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汝貞 이어 吳永洙…70代 俳優들은 어떻게 할리우드를 接受했나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시스 | 演藝

尹汝貞 이어 吳永洙…70代 俳優들은 어떻게 할리우드를 接受했나

入力 2022-01-11 08:50 업데이트 2022-01-11 08:5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韓國의 70代 俳優 두 名이 할리우드를 征服했다. 지난해 1947年生 俳優 尹旅程이 美國 아카데미 施賞式에서 女優助演賞을 받은 데 이어 올해는 1944年生 俳優 吳永洙價 골든 글로브에서 TV 部門 男優助演賞을 받았다. 美國 最高 權威 施賞式에서 美國이 아닌 特定 國家, 그것도 아시아의 70代 俳優가 連달아 賞을 받은 건 前例가 없는 일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난 걸까.

業界는 尹汝貞에 이은 吳永壽의 首相에는 複合的인 要素가 作用했다고 본다. 두 俳優의 演技力이 世界 舞臺에서 통할 程度로 뛰어났다는 건 當然하고, 世界 콘텐츠 市場의 力動的인 變化와 할리우드의 體質 改善 움직임이 反映된 結果라는 것이다. 뉴욕타임즈는 吳永壽의 골든글로브 受賞을 “올해 골든글로브에서 가장 놀라운 結果”라고 했다.

◇疑心할 수 없는 演技力

먼저 韓國의 老俳優들이 할리우드 演技賞을 席卷할 수 있었던 건 이들의 演技力이 異見이 있기 어려울 程度로 뛰어났기 때문이다.

尹汝貞은 그에게 오스카를 안겨준 ‘미나리’에 出演하기 前부터 國內에서 가장 演技力이 좋은 俳優 中 한 名으로 꼽혔다. 지난해 初 ‘미나리’ 開封 當時 映畫界에선 ‘尹汝貞은 平素 하던대로 演技했다’는 애기가 나왔다. 海外에선 該當 作品에서 尹汝貞의 煙氣가 衝擊的일 程度로 뛰어난 것이었지만, 그의 演技를 오래 봐온 國內 映畫팬에겐 익숙한 것이었다는 말이었다.

吳永壽는 尹汝貞만큼 大衆에 알려진 건 俳優는 아니었지만, 이미 演劇판에선 그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程度로 演技力으로 定評이 나있었다. ‘오징어 게임’에서 그는 演技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程度로 ‘오일남’이라는 캐릭터에 完璧하게 녹아든 演技를 보여줬다는 評價를 받았다. 이른바 ‘오징어 게임 名臺詞’ 中에 그의 臺詞가 唯獨 많았던 건 그만큼 그의 演技가 뛰어났기 때문이라는 分析도 있다.

國內 製作社 關係者는 “韓國 俳優들이 가진 才能은 이미 世界的인 水準이고, 尹汝貞과 吳永壽의 演技力은 그 中에서도 最高 水準”이라며 “언제라도 賞을 줘도 異常하지 않은 程度의 레벨”이라고 했다.

◇時代의 變化, 大勢가 된 K콘텐츠

다만 尹汝貞·吳永壽 두 俳優가 單純히 演技力만으로 이런 結果를 냈다고 볼 순 없다. 俳優들이 아무리 演技를 잘해도 出演한 作品을 글로벌 觀客·視聽者가 보지 못하면 그 價値를 제대로 評價받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側面에서 코로나 事態 後 OTT 時代의 開幕과 이른바 K콘텐츠의 全 世界的 流通이 이들의 受賞을 뒷받침 했다는 分析이 나온다.

韓國人 移民者의 이야기를 다룬 ‘미나리’가 注目받을 수 있었던 데는 이보다 1年 前 칸과 아카데미를 모두 席卷한 映畫 ‘寄生蟲’의 影響이 컸다. 이런 基盤 위에서 全 世界 觀客이 尹汝貞의 演技를 注目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오징어 게임’의 全 世界的 興行엔 ‘寄生蟲’과 ‘미나리’의 연이은 受賞과 함께 코로나 事態로 OTT 時代가 열리면서 韓國 映畫·드라마를 언제든지 볼 수 있는 環境이 만들어졌다는 點이 큰 役割을 했다는 게 業界 關係者들의 共通된 視角이다.

國內 配給社 關係者는 “最近 全 世界 콘텐츠 市場이 國家 單位가 아니라 플랫폼 單位로 再配置 되면서 國家別 콘텐츠 流通 障壁은 事實上 사라지게 됐다”며 “韓國 콘텐츠가 이런 狀況을 얼마나 잘 파고들고 있는지 受賞 實績이 그걸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多樣性을 위한 할리우드의 體質 改善

最近 할리우드가 政治的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PC) 實現이라는 旗幟 아래 最大限 多樣性을 確保하는 方向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點도 尹汝貞과 吳永壽의 首相에 影響을 줬다고 보기도 한다.

그間 할리우드 施賞式 特히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는 ‘白人들의 잔치’라는 불명예스러운 이름을 갖고 있었다. 이에 아카데미는 2014年 歷史上 最初로 黑人 監督(스티브 맥퀸)이 만든 映畫에 作品賞(‘奴隸 12年’)을 주며 刷新을 試圖하기 始作했다. 지난해 監督賞을 中國系인 클로이 자오 監督이, 男優主演賞을 黑人인 대니얼 칼壘野가, 女優助演賞을 아시아人人 尹旅程이 받은 것도 이 흐름의 延長線으로 풀이됐다.

올해 吳永壽의 受賞 亦是 골든 글로브의 體質 改善 意志가 反映된 結果로 보는 게 衆論이다. 골든 글로브는 아카데미와 마찬가지로 白人을 위한 行事라는 批判을 받으면서도 지난해까지 變化하는 모습을 全혀 보여주지 않다가 最惡의 危機를 맞았다. 골든 글로브를 主催하는 할리우드外信記者協會(HFPA)의 人種差別的 構成, 候補 選定에 있어서의 人種 差別, 協會의 各種 非理 疑惑, 스칼릿 조핸슨의 性戱弄 暴露가 이어졌고, 結局 全 世界 映畫界가 團體로 골든 글로브를 보이콧한 것이다.

그제서야 골든 글로브는 變化 意志를 드러내기 始作했고, 그 움직임 中 하나가 TV 部門 男優助演賞을 吳永洙에 준 것이라는 解釋이다. 지난해 尹旅程이 美國에서 열린 大部分 施賞式의 女優助演賞을 휩쓸었는데도 골든 글로브는 尹汝貞에게 賞을 주지 않았다. 올해는 吳永洙價 받은 TV 部門 남주助演賞 뿐만 아니라 女優主演賞에서도 歷史가 쓰였다. 트렌스젠더 俳優인 미카엘라 제이 로드리게즈가 殊常한 것이다. 性(性)을 바꾼 俳優가 골든 글로브에서 賞을 받은 것은 史上 처음이다.

映畫界 關係者는 “勿論 吳永洙 俳優의 뛰어난 演技가 가장 重要한 選定 基準이었을 것”이라면서도 “映畫祭나 施賞式은 보기보다 매우 政治的인 行事이기 때문에 尹汝貞·吳永壽 俳優의 首相에 最近 할리우드의 이런 흐름이 全혀 없다고 보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演藝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