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大 文明前에 터키 아나톨리아 文明이 있었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文化

“4大 文明前에 터키 아나톨리아 文明이 있었다”

入力 2022-06-28 03:00 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이희수 敎授 ‘人類本社’ 出刊
4大 文明보다 6000年 앞선 文明…怪베클리테페서 돌기둥 等 發見
學界 “메소포타미아 文明에 影響”
北아프리카 모로코 아틀라스 山脈을 訪問한 이희수
한양대 文化人類學科 名譽敎授. 이희수 敎授 提供
2014年 8月 世界 考古學界를 뒤흔든 發掘調査 報告書가 發表됐다. 獨逸의 考古學者 클라우스 슈미트가 이끄는 發掘調査團이 터키 南東部 地域에 位置한 怪베클리테페에서 1萬2000年 前 神殿都市 遺跡을 確認한 것. 報告書에 따르면 遺跡地에서 50t이 넘는 돌기둥 20餘 個가 確認됐고, 돌기둥에는 멧돼지를 비롯한 動物像이 精巧하게 새겨져 있었다. 世界 4大 文明이 꽃핀 時期보다 無慮 6000年 앞선 狩獵·採集 時期에 文化藝術史跡으로 뛰어난 文明이 存在했다는 證據였다.

1983年 터키 이스탄불臺 大學院에서 歷史學 博士 課程을 밟으며 터키 一帶 아나톨리아 文明에 눈뜬 이희수 한양대 文化人類學科 名譽敎授(69)는 發掘調査 報告書가 나온 直後 곧장 現場으로 날아갔다.

“이 程度 規模의 神殿을 지으려면 最大 1萬 名에 이르는 勞動力이 必要해요. 메소포타미아 文明의 上部에 位置한 아나톨리아價 人類史의 뿌리였던 겁니다.”

李 敎授는 27日 4大 文明의 母胎(母胎)인 아나톨리아 文明을 照明한 新刊 ‘人類本社’(휴머니스트)를 出刊했다. 本報와 電話 인터뷰가 進行된 21日에도 그는 터키 히타이트 遺跡地에 머물고 있었다. 眞實은 現場에 있다고 믿는 그는 “人類史의 뿌리를 찾기 위해 1983年 이스탄불臺 大學院에 進學한 以後로 數十 곳에 이르는 아나톨리아 遺跡地를 찾아다녔다. 新刊에는 지난 40年間 나의 발품과 苦悶이 담겼다”고 말했다.

冊에는 생생한 現場이 빼곡하다. 李 敎授는 古代부터 오스만제국에 이르는 重動詞를 敍述했을 뿐 아니라 怪베클리테페, 실크로드 中心地였던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遺跡地 等 現場에서 直接 보고 느낀 探訪記를 함께 실었다.

“怪베클리테페 遺跡地에서 제 키의 3倍 가까이 되는 神殿 기둥을 보고 나서야 當代 文明이 얼마나 偉大했는지 몸소 깨달았어요. 讀者들도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現場을 느끼길 바랐습니다.”

最近에도 터키 곳곳에서 1萬 年 前 大規模 住居地 터가 잇달아 發掘됐다. 이에 따라 아나톨리아 文明이 南下해 메소포타미아·이집트 文明으로 이어졌을 거라는 學界의 主張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소연 記者 always99@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