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님의 敎會 ASEZ, 유엔沙漠化防止協約 事務總長賞 受賞 : 新東亞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나님의 敎會 ASEZ, 유엔沙漠化防止協約 事務總長賞 受賞

仁川·金浦 等 줄 이은 獻堂 消息까지, 겹慶事

  • 박세준 記者 sejoonkr@donga.com

하나님의 敎會 ASEZ, 유엔沙漠化防止協約 事務總長賞 受賞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대학생봉사단 ASEZ가 산림청이 주최한 ‘사막화와 가뭄 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사무총장상을 받았다. [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교회 世界福音宣敎協會 大學生奉仕團 ASEZ家 山林廳이 主催한 ‘沙漠化와 가뭄 防止의 날’ 記念式에서 유엔沙漠化防止協約(UNCCD) 事務總長賞을 받았다. [하나님의 敎會]

하나님의교회 世界福音宣敎協會(總會長 김주철 牧師·以下 하나님의 敎會) 大學生奉仕團 아세즈(ASEZ)가 유엔沙漠化防止協約(UNCCD) 事務總長賞 受賞의 榮譽를 안았다. UNCCD는 土地의 無理한 開發과 誤濫用으로 因한 沙漠化를 防止하고자 締結된 協約으로 開發途上國의 沙漠化 防止를 支援한다. 氣候變化協約, 生物多樣性協約과 함께 유엔의 3大 環境協約 中 하나다.

UNCCD는 5月 코트디부아르에서 열린 第15次 當事國總會에서 受賞作을 發表했고, 같은 달 17日 世宗特別自治市 國立世宗樹木園 祝祭마당에서 山林廳 主催로 開催된 ‘沙漠化와 가뭄 防止의 날’ 記念式에서 施賞式을 했다. 이 賞은 UNCCD 昌原이니셔티브(以下 昌原이니셔티브) 出帆 10周年을 記念하며 유엔과 韓國의 山林廳이 共同 主催한 全 世界 非對面 合唱大會 最高賞이다. 昌原이니셔티브는 2011年 UNCCD 10次 當事國 總會에서 土地荒廢化 解決과 關聯해 韓國이 提案해 만든 自律規範이다.

이날 行事에는 남성현 山林廳長을 비롯해 에르데느촉트 사란토고스 駐韓 몽골 大使,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理事長, 이유미 國立世宗樹木園長 等이 함께했다. 南 山林廳長은 開會辭를 통해 “韓國은 沙漠化防止 活動을 先導的으로 이끄는 유엔沙漠化防止協約의 主要 協力局”이라며 “土地, 山林, 숲은 우리 삶의 터전이자 生態系의 根源이다. (이를 지키기 위한) 適切한 措置가 時急하다”고 强調했다. 사란토고스 駐韓 몽골 大使는 國際 環境問題 解決을 위한 韓國의 努力을 致賀하며 “氣候變化 對應, 特히 沙漠化와 土地荒廢化와 關聯한 經驗과 敎訓을 배우고 싶다”고 祝辭했다.

ASEZ家 傳하는 깊은 울림 ‘大地의 膳物’

ASEZ는 指定曲인 ‘大地의 膳物(Born From the Land)’과 自由曲 ‘숲속으로’를 出品해 好評을 받았다. UNCCD 主題曲이기도 한 ‘大地의 膳物’을 ASEZ家 編曲해 불렀다. 이 노래는 우리 삶의 根源이자 根幹인 大地의 所重함에 對한 曲이다. ASEZ의 自作曲 ‘숲속으로’는 사라져가는 숲을 保存하고 回復해서 人類의 生命과 幸福, 未來를 後世에도 물려줘야 한다는 內容이다. 아름다운 自然과 ASEZ 重唱團의 노래가 어우러진 유튜브 動映像은 수많은 누리꾼들의 呼應을 얻었다.

고려대에 在學 中인 조영빈 ASEZ 會員은 “合唱大會 主題曲이 ‘大地의 膳物’인데, 우리의 日常 그 自體가 가장 큰 大地의 膳物이 아닌가 생각한다. 大地에서 움튼 生命體들이 調和를 이루며 살아가는 日常을 통해 우리 삶이 더 풍요롭고 아름다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서영 會員은 “音樂은 마음을 감동시키는 힘이 있다. 環境이라는 主題를 音樂을 통해 簡潔한 메시지로 傳達할 때 더 많은 사람들에게 影響力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表記上 하나님의 敎會 ASEZ 理事는 受賞所感을 통해 “우리의 작은 活動들이 많은 사람에게 環境意識을 鼓吹하는 契機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環境淨化와 나무심기 活動을 더 活潑히 展開할 것이다. 나아가 海洋生態系 保存을 위한 맹그로브 숲 만들기 같은 活動도 計劃 中이다”라고 밝혔다.

175個國 하나님의 敎會 大學生들로 構成된 國際 奉仕團體인 ASEZ는 ‘Save the Earth from A to Z(처음부터 끝까지 地球를 求하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環境淨化 活動, 疏外이웃 支援, 福祉施設 慰問, 災難救護 等을 展開하며 世界人의 福祉增進에 힘을 보탠다.

ASEZ는 3代 캠페인 環境市民卷(Greenship), 함께하는 犯罪豫防(Reduce Crime Together), 持續可能發展目標(SDGs)를 展開하며 意識增進은 勿論 履行과 達成에도 寄與한다. 이 一環으로 展開한 沙漠化 防止 活動으로는 나무심기, 環境 캠페인·세미나·포럼, 第15次 世界山林總會 參席 等이 있다. 이와 함께 環境保護를 實踐하는 個人과 機關을 連結하는 ‘그린十 네트워크’ 프로젝트로 協力의 場을 넓히고 있다. 以外에도 ‘衣類 再活用하기’ ‘洗濯機·乾燥器 使用 줄이기’ 等 온라인 캠페인을 펼쳐 二酸化炭素 低減에도 寄與하고 있다.

어머니 품 같은 安息處로 자리매김할 獻堂 消息도 잇따라

이番 行事가 열린 世宗市는 하나님의 敎會 獻堂式이 開催된 곳이기도 하다. 政府世宗廳舍 北西쪽에 位置한 ‘世宗 하나님의 敎會’와 大田 儒城區 所在 ‘大田유성 하나님의 敎會’ 獻堂式이 지난 5月에 있었다. 하나님의 敎會는 올 初부터 全國에서 獻堂式을 이어오는 가운데 6月 18日 仁川 永宗島와 金浦에서도 獻堂式을 擧行했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설립된 ‘인천영종도 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교회]

仁川國際空港 隣近에 設立된 ‘仁川永宗島 하나님의 敎會’. [하나님의 敎會]

‘仁川永宗島 하나님의 敎會’는 地下 1層과 地上 4層으로, 延面積 2288.77㎡다. 敎會가 자리한 永宗하늘都市는 仁川經濟自由區域인 永宗國際都市의 一部다. 永宗島를 包含해 松島, 靑羅 3個 國際都市價 있는 仁川은 世界의 物流와 文化, 情報, 技術이 모이는 東北亞 허브이자 韓國의 關門이다. 仁川國際空港에 隣接한 이 敎會도 世界人이 거쳐 가는 關門이자 보금자리가 될 展望이다.

向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因한 社會的 距離두기가 緩和됨에 따라 海外聖徒訪問團 프로그램이 再開될 境遇 이런 役割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仁川永宗島敎會에는 訪問團을 위한 게스트룸度 마련돼 있다.

하나님의 敎會는 2001年부터 海外聖徒訪問團 프로그램을 통해 各國의 世界人을 맞으며 民間外交에 寄與해왔다. 2019年까지 年間 1500名假量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韓國을 찾았다. 이들은 仁川國際空港을 비롯해 松島國際都市, 판교테크노밸리, 水原화성, 景福宮, 國會議事堂 等 韓國의 古今을 아우르는 場所들을 踏査하며 歷史와 文化, 發展相을 見學했다.

경기 김포시 금빛수로 인근에 자리한 ‘김포장기 하나님의 교회’. 유럽풍의 박공지붕과 흰 외벽이 이국적 정취를 자아낸다. [하나님의 교회]

京畿 김포시 金빛數로 隣近에 자리한 ‘金浦長期 하나님의 敎會’. 유럽風의 牔栱지붕과 흰 外壁이 異國的 情趣를 자아낸다. [하나님의 敎會]

‘金浦長期 하나님의 敎會’는 延面積 2914.27㎡로 地下 1層과 地上 4層 規模다. 金浦의 베네치아로 불리는 水邊商業地球의 金빛數로 隣近에 位置한 이 敎會는 유럽風의 牔栱지붕과 하얀 外壁이 異國的인 情趣를 자아낸다. 地下鐵 金浦골드라인 長期驛과 仁川國際空港高速道路, 第2循環高速道路, 空港鐵道 等이 連結돼 있어 接近性도 좋다. 이에 더해 禮拜室, 視聽覺室, 多目的室, 幼兒室, 食堂 等이 便利하게 配置돼 있어 많은 信徒들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인천영종도 하나님의 교회’에서 헌당기념 예배를 집전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敎會 總會場 김주철 牧師가 ‘仁川永宗島 하나님의 敎會’에서 獻堂記念 禮拜를 執典하고 있다. [하나님의 敎會]

하나님의 敎會 總會長인 김주철 牧師는 두 敎會 獻堂記念禮拜와 安息日 禮拜를 겸해 執典했다. 그는 “하나님의 뜻대로 세워진 聖戰으로서 ‘빛과 소금’의 役割을 다해 世上을 환하게 밝히고, 世界人에게 慰勞와 慰安을 주는 場所로 成長하길 바란다”고 祈願하며 “環境問題와 國際情勢 等 여러 理由로 不安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어린아이가 危機에 處하면 本能的으로 엄마를 찾듯이,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이 계시기에 가장 安全한 이곳에서 사람들이 安定을 얻을 수 있도록 地球村 全域에 平和의 消息을 들려주자”고 說敎했다.

獻堂式을 準備하는 내내 기뻤다는 仁川의 神도 이미숙(53·女) 氏는 “公園으로 散策 나온 住民들이 敎會를 訪問해 깨끗한 雰圍氣와 聖徒들의 밝은 모습을 보며 좋아한다”며 앞으로도 이웃들과 더 많은 기쁨을 함께하길 期待했다. 金浦에 사는 유은경(48·女) 氏는 “새 聖殿도 하나님 사랑의 빛을 비추어 이웃과 社會를 환하게 밝히는 敎會가 되길 期待한다”고 말했다.

全國 各地에서 새 聖殿 設立과 함께 사랑과 나눔을 實踐하며 地域社會의 安息處로 자리매김한 하나님의 敎會를 찾는 발걸음이 줄을 잇고 있다. 國內에만 40餘 곳에서 獻堂式을 기다리고 있고, 城南 牡丹, 화성 남양읍, 서울 종로구와 은평구에서도 入住를 앞두고 있다.



新東亞 2022年 7月號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하나님의 敎會 ASEZ, 유엔沙漠化防止協約 事務總長賞 受賞

댓글 창 닫기

2022/08 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時事月刊誌. 分析, 情報,
敎養, 재미의 寶物倉庫

目次보기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紙綿보기 서비스는 有料 서비스입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