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로커’ 姜東遠, 송강호와 12年만에 再會…특별한 브로 케미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演藝

‘브로커’ 姜東遠, 송강호와 12年만에 再會…특별한 브로 케미

入力 2022-04-21 09:23 업데이트 2022-04-21 09:2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브로커’ 스틸컷 ⓒ 뉴스1
‘브로커’(監督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姜東遠이 한層 깊은 感情 演技를 펼친다.

21日 配給社에 따르면 ‘검은 司祭들’, ‘검사외전’, ‘半島’ 等 장르的 挑戰을 멈추지 않으며 새로운 變身을 거듭해온 姜東遠이 버려지는 게 世上에서 第一 싫은 ‘上弦’의 파트너 ‘동수’로 分解 한層 섬세한 感情 演技를 펼칠 豫定이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關係를 맺게 된 이들의 豫期치 못한 特別한 旅程을 그린 映畫다.

베이비 박스 施設 職員이자 버려진다는 것의 傷處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保育院 出身 ‘동수’는 퉁명스럽고 무뚝뚝해 보이는 겉모습 뒤 숨겨진 따뜻하고 思慮 깊은 態度로 아기의 새 父母를 찾기 위한 旅程에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人物이다.

特有의 節制된 演技를 통해 ‘동수’의 複合的인 內面을 現實的이면서도 디테일하게 그려낸 姜東遠은 映畫 ‘義兄弟’ 以後 12年 만에 合을 맞추게 된 宋康昊와도 한層 敦篤해진 브로 케미를 完成해 觀客들의 期待를 더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監督이 “날카롭지만 한便으로 쓸쓸해 보이는 눈부터 슬픔이 서려 있는 듯한 等까지 姜東遠 俳優의 모든 것이 ‘동수’ 그 自體였다”라고 傳할 만큼 卓越한 캐릭터 表現과 시너지를 보여준 姜東遠은 잔잔한 感動을 안기며 觀客들에게 새로이 다가갈 것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監督의 新作이자 世代를 뛰어넘는 大韓民國 代表 俳優들의 만남, 깊이 있는 메시지와 餘韻으로 期待를 높이는 ‘브로커’는 오는 6月 開封 豫定이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演藝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