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地球를 지키는 어벤저스들의 大活躍, 걷高줍고챌린지 : 女性東亞

LifeStyle weloveu

地球를 지키는 어벤저스들의 大活躍, 걷高줍고챌린지

金明熙 記者

入力 2022.06.24 10:30:01

걷高줍고챌린지에 參加한 位러브유 會員들은 “아름다운 自然을 後代에 물려줄 생각에 뿌듯하고 즐거웠다”고 입을 모았다. 參加者들의 생생한 後期를 傳한다. 
영어공부 모임 후 공원에서 챌린지에 참여한 회원과 지인들.

英語工夫 모임 後 公園에서 챌린지에 參與한 會員과 知人들.

벤치에 남겨진 테이크아웃 飮料컵, 수풀에 널브러진 비닐, 길바닥에 버려진 담배꽁초까지. 사람이 지나간 자리마다 쓰레기가 넘쳐난다. 放置된 쓰레기는 土壤과 食水를 오염시키고 바다에 흘러든 後에는 바람, 波濤, 햇빛에 腐蝕돼 毒性을 띤 微細플라스틱 形態로 魚貝類, 海藻類 等 海洋生物에 吸收된 채 우리 食卓에 오른다. 또 待機 中 二酸化炭素를 吸收, 貯藏하는 바다의 機能을 妨害해 溫暖化를 불러온다. 이를 바라보는 마음이 便치만은 않지만 ‘나 하나 努力한다고 달라지는 게 있을까’라는 無氣力感에 實踐을 躊躇하기도 한다. 國際位러브유運動本部(以下 位러브유)와 여성동아는 地球를 살리는 日常 속 實踐方法을 共有하기 위해 親環境 캠페인 ‘걷高줍고챌린지’를 展開했다.

걷高줍고챌린지는 散策이나 運動을 하며 쓰레기를 收去하고 分離排出하는 環境 캠페인으로, ‘플로깅’의 一環이다. 스웨덴語 ‘이삭을 줍다(plocka up)’와 英語 ‘조깅(jogging)’의 合成語인 플로깅은 ‘쓰레기를 주으며 조깅하기’라는 意味를 담고 있다. ‘國際 家庭의 날’(5月 15日)을 맞아 開催한 걷高줍고챌린지는 5月 1日부터 31日까지 한 달間 進行됐다. 家族, 知人 等과 參與 後 引證 寫眞 및 所感을 SNS에 올리거나 위러브유에 보내는 方式으로 이뤄졌다. 位러브유 關係者는 “家庭의 달, 온 家族이 環境保護 活動으로 뜻깊은 時間을 보내길 바라며 걷高줍고챌린지를 마련했다. 世界人이 環境에 關心을 갖고 保護에 나서는 契機가 되길 바란다”고 趣旨를 밝혔다.

이番 챌린지는 女性東亞와 위러브유가 展開하는 세 番째 親環境 캠페인이다. 2020年에는 바람직한 分離排出 文化 定着을 위한 ‘分離排出챌린지’를, 지난해에는 플라스틱 쓰레기 排出 減少를 위해 多繪容器에 購買 商品을 담아 오는 ‘桶큰용기챌린지’를 進行해 뜨거운 呼應을 얻었다. 걷高줍고챌린지는 위러브유가 展開하는 클린액션 캠페인의 一環이기도 하다. 位러브유는 持續可能發展目標 (SDGs) 履行의 一環으로 ‘2050 炭素中立 實現을 위한 위러브유 實生活 클린액션 캠페인’을 展開하고 있다. 不必要한 이메일 削除, 쓰레기 分離排出, 플러그 뽑기 等 日常 속에서 實踐할 수 있는 活動을 통해 年間 19萬8000톤의 炭素 低減을 目標로 한다. 이는 3000萬 그루의 나무를 심은 것과 같은 效果다.

位러브유 會員들에게 쓰레기 收去는 익숙한 活動이다. 汚染된 都心, 公園, 山, 바다, 河川 等을 淨化하고 環境保護 意識을 增進하는 ‘全 世界 클린월드運動’을 位러브유가 14年間 1800餘 次例 實施해왔기 때문이다. 클린월드運動이 날짜와 時間을 定해 會員들이 함께 特定 場所를 淨化하는 活動이라면, 걷高줍고챌린지는 個個人이 願하는 곳을 自由롭게 淨化하는 活動이다. 홍유리 會員은 “恒常 다니던 空터에 어느 瞬間부터 쓰레기가 쌓이기 始作했다. 初等學校 1學年인 아들이 그곳을 지나갈 때마다 치우고 싶다고 했는데 이番 機會에 함께 깨끗이 淸掃했다”며 기뻐했다.

아무 때나 便한 時間에 參與할 수 있다는 點에서도 큰 呼應을 얻었다. 木掌匣과 多回用 封紙 하나 들고 가볍게 洞네를 돌며 實踐할 수 있어 散策길은 勿論 出退勤길, 點心時間을 利用해서 參與하는 會員도 많았다. 정아름 會員은 “平素 出退勤할 때 집 앞이나 職場 近處에서 쓰레기를 收去해왔다”며 이제 많은 이들이 同參하게 됐다고 반가워했다. 會社 點心時間에 同僚들과 판교역 一帶를 淸掃한 안홍태 會員은 “늘 散策하던 길을 따라 쓰레기를 주웠다. 平素보다 더 運動 效果가 큰 것 같다”며 健康에도 有益한 이番 活動에 많은 이들이 힘을 步태길 바랐다.



引證 寫眞 속 會員들은 구슬땀을 흘리면서도 하나같이 밝고 活氣가 넘쳐 보였다. 價値 있는 活動에 同參한다는 즐거움이 더위와 疲勞까지 잊게 만든 듯했다. 京畿 安山 花亭千 散策路를 知人들과 함께 淨化한 김승이 會員은 “코로나19 以後 몇 年 만에 마스크를 벗고 햇빛과 바람을 느끼며 活動하니 너무 기뻤다. 서로 무슨 말을 해도 웃음이 났다. 아카시아꽃 香氣를 맡으며 쓰레기를 주울 때, 이 아름다운 自然을 다음 世代에 물려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所懷를 밝혔다. 최윤정 會員은 “큰 쓰레기가 나오면 ‘越尺!’ 하고 외치며 封套에 담았다. 묵은 때를 씻어내는 마음으로 재밌고 신나게 參與했다”고 생생한 現場 雰圍氣를 알렸다. “環境을 위한 일을 하니 地球를 지키는 어벤저스價 된 것처럼 뿌듯하다”며 활기찬 氣分을 表現한 會員도 있었다.

北美, 南美, 아시아, 아프리카 會員들까지 同參한 글로벌 캠페인

강가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기 위해 힘을 합하는 미국 회원과 지인들. 챌린지에 도전한 네팔 회원들. 이번 챌린지에는 가족, 특히 자녀들과 함께 참여한 회원들이 많았다(왼쪽부터).

江가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기 위해 힘을 合하는 美國 會員과 知人들. 챌린지에 挑戰한 네팔 會員들. 이番 챌린지에는 家族, 特히 子女들과 함께 參與한 會員들이 많았다(왼쪽부터).

美國, 에콰도르, 日本, 네팔, 토고 等 各國 會員들의 關心과 參與 熱氣도 뜨거웠다. 이들은 SNS를 통해 챌린지 參與 寫眞을 實時間으로 共有하며 善한 影響力을 傳播했다. 에콰도르의 엘리 제이시 氏는 “家族은 勿論 地域社會, 그리고 내가 사는 地球별에 寄與하는 이番 챌린지에 魅了되었다”는 포스팅을 揭載했고, 日本 會員도 “環境運動이라고 하면 巨創한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負擔 없이 參與할 수 있어 좋다”고 밝혔다. 職場 同僚와 함께 參與했다는 美國의 會員은 “同僚들과 運動도 하고 淸掃도 하며 뿌듯하고 즐거운 時間을 보냈다”며 쓰레기封套를 손에 들고 다 함께 뛰어오른 瞬間을 담은 寫眞을 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家族들과 함께한 會員들은 共同의 目標 아래 疏通하고 實踐하면서 家族愛가 더 끈끈해졌다고 입을 모았다. 오영분 氏는 “日曜日 낮에 家族과 쓰레기를 줍고 들어왔다. 그날 해가 뜨거웠는데, 아들이 마스크를 벗으니 그 部分만 빼고 얼굴이 새카맣게 타서 마스크 자국이 鮮明했다. 온 家族이 한바탕 신나게 웃었다”며 웃음꽃이 피었던 에피소드를 풀었다. 美國에서 參與한 칼리 아담스 氏는 “아름답고 和暢한 날 엄마와 함께 허드슨江을 따라 散策하며 즐겁게 쓰레기를 주웠다”면서 母女가 활짝 웃으며 찍은 寫眞을 올렸다.

아이들과 함께하며 環境保護를 위한 산 敎育을 했다는 後期도 많았다. 이영은 氏는 “아이와 學校 周邊에서 쓰레기를 收去하면서 우리 洞네가 어떤 마을이 되면 좋겠는지 서로 對話했다. 再活用 過程도 함께 工夫해보니 좋다”며 아이와 環境 工夫하는 팁을 共有했다. 조카들을 데리고 놀이터에 가는 길에 參與했다는 김운희 氏는 “아홉 살 조카가 동생을 챙기며 熱心히 쓰레기 줍는 모습이 참 예뻤다. 돌아와서 플라스틱과 캔을 씻고 分離하는 等 뒷整理를 함께하며 處理 方法도 알려줬다”고 조카들에게 環境 사랑 方法을 가르친 後期를 나눴다. 아이들도 “이제 쓰레기를 아무렇게나 버리지 않을래요” “地球를 깨끗하게 使用하고 사랑할 거예요”라며 環境保護의 意志를 다졌다고 한다.

작은 손길이 모여 이뤄낸 큰 變化

位러브유는 함께 努力하면 快適한 環境을 만들 수 있다는 메시지를 全 世界에 꾸준히 傳해왔다. 오세아니아의 섬나라 투발루는 溫暖化로 인한 海水面 上昇으로 水沒 危機에 處해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 增加로 섬 兩쪽 끝에 쓰레기 山이 나날이 높아져 椰子樹 잎사귀에 닿을 程度지만 住民들은 치울 엄두를 내지 못했다. 食水 問題로 苦痛받는 투발루에 물탱크를 設置하기 위해 訪問한 位러브유 會員들은 쓰레기 山을 보고 깜짝 놀랐다. 곧바로 클린월드運動을 始作하며 住民들의 參與를 促求했다. 會員들의 活動 모습을 보고 住民들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自發的으로 쓰레기 收去를 도왔다. 새벽 6時에 始作한 活動은 午後 4時가 다 돼서야 끝이 났고 이날 收去된 쓰레기는 10萬 톤이 넘었다. 住民들은 삶의 터전이 깨끗하고 아름답게 變化된 모습을 보고 感動했다. 이들에게 위러브유는 ‘작은 손길도 모이고 모인다면 큰 變化를 이룰 수 있음’을 깨닫게 했다.

이番 챌린지 參與를 위해 光州의 한 食堂 골목 一帶에서 쓰레기를 淸掃한 임경아 氏는 “이를 본 商家 社長님이 ‘3年 前부터는 쓰레기 치우는 일을 抛棄하고 있었는데 너무 고맙다’고 하셔서 더욱 보람 있었다”며 周邊 反應을 傳했다. 내 집 淸掃하듯 깨끗하게 거리를 淨化하는 會員들에게 “感謝합니다” “수고하시네요” 하고 고마움을 표하는 이웃들도 많았다는 傳言이다.

온라인에서도 地球를 아끼자는 이들의 眞心 어린 목소리가 힘차게 퍼져나갔다. 會員들의 活動 揭示物은 SNS 이웃 等 인터넷上 수많은 사람에게 빠른 速度로 傳播됐다. 活動 消息이 위러브유 公式 인스타그램에 올라올 때마다 數百 個의 ‘좋아요’가 쏟아졌다. 온라인 이웃들은 “寫眞을 보니 함께하고 싶어진다” “넘 멋地心” “저도 勇氣가 나요” 같은 댓글로 應援하며 實踐 覺悟를 다졌다. 네팔의 셈部 高텀 會員은 “앞으로 언제 어디서나 쓰레기를 줍겠다. 내가 쓰레기를 줍기 始作하면 다른 사람들도 함께할 것이고 우리가 사는 場所, 共同體, 國家, 世上이 더 나은 곳이 될 것”이라며 많은 이들의 參與로 더 나은 世上이 만들어지기를 꿈꿨다.

그대로 放置됐다면 땅에 묻히거나 바다에 쓸려가 數十 年 或은 數百 年間 地球를 병들게 했을 汚染源들이 이番 챌린지로 收去됐다. 오늘 저녁 家族들과 多回用 封套 하나 들고 散策하며, 작지만 確實한 環境保護를 實踐해보는 것은 어떨까. 길에서 위러브유 會員들을 만난다면 반가운 눈人事를 나눌 수도 있을 것이다.

#걷高줍고챌린지 #位러브유 #여성동아

寫眞提供 國際位러브유運動本部



여성동아 2022年 7月 703號
좋아요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