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昌鏞 “基準金利 0.5%p 引上 ‘빅스텝’ 排除할 段階 아냐”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經濟

李昌鏞 “基準金利 0.5%p 引上 ‘빅스텝’ 排除할 段階 아냐”

入力 2022-05-16 14:11 업데이트 2022-05-16 15:1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李昌鏞 韓國銀行總裁. 寫眞共同取材團
李昌鏞 韓國銀行 總裁가 向後 基準金利를 한 番에 0.5%포인트 引上하는 ‘빅스텝’ 可能性을 열어뒀다. 美國 聯邦準備制度(Fed·聯準)의 連이은 빅스텝으로 韓美 間 基準金利 隔差가 벌어지거나 逆轉될 可能性이 높은 데다 國內 消費者物價가 치솟고 있어 韓銀도 下半期(7~12月) 빅스텝에 나설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李 總裁는 16日 午前 서울 中區 韓國프레스센터에서 秋慶鎬 經濟部總理 兼 企劃財政部 長官과 會同한 直後 記者들과 만나 “向後 빅스텝을 完全히 排除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는 段階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4月 狀況까지 봤을 때는 그런 高麗(빅스텝)를 할 必要 없는 狀況이지만 앞으로 物價가 얼마나 올라갈지 綜合的으로 데이터를 보면서 判斷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李 總裁는 候補者 時節 빅스텝 必要性에 線을 그었다. 그는 지난달 17日 國會 企劃財政委員會에 提出한 人事聽聞會 書面 答辯에서 “韓國은 한 番에 0.25%포인트를 넘게 큰 幅으로 基準金利를 調整할 必要性이 크지 않다”고 했다. 이어 人事聽聞會에서도 빅스텝에 對해 “아직까지는 할 必要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韓銀이 지난해 8月부터 先制的으로 金利를 올린만큼 큰 幅의 引上은 必要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날 李 總裁 發言의 뉘앙스는 달라졌다. 그는 “제롬 파월 美 聯準 議長이 基準金利를 0.75%포인트 올리지는 않겠다고 못 박았다”면서도 “韓國은 (빅스텝을 排除하기에) 데이터가 不確實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物價 上昇과 成長率이 어떻게 變할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5月 金通委 狀況을 보고 7, 8月 經濟 狀況과 物價 變化 等을 봐야 한다”고 했다. 빅스텝을 排除하지 않고 있다는 李 總裁의 發言에 韓銀이 當場 26日로 豫定된 金通委에서 基準金利를 追加로 올릴 것이란 展望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16日 午前 서울 中區 프레스센터에서 秋慶鎬(왼쪽) 經濟副總理兼 企劃財政部長官과 李昌鏞 韓國銀行總裁價 朝餐會同에 앞서 人事하고 있다. 송은석 記者 silverstone@donga.com
이날 李 總裁는 就任 後 鄒 副總理와 처음으로 單獨 會同했다. 두 사람은 最近 우크라이나 事態와 主要國 通貨 緊縮 等으로 對外 不確實性이 擴大되고 物價 上昇 壓力이 크게 擴大된 가운데 成長 鈍化 可能性도 높아진 危重한 局面이라고 診斷했다. 特히 높은 物價 上昇勢가 巨視經濟의 負擔으로 作用할 可能性이 높아 綜合的인 政策 對應이 必要하다는 데 意見을 같이 했다.

鄒 副總理는 大規模 追加更訂豫算案 編成이 物價 上昇을 刺戟할 것이란 憂慮에 對해 “憂慮가 全혀 없다고 할 순 없지만 이番 追更은 以前支出 中心으로 가서 物價 影響이 크진 않을 것”이라며 “現在 다양한, 綜合的인 物價 安定 對策을 苦悶하고 있고 그렇게 對應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우 記者 minwoo@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經濟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