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特送’ 송새벽·염혜란, 박소담 쫓는 카리스마 가득 追擊者들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文化

‘特送’ 송새벽·염혜란, 박소담 쫓는 카리스마 가득 追擊者들

入力 2021-12-28 13:51 업데이트 2021-12-28 13:5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特送’ 스틸 컷
犯罪 娛樂 액션 映畫 ‘特送’(監督 박대민)李 特送 專門 드라이버 박소담을 쫓는 追擊者 스틸 2種을 公開했다.

配給社 NEW는 28日 映畫 ‘特送’ 속 特送 專門 드라이버 박소담을 쫓는 追擊者 스틸 2種을 公開했다. ‘特送’은 成功率 100%의 特送 專門 드라이버 銀河가 豫期치 못한 配送事故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追擊戰을 그린 犯罪 娛樂 액션 映畫다.

이番에 公開된 스틸은 銀河(박소담)의 뒤를 猛烈히 追擊하는 追擊者들의 카리스마 가득한 모습들을 담아 숨 막히는 緊張感을 불러 일으킨다. 먼저, 베테랑 刑事이자 깡牌인 勁筆(송새벽)의 서슬 퍼런 눈빛이 耳目을 집중시킨다. 特送 專門 드라이버 銀河의 車에 실린 300億짜리 保安키를 손에 넣으려는 勁筆은 돈 앞에선 사람 목숨 程度 우습게 여기는 極惡無道함을 보여주며 歷代級 빌런을 更新할 展望이다.

여기에 남다른 鏃을 지닌 國家情報院 美英(염혜란)李 勁筆과 함께 特送 드라이버 ‘銀河’를 壓迫한다. 美英은 뛰어난 推理力과 발 빠른 情報力으로 銀河의 다음 行先地를 追跡하며 그의 턱 밑까지 追擊, 豫測不可 展開를 이끈다. 犯接 不可한 運轉 實力을 자랑하는 銀河와 그의 뒤를 쫓는 두 追擊者 勁筆과 美英은 ‘特送’에 한 치 앞을 豫想할 수 없는 서스펜스를 더할 豫定이다.

한便 ‘特送’은 2022年 1月12日 開封한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