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 映畫도 나와주길”…700만 ‘스파이더맨’이 劇場에 미친 影響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文化

“韓 映畫도 나와주길”…700만 ‘스파이더맨’이 劇場에 미친 影響

入力 2022-01-21 13:19 업데이트 2022-01-21 13:20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뉴스1 DB ⓒ News1
映畫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監督 존 왓츠)이 마침내 700萬 高地도 넘어섰다. 新種 코로나 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팬데믹 宣言이 내려진 後 2年 만에 國內 劇場街에서 最初로 거둔 記錄이다. 赤字로 苦痛받던 映畫館들은 오랜만에 이뤄낸 ‘興行’에 조금이나마 安堵의 한숨을 돌린 狀況이다.

21日 映畫振興委員會 映畫館 入場券 統合電算網 集計 結果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지난 20日 하루 2萬6523名의 觀客을 動員해 박스오피스 1位를 차지했다. 累積觀客數는 700萬7494名. 開封 37日만에 거둔 記錄이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興行 記錄은 如前히 코로나19 狀況을 考慮하면 놀라운 水準이다. 이 映畫는 지난해 12月15日 開封 첫날부터 無慮 63萬名 以上의 觀客을 動員해 팬데믹 以後 最高 오프닝 스코어를 記錄했다. 이어 이틀 만에 100萬名, 4日 만에 200萬名, 7日 만에 300萬 名을 넘어섰으며, 不過 開封 10日째 만에 2021年 最多 觀客 映畫에도 登極했다. 그뿐 아니라 크리스마스와 年末年始 雰圍氣를 힘입어 開封 14日째인 지난해 12月28日 500萬 觀客을 突破했고, 곧 이어 開封 19日째인 이달 2日에는 600萬 觀客 占領에도 成功했다.

그間 팬데믹 以後 開封한 映畫들은 ‘大興行’이라고 부를만큼, 觀客몰이에 成功한 作品이 事實上 없었다. 잘 된 映畫는 損益分岐點을 겨우 넘기는 水準이었고, 그마저도 이루지 못하는 作品들이 不知其數였다. 그로 인한 映畫 業界의 損失은 莫大했으며 特히 赤字가 이어지던 劇場의 被害가 컸다. 하지만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큰 成功이 沈滯된 雰圍氣를 反轉시켰다.

뉴스1 DB ⓒ News1
國內 3代 멀티플렉스 롯데시네마 關係者는 뉴스1에 “如前히 映畫館은 힘든 狀況이지만, 여러 制約 條件 속에서도 좋은 콘텐츠가 나오면 그間 劇場을 찾지 않았던 觀客들도 充分히 映畫館을 訪問할 수 있을 것이라는 좋은 ‘시그널’이었다, 그런 意味가 크다”라며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興行의 意味를 알렸다.

이어 CGV 關係者 亦是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德分에 지난해를 잘 넘길 수 있었다, 確實히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興行이 큰 도움이 됐다, 숨筒이 어느 程度 트였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내 “아쉬움이 없지는 않다, 開封 初期의 距離두기 强化 措置가 없었다면 애初 千萬까지도 갈 수 있는 作品이기 때문”이라며 아쉬움을 밝혔다. 實際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美國에서는 ‘블랙팬서’를 제치고 歷代 4番째로 높은 興行 收益人 7億290萬달러(藥 8349億462萬원)를 벌어들인 映畫로 記錄됐다.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成功은 開封 初期 劇場에 對한 防疫 强化措置 餘波로 2週間 午後 10時 以後 上映이 制限됐던 狀況에서 이뤄낸 結果라 意味가 있다. 그 2週 안에 2021年 最多 觀客 動員을 記錄한 것. 以後 지난 12月31日 政府는 映畫館의 마지막 上映 始作 時刻을 午後 9時로 定하며 劇場에 對한 營業時間 制限 指針을 多少 緩和했지만, 如前히 時間 制約이 存在한다는 點에서 映畫業界의 不滿은 아직 큰 狀況이다.

스파이더맨 盧웨이홈 포스터
劇場 關係者들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興行이 開封 豫定作들의 開封 確定에도 肯定的인 影響을 미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現在 2月 開封 豫定 韓國 商業 映畫 라인업은 거의 全無한 狀況이다. 2月에 映畫가 나올 境遇 1月부터 弘報와 마케팅에 들어가지만, 現在로서는 ‘隱密하게 偉大하게’ ‘김복남 殺人事件의 顚末’ 장철수 監督의 新作 ‘人民을 위해 服務하라’와 몇몇 다큐멘터리 映畫 外에 2月 開封을 豫告한 韓國 商業 映畫는 없다.

그보다 앞선 설 시즌에는 지난 12日 開封한 ‘特送’과 더불어 26日 開封 豫定인 ‘海賊: 도깨비 旗발’(監督 金正薰)과 ‘킹메이커’(監督 변성현)가 觀客몰이에 나선다. 세 篇의 映畫가 설 시즌 觀客몰이에 어느 程度 成功한다면, 1月에 이어 2月에도 映畫 製作社 및 配給社들이 開封을 決定할만한 勇氣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게 劇場 關係者들의 豫測이다.

롯데시네마 關係者는 “아직 開封 確定을 못 잡고 있는 좋은 韓國 映畫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劇 映畫들이 劇場에서 開封을 確定을 지어주고,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를 이어받아 繼續 ‘붐業’이 되는 게 重要한 타이밍”이라며 “開封 確定을 못 지은 韓國 映畫들이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