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三星電子 勞使, 創社 以來 첫 賃金協約 締結한다…노조 投票 始作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經濟

三星電子 勞使, 創社 以來 첫 賃金協約 締結한다…노조 投票 始作

入力 2022-01-23 10:43 업데이트 2022-01-23 10:43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지난해 8月12日 午後 京畿道 용인시 器興區 삼성전자 鬐興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열린 三星電子 團體協約 締結式에 參席한 金炫奭 三星電子 代表理事와 김만재 代表交涉委員이 協約書를 交換하고 있다. 2021.8.12/뉴스1 ⓒ News1
지난해부터 10月부터 約 3個月 동안 賃金交涉을 進行한 三星電子 勞使가 創社 以來 처음으로 勞使 賃金協約을 締結할지 關心이 모인다.

23日 業界에 따르면 三星電子 勞組는 지난 21日 三星電子와 2021年度 賃金協商 最終 交涉을 갖고 社側으로부터 賃金·福利厚生 交涉 最終案을 傳達받아 組合員 議決 節次를 밟고 있다.

最終案에는 勞使 相生協議體를 통한 賃金피크制 廢止 또는 改善 方案 協議, 任職員 休息權 强化를 위한 制度 改善 對策 論議 等의 內容이 담겼으며, 賃金 引上 部分은 反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勞組는 全 職員 契約年俸 1000萬원 一括 引上과 每年 營業利益 25%의 成果給 支給 等을 要求한 바 있다. 하지만 社側은 任職員 代表로 構成된 勞使協議會가 지난해 3月 定한 旣存의 2021年度 賃金引上分 外에는 追加 引上이 어렵다는 立場으로 傳해졌다.

勞組는 前날부터 社側의 最終案을 두고 4500餘名의 組合員을 對象으로 追認 節次를 밟고 있다. 全體 組合員의 50% 以上이 參與해 贊成 意見이 多數일 境遇 社側과 賃金 協商을 締結할 豫定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0年 李在鎔 三星電子 副會長의 ‘無勞組 經營 原則 廢棄’ 以後 지난해 8月 創社 52年 만에 첫 勞使 團體協約을 締結했다. 지난해 10月부터는 勞組와 本交涉 9回를 包含해 總 15回의 2021年度 賃金協商을 벌였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經濟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