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單獨]死活 걸고 만든 雙龍車 SUV 新車, 모델名 ‘토레스’로 確定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經濟

[單獨]死活 걸고 만든 雙龍車 SUV 新車, 모델名 ‘토레스’로 確定

入力 2022-05-16 12:00 업데이트 2022-05-16 14:15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프로젝트名 ‘J100’으로 불렸던 新車 티저 映像 撮影
7月 出市 目標, 早晩間 모델名(토레스), 티저 이미지 公開 豫定
引受豫定者(KG그룹) 選定된 雙龍車, 토레스는 1萬 臺 以上 販賣量 達成의 關門
쌍용자동차가 7月 出市 目標로 現在 示範 走行 段階에 突入한 戰略 車種의 모델名을 ‘토레스’로 確定했다. 그間 프로젝트名人 ‘제이백(J100)’으로만 불려왔던 이 新車는 再賣却 節次에 들어간 雙龍車의 死活을 쥐고 있는 모델로 評價받는다.

16日 業界에 따르면 雙龍車는 最近 이 새 모델의 1分짜리 有뷰브龍 티저 映像을 찍은 데 이어 早晩間 確定된 모델名과 티저(事前 豫告) 이미지를 公開한다. 車輛 이름은 ‘무쏘’를 包含한 여러 選擇肢 中에서 토레스로 最終 結論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經由 없이 가솔린으로만 파워트레인을 構成했으며 코란도와 렉스턴 사이 重刑 SUV로 出市될 豫定이다.

에디슨모터스와의 賣却 不發 以後 스토킹 호스(條件附 契約 後 公開入札) 方式으로 再賣却 節次에 들어간 雙龍車는 13日 KG그룹 컨소시엄이 引受豫定者로 選定된 뒤 公開 入札을 위한 賣却 公告 準備에 突入했다. 같은 날 雙龍車의 回生에 또 다른 걸림돌이던 上場 廢止 與否도 12月 31日까지 改善期間을 延長(유예) 받는 것으로 매듭지어지며 한숨을 돌린 狀況이다.

業界는 이제 雙龍車 正常化까지 남은 變數로 現在 8000代 初盤 水準인 自動車 販賣(生産)良을 1萬 臺 以上으로 끌어 올리는 것을 꼽는다. 電子公示시스템(DART) 公示에 따르면 3月과 4月 雙龍車의 販賣量은 各各 8596臺와 8140代. 토레스의 興行 與否는 雙龍車가 1萬 臺 以上 生産 體制로 突入하기 위한 最大 關門이 될 것으로 業界는 보고있다.

지난해 6月 豫想 디자인이 처음 公開됐을 때 市場의 好評을 받았던 토레스는 最近에 열린 事前 品評會에서도 雙龍車 代理店 代表들로 構成된 代理店協議會로부터 商品性과 디자인 面에서 높은 評價를 받은 바 있다. 이에 雙龍車 內部에서도 “過去 쌍용차에 榮光의 時間을 안겼던 ‘무쏘’, ‘코란도’를 뛰어넘는 興行性을 가졌다”라며 自信感이 高調되는 雰圍氣다.

業界 關係者는 “迂餘曲折 끝에 새 主人 찾기가 順調롭게 進行되는 渦中에 토레스價 國內 SUV 人氣 車種으로 急浮上 한다면 雙龍車의 存續 價値는 그만큼 높아질 것”이라며 “다만, 部品 供給 問題와 協力社 縮小로 弱化 된 애프터서비스(AS) 等을 解決(補完)하는 건 宿題다”고 말했다.

雙龍車는 現在 토레스의 示範走行 車輛을 生産해 마지막 品質 點檢에 들어갔다. 6月에 이 마무리 檢證 作業이 끝나면 初期 生産 物量을 雙龍車 平澤工場에서 量産한 뒤 7月 안팎에 事前契約을 實施한다는 計劃이다. 現行 1敎大人 雙龍車의 勤務 體制도 토레스의 量産 時點을 前後로 2交代 體制로 轉換할 것으로 傳해진다. 雙龍車 關係者는 “올해 國內 完成車 業體로서는 처음으로 오프라인 新車 發表會도 企劃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형 記者 monami@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經濟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