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토마요르 美大法官 “오늘 누구를 도왔는가” 每日 自己 前 質問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國際

소토마요르 美大法官 “오늘 누구를 도왔는가” 每日 自己 前 質問

入力 2022-01-21 15:55 업데이트 2022-01-21 15:55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나는 오늘 누구를 도왔는가?”

소니아 소토마요르 美國 大法官이 最近 自身의 3番째 兒童 圖書 ‘그냥 도와주세요 : 더 나은 世上을 만드는 法’(Just Help!: How to Build a Better World)에서 每日 밤 잠들기 前 自身에게 이 같이 묻는다고 밝혔다.

지난 18日 出刊된 소토마요르 大法官의 이 冊은 어린이들에게 어떻게 도움을 줄 것인지 스스로에게 質問하도록 해준다.

그女는 이 冊에서 어린이들이 海外 駐屯 美軍들에게 慰問品을 보내거나, 비닐封紙를 再活用하고, 公園을 淸掃하거나, 어린이 病院에 장난감을 寄贈하고, 다른 사람들의 投票를 激勵하는 等 다양한 方法으로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67살의 소토마요르 大法官은 “아이들이 意圖的으로 도움을 주기를 바란다, 이것(도움을 주는 것)이 삶의 要求 事項이라고 생각하고, 어떻게 더 나은 世上을 만들 것인지 알아내는 것이 어린이들 삶에서 責任의 一部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소토마요르는 아이들이 家族과 親舊뿐 아니라 “어떻게 이웃을 도와야 할지, 우리 共同體를 어떻게 도울지에 對해 苦悶하고 世上을 바꾸기 위해서는 積極的인 생각과 積極的인 行動이 必要하다”고 말했다.

그女는 어렸을 때 看護師로 일했던 어머니가 地域 社會의 다른 사람들을 돕는 것을 보며 자랐으며, 어머니로부터 어떻게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줄 것이냐는 質問을 받곤 했다고 말했다.

소토마요르는 지난해 死亡한 어머니 설리나 바에즈 소토마요르價 어떻게 다른 사람들을 빛나게 했는지에 對한 冊 ‘그저 빛나게 해라’(Just Shine)를 낼 計劃이라며, “그것(다른 사람을 빛나게 하는 것)이 그女가 世上에 接近하는 方式”이라고 말했다.

그女는 앞서 ‘轉換點 : 내 人生 이야기’(Turning Pages: My Life Story)와 ‘그냥 물어봐 :다르고 勇敢하고 너 스스로가 돼라’(Just Ask!: Be Different, Be Brave, Be You)라는 冊을 펴냈는데 이 冊들은 自閉症, 難讀症, 다운症候群을 包含한 障礙를 가진 아이들에 對한 이야기들이다. 소토마요르는 美 最初의 라틴系 大法官으로 그女의 冊들은 모두 스페인語로 出版됐다.

‘그냥 물어봐’는 그女가 어렸을 때 앓았던 糖尿病에 對한 經驗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女는 慢性 疾患에 對한 經驗이 아이들을 더 强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그女는 “삶의 어떤 條件도 負擔으로 볼 수도 있고, 成長을 위한 機會로 볼 수도 있다. 삶의 挑戰에 直面했을 때 自身을 돌보고 더 많은 智略과 修養을 할 수 있는 方法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AP/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國際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