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瓦石 비가 全部…너무나 素朴한 신격호 會長의 墓所[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經濟

瓦石 비가 全部…너무나 素朴한 신격호 會長의 墓所[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入力 2022-01-23 09:00 업데이트 2022-01-23 09:16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巨人(巨人)의 무덤은 素朴했다
신격호 롯데 創業主의 蔚州 墓所 “거기 가 봤나?”
空手來空手去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
“나는 늘 子息들에게 내 事後(死後) 墓所는 素朴하게 꾸미라고 申申當付했다. 파라오의 무덤인 피라미드를 보면서도 나는 華麗한 造形物은 生者(生者)를 위해 만들어야지 獅子(死者)龍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故鄕 땅의 安穩한 품에 안기기만 하면 될 뿐이니 巨創한 碑石이나 높은 封墳(封墳)을 세우지 말라고 當付했다.”

蔚山市 蔚州郡 삼동면 둔기리에 있는 신격호 롯데 創業主의 墓所. 財閥 會長의 墓所라고는 想像하기 어려울 程度로 素朴하다. 寫眞 롯데


●너무나 素朴한 롯데 創業主의 墓所


2年 前인 2020年 1月 19日 永眠한 롯데 創業主 辛格浩 名譽會長의 墓所는 故鄕인 蔚山市 蔚州郡 삼동면 둔기리 先塋에 造成됐다. 財閥 會長의 墓所라고는 想像하기 어려운, 너무나 素朴한 무덤이었다. 무덤 앞의 床石도 없을 분 아니라 작은 封墳에다 벌레를 防止하기 위한 老松(老松) 나무가 全部다. 獅子(死者)의 威容을 뽐내듯 墓域 周邊을 지키는 碑石 또한 이 곳에선 찾아보기가 어렵다. 여느 匹夫필남의 墓所와 다름없다. 手中에 달랑 110원을 들고 玄海灘을 건너가 日本에서, 그리고 故國에서 ‘롯데 神話’를 일군 創業主가 잠들고 있는 곳은 世俗의 영달(榮達)과는 한참 距離가 있었다.


무덤 한 便에 있는 瓦石(臥石)만이 이 곳이 고(故) 辛格浩 名譽會長의 무덤임을 알린다.


“여기 / 蔚州 靑年의 꿈 / 大韓海峽의 巨人

辛格浩 / 울림이 남아 있다

거기 가봤나?
2020年 1月 19日
永眠”


‘거기 가봤나’는 辛格浩 名譽會長이 平素 任職員들에게 많이 던졌던 質問이다. 現場을 重視하는 經營과 故人의 生前 부지런함을 含蓄的으로 보여주는 말이다.

신격호의 墓所는 둔기리 한 野山에 位置해 있다. 故鄕 生家가 水沒(水沒)돼 居處를 잃은 아버지를 위해 마련한 2層 洋屋 別莊과는 1km, 신격호의 父親 線인(先人) 墓所가 있는 언양읍 구수리와는 3km 距離에 있다. 故人이 어린 時節을 보낸 옛 鈍器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이다, 日本과 韓國을 오가면서 비즈니스로 바쁜 나날을 보냈지만 마지막 居處는 그가 幼少年 時節을 보낸 故鄕 땅이었다. 首丘初心(首丘初心)인가. 신격호의 집이 있었던 鈍器마을은 朴正熙 大統領의 祖國 近代化 旗幟로 울산공업단지價 造成될 무렵 用水(用水) 造成을 위해 隣近에 대암댐이 建設되면서 1969年 洞네가 全部 물에 잠겼다.

新 名譽會長은 故鄕이 물에 가라앉자 居處를 잃은 아버지를 위해 1970年 只今 자리에 있는 2層 洋屋 別莊을 지었다. 2層 窓 너머로 옛 삶의 터전을 바라보던 先親(先親)은 別莊에서 2年餘를 살다가 1973年 作故했다. 新 名譽會長은 回顧錄에 “夜半逃走하다시피 日本으로 떠나 오래 消息을 傳하지 못한 이 長男의 不孝를 哀切하게도 이제는 갚아드릴 方法이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辛格浩 名譽會長 父親이 末年에 起居한 蔚州 別莊 모습. 寫眞 롯데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


辛格浩 回顧錄에선 마지막 章에 ‘내 家族 이야기’가 나온다.

財閥 會長의 삶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程度로 참으로 素朴한 日常들이 細細하게 記錄돼 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後에는 別莊에 附屬 宿所를 지어 가까운 血族들이 모여 함께 지낼 수 있는 空間을 마련했다. 나도 別莊에 내려가면 그들과 어울리며 應接室에서 韓國 大衆歌謠를 즐겨 듣는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는 ‘돌아와요 釜山港에’ ‘내 사랑 내 곁에’ ‘내 하나의 사랑은 가고’ ‘寒溪嶺’ ‘七甲山’ ‘만남’ ‘無時로’ 等이다. 朴木月 詩人의 ‘사월의 노래’라는 時에 김순애 作曲家의 曲으로 만들어진 歌曲도 愛聽(愛聽)曲이다. ”木蓮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便紙 읽노라“라는 歌詞가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음이 鬱寂할 땐 佛經을 읽거나 般若心經 屛風을 펼쳐놓고 讀經한다.”

“觀自在菩薩이 般若 波羅蜜多를 깊게 行할 때 五蘊이 모두 공이라는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苦痛에서 벗어났도다.”

財閥의 삶은 아주 특별할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辛格浩는 家族을 重視하고 親戚과 가깝게 지내면서 日常의 所重함을 즐길 줄 아는 犯人(凡人)이었다. 日本에 있으면서도 韓國의 大衆歌謠를 즐겨 부르고 小小한 日常과 家族이라는 便安한 굴레를 가슴 깊이 간직하는 가장(家長)이기도 했다.

辛格浩는 또 回顧錄에서 新婚 初에 아내에게 “庭園에 빨간 기와가 있는 집에서 살게 해주겠다고 約束한 逸話를 털어놓았다. 나중에 집을 지을 때 庭園 터를 넓게 잡아 約束을 지켰다고 한다.

”하지만 내가 事業에 沒頭하느라 함께 海外旅行을 갈 餘裕는 없었다. 結婚하고 25年이 지난 뒤에야 나이아가라 瀑布로 첫 海外旅行을 갔을 程度였다. 韓國 俗談에 ‘마누라 자랑하는 八不出’이라지만 나는 平生을 올곧게 살며 나를 內助한 品格 있는 아내를 자랑하지 않을 수 없다.“

1941年 겨울 스무 한살 朝鮮 靑年 辛格浩는 釜關連絡船을 타고 日本으로 건너가 도쿄에서 牛乳와 新聞配達을 하면서도 苦學을 이어가 와세다實業高 夜間部에 編入을 했다. 日本에 건너간 지 9年 뒤인 1950年 9月 韓國戰爭 渦中에 다케모리 하츠코와 結婚했다. 이로부터 25年 뒤에야 夫婦가 나이아가라 瀑布를 구경했으니, 그게 1975年 무렵이다. 韓國에 롯데製菓(1967年) 호텔롯데(1973年) 롯데칠성(1974年) 等의 會社를 設立한 後에야 夫婦 旅行을 美國으로 떠난 것이다, 그 해엔 實業野球團 롯데자이언츠價 創團된 해였다.


”나는 오래 前부터 이런 警句의 깊은 意味를 잘 알고 있었다.

空手來空手去(空手來空手去)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간다.“
回顧錄 마지막은 이렇게 끝을 맺는다.


1986年 7月 골프 모임을 가진 류찬우 풍산 會長, 鄭周永 現代그룹 會長, 朴泰俊 포항제철 會長, 신격호 롯데 會長. 寫眞 롯데


●이집트 피라미드 修學旅行이 남긴 것


1994年 4月 辛格浩는 이집트 旅行을 갔다. 피라미드 구경을 위한 數學旅行이었다. 이집트의 首都 카이로 市內 곳곳엔 흙더미로 만든 움幕집이 櫛比했다. 집 안에서 어른거리는 住民들의 行色은 몹시 남루했다. 韓國의 포니自動車價 카이로에선 택시로 쓰이고 있었으니 中大型車가 櫛比한 서울과는 얼마나 다른 모습인가.

카이로에서 乘用車로 30分 떨어진 곳에서 巨大한 피라미드를 볼 수 있었다. 피라미드 밑邊이 230m로 한 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걸어가는 데 한참 걸렸다. 2.5t 무게의 돌을 無慮 230萬個나 쌓아올려 만든 것이라는 說明에 깜짝 놀랐다. 이 피라미드를 짓기 위해 10萬 名이 20年 동안 매달렸다는 記錄이 헤로도토스의 著書 ‘歷史’에 記錄돼 있다.

피라미드 안으로 들어서니 盜掘꾼들이 內部를 마구 뒤져놓은 바람에 볼 것은 마땅히 別로 없었다. 하지만 精巧한 이음매로 連結된 돌덩어리를 손으로 더듬기만 해도 人間의 無限한 能力에 對한 敬畏心이 느껴졌다고 그는 記憶했다. 컴컴한 피라미드 속을 사다리를 타고 이리저리 헤매는 氣分은 神祕感 自體였다. 永劫(永劫)의 時間을 뛰어넘어 온 듯한 寂寥(寂寥)를 느낀 辛格浩는 마치 廣闊한 宇宙 속에서 游泳(遊泳)하는 氣分을 느꼈다.

1994年 4月 이집트 피라미드 訪問을 하고 있는 신격호 會長(왼쪽)과 建築家 오쿠노 쇼(가운데) 寫眞 롯데


●파라오의 무덤과 카이로의 움幕집


辛格浩는 이 巨大한 피라미드 앞에서 人間의 挑戰 精神에 對한 敬畏心으로 몸을 떨었다. 設計者와 施工者, 工事監督官, 일꾼 等 오랜 歲月 前 피라미드를 만든 사람들에게 후세로서 저절로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이집트를 다녀 온 신격호의 머리 속에선 피라미드의 殘像이 떠나지 않았다. 巨大한 피라미드의 威容, 피라미드 속 안의 신비로움, 이런 歷史(役事)를 만든 이집트人들, 그리고 오늘날 首都 카이로의 남루한 庶民들의 行色….

파라오의 무덤은 雄壯했지만 정작 그 속의 삶은 어땠을까. 獅子(死者)의 榮譽를 위한 生者(生者)의 犧牲은 어디까지 容納될 수 있을까?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게 人生이 아니던가. 觀光地가 된 피라미드는 나에게 어떤 意味인가.

人間의 不屈의 挑戰精神과 設計者와 監督官, 일꾼들은 어떤 삶을 살았을지 신격호의 머리 속은 複雜하기만 했다. 죽은 者를 위한 華麗한 造形物의 價値란 무엇인가.

이윽고 신격호의 머리 속엔 大韓民國 首都 서울의 랜드마크는 무엇인지에 모아졌다. 崇禮門? 景福宮? 뉴욕은 自由의 女神像이나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파리의 에펠塔, 런던은 빅벤, 그렇다면 서울엔 무엇이 있을까? (繼續)



서울 蠶室 롯데월드타워 建設 現場을 訪問해 工事 進陟 狀況을 보고 받는 末年의 辛格浩 名譽會長. 寫眞 롯데


최영해 記者 yhchoi65@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經濟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