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르키우 反擊 우크라軍, 돈바스서 러시아 大攻勢 對備中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國際

하르키우 反擊 우크라軍, 돈바스서 러시아 大攻勢 對備中

入力 2022-05-16 16:32 업데이트 2022-05-16 16:3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우크라이나가 東部 돈바스 地域에 對한 러시아의 새로운 大攻勢에 對備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通信에 따르면 16日(現地時間)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大統領은 前날 저녁 演說을 통해 “우리는 돈바스에 對한 러시아의 새로운 攻擊 試圖를 準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占領軍(러시아軍)은 如前히 그들이 막다른 길에 몰렸으며 이른바 ‘特別 軍事作戰’ 失敗했다는 것을 認定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했다.

올렉시 아레스吐備置 우크라이나 大統領室 補佐官은 地域 放送에서 우크라이나의 反擊으로 러시아軍은 北東部의 戰略的 要衝地이자 第2의 都市 하르키우에서 撤收하고 있으며 돈바스 方向으로 移動 中이라고 說明했다.

앞서 英國 日刊 가디언은 美國의 싱크탱크인 戰爭硏究所를 發表를 引用해 “우크라이나가 하르키우 戰鬪에서 勝利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크라이나軍은 러시아軍의 하르키우 包圍·占領을 막았으며 이들을 都市에서 追放했다”고 밝혔다.

硏究所는 또 “러시아 部隊는 지난 며칠間 우크라이나軍 反擊에 對抗하기 위한 防禦線 確保를 試圖하고 있지 않다”며 러시아軍은 撤收해서 損失된 兵力을 補充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바딤 데니센코 우크라이나 內務長官 補佐官은 우크라이나 軍隊가 北部 地域에서 나아감에 따라 러시아 國境에 거의 到達했다고 傳했다.

아레스吐비치는 補佐官은 러시아軍의 任務는 루한스크 세베로도네츠크를 占領하는 것이라면서도 效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세베로도네츠크는 如前히 우크라이나가 保有하고 있는 最東端 都市이다. 萬若 이 都市가 陷落되면 러시아는 도네츠크와 함께 돈바스를 構成하는 두 地域 中 하나인 루한스크를 事實上 統制하게 된다.

하지만 루한스크 州知事는 러시아軍의 渡河 作戰을 沮止했다고 밝혔다. 러시아軍은 지난 11日 우크라이나 東部 詩베르스키도네츠江 渡河 作戰 途中 江 건너에서 待機하고 있던 우크라이나의 集中 砲擊을 받고 73代의 탱크와 裝甲車는 勿論 1000∼1500名의 大隊級 兵力을 잃었다.

反面, 러시아 國防部는 도네츠크에 隣接하고 있는 砲兵 軍需品 倉庫를 攻襲했으며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周邊에서 15代의 우크라이나 無人機를 擊墜했다고 主張했다. 또 2代의 미사일 發射臺와 레이더를 破壞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英國 國防情報部는 지난 15日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는 戰爭 初期 小規模 進展했지만 지난 한달間 持續的 高强度의 消耗戰에도 實質的인 領土를 獲得하는 데 失敗했다”며 지난 2月 配置한 地上軍 戰鬪 兵力 가운데 約 3分의 1을 잃었을 것이라고 推測했다.

英國 國防情報部에 따르면 向後 30日間 러시아가 劇的으로 進擊의 速度를 높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北大西洋條約機構(나토·NATO)는 우크라이나에 對한 軍事支援을, 獨逸은 亦是 우크라이나 支援을 約束하는 等 西方의 臺우크라이나 支援 손길은 繼續되고 있다. 여기에 핀란드의 나토 加入 宣言 等이 이어지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侵攻은 漸漸 어려워지고 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