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흉터 없고 목소리도 살리는 갑상샘癌 로봇手術의 權威者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헬스 東亞

흉터 없고 목소리도 살리는 갑상샘癌 로봇手術의 權威者

入力 2021-03-06 03:00 업데이트 2021-03-06 04:1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떠오르는 베스트 닥터] <28> 김훈엽 高麗大 安岩病院 甲狀腺센터 敎授
김훈엽 高麗大 安岩病院 甲狀腺센터 敎授(乳房內分泌外科)는 입안으로 로봇을 집어넣어 갑상샘 手術을 하는 技術을 世界에서 처음 開發했다. 金 敎授의 手術法을 배우기 위해 美國에서 異例的으로 醫大 敎授 免許를 發給해 ‘2國的 醫師’가 됐다. 高麗大 安岩病院 提供
《2013年 末 50代 初盤의 女性 A 氏가 김훈엽 高麗大 安岩病院 甲狀腺센터 敎授(乳房內分泌外科·47)를 찾아왔다. 갑상샘(甲狀腺)에 陽性 腫瘍이 있는 患者였다. 皮膚가 울퉁불퉁해지거나 色깔이 달라지는 ‘켈로이드’ 體質인 A 氏는 手術 後 흉터가 크게 남을까 봐 걱정이었다. 金 敎授는 흉터가 생기지 않는 새로운 方法을 提案했다. 로봇을 입안으로 집어넣어 手術하는 方式으로 金 敎授가 世界 最初로 開發했다. 病院臨床硏究審議委員會(IRB) 承認 節次가 끝난 狀況이어서 때마침 手術에 應할 患者를 찾고 있었다. 》

A 氏는 기꺼이 하겠다고 했다. 手術 結果는 좋았다. 걱정했던 흉터는 생기지 않았고 皮膚 副作用도 나타나지 않았다. 以後 이 手術法은 ‘經句로봇갑상샘 手術’이란 이름으로 불렸다. 이 手術을 배우겠다며 國內는 勿論이고 海外에서까지 金 敎授를 찾는 醫師들이 잇따랐다.

○ 갑상샘 로봇 手術醫 新紀元 열어

갑상샘癌은 ‘順한 癌’이라 할 만큼 다른 癌보다는 덜 致命的이다. 그래도 갑상샘을 들어내는 手術은 괴롭다. 예전에는 목 아래쪽 皮膚를 切開해 흉터가 크게 남았다. 로봇 手術이 導入된 後로는 겨드랑이나 가슴에 구멍을 내 手術한다. 이 境遇에도 가슴이나 겨드랑이에 흉터가 남아 소매 없는 옷이나 水泳服을 입으면 그대로 露出된다.

金 敎授가 開發한 經口로봇갑상샘 手術은 말 그대로 經口(經口), 卽 입을 통해 로봇 機構가 들어가는 方式이다. 입 안쪽에 로봇 팔이 들어갈 5mm 크기의 구멍 2個와 카메라가 들어갈 20mm 크기 구멍 1個를 뚫는다. 이 구멍들은 手術 한 달 後에는 사라진다. 勿論 外部 흉터는 없다. 金 敎授는 “旣存 手術보다 痛症이 줄어들며 喉頭 神經 保存에도 效果가 있어 手術 後 音聲 變化가 거의 생기지 않는 것도 長點”이라고 말했다.

金 敎授는 患者의 80%를 이 方式으로 手術한다. 나머지 20%는 로봇 手術이 어려운 事例인데, 直接 切開하는 手術을 한다. 이를테면 癌細胞가 턱 밑의 림프샘(림프節)까지 轉移됐을 境遇 로봇 팔이 깊은 곳까지 들어가기 어렵다. 게다가 周邊 組織까지 癌으로 惡化할 수 있어 直接 切開해 눈으로 確認해야 한다.

○最初의 美國-韓國 同時 醫大 敎授 記錄

金 敎授가 開發한 로봇 手術法은 海外에서도 꽤 人氣가 있다. 印度, 터키, 中國, 臺灣 等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金 敎授를 招請하거나 醫療陣이 韓國에 건너와 手術法을 배웠다.

美國에서도 金 敎授를 찾는 大學이 많다. 2015年에는 美國 존스홉킨스대病院에서 ‘硏究 敎授’로 1年間 머물기도 했다. 俳優는 身分이 아니라 가르치는 資格으로 留學한 것이다. 以後 美國에 金 敎授의 手術法이 알려지면서 여러 곳에서 ‘러브콜’이 왔다.

金 敎授는 美國 醫師 資格證도 獲得했다. 美國에서 工夫해 試驗을 보고 醫師 免許를 딴 게 아니다. 一部 州(州)에는 外國 國籍이지만 뛰어난 醫師들에 한해 例外的으로 免許를 주는 制度가 있다. 그中 하나가 루이지애나州인데, 그곳의 툴레인대 醫大가 金 敎授에게 醫師 免許를 發給했다. 툴레인대 醫大는 2名의 노벨 生理醫學賞 受賞者를 排出할 만큼 名門으로 알려져 있다.

金 敎授는 2019年 10月 現地 醫大 敎授 契約을 締結했다. 勿論 金 敎授의 로봇 手術에 關心이 많아서였다. 美國 患者들을 자주 韓國에 데리고 올 수 없으니 金 敎授를 現地로 招請해 手術도 하고 技術도 배우자는 趣旨였다. 韓國과 美國, 두 나라의 醫大 敎授로 同時에 活動한 人物은 金 敎授가 처음이다. 하지만 지난해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事態가 터지면서 美國 現地 手術醫 길이 막혔다. 한 番 往復에 最小限 한 달 以上 隔離해야 하기 때문이었다.

○ 목소리 살리는 神經 모니터링 첫 導入

요즘에는 ‘로봇 手術의 代價(大家)’로 통하지만 金 敎授는 元來 ‘목소리를 살리는 醫師’로 有名했다. 手術 途中 神經 損傷을 防止함으로써 목소리를 保存하기 때문이었다.

갑상샘癌 手術을 하다 보면 間或 後頭神經이 損傷된다. 成大 機能을 擔當하는 喉頭神經이 損傷되면 여러 副作用이 나타난다. 목에서 쉰 소리가 나거나 아예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或은 사레가 자주 들린다. 이런 副作用이 一時的으로 나타날 수도 있지만 때로는 永遠히 解決되지 않을 수도 있다. 이 境遇엔 목소리가 바뀌는 것은 勿論이고 목소리 自體를 잃을 수도 있다.

手術 途中에 神經 損傷을 찾아낸다면 卽刻 對處할 수 있지만 이게 쉽지 않다. 金 敎授는 “한 統計에 따르면 神經 損傷이 생긴 患者의 10%만이 手術室에서 問題를 把握했고 나머지 90%는 全혀 問題點을 모른 채로 手術室을 나갔다”고 말했다. 2008年 金 敎授는 獨逸과 美國에서 使用하는 ‘神經 모니터링’ 시스템을 國內에 처음으로 導入했다. 手術할 때 목에 揷入하는 튜브의 겉에 筋肉 움직임을 感知할 수 있는 膜을 붙인다. 이어 手術하면서 이 膜에 微細한 電氣를 흘린다. 神經에 異常이 없다면 ‘삐’ 하는 소리가 나온다. 畵面에는 筋電圖 羞恥와 波動이 標示된다. 이를 分析해 神經 損傷 與否를 바로 把握할 수 있다. 以後 이 시스템을 國內 大學病院 大部分이 導入했다. 2011年에는 大韓神經모니터링學會도 創立됐다. 이 學會 또한 金 敎授가 主導해 만들어졌다. 金 敎授는 이 學會의 副會長을 맡고 있다.

金相勳 記者 corekim@donga.com

갑상샘癌 症勢와 對處要領
목에 잡히는 或 갑자기 커지면 疑心을
갑상샘癌은 1基와 2期에 發見될 境遇 10年 生存率이 99%에 이른다. 게다가 이 癌은 멀리 있는 臟器로 遠隔 轉移되는 確率이 낮다. 이 때문에 多少 늦게 發見되더라도 生存率은 如前히 높다.

다만 周邊으로 癌이 번질 수는 있어 祈禱와 食道 一部를 除去해야 하는 等 삶에 큰 不便을 招來할 수 있다. 早期 發見이 그만큼 重要하다.

김훈엽 高麗大 安岩病院 甲狀腺센터 敎授(乳房內分泌外科)는 갑상샘癌을 早期에 發見하려면 갑상샘 超音波를 찍을 것을 勸했다. 다만 이 癌은 進行 速度가 느리며 갑자기 惡化되지는 않는 便이라 每年 檢査를 받지 않아도 된다. 金 敎授는 4, 5年마다 檢査받을 것을 勸했다.

어떤 사람들이 갑상샘癌 發病 危險이 높을까. 一旦 放射線에 過度하게 露出된 사람들을 들 수 있다. 어렸을 때 放射線 治療를 받은 적이 있다면 一旦 갑상샘癌 危險度가 높다고 볼 수 있다.

女子가 갑상샘癌에 걸릴 確率은 男子보다 4∼5倍 높다. 요오드가 들어있는 飮食을 지나치게 많이 먹거나 反對로 지나치게 적게 먹었을 때도 發病率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갑상샘癌을 豫防하는 飮食은 없다. 金 敎授는 “다양한 飮食을 골고루 먹는 게 오히려 더 좋은 豫防法”이라고 말했다.

萬若 갑상샘에서 혹이 發見되면 어떻게 해야 할까. 當場 精密檢査를 해야 할까. 金 敎授는 “이 境遇 혹의 크기, 位置에 따라 대처가 달라질 것”이라며 “萬若 神經이나 氣道, 食道와 接해 있다면 腫瘍이 여기로 侵犯할 憂慮가 있어 精密 檢査를 통해 正確한 狀態를 把握해야 한다”고 말했다.

어떤 때 갑상샘癌을 疑心해야 할까. 겉으로 症勢가 드러나면 癌이 꽤 進行됐을 境遇가 많다. 初期에는 거의 症勢가 드러나지 않는다. 그래도 自身의 목 周邊을 잘 觀察할 必要가 있다.

于先 最近에 목 周邊에 단단한 것이 만져졌다면, 그리고 그게 갑자기 빨리 커졌다면 갑상샘癌을 疑心해야 한다.

또 過去와 달리 飮食物을 삼키는 게 어려워졌을 때도 癌일 確率이 있다. 呼吸 困難이 나타나기도 한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最新記事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