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位相 높아진 三星·現代車 等 韓企業…바이든과 잇따른 만남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經濟

位相 높아진 三星·現代車 等 韓企業…바이든과 잇따른 만남

入力 2022-05-22 12:21 업데이트 2022-05-22 12:22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조 바이든 美國 大統領이 21日 午後 서울 龍山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韓美 頂上 歡迎晩餐에서 乾杯提議를 하고 있다. 大統領室寫眞記者團
韓國을 訪問한 조 바이든 美國 大統領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等과 密着 行步를 보이면서 國內 大企業들의 位相이 한 段階 높아졌다는 評價가 나온다. 美國 中心의 供給網 再編 過程에서 韓國과 美國의 ‘經濟 安保 技術’ 協力이 强化된 結果다. 兩國間 協力 强化는 特히 世界 最大 市場인 美國에서 韓國 大企業들의 立地를 한層 더 改善하는 效果로 이어질 것으로 展望된다. 韓國과 美國은 半導體, 배터리, 原電, AI(人工知能) 等에서 包括的인 協力 關係를 맺기로 合意했다.

22日 財界에 따르면 바이든 大統領은 이番 訪韓에서 特히 三星電子에 功을 들였다. 그는 지난 20日 午後 5時30分 競技 오산시 美國 空軍基地를 통해 韓國에 到着한 卽時 三星電子 半導體 平澤工場으로 移動해 尹錫悅 大統領과 만났다. 李在鎔 三星電子 副會長이 두 頂上을 迎接했다.

外國 頂上이 韓國을 訪問해 企業 現場을 가장 먼저 찾은 건 異例的인 일이다. 이番 訪韓에서 韓國과 美國의 두 頂上이 얼굴을 마주한 곳은 通常的인 巡訪 日程인 頂上會談과 晩餐을 除外하면 三星電子 半導體 平澤工場이 唯一하다. 바이든 大統領의 이番 訪韓에서 韓美間 半導體 同盟이 主要 懸案이었다는 걸 보여준다. 半導體 없이는 未來 産業을 키울 수 없고 三星電子 半導體 없이는 글로벌 供給網 再編도 蹉跌을 빚을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는 世界 1位 半導體 企業이다.

尹錫悅 大統領과 조 바이든 美國 大統領이 20日 京畿 平澤 三星電子 半導體 工場에서 李在鎔 三星電子 副會長의 案內를 받고 있다. 大統領室寫眞記者團
三星電子 平澤 工場은 最尖端 메모리와 시스템半導體(파운드리) 生産施設을 모두 갖추고 있는 世界 最大 規模의 半導體 生産基地다. 規模만 蹴球場 面積 400個 크기다. 器興·火星과 美國 오스틴·테일러 工場을 잇는 ‘글로벌 半導體 供給網’의 連結고리 役割도 하고 있다.

앞서 바이든 大統領은 就任 直後 召集한 半導體 會議에 三星電子를 招請했으며 지난해 10月부터 열린 供給網 對策 會議에도 外國 企業으로는 唯一하게 삼성전자를 包含했다. 이番 訪問으로 三星前者 半導體의 重要性이 또다시 인정받게 됐다.

中國을 겨냥해 ‘經濟 安保’ 强化에 나선 美國 立場에선 世界 1位 半導體 企業人 삼성전자의 重要性이 매우 크다. 尹錫悅 政府도 이番 韓美 頂上會談을 통해 바이든 行政府 主導의 印度太平洋經濟프레임워크(IPEF) 參與를 宣言하면서 美國 中心의 經濟 同盟에 힘을 실어줬다.

特히 三星電子는 올해 上半期 中 美國 텍사스州 테일러市에 20兆원 規模의 파운드리 工場을 着工한다. 美國 立場에선 自國 中心의 半導體 供給網 强化 戰略의 最大 協力者이면서도 海外 投資者 中 ‘큰 손’인 三星電子를 待接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다른 國內 大企業들도 三星電子 못지 않게 位相이 높아졌다. 바이든 大統領은 前날(21日) 저녁 國內 5大 그룹 總帥와 6代 經濟團體長 等 主要 經濟人들과 晩餐을 가졌다. 그동안 美國 大統領의 訪韓은 北韓 等 外交安保에 焦點이 맞춰져 있었지만 이番 訪韓은 確實히 ‘國內 企業인’에 傍點이 찍힌 模樣새다.

22日에는 바이든 大統領이 鄭義宣 현대자동차그룹 會長과 單獨으로 面談을 갖는다. 現代車는 美國 조지아州에 6兆3000億원을 投資해 年間 30萬臺 規模의 電氣車 專用 工場을 짓기로 決定했다. 電氣車는 美國 政府의 主要 育成 産業이며 電氣車 배터리도 바이든 行政府의 供給網 多邊化 政策의 核心으로 꼽힌다.

特히 이番 현대次 工場 設立을 통해 總 8500餘個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豫想되는 等 美國 內需와 일자리 創出에 크게 寄與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만남에서 바이든 大統領은 鄭 會長에게 美國 投資에 對한 感謝의 뜻을 傳할 豫定이다.

강한승 쿠팡 代表가 21日 午後 서울 龍山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韓美頂上 晩餐에서 參席者들과 對話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효 國家安保室 1次長, 이종호 科學技術情報通信部 長官, 姜 代表, 조태용 駐美大使 內定者. ⓒ News1
다만 韓國이 美國 中心의 供給網 再編에 參與하면서 中國과의 關係가 껄끄러워질 수 있다는 點은 憂慮된다. 지난 16日 中國의 왕이 外交擔當 國務委員 兼 外交部長은 朴振 外交部 長官과의 映像會談에서 “먼 親戚보다 가까운 이웃이 낫다”며 牽制했다.

財界에선 美國과의 同盟은 分明 重要하지만 韓國의 最大 輸出國인 中國과의 關係 改善 亦是 重要한 宿題라는 指摘이 나온다. 財界 關係者는 “尹錫悅 政府는 中國을 刺戟하지 않는 ‘줄타기 外交’가 必要하다”며 “企業도 中國 內 投資 擴大 等 友好的인 움직임을 維持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經濟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