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東亞日報
全體 김종석 채널A 成長動力센터 金鍾奭 部長 共有하기 kjs0123@donga.com

1995年부터 스포츠記者로 일하고 있습니다. 골프, 籠球, 野球, 라켓 種目 等을 體驗하며 取材해왔습니다. 사람과 사랑, 땀과 꿈을 보고. 듣고, 쓰겠습니다.

記事 提報
最新 順
한 打가 薔薇처럼 所重한 沙漠여우 임희정[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임희정(22·한국토지신탁)의 別名은 ‘沙漠 여우’다. 아마추어 國家代表 時節 同僚였던 박현경이 “웃는 모습이 비슷하다”며 붙여줬다고 한다. 생텍쥐페리의 小說 ‘어린 王子’에는 “너의 薔薇꽃이 그토록 所重한 건 그 꽃에 쏟은 時間 때문이야”라는 名聞이 나온다. 地球를 찾은 어린 王子가 數千 송이의 薔薇를 보고 失望하자 沙漠 여우가 해준 말이다. 임희정은 新人이던 2019시즌 3勝을 한 뒤 2年 가까이 優勝이 없어 圓形脫毛症에 시달리기까지 했다. 精神力이 解弛해져 골프에 對한 切迫함이 사라진 탓이라는 게 그의 診斷이었다. 그래서 初心을 떠올렸다. 클럽에 공이 맞는 打球感이나 홀에 공이 떨어지는 소리가 너무 좋았던 어린 時節로 돌아가 限 他의 所重함을 다시 切實하게 느끼게 됐다. 올 봄에는 뜻하지 않은 交通事故에 휩쓸린 뒤 마음을 더욱 다잡으며 골프에 매달렸다. 어느새 임희정에게 골프는 自身 만의 薔薇꽃 같은 存在가 된 것 같다.임희정은 지난 4月 京畿 驪州의 한 골프場에서 열린 프로암大會에 出戰하려고 스포츠유틸리티車輛(SUV)을 타고 移動하다가 嶺東高速道路 여주나들목에서 交通事故를 當했다. 搭乘 車輛이 나들목 施設物과 衝突했는데 廢車를 할 程度로 大型 事故였다. 事故 當時 자고 있던 것으로 알려진 임희정은 多幸히 큰 負傷은 免했지만 목, 어깨, 허리 等에 걸쳐 痛症에 시달려야 했다. 몸에는 打撲傷 程度만 있었으나 筋肉이 쉽게 굳어 힘들었다. 골프 人生의 危機를 맞았어도 임희정은 그동안 交通事故에 對한 言及 自體를 避하려 했다. 그의 한 知人에 따르면 “임희정 프로가 事故를 핑계로 弱해질 수는 없다면서 아픈 몸을 이끌며 더욱 强한 精神力을 發揮했다”고 傳했다. 큰 試鍊을 겪은 임희정은 19日 韓國女子프로골프(KLPGA)투어 메이저 大會인 DB그룹 韓國女子오픈에서 優勝하며 활짝 웃었다.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最高 舞臺에서 그는 最終 合計 19언더파 269打로 마쳐 大會 最低打 記錄까지 갈아 치웠다. 지난해 KLPGA투어를 平定한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價 그를 追擊했지만 力不足이었다. 올 시즌 첫 勝이자 通算 5勝을 올린 임희정은 優勝 賞金 3億 원을 더해 시즌 賞金 2位(4億619萬 원)로 점프했다. 優勝 後 임희정은 비로소 힘들었던 지난날에 對해 입을 열었다. “몸이 잘 따라주지 않아 속상할 때가 많았어요. 아프다고 언제까지나 쉴 수는 없었습니다. 몸이 좋지 않을 때도 샷을 만들 수 있는 能力을 키우려 繼續 出戰했죠.” 임희정은 韓國女子오픈 優勝 트로피를 안은 뒤 自身의 인스타그램에 記憶하기도 싫을 交通事故 寫眞 4張을 올렸다. “事實 이렇게 大會에 參加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感謝한데 메이저大會인 韓國女子오픈을 優勝해서 너무너무 기쁩니다.”라는 글과 함께. 事故 後遺症으로 임희정은 메이저大會인 KLPGA챔피언십 1라운드에 76打를 친 뒤 棄權한 데 이어 5月 NH投資證券 레이디스챔피언십에서는 2라운드 中間 合計 2오버파 146打로 컷탈락했다. 大會 初盤 잘 하다가다도 뒷심이 달려 마지막 라운드에 스코어가 치솟기도 했다. 2021年 임희정과 用品 契約을 한 브리지스톤골프 석교상사 신용우 常務는 “大會 때도 每日 近處 病院이나 鍼術員을 찾아 物理治療를 받거나 鍼을 맞아야 했다. 練習 前 몸 푸는 時間을 늘렸고 플레이 途中에도 스트레칭을 하기도 했다”고 傳했다.임희정은 “이미지 트레이닝과 名상으로도 큰 도움을 받았다. 問題點을 찾기 보다는 스스로를 믿자는 생각으로 競技를 치렀다”고 말했다. 冥想은 아침에 일어났을 때나 自己 前에 反復的으로 했으며, 不安하거나 마음을 가라앉히고 싶을 때 追加的으로 進行했다고 한다. 임희정의 心理 코칭을 擔當하고 있는 正그린 그린코칭 솔루션 代表는 “임 프로는 몸이 不便한 狀態에서도 最大의 시너지를 發揮하려고 많은 努力을 기울였다”며 “目標意識이 剛하고 自身이 무엇을 해야 할지 判斷하는 能力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敎科書的인 完璧한 스윙을 지닌 임희정은 練習 벌레로 有名하다. 新人이던 2019年 3勝을 올리고도 그는 新人賞과 因緣을 맺지 못했다. 當時 27個 大會에서 7次例 컷 탈락하면서 新人賞 포인트를 쌓지 못하는 起伏이 甚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 一貫性 向上에 集中한 그는 2020年 17個 大會에서 100% 컷 通過에 成功한 뒤 지난해에도 28個 大會에 出戰해 한 次例 失格을 除外하면 모두 컷을 通過했다. 김재열 SBS 골프 解說委員은 “처음 투어에 들어왔을 때보다 웨이트와 筋肉量 增加로 힘이 붙어 더욱 堅固하고 節制된 스윙을 갖췄다”며 “스윙 리듬과 템포, 메카닉은 KLPGA투어를 떠나 世界的으로도 最高 水準”이라고 稱讚했다. 最近 스코어와 直結되는 쇼트 게임 訓鍊에 매달린 그는 50m 以內 샷의 完成度를 높이기 위해 每日 2時間 以上, 數百 個의 공을 친다. 석교상사 關係者는 “임희정은 빠르면 4週, 늦어도 6週마다 웨지를 바꾼다. 返納하는 웨지를 보면 페이스 面이 너무 닳아 있어 놀랄 程度”라며 “一般 女子 프로골퍼들은 3,4個月 마다 바꾸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美國프로골프(PGA)투어에는 ‘벤 호건 上’이 있다. 不屈의 鬪魂으로 負傷을 이겨낸 選手에게 주는 一種의 再起賞이다. 傳說의 골퍼 호건은 1949年 피닉스오픈 延長戰에서 敗한 뒤 直接 車를 몰고 歸家하다 車線을 넘어온 버스와 正面衝突했다. 목뼈, 무릎, 갈비뼈, 骨盤 等이 부러지는 重傷을 입은 호건은 “다시 걷기 어려울 것”이란 醫師 診斷까지 받았지만 事故 1年 만이 1950年 US오픈에서 優勝하며 復活했다. ‘골프 皇帝’ 타이거 우즈는 2019年 ‘벤 호건 賞’을 받았다. 허리와 무릎 手術을 여러 次例 받은 우즈 亦是 選手 生活이 쉽지 않을 것이란 憂慮를 깨고 PGA투어 通算 80勝 高地를 밟았다. 지난해 2月 自動車 顚覆事故로 다리를 크게 다친 우즈는 지난 年末 아들 찰리와 이벤트 大會인 PNC 챔피언십을 通해 필드에 復歸해 奇跡에 가깝다는 讚辭를 들었다. KLPGA투어에도 ‘벤 호건 上’이 있다면 올해 受賞者는 임희정이 떼놓은 堂上이라는 얘기가 나올 程度. 임희정은 우즈와 같은 모델의 브리지스톤 골프공을 使用하고 있다. 春川에서 태어난 임희정은 어머니의 故鄕인 太白에서 初等學校와 中學校를 卒業했다. 8歲 때 偶然히 골프 演習場에 들렀다가 골프를 始作했다. 레슨 코치를 求하기도 힘든 狀況에 動映像으로 레슨을 받기도 했다. 주니어 時節 强者로 이름을 날린 임희정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競技 代表로 團體戰 銀메달을 合作했다. 2000年에 태어난 임희정, 박현경, 조아연과 韓國女子골프의 次世代 트로이카로 注目받았다. 어렵게 運動을 했지만 프로 데뷔 後 成功街道를 달리면서 周圍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도 積極的이다. 올해 初에는 팬클럽 會員들과 韓國 白血病小兒癌協會에 2022萬 원을 寄附했다. 지난 시즌 大會 때 버디, 이글을 記錄할 때마다 積立한 基金에 會員들의 募金을 合했다. 따뜻한 마음을 여러次例 傳達하고 있지만 그거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이런 事實이 周圍에 알려지는 걸 꺼렸다. 지난해부터 임희정과 각별한 因緣을 맺고 있는 석교상사 이민기 회장은 “골프를 向한 熱情뿐 아니라 생각이 깊다. 周圍를 配慮하는 成熟한 모습이 印象的이다. 고진영 프로와 닮은 구석이 많다”고 말했다. 김재열 委員은 “차분한 性格에 말數가 적은 便이다. 成功해야 한다는 使命感이 머리 속에 박혀 있는 選手”라며 “頂上에 오를 때까지 성실함이 現在의 結果로 보여주고 있다. 節制된 生活도 큰 長點”이라고 稱讚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6-25 09:00
20年 달리기와 節食… 돌直球 40歲 [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끝판大將’ 오승환(三星)은 이番 시즌 프로野球에서 40歲 나이로 救援王을 노리고 있다. 타이틀을 다투는 LG 고우석(24), KIA 정해영(21) 等은 조카뻘 後輩. 프로野球 選手로는 黃昏의 나이지만 오승환은 如前히 專賣特許인 묵직한 ‘돌直球’를 뿌려대며 勝利를 매조지高 있다. 12日 NC를 相對로 시즌 16세이브를 올렸는데 歷代 40歲 最高 記錄. 2005年 프로에 뛰어든 오승환의 長壽 祕訣은 徹底한 自己管理. “新人 때부터 늘 똑같은 訓鍊 스케줄을 消化하고 있어요.” 競技 始作 8時間 前인 午前 10時 30分에 野球場으로 맨 먼저 出勤한 뒤 登板 後에는 아이싱, 마사지 等 回復 過程을 거치느라 가장 늦게 退勤한다. 고단한 시즌 中에도 週 3回 런지와 스쾃으로 下體 筋力을 다지고 있다. 튜빙 밴드(고무줄), 메디신볼(運動 및 再活道具로 使用되는 공)을 活用해 투구에 使用되는 筋肉 트레이닝度 每日 反復하고 있다. 外野 1.5km 러닝은 하루도 빠지지 않는데 누구보다 빨리 달린다. “요즘은 負傷 豫防에 集中하고 있어요.” 最上의 컨디션을 위해 食事도 깐깐하게 챙긴다. 三星 野球團 食單을 책임지고 있는 이민정 營養士는 오승환에 對해 “平素 밀가루 飮食을 最少化하고 蛋白質 爲主(소고기, 鰱魚, 닭 가슴살)의 食事를 한다. 非시즌에는 炭水化物을 거의 먹지 않는다”고 傳했다. 흔히 運動選手가 30代 後半에 겪는다는 에이징 커브(老衰化)를 거스르는 오승환의 事例는 一般人에게도 示唆하는 바가 크다. 50歲 以上 成人은 每年 1∼2%의 筋肉量이 줄어들어 80歲에는 總 筋肉量의 40∼60%를 잃는다고 한다. 近 減少 速度를 늦추려면 株 2, 3回 筋力 및 有酸素 運動이 必須다. 김병성 경희대醫療院 敎授(家庭醫學科)는 “老年層은 하루 蛋白質 勸奬 攝取量의 70% 未滿에 머무는 境遇가 많다. 하루 100g의 蛋白質은 먹어야 하는데 고기로 말하면 250g 程度”라며 “炭水化物은 줄이는 게 正答이며 玄米나 混合穀物이 좋다”고 助言했다. 허수정 차의과대학 敎授(스포츠醫學)는 “끼니마다 손바닥 하나 半 程度 量의 蛋白質 攝取를 勸奬한다. 植物性 蛋白質(豆腐, 堅果類)과 動物性 蛋白質(肉類, 달걀, 牛乳)의 攝取 比率이 2 對 1 程度면 理想的이다”라고 말했다. 10年 前 오승환은 “리베라처럼 롱런하고 싶다”는 抱負를 밝혔다. 뉴욕 양키스의 守護神 마리아노 리베라는 43歲까지 强速球를 뿌리다 유니폼을 벗었다. 그는 19年 동안 每日 달리기와 스트레칭을 하며 飮酒와 튀긴 飮食을 멀리하고 競技 後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韓日 월드컵 熱氣가 韓半島를 强打했던 20年 前 이맘때 大學生 오승환은 팔꿈치 手術 後 하루 14時間 再活에만 專念했다. 韓國 蹴球 4强 神話에 對한 記憶이 거의 없을 만큼 再起만을 꿈꾸며 몸부림쳤다. 아무리 좋은 트레이닝 프로그램과 食單이라도 實踐하지 않으면 아무 소용없다. 目標를 세웠다면 바로 切實한 마음과 함께 行動하시라. 金鍾奭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6-20 03:00
高蛋白 食事, 筋力 有酸素 運動…老化 防止 두 날개 [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20年 前 6月은 2002 韓日월드컵 熱氣가 뜨거웠다. 韓國 蹴球가 4强 神話를 이루는 벅찬 感激에 廣場과 거리는 붉은 물결이 넘실거렸다. 누구에게나 잊지 못할 追憶 하나 程度는 있을 程度다. 當時 스무살 檀國大 野球部 投手였던 오승환은 월드컵 蹴球에 얽힌 記憶이 거의 없다. 팔꿈치 手術을 받은 뒤 하루 14時間 再活에만 專念했기 때문. 서울 옥수동의 檀國大 宿所에서 午前 8時에 出發해 蠶室에 있는 再活院에서 하루 終日 時間을 보냈다고 한다. 午後 10時 넘어 다시 宿所로 돌아가는 스케줄을 反復했다.●조카뻘 後輩와 타이틀 競爭 再起를 向해 몸부림 친 그는 江山이 두 番 變할 긴 歲月 속에서 絶頂의 技倆으로 ‘끝판大將’의 面貌를 誇示하고 있다. 줄곧 三星 유니폼을 입고 있는 그는 이番 시즌 프로野球에서 40歲 나이로 救援王까지 노리고 있다. 타이틀을 다투는 LG 고우석(24), KIA 정해영(21) 等은 조카뻘 되는 後輩. 프로野球 選手로는 黃昏의 나이지만 오승환은 如前히 健在한 모습이다. 12日에는 NC를 相對로 시즌 16세이브를 올리며 임창용이 갖고 있던 歷代 40歲 最多 記錄인 15세이브를 넘어섰다. 2005年 프로에 뛰어든 오승환의 長壽 祕訣은 徹底한 自己管理다. “新人 때부터 늘 똑같은 訓鍊 스케줄을 消化하고 있어요.” 오승환의 에이전트인 金東旭 스포츠 인텔리전스 그룹 代表는 “京畿 始作 8時間 前인 午前 10時 30分에 野球場을 찾아 맨 먼저 出勤한 뒤 登板 後에는 아이싱, 마사지 等 回復 過程을 거치느라 가장 늦게 退勤한다”고 傳했다.●경기가 없어도 늘 下體筋力 强化 日本과 美國 프로野球에 進出해 先進 野球를 뛴 經驗도 營養價 滿點의 資産이 되고 있다. 特히 登板이 없어도 늘 競技 前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는 메이저리그 投手들의 모습을 벤치마킹했다. 고단한 시즌 中에도 週 3回 런지와 스쿼트를 反復하며 下體 筋力을 다지고 있다. 튜빙 밴드, 메디신볼을 活用해 투구에 使用되는 筋肉과 몸 트레이닝度 每日 反復하고 있다. 外野 1.5㎞ 러닝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있는 데 누구 보다 빨리 달린다. “예전에는 筋肉量을 키우는 벌크업에 重點을 둔 웨이트 트레이닝을 했다면 요즘은 負傷 豫防을 위한 運動과 스트레칭에 集中하고 있어요.” 三星의 한 選手는 “오 先輩님의 運動量은 어마어마해 따라갈 수 없다. 大砲알 같은 공을 던지는 理由”라고 말했다. 허삼영 三星 監督도 “體力, 球威, 技倆 等 모든 面에서 뒤처지지 않는다. 訓鍊法, 競技運營能力, 食單 管理 等 報告배울 點이 무척 많은 選手”라고 稱讚을 아끼지 않았다. 最上의 컨디션을 爲한 努力은 運動場 뿐 아니라 食堂에서도 繼續된다. 三星 野球團 食單을 책임지고 있는 이민정 營養士는 오승환에 對해 “平素 밀가루 飮食을 最少化하고 蛋白質 爲主(소고기, 鰱魚, 닭 가슴살)의 食事를 한다. 非시즌에는 炭水化物을 거의 먹지 않는다”고 傳했다. 이 營養士는 또 “(오승환이) 選手團에 蛋白質 도시락을 推薦하기도 했다”며 “다른 選手들이 이미 隱退할 40代 나이에도 不拘하고 20代의 피지컬을 維持하며 絶頂의 技倆을 펼치는 모습이 確實히 레전드 選手는 다르구나를 느꼈다”고 말했다. 홍정기 차의과대학 敎授(스포츠醫學)은 “古參 選手는 筋機能 및 關節 柔軟性 訓鍊은 쉽게 생각하고 疏忽히 할 수 있는데 오승환 選手는 빅리그에서 배운 몸 管理法을 잘 維持하고 있다. 힘든 일인데도 徹底하가 自己 몸管理 루틴을 持續하는 것은 본받을 點”이라고 評價했다. 흔히 運動選手가 30代 後半에 접어들면 겪는다는 에이징 커브(나이에 따른 老衰化)를 거스르는 오승환의 老將鬪魂은 스포츠가 職業이 아닌 一般人에게도 示唆하는 바가 크다.●주 3回 運動으로 땀 흘려야 50歲 以上 成人은 每年 1~2%의 筋肉랑이 減少해 80歲에는 總 筋肉量의 40~60%를 잃는다고 한다. 김병성 경희대醫療院 家庭醫學科 敎授는 筋肉量이 줄어드는 60 ,70代의 蛋白質 攝取를 强調했다. 金 敎授는 “老年層은 하루 蛋白質 勸奬 攝取量의 70% 未滿인 境遇가 많다. 하루 100g의 蛋白質은 먹어야 하는데 고기로 말하면 250g 程度에 該當 된다”며 “炭水化物은 줄이는 게 正答이며 玄米나 混合穀物이 좋다”고 助言했다. 고단백질 食事가 重要하지만 먹는 것만으로 筋肉이 만들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飮食은 에너지 소스日 뿐이라는 게 金 敎授의 說明. 金 敎授는 “冊가방에 좋은 參考書만 넣고 다닌다고 成績이 좋아지는 건 아니다. 오히려 팔만 아플 수도 있다. 運動이라는 媒介體가 반드시 必要하다. 食單 管理와 함께 筋力運動과 有酸素 運動을 골고루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단백질 攝取는 손바닥 하나 半 程度 허수정 차의과대학 敎授(스포츠醫學)는 “老化로 인한 筋減少 豫防을 위해선 三時세끼 適切한 量의 蛋白質을 꾸준히 攝取하는 것이 必要하다. 蛋白質 하루 勸奬 攝取量은 體重 1kg 糖 0.8~1.2g인데 體重, 活動量에 따라 끼니마다 손바닥 하나~하나半 程度 量의 蛋白質 攝取를 勸奬한다. 植物性 蛋白質(콩, 豆腐, 堅果類 等)과 動物性 蛋白質(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等) 攝取 比率이 2:1 程度면 理想的”이라고 말했다. 許 敎授는 또 “2017年 保健福祉部 老人 營養 管理 狀態 調査 統計에 따르면 65~74歲 約 30%, 75~79歲 44.3% 程度가 營養管理 注意 狀態라고 한다. 食慾不振 等으로 인해 끼니를 대충 때우지 않고 均衡 있고 다양한 飮食 攝取를 통해 豐富하게 營養素를 攝取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욱 重要하다”고 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6-19 11:00
低鹽, 消息, 熟眠… 血管 彈力 찾은 70代 프로[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양찬국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헤드프로(73)는 弟子만도 6000名에 이르는 골프 敎習가로 有名하다. 70代 中盤에도 旺盛하게 活動하던 그는 얼마 前 아찔한 經驗을 했다. 서울에서 車를 몰고 375km 距離인 慶南의 한 골프場 行事에 參席했을 때 일이다. “同乘者와 번갈아 밤새 6時間 運轉을 하고 있었는데 내 말套가 異常해진 것 같더라고요. 졸려서 그런 줄 알았죠.” 골프라운드 途中에도 목소리가 語訥해진 느낌은 如前했다. 齒科治療(임플란트) 影響인가 싶어 主治醫에게 電話를 했더니 腦卒中의 前兆症狀 같으니 病院부터 가보라고 했다. 救急車 타고 가까운 病院 應急室을 거쳐 다른 綜合病院으로 移送된 뒤 腦梗塞 治療를 받았다. 1週日 入院 後 言語障礙까지 回復한 그는 “迅速한 措置가 이뤄져 多幸이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腦卒中은 腦血管이 막히는 腦硬塞과 腦血管이 터지는 腦出血을 統稱한다. 早期 治療 與否가 死亡率과 後遺症에 큰 影響을 미친다. 신희섭 江東慶熙大病院 神經外科 敎授는 “腦卒中은 ‘스피드 싸움’이다. 큰 腦動脈이 막혀 發生하는 腦硬塞의 境遇 症狀 發生 後 4時間 半 以內에 血栓溶解劑를 靜脈으로 投與하는 것이 治療의 골든타임”이라고 말했다. 越南戰에 參戰했던 양 프로는 健康만큼은 늘 自身 있었다. “職業이 골프라 定期的으로 라운드, 레슨을 해서 感氣 한 番 걸려본 일 없었어요. 걷기와 筋力은 同年輩보다 앞선다고 確信했죠. 드라이버도 240m는 쳤어요.” 하지만 이番 일을 겪은 뒤 스스로를 돌아보게 됐다. “‘亂 튼튼해’라는 믿음에서 비롯된 自由로운 食習慣 탓에 時限爆彈을 안고 살았던 模樣이에요. 血壓과 血糖도 높고 高脂血症까지 있다더군요.” 退院 後 그는 醫師 勸誘에 따라 맵고 짠 飮食을 멀리하며 食事量도 70%로 줄였다. “膾덮밥 먹을 때 밥 半 空器에 醋고추醬도 잘 안 뿌립니다. 빵 떡 라면도 안 먹게 됐어요. 잘 자는 게 重要하다고 해 午後 10時면 불 꺼요.” 美國心臟協會의 硏究 結果에 依하면 平均年齡 72歲의 골프를 치는 集團의 死亡率은 15.1%로, 치지 않는 集團의 死亡率(24.6%)에 비해 顯著히 낮았다. 申 敎授는 “腦卒中 豫防에는 血管의 彈力性을 길러주는 運動이 必須다. 血壓을 갑작스레 올리는 웨이트트레이닝, 숨을 오래 참는 水營보다는 가볍게 걷는 有酸素 運動이 좋다”고 助言했다. 規則的인 스트레칭으로 柔軟性을 기른 量 프로는 最近 레슨을 再開하면서 “나이는 數字에 不過하다지만 無理해선 안 된다. 골프 스코어나 거리도 數字일 뿐이니 너무 執着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過猶不及이라고 했다. 健康에 對한 지나친 自信感은 오히려 毒이 될 수 있다. 金鍾奭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6-13 03:00
腦硬塞 딛고 다시 뛰는 73歲 ‘量싸부’[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골프 敎習가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양찬국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헤드프로(73)는 얼마 前 生死의 境界를 넘나든 적이 있다. 慶南 統營 로열CC에서 열린 골프 行事에 參席했을 때 일이다. “서울에서 車를 몰고 375km 거리를 내려갔어요. 同乘者와 밤새 번갈아 6時間 運轉을 하고 있었는데 스스로 느끼기에 말套가 異常해진 것 같더라고요. 졸려서 그런 줄 알았죠.” 골프場에 到着해 라운드를 始作한 그는 如前히 自身의 목소리가 語訥해진 느낌을 받았다. 齒科治療(임플란트) 影響으로 생각해 主治醫에게 電話를 했더니 腦卒中의 前兆症狀 같으니 빨리 病院에 가보라는 얘기를 들었다. 救急車를 타고 가까운 病院 應急室을 거쳐 다른 綜合病院으로 移送된 뒤 腦硬塞 專門治療를 받았다. 1週日 入院 後 言語障礙까지 回復할 수 있었던 그는 “빠른 判斷과 迅速한 措置가 이뤄져 多幸이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腦卒中은 腦血管이 막히는 腦硬塞과, 腦血管이 터지는 腦出血을 統稱하는 데 한番 發生하면 永久的인 損傷을 일으키는 境遇가 많아 生命을 威脅하거나 深刻한 後遺症을 남길 수 있다. 代表的인 前兆症狀은 △物件을 들고 있다가 떨어뜨리거나, 걸을 때 한쪽으로 쏠리는 팔다리 힘 빠짐이나 感覺 異常, △얼굴이 痲痹되거나 感覺의 以上 △發音이 語訥하거나 말이 잘 나오지 않는 境遇, △極甚한 頭痛과 嘔吐 △어지럼症 等이 있다. 特히 高齡이거나 高血壓, 糖尿, 高脂血症, 吸煙, 飮酒, 過勞, 睡眠不足 等의 危險要因을 갖고 있는 境遇에는 前兆症狀을 恒常 記憶하고 症狀이 나타나면 빠르게 病院을 찾아 檢査 및 治療를 받아야 한다. 무엇보다 早期 治療 與否가 死亡率과 後遺症에 큰 影響을 미친다. 신희섭 江東慶熙大病院 神經外科 敎授는 “腦卒中은 ‘스피드 싸움’이다. 症狀이 있으면 遲滯 없이 應急室을 찾아야 한다. 큰 腦動脈이 막혀 發生하는 腦硬塞의 境遇 症狀 發生 後 4時間 半 以內에 血栓溶解劑를 靜脈으로 投與하는 것이 治療의 골든타임”이라고 말했다. 申 敎授는 또 “藥물 治療가 失敗하거나, 골든타임을 지났더라도 血管 內 治療를 통해 높은 治療 成功率을 보이고 있어, 症狀 發生 時 最大限 빨리 應急室로 來援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血管 內 治療란 사타구니를 約 2~3㎜ 程度 切開한 後, 大腿動脈을 통하여 腦血管에 導管(카테터)을 넣어 血戰을 빼내어 腦卒中을 治療하는 方法이다.월남전에 參戰했던 양 프로는 枯葉劑 後遺症을 겪기는 했어도 健康만큼은 늘 自身 있었다. 美國 移民을 떠났다가 2001年 歸國한 그는 63歲의 나이로 韓國프로골프(KPGA) 챔피언스 투어 資格證을 땄기도 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競技에는 69歲 나이로 우즈베키스탄 골프 代表팀 監督을 맡아 出戰해 조카뻘 되는 選手들을 指導했다. 여름에는 午前 5時부터 캐디 敎育에 나섰고 1年에 400라운드 가까이 돈 적도 많다. “職業이 골프인지라 定期的으로 라운드를 하고, 레슨도 해서 感氣 한番 걸려본 일이 없었어요. 걷기와 筋力은 同年輩들보다 앞선다는 確信이 있었죠. 드라이버도 240m는 쳤어요.” 하지만 이番 일을 겪은 뒤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됐다. “‘亂 튼튼해’라는 믿음에서 비롯된 自由로운 食習慣 탓에 時限爆彈을 안고 살았던 模樣이에요. 그동안 제대로 받지 않았던 精密 檢査를 해보니 血壓과 血糖도 높고 高脂血症까지 있다더군요.” 退院 後 그는 醫師 勸誘에 따라 맵고 짠 飮食을 멀리하며 食事量도 70%로 줄였다. “膾덮밥 먹을 때 밥은 半 空器에 醋고추醬도 잘 안 뿌립니다. 빵 떡 국수 라면도 거의 안 먹게 됐어요. 잠은 억지로라도 午後 10時면 들려고 해요.” 規則的인 스트레칭으로 柔軟性도 기른 그는 레슨도 再開했다. 美國心臟協會의 한 硏究 結果에 依하면 平均 年齡 72歲의 골프를 치는 集團의 死亡率은 15.1%로 치지 않는 集團의 死亡率(24.6%)에 비해 顯著히 낮았다. 골프가 아니더라도 適切한 運動은 必須. 申 敎授는 “腦卒中 再發을 막으려면 血管의 彈力性을 길러주는 運動이 必要하다. 血壓을 갑작스레 올리는 웨이트 트레이닝, 숨을 오래 참는 수영 보다는 가볍게 걷는 有酸素 運動이 좋다”고 助言했다. 剛한 햇볕과 高溫에 오래 露出되거나, 찜질房 사우나 같이 溫度 變化가 極甚한 環境은 腦卒中을 일으킬 수 있다. 甚한 溫度 變化에 露出되지 않도록 하고 햇볕을 막기 위한 帽子를 쓰는 게 좋다. 野外活動 中間에 休息을 取하고 適切한 水分 補充을 하는 것이 반드시 必要하다. 量 프로는 “나이는 數字에 不過하다는 생각이 때론 몸을 해치는 毒이 될 수 있다. 골프 스코어나 거리도 數字일 뿐이니 너무 執着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6-12 12:00
입, 귀에 紙匣까지 年 에어본 監督과 헹가래[김종석記者의 퀵 어시스트] 프로籠球 SK 전희철 監督(49)은 시즌이 끝났어도 如前히 바쁘다. 指揮棒을 처음 잡은 2021~2022시즌에 SK를 正規리그와 플레이오프에서 연이어 正常으로 이끌며 統合챔피언에 올랐기 때문이다. 優勝을 記念하는 이런저런 行事와 約束이 쏟아지고 있어 連日 빡빡한 日程을 消化하고 있다는 게 그의 얘기. 過去 ‘籠球大統領’ 허재는 “優勝 後 人事 다닐 때가 가장 幸福한 時期다. 마음껏 즐겨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初步司令塔으로 偉業을 이룬 전희철 監督도 시즌 내내 가슴 졸였던 지난날들을 이제는 밝은 목소리로 復棋할 만큼 달콤한 時間을 보내고 있는듯 하다. 前 監督은 赴任 初期 낮은 自由投 成功率 때문에 苦悶이 많았다고 한다. 그가 생각한 아이디어는 異色 ‘당근’이었다. 監督의 注文에 따라 SK 選手들은 訓鍊을 마치고 난 뒤 두 그룹으로 나뉘어 兩쪽 골대에서 自由投 訓鍊을 實施했다. 選手 1人當 自由投 13個를 連달아 넣은 뒤에야 코트를 떠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中間에 失敗하면 재도전해야 했다. ‘13’은 前 監督이 選手 時節 달던 등番號. 前 監督 隱退 後 SK에서 永久 缺番된 백넘버다. 自由投를 試圖하는 동안 다른 選手들은 말을 걸거나 自由投 라인 周邊을 얼씬거리기도 했다. 一種의 妨害 動作으로 어떤 狀況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正確性을 끌어올릴 意圖였다. 自由投 13個를 연이어 成功한 先着順 3名의 選手에게는 前 監督이 私財를 털어 5萬~10萬 원을 줬다. 代身 가장 늦게 ‘課題’를 끝낸 選手에게는 同僚들에게 커피를 돌리도록 하는 ‘페널티’를 주기도 했다. 前 監督은 “플레이오프 같은 重要한 競技나 接戰 狀況일수록 自由튜의 重要性 크기만 하다. 選手들의 集中力을 키워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1970年 방콕 아시아競技에서 韓國의 첫 金메달을 이끈 신동파 前 大韓民國籠球協會 副會長은 아시아 最高의 슈터로 이름을 날린 祕訣을 묻자 “땀 말고는 없다”고 答했다. 그는 “내가 選手 때 訓鍊을 하면 自由投와 점프슛을 100個 던져 모두 넣으려 集中했다. 점프슛을 87個 連續 성공시킨 적도 있다”며 “요즘 籠球를 보면 오픈 찬스에서도 넣지 못하는 境遇가 많더라. 프로답게 보이려면 熾烈하게 努力해야 한다”고 助言한 적이 있다. 自由投 强化를 위한 前 監督의 藥발은 있었다. 特히 SK에서 攻擊을 책임지는 센터 자밀 워니(평균 22.1點)와 포워드 최준용(平均 16.0點)의 自由投 成功率 向上이 눈에 띄었다. 正規리그에서 워니의 自由投 成功率은 지난 시즌 70.2%에서 74.6%로 올랐다. 최준용은 2016年 프로 데뷔 後 가장 높은 71.0%를 찍었다. 負傷으로 呻吟했던 최준용의 지난 시즌 自由投 成功率은 53.3%에 그쳤다. 포스트 플레이가 많고 相對 守備가 集中되는 두 選手는 競技 途中 自由投 機會도 늘어나기 마련이다. 自由投 라인에 섰을 때 自由롭지 못하면 全體的인 景氣 흐름에도 惡影響을 줄 수 있다. 전희철 監督은 시즌 막판 하프라인 슈팅 이벤트를 實施했다. 選手들이 하프라인에서 初場거리 슈팅을 試圖해 成功하면 30萬~50萬 원에 이르는 보너스를 支給했다. 長期 레이스에서 자칫 가라앉을 수 있는 選手團 雰圍氣를 끌어올릴 意圖였다. 고된 日課를 愉快한 하프라인 이벤트로 마무리한 SK 選手들은 코트에서 더욱 신바람을 냈다는 評價다. SK 主張 김선형은 “監督님 德分에 選手들의 動機附與가 생겼다”며 “自由投 集中力이 眞짜 좋아졌고 成功率도 漸漸 올라가는 게 느껴졌다. 賞金이 걸려있다 보니 選手들끼리 善意의 競爭도 하게 됐다”고 말했다. SK 球團 關係者에 따르면 전희철 監督이 이番 시즌 自由投, 하프라인 이벤트를 위해 쓴 現金 總額만 1200萬 원에 이른다고 한다. 이 關係者는 “리더가 될 수록 베풀어야 한다. 말은 줄이고 紙匣은 熱라고도 하지만 다른 指導者에게 볼 수 없는 異例的인 모습이었다”고 傳했다. 前 監督은 “選手들과 눈높이를 맞추면서 재밌게 選手들의 訓鍊 成果를 높이기 위해 하다보니 그렇게 됐다. 좋은 結果가 나왔으니 그걸로 滿足할 뿐이다”고 말했다. 경복고와 고려대를 거쳐 1996年 東洋 創團 멤버로 入團한 전희철 監督은 ‘에어본’이라는 別名을 지닌 最高 스타 出身이다. 2002年 東洋을 頂上의 자리에 올려놓으며 프로舞臺에서 最高의 瞬間을 맞았다. 하지만 기쁨도 暫時. 當時 優勝 祝賀자리에서 전희철이 팀을 떠날 수도 있다는 球團 高位關係者의 發言이 나와 衝擊에 빠지더니 結局 20年 前 이맘 때 샐러리캡 問題로 KCC에 트레이드 됐다. 東洋은 김승현 金炳哲을 잡기 爲해 이현준, 現金 6億 원을 받는 條件으로 전희철을 내보낸 것. 아이러니하게도 트레이드 카드였던 이현준은 이番 시즌 SK 코치로 前 監督과 呼吸을 맞춰 優勝 기쁨을 나눴다. KCC 移籍 後 제 자리를 잡지 못하며 葛藤을 겼던 前 監督은 2003年 12月 SK로 둥지를 옮겨 選手 生活을 마무리 한 뒤 運營팀長, 2군 監督 等 다양한 補職을 거쳐 문경은 監督 밑에서 10年 동안 首席코치를 맡았다. 監督에 選任된 건 지난해 5月 일이다. 밑바닥부터 찬찬히 다시 始作한 그는 스타 意識을 버리고 戰術의 基本과 疏通의 重要性에 눈을 떴다. 전희철 監督은 “20年 前 東洋을 떠날 때만 해도 萬感이 交叉했다. 힘든 瞬間이 많았지만 되돌아보니 所重한 經驗이었다”고 말했다. 優勝 헹가래는 決코 쉽게 오지 않았다. 士族 한 가지. 전희철 監督의 現役 時節 通算 自由投 成功率은 어땠을까. 韓國籠球聯盟에 따르면 74.3%였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6-11 09:00
골프 女帝 25年 平靜心 이끈 금쪽같은 伴侶犬[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골프 女帝 박인비(34)는 伴侶犬 사랑이 각별하다.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途中 컨디션 亂調로 지난달 歸國한 그는 골든 레트리버 ‘리오’와 心身을 추스른 뒤 6日 出國한다. “힘들거나 克服할 일이 있을 때 리오가 옆에 있기만 해도 다른 慰勞가 必要 없어요. 마음의 安定을 取할 수 있어 便安해져요. 散策, 旅行 等 다양한 活動을 하다 보면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몰라요.” 박인비와 伴侶犬의 因緣은 就學 前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7歲 때 아빠가 데려온 럭키가 처음이었어요…. 그 後로 25年 넘게 稅米 리오 順으로 키우고 있어요.” 세미는 初等學校 5學年 때인 1999年 아버지가 준 優勝 膳物. 2001年 박인비의 美國 儒學에도 同行했다. “어린 나이에 낯선 땅에서 適應하는 데 큰 힘이 됐어요. 외로울 때 依支하며 지냈죠.” 17年을 同苦同樂한 세미가 老齡으로 힘들어할 때 大會 出戰을 抛棄하기도 했다. 박인비뿐 아니라 伴侶犬을 키우는 골프 選手가 늘고 있다. 몰티즈 ‘대박이’를 金쪽같이 아끼는 世界 랭킹 1位 고진영을 비롯해 朴城炫, 최혜진, 지은희, 신지애, 임희정 等도 伴侶犬을 家族처럼 여긴다. 代表的인 멘털 스포츠인 골프는 自身과의 싸움이다. 코칭心理專門家인 正그린 그린코칭 솔루션 代表는 “골프 選手는 빡빡한 競技日程과 訓鍊에 따른 制限된 疏通과 感情의 表現 때문에 외로움을 겪기 마련이다. 伴侶動物과 感情을 交流하면 疏通의 窓口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장덕선 한국체대 敎授(스포츠心理)는 “골프選手가 伴侶動物을 對하면서 感情의 緩衝 作用과 情緖的인 安定을 가져오면 競技力에도 肯定的인 影響을 미칠 수 있다”고 說明했다. 伴侶動物은 老年層 健康 維持에도 도움이 된다. 英國 리버풀大 硏究에 따르면 伴侶犬이 있는 사람은 每週 300分을 散策하게 돼 伴侶犬을 키우지 않는 사람보다 200分을 더 걷는다고 한다. 美國 미시간대 醫療센터는 “人間과 伴侶動物의 紐帶가 血壓과 스트레스 減少뿐 아니라 認知 低下를 豫防할 수 있다”는 論文을 發表했다. 正그린 代表는 “伴侶動物은 老年層에게 삶의 活力을 찾게 해 준다”며 “自身이 꼭 必要한 存在라는 것을 느끼고 伴侶動物을 먹이고 씻기거나 散步 等으로 더욱 많은 活動을 하기 때문에 精神的, 肉體的 健康 增進 效果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伴侶動物의 特性과 養育方法 等을 미리 理解한 狀態에서 責任感과 交感이 무엇보다 重要하다는 게 專門家들의 얘기다. 펫티켓이란 말이 있듯 이웃에 對한 配慮도 必須. 벗을 뜻하는 漢字 ‘郵(友)’는 왼손과 오른손이 정답게 맞잡은 模樣에서 由來했다. 눈빛만 봐도 通하는 따뜻한 關係는 最高 補藥이 될 수 있다. 사람에게나 動物에게나. 金鍾奭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6-06 03:00
프로골퍼부터 男女老少 모두의 健康 파트너 ‘伴侶動物’[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伴侶動物을 키우는 國內 人口가 1500萬 名을 넘었다고 한다. 어느새 伴侶動物은 家族 같은 存在가 됐다. 골프選手 가운데는 伴侶犬을 키우는 事例가 늘고 있다. 골프 女帝 박인비(34)가 代表的이다. 박인비 뿐 아니라 말티즈 ‘대박이’를 金쪽 같이 아끼는 世界 랭킹 1位 고진영을 비롯해 朴城炫, 최혜진, 지은희, 신지애, 임희정 等도 伴侶犬을 家族처럼 여긴다. 멘털 스포츠인 골프는 自身과의 싸움이다. 코칭心理專門家인 正그린 그린코칭 솔루션 代表는 “골프 選手는 競技日程과 訓鍊에 따른 制限된 疏通과 感情의 表現 때문에 외로움을 겪기 마련이다. 伴侶動物과 感情을 交流하면 疏通의 窓口로 利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장덕선 한국체대 敎授(스포츠心理)는 “골프選手가 伴侶動物을 對하면서 感情의 緩衝 作用과 情緖的인 安定을 가져오면 競技力에도 肯定的인 影響을 미칠 수 있다”고 說明했다.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途中 컨디션 亂調로 지난달 歸國한 박인비는 6日 다시 出國할 때까지 골든 리트리버 ‘리오’와 心身을 추스르고 있다. “리오와 많은 時間을 보내고 있어요. 마음의 安定을 取할 수 있어 便安해져요. 다양한 活動을 하다보면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를 程度에요.” 박인비와 伴侶犬의 因緣은 就學 前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7歲 때 아빠가 데려온 럭키가 처음이었어요. 그 後로 25年 넘게 稅米 리오 順으로 키우고 있어요.” 세미는 初等學校 5學年 때인 1999年 아버지가 준 優勝 膳物. 박인비의 2001年 美國 儒學에도 同行했다. “어린 나이에 낯선 땅에서 適應하는 데 큰 힘이 됐어요. 외로울 때 依支하며 지냈죠.” 17年을 同苦同樂한 세미가 老齡으로 힘들어 할 때 大會 出戰을 抛棄하기도 했다. 고진영은 “대박이는 正말 所重한 存在다. ‘밥 먹을까’ ‘누나랑 같이 놀자’라고 하면 다 알아 듣는다. 大舶이 德分에 眞짜 大舶을 쳤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過去 인터뷰에서 “伴侶犬을 가진 뒤 좋은 일이 많았다.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이 便해진다”고 所感을 밝히기도 했다. 伴侶動物은 老年層 健康維持에도 도움이 된다. 英國 리버풀大 硏究에 따르면 伴侶犬이 있는 사람은 每週 300分을 散策하게 돼 伴侶犬을 키우지 않는 사람보다 200分을 걷는다고 한다. 美國 미시간대 醫療센터는 “人間과 伴侶動物의 紐帶가 血壓과 스트레스 減少 뿐 아니라 認知低下를 豫防할 수 있다”는 論文을 發表했다. 正그린 代表는 “伴侶動物은 老年層에게 삶의 活力을 찾게 해준다”며 “自身이 꼭 必要한 存在라는 것을 느끼고 伴侶動物을 먹이고 씻기거나 散策 等으로 더욱 많은 活動을 하게 되기 때문에 精神的, 肉體的 健康增進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說明했다. 다만 伴侶動物의 特性과 기르는데 所要되는 것들에 對해 미리 理解한 狀態에서 責任感과 交感이 무엇보다 重要하다는 게 專門家들의 얘기다. 成熟한 伴侶動物 文化 定着과 함께 이웃에 對한 配慮도 必須. 박인비는 “리오가 大型犬이라 外出할 때 다른 사람과 最大限 많이 마주치지 않으려고 아침 일찍이나 밤 늦게 하기도 한다. 旅行도 사람이 없는 곳으로 하는 便”이라며 “저희가 느끼는 하루랑 個들이 느끼는 하루는 時間이 많이 다르다고 하더라. 좋은 追憶을 많이 만드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大型犬이던 小型犬이던 가장 重要한 건 主人이 주는 사랑과 時間이다. 그거말고 바라는 게 없는 親舊들이다. 그래서 最大限 그걸 주려 努力한다”고 덧붙였다. 正그린 代表는 “盲目的인 過剩 保護 보다는 敎育的인 訓鍊을 통해 참고 기다리는 法을 배우고 그 以後엔 얼마든지 사랑받고 尊重받는다는 느낌을 주는 것이 重要하다. 室內에서부터 하네스나 목줄을 통해 함께 걷는 것에 對한 訓鍊을 進行한 後 散策을 하면 더욱 安全하고 서로가 즐거운 散策을 經驗할 수 있다. 散策 訓鍊은 伴侶犬들의 突發 行動을 막아주고 참을性을 길러주기 때문에 必須”라고 助言했다. 벗을 뜻하는 漢字 ‘郵(友)’는 왼손과 오른손이 정답게 맞잡은 模樣에서 由來했다. 눈빛만 봐도 通하는 따뜻한 伴侶動物은 最高의 補藥이 될 수 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6-05 12:00
200萬分의 1 確率 뚫은 卓球王 劉承旼[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國際올림픽委員會(IOC) 選手委員人 劉承旼 대한탁구협회 會長(40)은 며칠 前 골프를 치다 짜릿한 經驗을 했다. 基準打數 보다 3打를 적게 치는 앨버트로스를 처음 낚았다. 珍奇한 記錄은 이달 初 提州 西歸浦市 우리들CC(代表 이유성) 南코스 17番 홀(파5)에서 나왔다. 드라이버 티샷을 한 뒤 175m를 남겨둔 狀況에서 타이틀리스트 5番 아이언으로 한 세컨드 샷이 홀로 빨려 들어갔다.30년 球歷 同伴者도 처음 본 珍風景앨버트로스는 그 確率이 200萬分의 1로 알려졌다. 홀인원(確率 1萬2000分의 1)보다 어렵다. 長打에 正確度를 兼備해야 하고 幸運까지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當時 柳 會長과 同伴者였던 우리들CC 조장현 副社長은 “451m의 파5홀인데 화이트티가 조금 앞쪽으로 당겨진 狀況이라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온이 可能했다. 柳 會長이 마지막으로 세컨드 샷을 했는데 完全히 핀을 向해 날아갔다. 그린에 올라가니 공이 안보여 確認하니 컵 안에 있어 다들 놀랐다. 30年 球歷에 앨버트로스는 처음 봤다”고 놀라움을 表示했다. 17番 홀은 페어웨이가 넓은 若干 오르막 傾斜에 있다. 長打者에게는 투온의 誘惑을 갖게 하지만 그린 周邊에 도사리고 있는 깊은 벙커들을 操心해야 한다. 柳 會長이 앨버트로스를 作成한 우리들CC는 ‘黃金곰’ 잭 니클라우스가 設計했다. 自然을 있는 그대로 保存하면서 地形의 獨特함을 살렸는데 濟州 골프場 가운데 보기 드물게 漢拏山과 西歸浦 앞바다를 同時에 볼 수 있는 卓越한 風光을 지녔다. 年平均 氣溫이 16.7度에 이르는 돈내코 地域에 位置해 있어 한겨울에도 溫和한 便이라 四季節 라운드가 可能한 골프場이라는 評價다. 엘리트 스타 거쳐 스포츠 行政家로 成功的 變身卓球 스타 出身인 柳 會長은 選手 隱退 後 2015年 골프를 始作했다. 그리 길지 않은 球歷이지만 남들이 부러워할 ‘記念碑’를 골고루 세웠다. 앨버트로스에 앞서 지난해 濟州 나인브릿지에서 홀인원을 낚았다. 하이랜드 코스 8番 홀(파3)에서 145m를 8番 아이언을 攻掠했는데 티샷한 공이 홀 안으로 사라졌다. 롯데 스카이힐 濟州CC에서 해본 샷이글 1回를 包含해 이글도 3次例 했다는 게 柳 會長의 說明이다. 柳 會長은 “지난해 홀인원, 올해 앨버트로스를 했으니 해볼 건 거의 해본 것 같다. 來年엔 뭘 할지 궁금하다”며 웃었다. 柳 會長의 베스트 스코어는 74打. 핸디캡을 물었더니 謙遜하게 “보기 플레이어 程度라고 答했다. 코치 生活과 스포츠 行政家로 일하느라 골프를 자주 치거나 正式으로 꾸준히 배우지 못했다는 게 그의 얘기다. 柳 會長은 ”사람들과 다양한 交流를 할 수 있고, 卓球와 비슷한 點도 있지만 다른 特性이 있다는 點이 골프의 魅力“이라고 말했다. 40代에 접어든 그는 바쁜 日程 속에 健康管理가 쉽지 않다고 털어 놓았다. 그래도 틈틈이 登山도 가고, 休日엔 가끔 골프를 하고 있다. 웨이트 트레이닝度 꾸준히 하려 한다. 1997年 男子 卓球 最年少(15歲) 國家代表로 뽑힌 ‘핑퐁 신동’ 柳 會長은 韓國 卓球의 에이스로 이름을 날리며 2004年 아테네올림픽에서 金메달을 목에 걸었다. 隱退 後에는 指導者 生活을 하다 IOC 選手委員, 卓球協會腸을 맡으며 스포츠 行政家로 旺盛하게 活動하고 있다. 最近에는 프로卓球리그를 成功的으로 出帆시키는 手腕을 發揮했다. 홀인원 하면 3年 동안 財數가 좋다는 말을 한다. 여기에 앨버트로스까지 했으니 얼마나 運이 더 따를까. 劉承旼 會長은 ”卓球를 위해 熱心히 뛸 따름이다. 卓球 뿐 아니라 스포츠 發展을 위해 不足하나마 最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다른 듯 비슷한 골프와 卓球골프와 卓球는 共 사이즈가 비슷한 것을 빼면 別 共通點이 없어 보인다. 공 무게는 卓球가 2.7g, 골프가 45g으로 크게 差異가 난다. 그래도 卓球人들은 ”두 種目은 닮은 구석이 많아 골프를 始作할 때 도움이 된다“고 입을 모은다. 美國에서 뛰고 있는 골프 選手 안병훈의 아버지인 卓球 代表 出身 안재형 韓國프로卓球委員會 委員長은 ”작은 공을 다뤄야 하므로 둘 다 高度의 集中力이 必要하다. 卓球는 相對 心理 狀態를 잘 把握해 攻掠해야 하는 데 골프 大會에서도 心理戰이 重要하다“고 말했다. 핸디캡 6人 김택수 未來에셋證券 卓球團 總監督은 ”下體를 固定하고 다리-腹筋-어깨로 連結되는 卓球 스윙은 골프와 恰似하다“고 分析했다. KLPGA투어에서 5名에게만 許容韓國女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앨버트로스는 5名에게만 許容한 大記錄이다. 1995年 박성자가 88CC에서 열린 第1回 제일모직 로즈女子오픈에서 처음으로 記錄했다. 가장 最近은 2019年 롯데렌터카女子오픈에서 前우리가 2001年 오미선 以後 18年 만에 作成했다. 장하나는 2016年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開幕展인 바하마 클래식 3라운드 8番홀(파4·218야드)에서 홀인원을 했다. 1950年 出帆한 LPGA투어 史上 最初의 波4 홀인원이었다. 이 亦是 單番에 3打를 줄인 앨버트로스(더블이글)였다. 장하나는 그린에 올라 큰 절까지 하며 歡呼했다. LPGA투어에서 史上 두 番째 파4 홀인원의 主人公은 濠洲僑胞 移民地다. 2016年 KIA클래식 3라운드 16番 홀(파4·275야드)에서 5番 우드로 한 티샷이 그린 바로 밖에 떨어졌고 왼쪽으로 내리막을 타더니 홀인원이 됐다. 파3홀에서도 해본 적이 없는 홀인원을 파4홀에서 한 것이다. 韓國 男子 프로골퍼 문경준은 平生 한 番 하기도 힘든 앨버트로스를 두 番이나 했다. 지난해 3月 유러詖言투어 케냐 사바나 클래식에 出戰했다가 2라운드 7番홀에서 파4 홀인원을 記錄했다. 문경준은 2009年 城南 남서울CC에서 열린 GS칼텍스 매경오픈 2라운드 9番 홀에서 앨버트로스를 처음 낚았다. 파5 홀에서 세컨드 샷을 홀에 집어넣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6-04 09:00
“平生 工夫, 平生 現役” 80代에도 每日 8000報[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김영기 前 한국농구연맹(KBL) 總裁(86)는 韓國 籠球의 살아 있는 傳說이다. 國家代表 選手로 두 次例 올림픽에 出戰한 뒤 指導者로 나선 1970年 방콕 아시아競技大會에서 韓國의 첫 金메달을 일궜다. 스포츠 行政家로는 KBL 總裁를 두 茶禮 지냈다. 이런 功勞로 最近 小康體育對象을 受賞했다. 韓國 體育 發展에 寄與한 體育人을 對象으로 하는 이 賞은 故 小康 민관식 前 大韓體育會長(1918∼2006)을 기리기 위해 2009年 制定됐다. 金 前 總裁는 “選手와 監督 時節 小康 先生께 直接 最優秀賞을 받았는데 50餘 年 만에 다시 큰 賞을 받았다”며 감격스러워했다. 他界 前날까지 테니스를 즐긴 閔 前 會長의 座右銘은 ‘平生 現役, 平生 學習’이었다. 閔 前 會長은 10年間 每日 호텔新羅 헬스클럽을 찾아 1.5km를 걸은 뒤 水泳場 물속에서 1km를 더 걸었다. 金 前 總裁와 閔 前 會長이 마지막으로 만난 場所도 이곳이었다고. 82歲까지 KBL을 이끈 金 前 總裁는 요즘도 어디 不便한 곳 없이 旺盛한 活動을 하고 있다. 골프 치러 가면 自身의 나이와 같거나 敵은 스코어를 적는 에이지 슈터가 자주 된다. 그 祕訣에 對해 그는 “오랜 歲月 나만의 原則을 徹底하게 지키려 했다”고 귀띔했다. 外出할 때는 거의 電鐵이나 버스를 利用한다. 過去 記事가 딸린 車輛이 있을 때도 다르지 않았다. 그래야 하루 8000步 以上 걸을 수 있어서다. 約束이 없으면 午後 5時에 저녁을 먹고 消息한다. “아침엔 요구르트, 버터 바른 비스킷 8個에 커피 半盞을 마셔요. 點心은 배부르게 먹고 저녁은 샌드위치 하나 사서 아내와 나눠 먹죠. 잠은 8時間 以上 자려고 합니다.” 午前 7時부터 1時間 동안 學窓 時節부터 적어둔 英語 文章 노트와 單語帳을 反復해서 읽고 외운다. 또 20代 때부터 英語 小說을 하루도 놓지 않고 있다. “애거사 크리스티, 시드니 셸던, 존 그리셤 같은 作家를 좋아해요. 그리셤 冊은 23卷 읽었죠.” 얼마 前부터 루스 웨어의 스릴러 小說 ‘더 턴 오브 더 키’를 읽고 있다. 돋보기 없이 지낼 만큼 蘆雁圖 모른다. “작은 글씨로 돼 있는 페이퍼백 冊을 많이 읽다 보니 訓鍊이 된 것 같다”는 게 그의 說明이다. 高麗大 安岩病院 神經科 이찬녕 敎授는 “癡呆 危險 因子를 兒童 靑少年期부터 生涯 週期別로 꾸준히 管理해야 한다”며 “食單 調節, 運動, 認知 訓鍊 等을 綜合的으로 했을 때 效果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루 1時間 運動과 1時間 冊읽기萬 해도 癡呆 發病 確率을 35% 以上 낮출 수 있다는 硏究 結果도 있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 했다. 젊을 때 올바른 生活 習慣이 平生 健康을 左右한다. 金鍾奭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5-30 03:00
60年 冊읽기와 걷기로 80代에도 現役[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김영기 前 한국농구연맹(KBL) 總裁(86)는 韓國 籠球의 살아 있는 傳說이다. 國家代表 選手로 두 次例 올림픽에 出戰한 뒤 指導者로 나선 1969年 아시아選手權大會와 1970年 방콕 아시아競技大會에서 韓國의 첫 金메달을 일궜다. 스포츠 行政家로는 KBL 總裁를 두 次例 歷任했다. 이런 功勞로 最近 小康體育對象을 受賞했다. 韓國 體育 發展에 寄與한 體育人을 對象으로 施賞하는 이 賞은 故 小康 민관식 前 大韓體育會長(1918~2006)을 기리기 위해 2009年 制定됐다. 金 前 總裁는 “選手와 監督 時節 小康 先生께 直接 最優秀賞을 받았는데 50餘 年 만에 다시 큰 賞을 받았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他界 前날까지 테니스를 즐긴 민관식 前 會長의 座右銘은 ‘平生 現役, 平生 學習’이었다. 閔 前 會長은 10年 間 每日 호텔新羅 헬스클럽을 찾아 1.5㎞를 걸은 뒤 水泳場 물속에서 1㎞를 더 걸었다. 金 前 總裁와 閔 前 會長이 마지막으로 만난 場所도 이 곳이었다고.82세까지 KBL를 이끌었던 김영기 前 總裁는 요즘도 어디 不便한 곳 없이 旺盛한 活動을 하고 있다. 골프 치러 가면 自身의 나이와 같거나 敵은 스코어를 적는 에이지 슈터가 자주 된다. 80歲 때는 職場 後輩 5名과 떠난 世界 旅行 經驗을 담은 ‘할배들의 無限疾走’라는 冊을 내기도 했다. 平均 年齡 75歲인 金 前 總裁 一行은 캐나다 로키산맥, 美國 西部, 濠洲 오션 코스트, 하와이, 알프스, 유레일 背囊旅行까지 6次例 旅行을 다녀왔는데 5次例 손수運轉으로 移動한 距離만도 2萬4400km. 健康을 지킨 祕訣에 對해 金 前 總裁는 “오랜 歲月 나만의 原則을 徹底하게 지키려 했다”고 귀띔했다. 外出할 때는 거의 電鐵이나 버스를 利用한다. 過去 記事가 딸린 車輛이 있을 때도 다르지 않았다. 그래야 하루 8000步 以上 걸을 수 있어서다. 또한 約束이 없으면 午後 5時에 저녁을 먹고 消息한다. “아침엔 요구르트, 버터 바른 비스킷 8個에 커피 半盞을 마셔요. 點心은 배부르게 먹고 저녁은 샌드위치 하나 사서 아내와 나눠먹죠. 잠은 8時間 以上 자려고 합니다.”오전 7時부터 1時間 동안 學窓 時節부터 적어둔 英語 文章 노트와 單語帳 數十 卷을 反復해서 읽고 외운다. 그는 또 20代 때부터 英語 小說을 하루도 놓지 않고 있다. “애거사 크리스티. 시드니 셀던, 존 그리샴 같은 作家를 좋아해요. 그리샴 冊은 23卷 읽었죠.” 얼마 前부터 스티븐 킹의 中編輯 ‘이프 잇 블리즈’, 루스 웨어의 스릴러 小說 ‘더 턴 오브 더 키’를 읽고 있다. 老眼이 오지 않아 돋보기 없이 지낸다. “작은 글씨로 돼 있는 페이퍼 百 冊을 많이 읽다 보니 訓鍊이 된 것 같다”는 게 그의 說明이다. 金 前 總裁는 代表팀 監督 時節 選手들에게 讀書를 强調한 것으로도 有名하다. 金 前 總裁 밑에서 國家代表 選手로 뛴 薄한 前 고려대 監督은 “代表팀이 召集되면 無條件 選手 1人當 冊 2,3卷을 갖고 들어오도록 해 서로 돌려 읽도록 했다”고 回顧했다.김 前 總裁는 選手와 指導者를 거쳐 企業銀行 支店長을 歷任한 뒤 信用保證基金 專務, 신보창투 社長을 지냈다. 運動選手 出身으로는 보기 드문 履歷이다. 職場 後輩로 50年 넘게 각별한 因緣을 이어오고 있는 정영환 前 신보창투 社長(80)은 “金 前 總裁는 平生 工夫를 하면서 늘 熟眠을 했다. 여기에 스트레스를 잘 받지 않는 性格을 지닌 德分에 健康을 지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金 前 總裁는 半世紀도 지난 일을 具體的인 數字까지 言及할 만큼 뛰어난 記憶力을 갖고 있다. 高麗大 安岩病院 神經科 이찬녕 敎授는 “癡呆 危險 因子를 兒童 靑少年期부터 生涯 週期別로 꾸준히 管理해야 한다”며 “食單 調節, 運動, 認知 訓鍊 等을 綜合的으로 했을 때 效果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루 1時間 運動과 1時間 冊읽기萬 해도 癡呆 發病 確率을 35% 以上 낮출 수 있다는 硏究 結果도 있다. 癡呆 豫防으로 勸奬되는 3卷으로는 運動, 읽고 쓰기, 生鮮과 菜蔬 먹기가 꼽힌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 했다. 젊을 때 올바른 生活 習慣이 平生 健康을 左右한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5-29 12:00
崔京周 전희철…20年 함께 그린 幸福 同行[김종석의 TNT타임] ‘탱크’ 崔京周(52)는 韓國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通算 16勝을 올렸다. 이 가운데 3勝을 SK텔레콤오픈에서 거뒀다. 2003, 2005, 2008年에 優勝 트로피를 안았다. 1990年 以後 單一 大會 最多 優勝 타이 記錄이다. 2011年 SK텔레콤과 메인스폰서 契約을 맺은 뒤 現在에 이르고 있다. 3次例 優勝 經歷과 서브스폰서 期間까지 合하면 최경주와 SK텔레콤의 因緣은 20年 가까이 된다. 남다른 同伴者 關係라는 게 골프界 衆論이다.●후배들과 뜻깊은 善行 實踐최경주는 6月 2日부터 5日까지 濟州 西歸浦市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코리안투어 SK텔레콤오픈에 出戰한다. 開幕에 앞서 6月 1日 開催되는 慈善 大會인 ‘SK텔레콤 채리티 오픈’에도 나선다. 이 大會는 최경주를 비롯해 野球 스타 朴贊浩 윤석민, 女子골프 스타 박지은, 김하늘, 이보미, 男子 골프 看板 박상현, 김한별 等 8名에 參加한다. 選手들은 2人 1組로 팀을 이뤄 맞붙는데 大會 賞金은 出戰 選手의 이름으로 全額 SK텔레콤 오픈에서 進行하는 保護終了靑少年을 위한 社會貢獻 프로그램에 奬學金으로 寄附될 豫定이다. 大會에는 31名의 保護終了 靑少年들이 進行要員, 스코어 記錄 要員 等의 役割을 맡게 된다. 2009年 나이키와 訣別 後 한동안 無敵(無籍) 身世였던 최경주는 SK텔레콤과 사인을 한 뒤 그해 ‘第5의 메이저’라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아시아 選手 最初로 頂上에 오르며 第2의 全盛期를 맞았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優勝 直後 SK텔레콤오픈에 出戰해 華麗한 注目을 받기도 했다. 2014年 3年 再契約을 하며 40代 中盤의 나이에도 安定的 支援 속에 選手 生活을 이어간 그는 지난해는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에서 韓國 選手 最初로 美國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優勝이라는 새 里程標도 세웠다. ●男子 골프의 든든한 버팀木최경주는 過去 글로벌 不況餘波로 SK텔레콤오픈 開催 與否가 不透明해지자 招請料를 받지 않으며 大會 成事에 功을 들이기도 했다. 大會 期間 아마추어 주니어 골퍼 對象 才能寄附나 팬 미팅 行事 等에도 熱과 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平素 최경주는 “選手와 스폰서는 한 배를 탄 存在다. 한番 맺은 因緣은 쉽게 져버릴 수 없다. 義理는 무엇보다 重要한 德目”이라고 말했다. 최경주는 올 年末 SK텔레콤과 契約 期間이 끝나지만 再延長 可能性이 높다. 50代에 메인 舞臺에서 물러나 있지만 韓國 골프에 미치는 至大한 影響力과 象徵性은 如前해 보인다. SK텔레콤은 그동안 최경주가 슬럼프 兆朕을 보이며 주춤할 때도 默默히 키다리 아저씨 役割을 해왔다. KPGA에 따르면 올해로 25回째를 맞은 SK텔레콤오픈은 KPGA 純粹 主管 大會로는 最高 歷史를 지녔다. 韓國오픈, 宸翰東海오픈, 매경오픈 等은 대한골프협회價 오랜 期間 主管을 했다. 4半世紀 동안 男子 골프의 든든한 버팀木이 되고 있다. 최경주를 비롯해 박노석, 박남신, 최광수, 배상문, 최진호, 박상현, 함정우 等 優勝者 面面도 華麗하다.● 籠球 人生 危機에서 만난 因緣이番 시즌 프로籠球 SK를 統合 챔피언으로 이끈 전희철 監督(49)은 20年 前 이맘 때 처음으로 籠球 人生 危機를 맞았다. 경복고와 고려대를 거쳐 1996年 東洋(現 오리온) 創團 멤버로 入團한 그는 最高 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2002年에는 東洋의 優勝을 이끌며 最高 全盛期를 맞았다. 하지만 優勝 直後 샐러리캡 問題로 球團의 移籍 對象에 이름을 올리더니 結局 그해 6月 東洋은 전희철을 KCC에 내주는 代身 이현준, 現金 6億 원을 받는 條件으로 트레이드를 斷行했다. 東洋은 김승현 金炳哲을 잡기 위해 高額 年俸 選手인 전희철을 抛棄하기에 이른 것이다. KCC 移籍 後 마음苦生에 시달린 전희철은 1年 半인 2003年 12月 SK로 둥지를 옮겼다. KCC가 전희철, 홍사붕을 내주고 SK 조성원, 강준구를 데려가는 2代2 트레이드가 成事된 것. 그렇게 始作된 SK와 전희철의 因緣이 20年 가까이 흐를 줄 누가 알았을까.● 다양한 經驗을 통해 再跳躍전희철은 2006~2007시즌을 마지막으로 選手 生活을 마감했다. 當時 SK는 전희철의 分身과도 같은 등番號 ‘13番’의 永久缺番까지 해줬다. SK에서 뛴 期間은 4시즌에 不過했지만 韓國 籠球 歷史의 한 페이지를 裝飾한 전희철을 向한 最高의 禮遇였다. 전희철은 “처음에는 永久 缺番을 辭讓했다. 周圍에서 否定的인 反應도 있었다. 球團에서 남다른 意味를 附與해 준 德分에 감사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隱退 後 SK 2군 監督을 맡다가 運營팀長으로 낯선 프런트 業務에 나서기도 했다. 華麗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그의 自尊心이 傷할 법했다. 周圍에서 딴 일 알아보라는 얘기까지 나왔다고 한다. 다른 팀 指導者 迎入 提議까지 있었지만 참고 버텼다. “새롭게 뭔가를 배우고 차곡차곡 쌓아간다는 보람도 있었습니다. 나를 믿고 일을 맡긴 球團의 期待도 저버릴 수 없었죠.” 2011年 首席 코치를 맡아 10年 동안 문경은 監督을 補佐하며 2018年 優勝을 도왔다.● 믿음과 後援에 成績으로 和答지난해 文 監督의 뒤를 이어 司令塔에 오른 전희철은 球團 史上 첫 統合優勝이라는 金字塔을 쌓은 뒤 눈물을 쏟았다. 시즌 내내 SK 홈 코트인 잠실학생체육관에 는 전희철을 記念하는 大型 13番 유니폼이 내걸린다. 그는 “이제 비로소 永久缺番 값을 한 것 같다. 나처럼 오랫동안 한 팀에 몸담고 있는 境遇는 처음이다. 幸運도 따랐다”며 웃었다. 흔히 프로 指導者는 파리 목숨에 比喩된다. 監督이 交替될 境遇 코치도 그대로 옷을 벗는 境遇도 許多하다. 江山이 두 番 바뀔 동안 SK텔레콤에서 給與를 받고 있는 건 異例的이다. 球團이나 전희철의 짝사랑만으로 決코 이뤄질 수 없다. 球團은 成跡에 早急해 하지 않고 全幅的인 支援과 信賴를 보냈다. 전희철은 몇 次例 試鍊을 통해 過去 스타意識을 버리고 選手들과 疏通하며 탄탄한 自身만의 必勝 戰術을 마련해 나갔다. 프로골퍼, 籠球 監督은 企業(球團)과 같은 目標를 向해 걸어가는 存在다. 최경주와 전희철. 種目은 달라도 오랜 歲月 幸福한 同行을 하고 있다.|알림| ‘굿샷 라이프’는 스포츠와 健康을 話頭로 삼습니다. ‘TNT(Tee & Tea) 타임’은 골프場 안팎의 생생한 스토리를 傳達합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5-28 09:00
國家代表의 才能寄附에 文化 이벤트까지…‘다함께 즐거운 庭球場’ 韓國 소프트테니스(庭球) 國家代表 選手 移民船(NH農協銀行)은 初等學校 때 언니의 影響으로 라켓과 因緣을 맺었다. 父母님이 事故로 돌아가셔서 70代 할머니 밑에서 자란 그는 ‘太極마크’의 꿈을 꾸며 運動에 매달렸다. 어느덧 韓國 庭球의 看板이 돼 이제 누군가에게 希望을 주고 싶다. 忠北 鎭川選手村에서 訓鍊하던 移民船은 國家代表 選手들과 28日 故鄕인 慶北 聞慶을 1泊2日 日程으로 찾았다. 이날 幕을 올린 少年體育大會에서 參加한 初等學校 中學校 庭球 꿈나무 選手들에게 才能寄附를 하기 위해서다. 유영동 代表팀 監督(NH農協銀行)은 김지연 코치와 男女 選手 10名과 聞慶에서 所重한 時間을 가졌다. 代表 選手들은 어린 選手들과 寫眞도 찍으며 追憶을 쌓기도 했다. 移民船은 “어렸을 때 國家代表를 目標로 運動을 했었다. 國家代表가 돼 어린 選手들에게 뭔가를 알려줄 수 있다는 게 너무 뿌듯하고 좋은 機會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基本技를 비롯해 많은 걸 가르쳐줬으면 좋겠다. 後輩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移民船은 最近 문경에서 끝난 第100回 東亞日報機 全國庭球大會에서 女子一般部 斷食 頂上에 오르며 이름값을 했다. 大寒소프트테니스協會(會長 정인선)는 代表팀 레슨 行事 뿐 아니라 少年體育大會 期間 ‘다함께 즐거운 庭球場’을 컨셉으로 多樣한 이벤트를 實施한다. 少年體育大會는 코로나 19 擴散으로 2019年 以後 2020年과 지난해 열리지 못한 뒤 3年 만에 다시 開催됐다. 協會는 再開된 꿈나무 잔치의 雰圍氣를 끌어올리기 위해 聞慶 傳統 文化인 陶瓷器 만들기 體驗(鎭安요 名人 이종범 先生), 탈바가지 만들기, 비누방울 體驗, 페이스 페인팅 等 5가지 文化 이벤트를 마련했다. 서비스 게임(目標物 맞추기)과 SNS를 통한 現場 引證 이벤트 等도 別途로 進行했다. 이番 이벤트는 國民體育振興公團 基金 支援으로 成事됐다. 정인선 회장은 “코로나19로 因한 社會的 距離두기 段階로 活動에 制限이 많았다. 이番 少年體育大會를 통해 競技 參加 選手團은 勿論 觀衆, 學父母, 同好人 等 모두가 體驗하고 즐길 수 있는 複合이벤트를 企劃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庭球場을 찾아 다함께 즐거운 庭球場을 準備했다”고 밝혔다. 代表팀을 이끌고 28日 午前 9時 鎭川을 出發한 유영동 監督은 “요즘 協會에서 다양한 行事를 많이 하는데 庭球 底邊 擴大에 肯定的인 效果가 있다. 보람도 크다”며 “才能寄附와 文化 이벤트가 엘리트 選手, 生活體育 同好人, 일반팬들에게 모두 재미와 도움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이番 少年體育大會는 28日부터 31日까지 500餘名의 全國 選手團이 參加한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5-28 07:07
1時間 卓球로 땀범벅… 되찾은 中年의 靑春[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개그맨 이봉원(59)은 還甲을 바라보며 새롭게 接한 스포츠의 재미에 푹 빠졌다. 一週日에 두 番 卓球 레슨을 받고 있다. “1年 程度 됐어요. 하루 1時間 하면 땀으로 푹 젖어요. 몸이 아주 개운해요.” 이봉원은 野球 蹴球 골프 登山을 즐기는 萬能 스포츠맨이었다. 하지만 한동안 病院 身世를 지며 暗鬱한 나날을 보냈다. 天安에 짬뽕집을 開業한 그는 2019年 큰 頉이 났다. “하루 12時間 서 있었어요. 몇 十 ㎏ 나가는 밀가루, 기름桶度 隨時로 옮겼죠. 그러다 허리를 다쳤는데 다리까지 안 펴지더라고요.” 病名은 脊椎前方轉位症. 중앙대병원 서경묵 敎授(再活醫學科)는 “腰椎와 遷推(엉치뼈) 사이가 前方으로 미끄러진 狀態를 말한다. 症勢에 따라 鐵心을 박아 脊椎의 整列을 맞추는 脊椎固定術을 施行한다”고 說明했다. 緊急手術 後 열흘 入院한 이봉원은 3個月 남짓 제대로 움직일 수 없었다. 아찔한 經驗을 떠올리던 이봉원은 自身을 ‘아이언맨’이라고 불렀다. “허리 말고도 야구하다 다쳐 종아리뼈에 鐵心을 넣었고요. 다이빙하다 안와골절로 눈에도 뭔가를 넣었습니다. 齒牙 임플란트도 했어요. 金屬 探知機 지나가면 ‘삐삐’ 소리가 날 程度예요.” 누가 남을 웃기는 職業이 아니랄까. 弄談처럼 말했지만 運動에 對한 熱情이 넘쳤다. 그러면서 그는 “안 아플 때는 몰랐는데 태어나 처음 長期間 擧動을 못 하니 平素 管理가 얼마나 重要한지 깨닫고 後悔가 많았다”고 말했다. 1年 半 가까운 再活 過程을 거쳐 卓球에 뛰어든 데 이어 30年 球歷의 골프도 再開했다. “스윙이 예전보다 더 잘된다”고 너스레를 떤 그의 핸디캡은 10~15, 베스트 스코어는 75打. 웨이트트레이닝 計劃을 밝힌 이봉원은 컨디션을 100% 되찾으면 山에 자주 가겠다고 했다. “登山하면 心身이 淨化됩니다. 有酸素 運動도 되고요. 山은 하나인데 오르는 코스는 數十 군데라 魅力的입니다. 北漢山 12城門 縱走를 다시 해보고 싶어요. 고된 만큼 成就感이 커요.” 김창열 백民議員 院長은 “허리 筋力이 좋아지고 다리 痛症이 없다면 트레킹이나 登山은 問題가 없다”며 “다만 下山할 때 허리에 지나친 荷重이 加해지면 脊椎의 前만(앞으로 튀어나옴)을 增加시킬 수 있어 注意해야 한다”고 助言했다. 食堂일을 再開한 이봉원은 28日 坡州 서원밸리CC에서 열리는 그린콘서트에 參加한다. 夫人 박미선이 進行하는 이 行事는 觀客 3萬 名이 푸른 페어웨이에서 公演을 즐기는 異色 舞臺다. 이봉원은 直接 作詞한 ‘中年의 靑春아’를 부른다. 여기에는 이런 歌詞가 나온다. “아쉬운 나의 젊음아. 歲月아 가지를 마오. 내 마음은 가슴 끓는 靑春이야. 꿈을 잊지 마.” 이봉원은 생각을 젊게 하면 몸은 同伴 上昇된다고 强調했다. 되찾은 健康이 에너지의 源泉이다.김종석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5-23 03:00
엄마골퍼 1vs25…妊娠 6個月 박주영의 새로운 길[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박주영(32·동부건설)은 22日까지 春川 라데나CC에서 열리는 韓國女子프로골프(KLPGA)투어를 끝으로 選手 活動을 一時 中斷한다. 지난해 12月 齒科醫師와 結婚한 그는 이番 大會를 통해 妊娠 事實을 公開한 뒤 出産 休暇 計劃까지 밝혔다. 9月 中旬 出産 豫定인 박주영은 男便의 오리 胎夢에서 따온 ‘꽉꽉이’로 지었다. ● 2022시즌 7個 大會 皆勤妊娠 6個月의 몸으로 필드에 나선 박주영은 이番 大會 組別리그 3連勝을 疾走한 끝에 16强에 安着했다. 結婚 後 맞은 2022시즌 들어 그는 앞서 열린 6個 大會를 包含해 시즌 7個 大會에 皆勤했다. 8日 끝난 郊村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는 톱10에 進入해 共同 6位로 마쳤다. 當初 다음달 5日 끝나는 롯데오픈까지 치르려 했던 박주영은 지난週 NH投資證券 레이디스 챔피언십부터 몸의 變化를 느껴 ‘休暇 申請’을 앞당기게 됐다. 배가 불러온 모습을 쉽게 確認할 수 있는 그는 “몸도 무겁고 힘이 들기 始作했다”고 말했다. 飛距離도 눈에 띄게 줄었다고 한다… 體力 備蓄을 위해 前半에 몰아치기로 勝負를 빨리 끝내려는 戰略도 세웠다. 박주영의 시즌 平均 드라이버 飛距離는 아직 初盤인데도 242.8야드로 44位에 머물러 있다. 지난 시즌에는 246.5야드로 7位에 이름을 올릴 만큼 長打者로 有名했다. ● 골프 시스터즈에서 旣婚者 프로골퍼 姊妹로 박주영은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고 있는 언니 박희영(35·履修그룹)과 姊妹골퍼로 有名하다. 박희영은 2018年 조우종 아나운서의 동생과 結婚한 뒤 LPGA투어에서 繼續 選手로 나서고 있다. 旣婚者 姊妹 골퍼는 國內 뿐 아니라 海外에서도 흔치 않은 事例다. 더구나 두 選手 모두 頂上級 技倆을 誇示하고 있다. 아마추어 골프 代表 出身인 박희영은 2004年 17歲 나이로 KLPGA투어 하이트컵 頂上에 올랐다. 2005年 KLPGA투어 新人王을 거쳐 2008年 LPGA투어에 進出해 3次例 優勝 트로피를 안았다. 박주영은 꾸준함의 代名詞다. 2010年 1部 투어에 데뷔한 뒤 줄곧 出戰權을 지키고 있다. 아직 優勝은 없지만 通算 256個 大會에 出戰해 톱10 31回에 4次例 準優勝을 차지했다. 通算 賞金 18億9000萬 원(38位)이 넘는다. 박희영 駐英 姊妹는 스포츠 家族이다. 테니스 選手 出身인 아버지 박형섭 氏는 서울대 體育敎育科를 나와 대림대 스포츠指導과 敎授로 일하고 있다. 할아버지는 體操(링) 選手로 太極마크를 달았으며 서울대 體育敎育科 敎授와 東亞大 學長 等을 歷任한 體育學界 元老로 싱글 골퍼였다. ● KLPGA투어 唯一한 엄마 選手는 안선주박주영은 出産 後 選手로 復歸할 것으로 보인다. 이番 시즌 KLPGA투어에서 뛰고 있는 選手 가운데 엄마 프로는 안선주(35)가 唯一하다. 지난해 雙둥이를 出産한 안선주는 自身의 메인 舞臺인 日本女子프로골프(JLPGA)투어를 떠나 國內 투어에 專念하고 있다. 海外에서 20勝 以上을 올려 KLPGA투어 永久시드 資格을 갖고 있는 그는 “出産 以後 體力이 많이 떨어져서 負擔이 됐다. 成跡에 戀戀하기 보다는 家族들에게 자랑스러운 엄마골퍼의 보여주는 것이 目標”라고 말했다. KLPGA투어 通算 7勝, JLPGA투어 通算 28勝을 記錄하고 있는 베테랑인 그는 過去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어려서 시즌 準備를 하기 힘들었다. 親庭어머니가 苦生을 많이 하신 德分에 運動할 수 있었다”고 苦衷을 傳했다. 투어를 떠난 안시현과 홍진주는 代表的인 엄마 골퍼로 注目을 받기도 했다. 두 選手는 子女가 보는 앞에서 優勝컵을 들어올리는 感動的인 場面을 演出했다. 하지만 韓國에서는 結婚, 出産, 育兒로 經歷이 斷絶되는 境遇가 많아 엄마 選手의 存在感은 稀微한 게 現實이다. 1998年 KLPGA투어 오필女子오픈에서는 박성자가 妊娠 8個月의 몸으로 優勝했다. 박성자는 “當時 外換危機 때여서 한 달 生活費라도 벌려고 滿朔임에도 出戰했다. 結婚하고 아이까지 있으면 스폰서 찾기가 힘든데 周邊의 도움 없이는 투어 生活이 힘들다”고 말했다. ● 부럽기만 한 LPGA투어 맘 골퍼 配慮LPGA투어에서는 엄마 골퍼의 活動의 두드러진다. LPGA투어 資料에 따르면 이番 시즌 出戰 資格이 있는 엄마가 25名에 이른다. 캐트리오나 매슈는 2009年 둘째 딸 出産 後 11週 만에 不惑의 나이로 브리티시女子오픈에서 優勝해 ‘슈퍼 맘’이라는 讚辭를 들었다. 스테이스 루이스, 미셸 位, 줄리 잉크스터 等도 代表的인 엄마 골퍼다. 自身의 通算 메이저 7勝 가운데 4勝을 出産 後 거둔 잉크스터는 두 딸을 뒀다. 잉크스터는 “出産 後 2年은 지나야 스윙이 正常으로 돌아온다”고 말했다. 放送 解說委員으로 活動하는 한희원은 프로野球 選手 出身 손혁과 結婚한 뒤 妊娠 4個月의 몸으로 LPGA투어 SBS오픈에서 톱10에 들었다. 아들을 낳은 뒤 투어에 復歸하며 LPGA에서 뛰는 韓國 選手 엄마골퍼 1號가 됐다. 한희원은 “내가 우리나라 選手 中 아이가 있는 첫 케이스라 잘해야 한다는 責任感도 있다. 競爭이 더욱 熾烈해졌지만 골프와 집안일을 모두 잘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동안 LPGA투어를 거친 韓國 엄마 選手는 한희원을 비롯해 김미현, 章程, 서희경 等이 있었다. 허미정은 올해 出産 後 休暇에 들어간 狀態다. LPGA투어에서는 엄마 選手를 위한 託兒 施設과 保姆 서비스 等이 大會 때마다 잘 갖춰져 育兒와 運動을 竝行하기에 큰 어려움이 없다는 評價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LPGA투어는 1993年부터 大會 期間에 無料 託兒所를 運營하고 있다. 브리트니 린시컴은 後援社인 CME와 다이아몬드 리조트가 出産과 育兒로 쉬어도 後援金을 그대로 支給하겠다고 밝혀 話題가 됐다. ● 妊産婦 골퍼는 12盞 以上 물을 마셔야골프는 妊産婦에게 運動 效果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過度한 體重 增加와 妊娠性 糖尿病의 可能性도 줄여준다는 게 專門醫 說明이다. 氣分 轉換과 感情 起伏을 다스리는 野外活動이기도 하다. 하지만 다른 運動이 그렇듯 妊娠 初期에는 注意를 해야 한다. 티오프 前 스트레칭도 必須다. 美國妊娠協會에 따르면 早産, 遺産 等은 脫水로 인해 發生할 수 있으며 妊産婦는 하루에 8~12盞의 물을 마시라고 勸奬한다. 골프 라운드를 할 때는 이 보다 더 많은 水分 攝取量이 要求된다. 無理해서 걷기 보다는 適切하게 카트를 타는 게 좋다. ‘골프女帝’ 박인비의 어머니 김성자 氏는 妊娠 8個月 때까지 골프를 쳤다. 박인비가 지닌 타고난 퍼팅 感覺은 母胎 골프의 影響인지 모른다는 分析도 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5-21 09:00
啞鈴과 ‘40年 한몸’… 還甲 넘어도 250야드[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김종덕(61)은 還甲을 지났어도 50歲 以上이 出戰하는 韓國프로골프(KPGA) 챔피언스투어에서 帝王으로 불린다. 지난해 2次例 優勝 트로피를 안으며 賞金王을 차지했다. 16日과 17日 용평CC에서 開幕展이 열리는 이番 시즌에도 最强者로 注目받고 있다. 40年 가까이 選手生活을 하고 있는 그는 챔피언스투어에 데뷔한 2011年 以後 지난해까지 2015年 한 해만 빼고 해마다 頂上에 올랐다. 頂上級 選手로 長壽하고 있는 그는 집에서는 孫子 3名을 둔 할아버지. 50代 後輩들과 堂堂히 맞서는 祕訣을 물었더니 뜻밖의 對答이 돌아왔다. “啞鈴(덤벨)이 오랜 親舊예요. 늘 붙어 다니죠.” 김종덕은 40年 넘게 每日 10kg 덤벨을 利用한 步디턴 訓鍊에 集中하고 있다. “兩손으로 啞鈴을 들고 스윙하듯이 左向左 右向右 動作을 反復하면 身體 밸런스가 잘 잡히고 全體的인 筋力도 키울 수 있어요.” 덤벨은 헬스클럽에서뿐 아니라 집에서 TV를 보면서 하기도 하고, 골프 大會 期間에는 호텔 房에서도 든다. 한 番에 10∼12回 3세트 程度를 한다. 20代 初盤에 無理한 運動으로 허리를 다쳤지만 오랜 歲月 덤벨과 因緣을 지킨 德分에 負傷을 모르고 長打의 原動力도 된다는 게 그의 說明이다. 175cm의 키에 40年째 70kg 밑도는 體重을 維持하고 있는 그는 60代인 요즘도 드라이버 飛距離가 250야드를 넘기는 長打者다. “거리를 내려면 몸이 柔軟해야 하고 큰 筋肉을 使用해야 합니다. 그래야 클럽 헤드 무게를 느끼면서 體重移動을 잘할 수 있거든요. 공을 치는 타이밍도 좋아야 해요. 이게 다 啞鈴 德分이에요.” 덤벨은 골프 選手뿐 아니라 一般人에게도 姿勢를 矯正하고 筋肉 弱化에 따른 負傷도 豫防할 수 있게 하는 運動器具로 꼽힌다. 홍정기 車醫科大 敎授(스포츠醫學)는 “左右로 일정하게 움직이는 로테이션 運動을 하면 體幹(몸통)과 下體를 有機的으로 使用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니어들에게 코어 筋機能을 길러주거나 維持하는 데도 좋다. 身體 밸런스 向上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덤벨만큼 고무줄(밴드) 당기기도 長期間 하고 있는 김종덕은 60, 70代 골퍼들에게 “어떻게 몸 管理를 하느냐”, “그 나이에도 언더파 치는 祕法이 뭐냐”는 質問을 자주 듣는다. 그의 對答은 한결같다. “平素 꾸준한 努力을 先行해야 합니다. 巨創하거나 특별하지 않아도 돼요. 距離가 줄었다고 無理해서 공을 치다 보면 오히려 다쳐요. 집이나 事務室에서 啞鈴度 들고, 次에서는 악력器라도 쥐어 보세요. 登山도 다니시고. 어느새 가벼워진 몸을 느끼실 겁니다.” 單純한 게 最高라는 말이 있다. 꾸준한 實踐이 健康 維持의 王도 아닐까. 金鍾奭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5-16 03:00
33오버파 박찬호의 理由있는 無限挑戰 [김종석의 TNT타임] 20오버파 92打, 13오버파 85打. ‘코리안 特級’ 朴贊浩(49)가 이틀 동안 적어낸 골프 스코어다. 언뜻 보면 平均 以下 實力의 週末골퍼 水準이라고 評價할 만하다.●공동 先頭와 40打差 박찬호는 13日 京畿 驪州市 페럼클럽(파72)에서 열린 韓國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우리金融 챔피언십에서 2라운드 合計 33오버파 177打를 記錄해 컷탈락했다. 2라운드까지 마친 141名의 選手 가운데 最下位였다. 리더보드에서 自身보다 바로 한 段階 위인 140位 김태우(166打) 보다 11打를 더 쳤다. 커트 通過船人 2오버파에는 無慮 31打가 不足했다. . 이날까지 共同先頭 그룹(7언더파)을 形成한 金泰浩, 최민철, 김민규와는 40打 차다. 박찬호는 36홀을 도는 동안 共同先頭 選手들보다 매홀 1打 以上을 친 셈이다. 韓國女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는 한 라운드 合計가 規定打數 보다 16打 以上 많으면 自動으로 다음 라운드에 出戰할 수 없다. 이 規定이 適用됐다면 박찬호는 1라운드 終了 後 가방을 싸야 했다.●골프협회 公認 핸디캡 3 이番 大會에 박찬호는 推薦選手 資格으로 出戰했다. 코리안투어 規定에 따르면 大會 타이틀 스폰서는 出戰 選手 規模의 10% 以下로 프로 또는 아마추어 選手를 推薦할 수 있다. 박찬호는 지난해 4月 대한골프협회의 公認 핸디캡 3 以下 證明書를 받아 推薦 資格을 갖췄다. 박찬호는 우리금융그룹의 廣告 모델로 活動한 因緣도 있다. 이番 大會에서 그는 우리금융그룹 로고가 새겨진 上衣를 입고 出戰하기도 했다. 하지만 懸隔한 實力 差異를 드러낸 박찬호는 마치 어릴 적 놀이에 登場하는 ‘깍두기’ 身世라도 된 듯 보였다. 1라운드 5番 홀(파5)에서는 세 次例 티샷 OB를 내면서 規定打數 보다 6打를 더 친 11打를 적었다. 다음 날 이 홀에서 그는 파를 낚았다. 前날 惡夢을 떠올리며 속으로 微笑를 지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박찬호의 코리안투어 挑戰은 이番이 다섯 番째다. 2018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을 始作으로 2019年 휴온스 엘라費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지난해에는 群山CC 오픈과 야마하 아너스K 오픈에 나선 바 있다. 群山CC오픈에서도 1, 2라운드 合計 29오버파 171打를 記錄해 大會를 마친 153名 가운데 153位에 자리했다. 스릭슨(2部)투어에도 參加했지만 豫選은 通過하지 못했다. 320야드를 넘나드는 長打力을 갖췄지만 精巧함과 코스 매니지먼트 能力이 떨어진 탓이다.● 까다로운 코스에서 津땀 박찬호의 憫惘한 成跡은 골프 關係者나 팬들 사이에서 論難이 되기도 했다. 아마추어 水準인 박찬호를 출전시키면서 生計가 걸린 프로골프 選手 한 名이 出戰할 수 없게 됐다는 批判이 있었다. 民弊에 가까운 플레이가 다른 同伴者의 競技力에 影響을 줄 수 있다는 指摘도 나왔다. 本業인 野球에 專念해 달라는 목소리도 흘러나온다. 沈滯를 겪고 있는 코리안투어를 向한 關心을 끌기 위해 박찬호의 存在感은 必要하다는 反論도 있다. ‘投 머치 토커’로 有名한 그는 골프 大會 때마다 이런저런 話題를 뿌리기도 했다. 그에게 스코어나 順位 自體가 큰 意味가 없어 보인다는 解釋도 흘러나온다. 7200야드가 넘는 긴 코스와 까다로운 코스 세팅에서 누구보다 박찬호는 큰 挫折感을 느꼈을 것이다. 지난週 GS칼텍스 매경오픈 챔피언 김비오度 中間合計 6오버파 150打로 3라운드 進出에 失敗했다. 오늘 다르고 來日 다른 게 골프다. 그래서 더 抛棄할 수 없게 하는 妙한 魅力을 지켰다고 한다.● “마음 같이 안 되는 게 골프” 메이저리그 通算 124勝에 빛나는 박찬호는 放送 프로그램 出演해 “野球 選手 隱退 後 憂鬱했던 時間을 이겨낼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준 分野가 골프였다”고 밝혔다. 그는 過去 한 인터뷰에서는 “또 다시 限界에 挑戰하고 싶어서 프로 골퍼에 挑戰해 보고 싶다. 이게 眞짜 뭐냐면 9回末에 던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挑戰하는 동안 나를 알아가는 遂行이 되고 나를 하나씩 알아가면서 삶의 깊이를 느끼게 된다. 不足함을 알았을 때 더욱 努力하고 滿足을 느낄 때 感謝함이 깊어진다”는 말도 남겼다. 박찬호도 어느새 50을 바라보고 있다. 來年부터는 50歲 以上이 出戰하는 챔피언스투어의 門을 두드릴지도 모를 일. 세 딸을 둔 박찬호는 골프를 셋째 딸에 比喩했다. “너무 사랑스럽고 좋은데 마음같이 안 된다.” 初盤 大量 失點으로 降板당한 이番 大會를 통해서도 비슷한 感情을 느꼈을 것 같다.|알림| ‘굿샷 라이프’는 스포츠와 健康을 話頭로 삼습니다. ‘TNT(Tee & Tea) 타임’은 골프場 안팎의 생생한 스토리를 傳達합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5-14 09:00
最長壽 監督의 물 3리터, 줄넘기 30分[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24시즌 連續 指揮棒을 잡고 있는 프로籠球 現代모비스 유재학 監督(59)은 正規시즌 最多勝(724勝), 플레이오프 最多 優勝(6回)이라는 獨步的인 記錄을 갖고 있다. ‘만수(萬手)’라는 別名이 붙을 만큼 智略이 많은 柳 監督은 地方 訪問競技를 가는 都市마다 24時間 運營하는 泌尿醫學科 位置를 꼼꼼히 把握한다. 海外 出張을 앞두고도 미리 몸 狀態를 체크한다. 尿路結石 때문이다. “허리가 끊어질 듯 아파 잠에서 깼어요. 기다시피 해서 救急車 타고 應急室에서 陣痛注射 맞고 겨우 精神 차렸네요.” 20年 가까이 지난 그날 밤을 떠올리는 柳 監督의 表情은 마치 엊그제 일을 말하는 듯 일그러졌다. 出産의 苦痛에 比喩되는 極甚한 痛症을 誘發할 수 있는 尿路結石으로 처음 苦生한 瞬間을 떠올릴 때였다. 尿路結石은 칼슘 蓚酸鹽 燐酸鹽 等 無機質이 제대로 排出되지 않으면서 尿路에 쌓여 돌처럼 變한 것이다. 水分 攝取가 줄거나 땀을 많이 흘리면 小便이 濃縮돼 結石이 쉽게 생긴다. 國內에서 尿路結石은 平生 有病率이 11.5%에 이르는 比較的 흔한 病으로 알려졌다. 尿路結石 診療人員은 2016年 27萬8000名에서 2020年 30萬3000名으로 9% 增加했다. 男性이 女性보다 2倍 많다. “한때 몸에 좋다고 해서 雇傭랑 비타민C를 많이 먹은 적이 있어요. 夜間競技 끝나면 코치들과 復棋를 하며 맵고 짠 飮食을 자주 찾았죠. 사우나에 오래 머물며 戰術 構想도 했어요.” 이런 習慣이 尿路結石과 關聯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 柳 監督의 얘기다. 尿路結石은 再發率이 높다. 柳 監督도 例外가 아니었다. 缺席이 생기면 自然 排出되기도 하지만 그 크기가 5mm 以上이면 ‘體外 衝擊波 碎石術’로 돌을 깼다. “結石을 粉碎하려면 한 군데를 때리는데 50分 동안 센 振動을 2000番까지 反復한 적도 있어요.” 慶熙大病院 泌尿醫學科 이상협 敎授는 “하루 小便羊이 2L 以上이 될 수 있도록 充分한 水分을 攝取해야 한다. 水産이 많이 含有된 시금치, 아몬드 땅콩 같은 堅果類, 초콜릿 等은 避하는 게 좋다”고 助言했다. 李 敎授에 따르면 칼슘을 적게 먹어야 缺席이 생기지 않는다는 건 잘못된 常識이며 칼슘 攝取를 制限하면 尿路結石이 더 잘 發生하고, 비타민C를 過多 服用하면 水産칼슘席의 發生을 促進하게 된다. “물을 每日 3L 가까이 마셔요. 싱겁게 먹고, 사우나도 줄였어요. 結石 排出에 도움이 된다는 줄넘기도 하루 30分 하려고 해요.” 프로籠球 最長壽 司令塔 柳 監督은 尿路結石을 契機로 食習慣을 바꾸고 徹底한 健康管理를 實踐하게 됐다. ‘一兵長壽(一病長壽)’라는 中國말이 있듯 작은 病이 큰 病을 막을 수도 있다. 金鍾奭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5-09 03:00
柔軟해야 파워업…250야드 60代 長打者 김종덕[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마지막 홀에서 波로 홀아웃한 김종덕(61)은 아쉬운 表情을 지었다. 自身의 캐디를 맡아 18홀을 同行한 아들 김민재(33)와 가볍게 抱擁한 그는 ‘아이고’라며 歎息을 내뱉었다. 하지만 그린 周邊에 있던 갤러리는 김종덕을 向해 아낌없는 拍手를 보냈다. 還甲은 넘긴 나이에 조카뻘 되는 後輩 選手들과 堂堂히 對決한 것만으로 充分히 讚辭를 받았다.● “굳은 살 생길 程度로 準備했는데…” 김종덕은 6日 京畿 성남시 남서울CC(파71)에서 열린 第41回 GS칼텍스 매경오픈 골프大會 2라운드에서 8오버파 79打를 記錄해 中間合計 9오버파 151打로 3라운드 進出에 失敗했다. 前날 1라운드를 1오버파로 마친 그는 이날 10番 홀에서 티오프해 11番 홀(파3) 버디를 낚으며 上昇勢를 탔다. 김종덕이 컷 通過에 成功한다면 最上號가 갖고 있는 이 部門 大會 最高齡 記錄(62歲 4個月 1日)에 이어 두 番째로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期待感을 키웠던 그였지만 14番 홀(파5)과 18番 홀(파4)에서 두 次例 트리플 보기를 한 끝에 커트라인(3오버파)을 넘지 못했다. 競技 後 김종덕은 14番 홀 狀況을 細細하게 服朞했다. “그쪽으로 공이 가면 안됐는데요. 거기서 또 無理를 했어요. 나무 맞고 해저드로 가더군요. 6온에 2퍼트했어요. 그때부터 멘崩이 왔다고 해야 할까. 記錄 한番 깨보고 싶었는데. 실망스러운 結果네요.” 그러면서 그는 손바닥을 자꾸 만지작거렸다. 이番 大會를 앞두고 한 달 가까이 强度 높은 訓鍊을 消化하느라 물집도 잡히고 굳은살도 잔뜩 생겼다고 한다. 그만큼 意欲을 보였다.● 80, 90, 2000年代 모두 코리안투어 頂上 김종덕은 1985年 韓國프로골프協會(KPGA)에 처음 立會한 뒤 이듬해부터 매경오픈에 出戰했다. 當時 나이 25歲였다. 1994年 매경오픈에서는 先頭와 6打差 劣勢를 克服하고 延長戰 끝에 優勝 트로피를 차지했다. 이날 共同先頭로 마친 아마추어 國家代表 송민혁(18)이 태어나기 10年 前 일이다. 어느덧 40年 가까이 現役 選手 生活을 하고 있는 그는 코리안투어에서 9勝을 거뒀다. 1989年 快남오픈에서 첫 勝을 申告한 뒤 1990年代 6勝을 올렸으며 2000年代에도 2勝을 追加했다. 44歲였던 2005年 스카이힐濟州오픈에서 頂上에 오른 그는 50歲 以上이 出戰하는 챔피언스투어에서 13個의 優勝 트로피를 蒐集했다. 챔피언스 투어에서는 2011年 데뷔 後 2015年 한 해만 빼고 지난해까지 해마다 優勝을 申告하는 꾸준한 페이스를 보였다. 長壽의 祕訣은 徹底한 自己管理다. 김종덕이 40年 가까이 每日 빼놓지 않는 게 있다. 10㎏짜리 啞鈴을 利用한 步디턴 訓鍊과 고무 밴드로 스트레칭을 反復하는 것이다. 집에서 TV를 보면서도 啞鈴을 들고, 大會에 나가면 호텔房에서 고무 밴드를 당긴다. “啞鈴을 兩손에 들고 스윙하듯이 몸통을 돌리면 몸의 柔軟性이 强化되고 下體 筋力도 키울 수 있어요. 스트레칭 效果도 비슷합니다. 그래야 큰 筋肉을 活用한 長打를 치게 됩니다. 헤드 무게도 잘 느낄 수 있고요.” 175cm의 키에 비해 體重이 70kg 未滿인 그는 60代에 접어든 요즘도 드라이버 飛距離가 平均 250야드를 넘긴다. 1週日에 세 番은 헬스場에서 筋力 訓鍊도 한다. 菜蔬와 蛋白質 爲主의 食餌療法과 함께 規則的인 登山을 통해 20年 넘게 一定한 體重을 維持하고 있다. 그 德分에 김종덕은 還甲이었던 지난해 KPGA투어 챔피언스투어 9個 大會에 出戰해 2勝을 거두며 賞金王에 올랐다. 김종덕의 챔피언스투어 賞金王 登極은 3番째. 2011年 韓國과 日本의 챔피언스 투어에서 同時 賞金王을 차지한 뒤 2019年에도 賞金 1位에 랭크됐다.● “抛棄 하지 않고 機會를 살리는 게 골프” 김종덕의 KPGA 會員番號는 98番이다. 그는 “내가 처음 프로가 됐던 1980年代 中盤만 하더라도 選手가 100名 안 되던 時節이다. 한해에 大會는 4,5個 程度에 不過했다. 요즘은 코리안투어가 飛躍的으로 成長했다. 하지만 古參 選手들은 生活이 어렵기도 하고 어려움이 많다 보니 투어 活動을 抛棄하는 境遇가 많다. 그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작은 希望이라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김종덕은 챔피언스투어에 專念하면서 코리안투어인 KPGA選手權과 宸翰東海오픈에 出戰해 까마득한 後輩들과 競爭할 計劃이다. “코리안투어는 戰場이 7000야드가 넘어 쇼트아이언보다는 롱아이언이나 우드가 자주 잡혀요. 그래도 프로 選手로서 앞(一般人들이 치는 화이트티)에서 치는 건 골프가 아니라고 봅니다. 아직 힘이 있으니 繼續 挑戰해 봐야죠.” 그는 平素 골프가 自身과의 싸움이라는 걸 强調한다. 골프에서 가장 까다로운 相對는 슬라이스나 훅이 아니라는 얘기도 했다. 過去 인터뷰에서 “파3 홀에서는 3番, 파4홀에서는 4番, 파5홀에서는 5次例 機會가 있다. 티샷을 失手했다고 나머지를 抛棄하면 안 된다. 주어진 機會에서 한番만 베스트를 하게 되면 파 세이브가 可能하다. 스코어를 만들려면 基本的으로 이런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두 아들을 둔 김종덕은 집에서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孫子들을 가진 할아버지다. “仁川 松島에 사는 아들은 골프 레슨을 하는 데 아빠는 選手로 뛰네요. 허허. 週末에 손주들과 맛있는 飮食 먹으러 다니는 게 무척 즐거워요.” 和暢한 봄 하늘 아래 河回탈 같은 김종덕의 微笑가 밝기만 했다.김종석 記者 kjs0123@donga.com} 2022-05-07 09:00
무서운 봄볕, 티오프 30分 前엔 선크림 발라야[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골프 스타 김효주(27)는 ‘覆面 女王’으로 불린 적이 있다.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美國女子프로골프(LPGA)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優勝할 때 覆面으로 얼굴을 가리고 競技하는 場面이 널리 퍼졌기 때문. 그 理由에 對해 김효주는 “深刻한 햇빛 알레르기가 있다. 햇빛이 剛하면 몸이 빨갛게 되고 가려워 競技에 集中하기 어렵다. 覆面을 쓰면 선크림을 바르지 않아도 돼서 좋다”고 說明했다. 지난달 하와이 롯데챔피언십에서 優勝할 때는 覆面을 쓰지 않았다. “얼굴을 제대로 보고 싶다는 팬들의 要請이 많았다”는 게 그의 說明. 그 代身 선크림을 充分히 바르고 팔 토시, 손등掌匣 等으로 ‘完全武裝’을 하고 나왔다. 요즘 같은 봄철 햇볕은 가을볕에 비해 日照時間이 길어서 日射量이 많고 紫外線 指數도 다른 季節에 비해 훨씬 높아 皮膚에 해롭다고 한다. 봄볕에는 며느리를 내보내고 가을볕에는 딸을 내보낸다는 옛말까지 있을 程度. 季節의 女王 5月이 始作되고 코로나19로 움츠렸던 野外 活動이 本格化하면서 紫外線 遮斷에 神經을 써야 한다는 게 專門醫들의 助言이다. 金在原 江南예인피부과 院長은 “皮膚 老化를 부르는 紫外線A(UVA)는 5, 6月이 1年 中 가장 强하다. 皮膚가 붉게 變하는 紅斑 反應과 日光 火傷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長時間 紫外線에 露出되면 角質層이 두꺼워져 皮膚가 거칠고 乾燥해질 수 있으며 주름살이나 雜티가 생기기 쉽다. 皮膚癌으로 發展될 수도 있다. 50, 60代는 眞皮의 콜라겐 減少와 再生 能力 低下로 皮膚 損傷 後 回復 能力이 떨어져 各別한 管理가 必要하다. 母子는 必需品. 챙이 넓은 帽子가 强力 推薦된다. 世界 랭킹 1位 고진영, 박현경 等은 訓鍊할 때 벙거지 스타일의 帽子를 챙기기도 한다. 梁山도 좋다. 紫外線 遮斷 機能이 있는 티셔츠와 線 패치 等도 皮膚를 지키는 把守꾼이다. 野外 活動을 할 때는 紫外線 遮斷指數(SPF) 30 以上의 線 블록 製品을 써야 皮膚 火傷을 일으키는 紫外線B(UVB)를 97% 以上 遮斷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紫外線A를 막으려면 PA++ 以上의 製品을 써야 한다. 김창열 백民議員 院長은 “野外 活動 直前에 선 블록을 바르는 건 좋지 않다. 바른 뒤 30分 程度 흘러야 充分히 吸收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효주도 “골프場 到着하기 前에 미리 바른다”고 傳했다. 線 블록은 2時間이 지나면 效果가 떨어지므로 덧발라야 한다. 充分한 水分 攝取와 保濕劑 使用도 勸誘된다. 紫外線 遮斷劑는 꼼꼼하게 바르는 것만큼이나 깨끗하게 지우는 게 重要하다. 野外 活動을 마친 後에는 클렌징 오일이나 크림으로 닦아낸 後 폼 클렌저로 다시 씻어줘야 한다. 世界 랭킹 1位 고진영은 “골프 選手라는 職業 特性 선 크림을 繼續 해서 덧바르기 때문에 皮膚에 무겁고 두껍게 쌓이기 마련”이라며 “平素 집에 가자마자 洗顔을 하는 等 클렌징에 神經을 쓰고, 皮膚 타입이 乾性이라 自己 前 最大限 水分크림을 두껍게 바르고 睡眠을 取한다”고 自身만의 노하우를 公開했다. 人生은 비우고 채우는 過程이다. 皮膚 健康도 잘 지워야 제대로 지킬 수 있다.김종석 채널A 成長動力센터 部長·前 東亞日報 스포츠部長 kjs0123@donga.com} 2022-05-02 03:00
記事統計
4,525件 最近 30日 間 13件
主要 取材分野 레이어보기
  • 칼럼
    40%
  • 골프
    27%
  • 健康
    20%
  • 스포츠一般
    7%
  • 籠球
    3%
  • 文化 一般
    3%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