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金性洙 監督 ‘서울의 봄’ 황정민·정우성·박해준 出演
읽기모드 共有하기
뉴스1 | 文化

金性洙 監督 ‘서울의 봄’ 황정민·정우성·박해준 出演

入力 2021-12-23 09:21 업데이트 2021-12-23 09:21
글字크기 設定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字크기 設定 닫기
황정민, 정우성, 박해준(왼쪽부터)/샘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 PLEO ent 提供 ⓒ 뉴스1
俳優 황정민 정우성 박해준이 映畫 ‘서울의 봄’(監督 金性洙) 出演을 確定지었다.

23日 製作社 하이브미디어코프에 따르면 前作 ‘阿修羅’ ‘感氣’ ‘太陽은 없다’ ‘비트’ 等을 통해 생생한 캐릭터들과 時代에 對한 날카로운 洞察力을 認定받은 金性洙 監督의 次期作 ‘서울의 봄’에 황정민, 정우성, 박해준이 出演을 確定했다.

‘서울의 봄’은 1970年代 末, 大韓民國 現代史를 뒤흔든 實際 事件을 바탕으로 한 作品으로, ‘內部者들’ ‘南山의 部長들’ ‘다만 惡에서 求하소서’ 等을 만든 하이브 미디어코프가 製作한다.

‘阿修羅’에서 金性洙 監督과 呼吸을 맞췄던 황정민과 정우성은 시나리오의 完成度와 金性洙 監督에 對한 믿음으로 다시 한番 意氣投合했다. 여기에 박해준이 加勢해 壓倒的인 威容을 갖추었다. 이들은 ‘서울의 봄’에서 以前과는 또 다른 演技를 선보일 것으로 期待된다.

‘서울의 봄’은 오는 2022年 2月 크랭크인 豫定이다.

(서울=뉴스1)

當身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文化
베스트 推薦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