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隱退 後 趣味·專攻 살려…베이비붐 世代, ‘第2의 業’ 찾다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文化

隱退 後 趣味·專攻 살려…베이비붐 世代, ‘第2의 業’ 찾다

入力 2022-05-22 13:18 업데이트 2022-05-22 13:3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停年退職, 갑작스런 會社의 退社 通報, 事業의 不渡…. 平生 몸담았던 일에서 물러나야 하는 瞬間은 누구에게나 찾아온다. 2020年을 起點으로 高齡層(65歲 以上)에 進入하기 始作한 베이비붐 世代(1955~1963年)는 젊음을 바쳤던 일을 뒤로하고 ‘第2의 삶’을 開拓해야 하는 課題와 마주했다. 20日 出刊된 ‘隱退하고 즐거운 일을 始作했다’(동녘라이프)는 退職 後 새로운 職業을 찾은 아홉 名의 베이비붐 世代의 이야기를 담았다.

삼성물산에서 停年退職해 와인칼럼니스트 兼 와인바 社長이 된 김욱성 氏(65), 한진중공업 필리핀 支社長에서 靑少年相談가가 된 문두식 氏(69), 中小企業에 다니다 歸農해 都市農夫가 된 김재광 氏(68)를 20日 電話로 인터뷰했다.

와인칼럼니스트 兼 와인바 社長이 된 김욱성 氏(65)


김욱성 氏는 趣味로 즐겼던 와인이 두 番째 職業이 됐다. 三星物産에 入社해 新羅호텔 海外營業·마케팅 팀長을 맡은 그는 國家 行事 케이터링 等을 進行하며 本格的으로 와인을 工夫했다. 社內 와인同好會를 만들었고, 退勤 後 프랑스語學원을 다니면서 프랑스語能力試驗(DELF) 資格證도 取得했다. 그가 읽은 와인關聯 書籍은 30卷이 넘는다. 2012年 停年退職한 後 2015年 國際와인機構와 몽펠리에대학에서 運營하는 와인 碩士課程에 合格해 프랑스 파리로 떠났다. 그의 나이 58歲 때 일이었다. 16個月 동안 25個國 400個 以上의 와이너리를 돌았다. 그는 “20餘 名의 同期들은 프랑스에서 와인을 家業으로 이어받는 집안의 20代 中盤 子弟들이었다. 韓國에서 온 還甲의 아저씨는 나 혼자였다”고 回想했다.

留學生活을 통해 專門性을 쌓은 그는 歸國 後 2018年 서울 성동구 ‘서울숲 와인아울렛’에서 副社長으로 일하면서 顧客에게 와인을 販賣하고, 正規 와인敎育 프로그램을 進行했다. 지난해에는 딸, 사위와 힘을 합쳐 洞네에 와인바를 열었다. 딸의 勸誘로 始作한 ‘金博士의 와인랩’이라는 유튜브 채널은 購讀者 2萬 名을 넘었다. 그는 趣味가 業이 되기 위해 ‘1萬 時間의 法則’이 重要하다고 말했다. 金 氏는 “趣味가 未來의 業이 되려면 적어도 하루에 1時間씩 10年 동안은 제대로 工夫해야 한다. 나에게 興味 있는 主題를 잘 잡아서 集中的으로 파고들어야 하고, 相當한 時間과 努力 投資, 專門的인 敎育도 必要하다”고 强調했다.

靑少年相談價 문두식 氏(69)



한진중공업에 入社해 한진도시가스 代表理事까지 지낸 문두식 氏는 心理學 專攻을 살려 靑少年 相談師로 變身했다. 職場人으로서 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곳까지 갔지만, 한진중공업 필리핀 支社長 時節 會社로부터 갑작스럽게 “1年 뒤 나가달라”는 通報를 받았다. 그는 會社에서 준 1年의 猶豫期間 동안 退職 後 할 수 있는 일을 찾던 中 女性家族部價 靑少年相談師資格證을 發給하는 것을 알게 됐다. 大學時節 心理學科에서 相談關聯 工夫를 했고, 心理學 專攻이 資格證 試驗 支援 要件이었기에 自身에게 맞는 領域이라 判斷했다.

資格證을 딴 그는 議政府市 靑少年 相談福祉센터 相談師로 就業해 2011年부터 現在까지 約 300名의 靑少年들을 相談했다. 58歲의 나이에 두 番째로 갖게 된 職業이지만 實力을 硏磨하는데 疏忽하지 않았다. 그는 靑少年들과 더 잘 疏通하고자 2015年 카톨릭대 相談心理大學院 兒童心理相談學과 碩士課程을 밟았다. 그는 “모든 精誠을 다했는데 親舊가 相談을 안받겠다며 拒否할 때 ‘내가 뭘 잘못했지?’라는 苦悶이 찾아왔다. 내가 알고 있는 心理學 知識으로 限界가 있다고 느껴 大學院에 進學했다”고 말했다. 專門性을 쌓은 그는 靑少年相談師 面接對備 受驗서도 出刊했다.

都市農夫 김재광 氏(68)


染料를 만드는 中小企業에 다니던 김재광 氏는 2008年 隱退 後 歸農했다. 職業뿐만 아니라 自身이 꿈꾸던 삶의 方式까지 考慮한 選擇이다. 隱退하기 6年 前인 2002年 親舊의 提案으로 全國歸農運動本部의 生態歸農學校를 다니며 作物栽培法, 땅 賃貸方法 等 歸農에 對한 基本的인 內容들을 學習했다. 以後 歸村을 하지 않더라도 首都圈에서 여러 사람들과 함께 텃밭을 일구는 ‘共同體 農事’가 可能하다는 것을 알게 된 그는 都市農夫의 길을 擇했다. 現在 一山에서 55名의 사람들과 1200坪 規模의 땅을 함께 일구고 있다. 地自體가 텃밭을 造成해 住民들에게 都心 속 親環境農業을 體驗할 수 있도록 하는 ‘幸福나눔텃밭’에서 都市텃밭活動家로도 일하고 있다. 每週 텃밭을 오는 住民들을 對象으로 作物栽培方法을 가르친다.

그에게 歸農은 第2의 業이기 前에 삶 그 自體다. 그는 自身이 ‘作物農事’가 아니라 ‘사람農事’를 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내가 直接 키운 健康한 먹거리를 나와 家族들이 함께 먹는다. 또 共同體 農事에서 함께 텃밭을 일구는 사람들과 疏通을 한다”며 “마늘, 감자, 고구마 等 作物 별 共同體도 活性化돼 있고, 首都圈에서도 ‘都市農業네트워크’가 活性化돼있어 歸農을 꿈꾸는 이라면 누구나 日常에서 小小하게 農事를 始作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희 記者 jetti@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