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욕에는 洗練된 偏見과 差別이 存在”…은희경이 본 뉴욕의 모습은
읽기모드 共有하기
東亞日報 | 文化

“뉴욕에는 洗練된 偏見과 差別이 存在”…은희경이 본 뉴욕의 모습은

入力 2022-01-23 11:39 업데이트 2022-01-24 16:4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薔薇의 이름은 薔薇’ 뉴욕 背景 聯作小說集 펴낸 小說家 은희경
지난해 12月 29日(現地 時間) 美國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有名 댄스 크루 ‘밥의 댄스숍’ 멤버들이 ‘댄스 플래시 몹’을 선보이고 있다. 뉴욕=AP 뉴시스





小說家 은희경(63)은 最近 12年 동안 美國 뉴욕에 자주 갔다. 뉴욕에 살고 있는 가까운 知人 K의 집에 머물기 위해서다. K의 집에 3個月 以上 長期 滯留하기도 한 적도 많다. 그리니치빌리지, 센트럴파크, 이스트强, 뉴욕에 자리 잡으려 발버둥치는 外國人, 人種 差別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뉴요커, 뉴욕의 거리를 채운 各國의 旅行者…. 그는 뉴욕의 곳곳을 걷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났다. 이 모든 經驗이 차곡차곡 쌓여 한 卷의 冊이 됐다. 18日 出刊된 聯作小說集 ‘薔薇의 이름은 薔薇’(문학동네)이다.

20日 京畿 파주시 文學동네 社屋에서 만난 그는 “난 뉴욕을 訪問하는 旅行者이자 짧게나마 살았던 居住者였다”며 “뉴욕에 머무는 時間이 길어지면서 이 都市에 對한 小說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새 小說集엔 뉴욕을 背景으로 한 4篇의 短篇小說이 담겼다. 그가 小說集을 낸 건 2016年 ‘中國式 룰렛’(創批) 以後 6年 만, 新作은 2019年 長篇小說 ‘빛의 過去’(문학과지성사) 以後 3年 만이다. “뉴욕은 세련된 都市지만 세련된 形態의 偏見과 差別이 存在합니다. 다양한 人種이 섞여 사는 만큼 都市에 뿌리내리고 싶어 하는 異邦人의 挫折도 보였죠. 이런 都市에서 생겨나는 微妙한 感情들을 다루고 싶었습니다.”

標題作 ‘薔薇의 이름은 薔薇’는 離婚 後 韓國 서울에서 뉴욕으로 短期 語學硏修를 온 40代 女性 수진의 이야기다. 수진은 語學院에서 다양한 國籍과 人種의 受講生들과 交流하며 가까워지다가 이내 멀어진다. 受講生들이 서로를 理解하지 못하는 건 自身의 삶을 率直히 드러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는 “누구나 내 人生이 마음에 들지 않고 다른 人生을 꿈꾸지 않냐”며 “사람들이 自身의 眞짜 모습을 감추고 아름답게 包裝하는 게 無條件 虛勢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했다.

20日 午後 京畿 파주시 文學동네 出版社에서 6年만에 小說集을 낸 은희경 作家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우리는 왜 얼마 동안 어디에’는 뉴욕에 對한 幻想과 實狀을 담았다. 韓國에서 契約職 會社員인 젊은 女性 승아는 休暇를 내고 뉴욕에 사는 親舊 民營의 집에 訪問한다. 民營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속 輝煌燦爛한 뉴욕의 모습과 달리 승아가 直接 본 民營의 집은 좁고 허름하다. “저 亦是 하루에 몇 時間 동안 인스타그램에 빠져있어요. 揭示物로 보는 知人들의 삶은 恒常 幸福해보이지만 나중에 알고 보면 다 힘든 일을 겪고 있더라고요.”

은희경은 僞惡的이고 冷笑的인 作品世界로 有名하다. 長篇小說 ‘새의 膳物’(1995)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1998) ‘泰然한 人生’(2012)에서 삐딱한 視線으로 世上의 矛盾을 銳利하게 파고들던 그의 視線이 이番 小說集에선 조금은 둥그스름해진 것 같다. ‘羊과 時計가 없는 宮殿’은 韓國에서 도망쳐 뉴욕으로 온 作家 志望生의 內面을 차분히 傳한다. ‘아가씨 有情도 하지’에선 主人公이 함께 뉴욕을 찾은 어머니의 마음을 알기 위해 努力한다. 그럼에도 은희경은 小說을 마냥 따뜻하게 끝내지 않는다. 서로를 誤解하던 登場人物들이 理解의 端初를 찾기도 하고, 그렇지 못하기도 한다. 왜 讀者에게 해피엔딩을 보여주지 않냐고 묻자 그는 操心스레 答했다.

“우린 서로를 完璧히 理解할 수 없어요. ‘나와 너는 다르다’, ‘내가 네 마음을 몰랐다’는 마음을 지니고 서로 곁에만 있어줘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제가 追求하는 휴머니즘 小說이에요.”

이호재 記者 hoho@donga.com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