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奎利 “故具하라 일에 무너져, 人類愛 喪失” 눈물 (金쪽相談所)[DA:리뷰] : 스포츠동아

朴奎利 “故具하라 일에 무너져, 人類愛 喪失” 눈물 (金쪽相談所)[DA:리뷰]

入力 2022-06-25 09:37:00
프린트
共有하기 닫기
크게보기

그룹 카라 朴奎利價 故具하라, 財閥 3歲 前 戀人과의 熱愛 等을 言及했다.

지난 24日 채널A '오은영의 金쪽相談所'에서는 그룹 카라 朴奎利價 出演했다.

朴奎利는 이날 "放送에서 보이는 自尊感 넘치는 모습 때문에 苦悶을 實際로 말하지 못하는 便이다. 內 欠을 말해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혼자 풀다 보니 마음의 病이 생기는 것 같다. 內 바닥을 보이면 사람들이 失望하고 떠나갈까 두렵다"라고 相談을 依賴한 理由를 말했다.

朴奎利는 "지난 2~3年, 個人的으로 힘든 일이 많았다. 昨年 末에 빵 터졌다"라고 혼자 江陵에 내려가 한 달間 孤立된 生活을 했다고 告白, "連絡을 끊으니 便하더라. 아무도 날 괴롭히지 않으니까. 그때 이게 내가 살 方法인가 싶었고, 人類愛가 喪失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甚하게 말하면 꼴도 보기 싫었다. 내 自身도 싫고, 누구든 다 싫었다"라고 心境을 告白했다.

그에 따르면, 2019年부터 財閥 3歲로 알려진 前 男子親舊와의 公開 熱愛와 그룹 멤버 具하라의 죽음 等이 憂鬱感의 原因이었다.

于先, 朴奎利는 "願하지 않았지만 처음으로 公開 熱愛를 했다. 내가 選擇해서 만난 親舊지만 公開 熱愛를 하면서부터 안 좋은 記事가 많이 나왔다. 訣別 後 關聯이 없는 일에도 내가 聯關이 돼 記事가 나오더라. 가만히 있어도 辱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憂鬱感이 높은 狀態다. 모든 일의 歸結이 내 탓으로 되니까. 나만 없어지면 되는 건 아니냐는 생각을 繼續 한다. 왜 버티고 있어야 하는 것인지에 對한 생각을 繼續 한다. 죽음도 생각한다"고 덧붙여 모두를 걱정케 했다.

特히 "멤버가 간 것도 있고"라고 故具하라를 言及, "멤버 탓을 하는 건 아니다. 그때 처음으로 내 價値觀과 생각들이 흔들리고 무너졌다. 그렇게 예쁘고, 사랑을 많이 받은 사람이 떠날 거라는 생각을 아예 해본 적도 없었기 때문"이라며 "20代를 같이 한 親舊가 떠나고 나니 '이런 方法이 있네?'라는 一抹의 생각이 든 것도 事實"이라고 해 衝擊을 안겼다.

關聯해 오은영 博士는 “이런 일을 겪으면 남아 이쓴ㄴ 사람들은 잘해주지 못한 것에 對한 未安함과 아픔을 갖게 된다. 어린 나이에 오죽했을까 싶다. 베르테르 效果가 그런 것이다. 朴奎利의 境遇 本人이 힘들어질 때는 그런 影響이 마음을 건드릴 수 있다”라고 助言했다.

朴奎利는 이날 放送에서 어머니와의 關係도 밝혔다. 그는 "엄마를 尊敬하고 사랑한다. 엄마도 나에 對한 愛情이 너무 크다. 그러나 어느 瞬間 過한 愛情 自體가 부담스러웠다. 愛情에 내가 못 따라가니까 벗어나고 싶었다. 그래서 距離를 두게 됐다"라며 "父母님이 해주는 만큼 내가 表現을 해야 하는데 그걸 안 하니 宏壯히 섭섭해하신다. 그런 部分이 안 맞아서 負擔이 느껴졌다. 昨年 末부터 連絡을 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오은영 博士는 "엄마의 期待에 副應하기 위한 삶을 살았을 可能性이 크다"라며 "現實에서의 내 모습과 差異가 나면 罪責感을 느끼게 된다"라고 診斷, 朴奎利 亦是 "罪人이 되는 느낌이었다"라고 共感했다.

또 "人間이 幸福하려면 自我機能이 剛해야한다. 本能的인 欲求가 올라올 때 現實에 맞게끔 調節하는 게 自我機能이다. 自我機能이 크고 단단할 때 幸福할 수 있다. 하지만 超自我는 人間은 絶對 그러면 안된다는 法이나 規則이다. 超自我도 重要하지만 人間의 삶에 超自我가 지나치게 機能하면 좋지 않다. 朴奎利에겐 超自我 機能이 센 것 같다"라고 說明했다.

結局, 朴奎利는 放送 末尾 눈물을 쏟아냈고 오은영 博士는 “하고싶은 대로 하셔도 된다 마음가는 대로 살아봐라. 그래도 된다. 많이 우는 것도 괜찮다”며 慰勞했다.

東亞닷컴 전효진 記者 jhj@donga.com 記者의 다른記事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