 駐韓美軍 兵力을 撤收하려고 했던 것들을 例示로 들었다.

이어 “尹 大統領이 金 委員長과의 會談을 排除하지 않고, 前任者인 文在寅 前 大統領처럼 北韓에 對한 經濟的 支援 可能性을 提示했다”면서 “그러나 尹 大統領은 北韓이 明白히 그렇게 하기를 싫어하는 核武器를 抛棄해야 한다는 點을 分明히 했다”고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大統領의 이番 巡訪이 “中國의 힘과 北韓의 核 目標價 크게 다가오는 世界의 한 部分에서 美國의 影響力을 强化하기 위한 努力”이라며 “바이든 大統領이 就任한지 一週日 된 尹 大統領과 가장 먼저 만난 것은 美國이 韓國과의 關係를 얼마나 重視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것을 擴大하기 위한 可能性을 보여준다”고 評價했다.

WP는 尹 大統領을 ‘外交政策 經驗이 없는 檢察 出身’이라고 表現하며 바이든 大統領이 魅力 攻勢를 하는 첫 番째 對象이라고 했다. 또 印度·太平洋 地域에서 美國의 役割을 各國 頂上들에게 說得하는 게 이番 바이든 大統領의 巡訪 目的이라고 봤다. 그러나 많은 아시아 國家들이 다음 選擧에서 ‘美國 優先主義’를 외치는 트럼프가 當選된다면 바이든 大統領의 約束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조용하게 憂慮하고 있다고도 傳했다.

김혜린 東亞닷컴 記者 sinnala8@donga.com
오늘의 推薦映像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