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汝貞 이어 吳永洙…할리우드에 우뚝 선 70代 韓 老將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文化

尹汝貞 이어 吳永洙…할리우드에 우뚝 선 70代 韓 老將들

入力 2022-01-11 10:23 업데이트 2022-01-11 10:24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映畫 ‘미나리’ 스틸 컷
老將들의 眞價가 發揮됐다. 異域萬里 美國의 2代 施賞式이 우리나라 70代 俳優들에게 注目했다. 俳優 尹汝貞(75)에 이어 吳永洙(78)가 美國의 主要 施賞式에서 助演賞 트로피를 거머쥐며 韓國 70代 俳優들의 파워를 보여줬다.

吳永壽는 지난 10日 午前 11時(美國 西部時刻 基準 9日 午後 6時) 美國 캘리포니아州 베벌리힐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進行된 第79回 골든글로브 施賞式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으로 TV部門 男優助演賞을 受賞했다. 골든글로브에서 우리나라 俳優가 殊常한 것은 最初의 일이다.

‘오징어 게임’에서 이야기의 키를 쥐고 있는 오일남을 延期한 吳永壽는 ‘깐부’라는 別名으로 더 有名하다. 劇的인 瞬間 主人公인 氣暈(이정재 分)과의 에피소드로 感動的인 瞬間을 만들어 냈던 그의 候補 選定에 美國뿐 아니라 海外의 많은 팬들이 首相을 祈願했다. 結局 그는 트로피를 얻게 됐고 이는 ‘데트 來소’의 브렛 골드스타인, ‘더 모닝 쇼’의 마크 듀플라스, 빌리 크루덥, ‘席세션’의 키에란 컬킨 等 美國의 錚錚한 候補들을 제치고 이뤄낸 것이라 더욱 빛이 났다.

俳優 吳永洙/ 寫眞提供=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吳永壽는 男優助演賞 受賞 直後 넷플릭스를 통해 “受賞 消息을 듣고, 生涯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면서 “이제 ‘世界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世界’다, 우리 文化의 香氣를 안고, 家族에 對한 사랑을 가슴 깊이 안고, 世界의 여러분에게 感謝드린다”라고 所感을 밝혔다.

年初부터 터진 吳永壽의 受賞 消息은 지난해 尹汝貞의 아카데미 施賞式 女優助演賞 首相 當時를 떠올리게 만든다. 尹汝貞은 지난해 4月 열린 第93回 美國 아카데미 施賞式에서 映畫 ‘미나리’로 女優助演賞을 受賞했다. 尹汝貞의 受賞 亦是 ‘歷代 最大 慶事’였다. 韓國 俳優가 最初로 아카데미 施賞式에서 受賞한, 새로운 記錄이었기 때문이다. 그보다 1年 前인 2020年 映畫 ‘寄生蟲’이 第92回 아카데미 施賞式에서 作品賞과 監督賞, 脚本賞 等 主要賞을 휩쓸면서도 俳優들은 受賞 候補에도 오르지 못했던 바 있어 기쁨은 더 컸다.

當時 尹汝貞은 아카데미 施賞式에 直接 參席해 特有의 才致 넘치는 말套로 英語 所感을 發表했다. 브래드 피트와 김기영 等을 言及한 受賞 所感은 人氣를 끌었다. 또한 受賞 以後에 尹汝貞은 韓國 記者들을 만나 “人生을 오래 살아서 背反을 많이 當해서 (水上)그런 건 바라지도 않았다”면서 眞率한 所感을 밝히기도 했다.

‘미나리’는 낯선 美國에 移民 온 韓國人 家族이 그 땅에 適應해 가는 過程을 그린 獨立 映畫. 尹汝貞은 이 作品에서 韓國 할머니 순자를 延期했고, 韓國語 延期임에도 現地 觀客들로부터 많은 讚辭를 받았다.

尹汝貞의 受賞 後 前年度 아카데미 施賞式 作品賞 受賞者인 奉俊昊 監督은 한 放送과의 인터뷰에서 “韓國 映畫社라는 巨創한 잣대를 대기보다는 尹汝貞 先生님 個人의 勝利라는 생각이 든다”며 “오스카를 노리고 어떤 걸 準備하시고 어떤 作品을 選擇하고 어떤 演技 活動을 해온 게 아니다, 지난 歲月 演技 活動을 한 지 50年, 半世紀가 넘었는데 꾸준히 活動을 성실하게 해오셨고 아카데미에서 뒤늦게 알아본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奉 監督은 “이미 오스카賞을 받을 만한 內功과 力量, 훌륭한 演技力을 오래 前부터 갖고 계셨다, 뒤늦게 오스카가 부지런함을 떨어서 尹 先生님을 찾아와서 賞을 드린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奉 監督의 이 같은 端平은 골든글로브를 殊常한 吳永洙에 對해서도 適用된다. 1944年生인 吳永壽는 1963年 極端 廣場 團員을 始作으로 演劇 舞臺에 오르며 半世紀가 넘는 時間동안 觀客과 呼吸한 배우다. 꾸준히 舞臺에서 活躍하는 가운데 드라마 ‘善德女王’ ‘무신’ 映畫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等에서 印象的인 活躍을 펼치기도 했다. 그리고 俳優 人生 約 60年 만에 만난 첫 글로벌 OTT 플랫폼 드라마인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韓國 俳優 最初’ 골든글로브 受賞者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아카데미에 이어 골든글로브까지. 70代 俳優들의 연이은 受賞은 人生이 正말로 ‘끝날 때까지는 끝이 난 게 아닌’ 것임을 몸소 보여준다. 오랫동안 默默히 自己만의 길을 걸어가면 비로소 빛을 發하게 되는 날이 온다는 希望의 메시지 그 自體이기도 한 이들이 앞으로 보여줄 行步에 期待感이 쏠린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