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宋康昊 蔚山國際映畵祭 깜짝 訪問…“寄生蟲 以後 3年 만에 觀客 만나”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演藝

宋康昊 蔚山國際映畵祭 깜짝 訪問…“寄生蟲 以後 3年 만에 觀客 만나”

入力 2021-12-21 13:48 업데이트 2021-12-21 13:48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올해 첫 開催된 蔚山國際映畫祭 ‘마스터 클래스’ 參與를 위해 蔚山을 찾은 俳優 송강호가 觀客들과 對話하고 있다.(울산시 提供)
‘蔚山國際映畫祭가 앞으로 世界的인 映畫祭로 발돋움하기를 바란다.“

올해 첫 開催된 蔚山國際映畫祭 ’마스터 클래스‘ 參與를 위해 蔚山을 찾은 俳優 송강호가 ”寄生蟲 以後로 거의 3年 만에 觀客들을 만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蔚山國際映畫祭 閉幕을 하루 앞둔 20日 午後 메가박스 蔚山 2관에서 映畫 ’密偵‘ 上映 以後 김지운 監督과 俳優 송강호가 함께한 마스터 클래스가 進行됐다.

아카데미 作品賞을 受賞한 奉俊昊 監督의 ’寄生蟲‘으로 映畫 人生 最高의 瞬間을 맛본 송강호는 이날 觀客과의 對話에서 김지운 監督에 對해 ”늘 安住하지 않고 새로운 視線을 堅持하려고 努力하는 분“이라고 紹介했다.

이에 金 監督은 ”내가 이룬 것의 半은 宋康昊 俳優가 했다“고 和答하며 20年 前 彷徨하던 時期에 蔚山에서 親舊를 만나 태화동 一帶를 걸었던 追憶에 對해서도 이야기했다.

이番 蔚山國際映畫祭 슬로건 ’靑年의 視線‘과 關聯해 金 監督은 ”最近 ’달콤한 人生‘을 다시 봤는데 그 에너지와 熱情이 頂點에 達했을 때 찍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只今은 많이 무뎌졌고 헐렁해진 게 있구나 하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映畫가 監督의 나이라는 생각이 든다. 더 젊어질 수 없다면 더 늙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傳했다.

한便 올해 첫 開催된 蔚山國際映畫祭는 지난 17日부터 21日까지 5日間 ’靑年의 視線, 그리고 그 첫 걸음‘을 主題로 全 世界 20個國 82篇의 作品을 선보이며 21日 閉幕式을 갖는다.

이날 閉幕式에는 國內 短篇 競爭部門 出品作에 對한 施賞式이 開催될 豫定이다.

(蔚山=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演藝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