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SJ “먹는 코로나 治療劑 나왔지만 耐性 생길 수도”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國際

WSJ “먹는 코로나 治療劑 나왔지만 耐性 생길 수도”

入力 2022-01-23 10:42 업데이트 2022-01-23 10:4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經口用(먹는)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治療劑가 出市됨에 따라 耐性이 생길 수 있다는 憂慮도 커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日(現地時間) 報道했다.

硏究陣과 美國 保健當局은 코로나19街 新藥을 回避하는 것을 막기 위해 耐性(resistance)의 徵候를 찾고 이를 막기 위한 組合을 찾으려고 努力하고 있다.

一般的으로 바이러스는 새로운 코로나19 治療劑처럼 單獨으로 藥물을 投與할 때 抗바이러스劑를 迂廻할 수 있는 方式으로 變移한다.

人體免疫缺乏바이러스(HIV)와 C型 肝炎 等 다른 바이러스 治療劑가 여러 藥물의 組合으로 構成된 것은 이 때문다. 組合된 藥물은 突然變異로 인한 內省의 危險을 줄인다.

코로나19 治療劑도 耐性이 생길 境遇 藥물의 有用性은 위태로워질 수 있다.

다만 一部 硏究員들과 製藥會社들은 코로나19 治療劑는 바이러스가 意味 있게 變하기엔 너무 짧은 5日 동안만 服用하기 때문에 耐性이 생길 危險이 낮다고 말한다.

화이자와 머크(MSD) 硏究員들은 臨床試驗 동안 耐性이 생기는 것을 目擊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硏究員들은 또 各各의 알藥들이 內省의 危險을 줄이는 特性을 갖고 있다고 强調했다.

美國 食品醫藥局(FDA)는 화이자와 MSD에 新藥을 承認하는 條件으로 耐性을 觀察하고 每달 硏究 結果를 提出할 것을 要求했다.

獨立的인 硏究員들은 바이러스의 複製를 막는 다른 方式 때문에 화이자의 ‘팍스로비드’가 MSD의 ‘몰누피라비르’보다 耐性이 생길 可能性이 높다고 指摘했다.

팍스로비드는 바이러스 複製에 必要한 프로테아제라는 酵素를 遮斷함으로써 바이러스를 막는다.

反面 몰누피라비르는 바이러스의 遺傳物質인 리보핵산(RNA) 複製를 擔當하는 重合酵素에 誤謬를 導入해 複製를 못하도록 設計됐다.

볼티모어 카운티 메릴랜드 大學의 캐서린 셀리 래드키 醫藥化學 敎授는 “몰누피라비르의 構造가 遺傳 物質과 類似해 바이러스가 活動하기 더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러스는 몰누피라비르와 같은 種類의 藥물에도 耐性을 발달시켰다고 專門家들은 指摘했다.

피츠버그 大學의 感染病 專門家인 존 멜러스 敎授는 “35年 동안 抗바이러스 分野에서 일하면서 耐性이 생기지 않는 藥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專門家들은 여러 抗바이러스劑를 組合해 使用하는 것이 바이러스에 耐性이 생기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說明한다.

美國 國立알레르기·傳染病硏究所(NIAID) 에이즈 局長인 칼 디펜바흐 博士는 “스위스 치즈처럼 생각해보라”며 “스위스 치즈에는 구멍이 나 있지만 슬라이스 치즈를 여러 張 겹치면 아무 것도 通過할 수 없는 것과 같다”고 說明했다.

이 때문에 화이자는 새로운 코로나19 抗바이러스劑를 硏究 中이며 必要하다면 어떤 組合이 效果가 있을지 硏究 中이라고 밝혔다.

화이자는 지난해 네이처誌에 發表한 論文에서 팍스로비드가 美國 製藥社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抗바이러스劑人 ‘렘데시비르’와 잘 作動한다고 說明했다.

MSD 亦是 몰누피라비르와 렘데시비르 等 다른 藥물을 組合하는 方案을 檢討하고 있다.

MSD의 다리아 하즈다 副社長은 “렘데시비르와 關聯된 耐性 突然變異는 몰누피라비르에 더 敏感해 效果的이기 때문에 이 組合이 魅力的일 것”이라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注射 方式이지만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다니엘 오데이 最高經營者(CEO)는 이르면 來年에는 먹는 方式의 렘데시비르價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 日本 시오노機製藥도 먹는 코로나19 治療劑를 開發하고 있으며 바이든 行政府는 코로나19 抗바이러스 開發과 製造에 30億달러(約 3兆5775億원)를 投資하고 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