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소원 “견디기 힘든 時間에 아기 遺産…다시 살아날 것 같아” 嗚咽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演藝

함소원 “견디기 힘든 時間에 아기 遺産…다시 살아날 것 같아” 嗚咽

入力 2022-05-22 09:47 업데이트 2022-05-22 09:47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채널S 캡처 ⓒ 뉴스1
放送人 함소원이 ‘進擊의 할매’를 통해 心境을 告白한다.

오는 24日 午後 8時 放送될 채널S 藝能 프로그램 ‘進擊의 할매’에는 함소원이 出演해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를 만났다.

‘아내의 맛’ 出演 當時 內容 造作 論難 等을 겪은 함소원은 最近 錄畫에서 “견디기 힘든 時間에,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라고 近況을 밝혀 國民할매 트리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함소원은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고…”라며 嗚咽했고, 함께 出演한 함소원의 媤어머니는 며느리의 등을 쓸어내리며 慰勞했다. 큰 슬픔의 時期를 겪은 함소원이 어떤 이야기를 털어놓을지 궁금함을 자아낸다.

이어 “癡呆 症狀 때문에 所重한 記憶이 削除된다”라며 苦悶을 傳하는 젊은 女性 事緣自家 登場했다. 그는 “망치로 뼈를 부수는 소리가 쾅쾅쾅…이제는 그만 좀 보내줬으면 좋겠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事緣者에게 트라우마로 남은 衝擊的인 事件은 본 放送에서 公開된다.

다른 事緣者는 “有名 俳優와 結婚을 約束했지만 그게 다 詐欺였다”라며 톱스타 詐稱犯을 告發했다. 事緣自家 4700萬원이나 되는 돈을 詐稱犯에게 보냈다는 말에 박정수는 ‘오 마이 갓’을 외쳤고, 나문희는 “正말 世上 物情을 모르는구나”라며 안타까워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演藝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