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지를 파싱하기 어렵습니다. 東亞닷컴 : 스포츠동아 籠球 뉴스 Copyright donga.com https://sports.donga.com/ 東亞닷컴::RSS 서비스 | 스포츠동아 籠球 뉴스 ko Mon, 16 May 2022 17:44:48 +0900 Mon, 16 May 2022 17:44:48 +0900 http://www.donga.com newsroom@donga.com 東亞닷컴 : 스포츠동아 籠球 뉴스 http://www.donga.com/news/04img/logo_com.gif http://www.donga.com 東亞닷컴::동아일보 <![CDATA[‘14년 장기집권’ 우리은행-위성우 감독 4년 연장계약]]> Mon, 16 May 2022 14:28:00 +0900 女子프로籠球 牙山 우리銀行 위성우 監督(51)이 2026年까지 팀을 指揮한다. 우리은행은 16日 “위성우 監督과 2026年까지 再契約을 締結했다”고 밝혔다. 仁川 신한은행 코치를 거쳐 2012年 4月 처음 指揮棒을 잡은 위 監督은 이番 契約期間을 모두 채우면 우리銀行에서만 14年間 在任하는 새 歷史를 쓰게 됐다. 自身이 保有한 女子프로籠球 最長壽 監督 記錄을 또 갈아 치웠다. 位 監督 다음으로 長壽한 指導者는 임달식 前 新韓銀行 監督과 이호근 前 龍仁 삼성생명 監督으로, 總 7시즌 동안 指揮棒을 잡은 바 있다. 林 前 監督은 2007~2008시즌부터 2013~2014시즌까지, 李 前 監督은 2008~2009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指揮棒을 잡았다. 2015年 就任한 임근배 삼성생명 監督도 이미 7시즌을 채웠고, 8番째 시즌을 앞두고 있다. 우리은행은 “위 監督은 2012年 赴任 以後 6年 連續 統合優勝과 8番의 正規리그 優勝을 이끌었다”며 “銃 8番의 指導賞을 殊常한 女子프로籠球]]> <![CDATA[댈러스, 피닉스 꺾고 서부 결승행…11연패→5경기 4승 반전]]> Mon, 16 May 2022 14:19:00 +0900 4番 시드의 댈러스 매버릭스가 2021~2022 美國프로籠球(NBA) 正規리그 最高 勝率(0.780·64勝18敗)로 1番 시드를 받은 피닉스 선스를 敵地에서 大破하고 西部 콘퍼런스 파이널에 進出했다. 이는 지난 2011年 以後 11年 만이다. 댈러스는 16日(韓國時間) 美國 애리조나 州 피닉스의 풋프린트 센터에서 열린 NBA 플레이오프 西部 콘퍼런스 2라운드 7次戰에서 홈 팀 피닉스에 123-90으로 完勝했다. 全般(1·2쿼터)이 끝났을 때 스코어가 57-27 30點 次로 벌어졌다. 홈팬들이 揶揄를 퍼부을 程度로 一方的인 競技였다. 댈러스는 競技 始作後 單 한 番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두 팀은 이番 시리즈 6次戰까지 各各 홈에서 全勝을 거둔 바 있어 最終 7次戰 피닉스의 優勢를 점치는 展望이 조금 더 優勢했으나 結果는 全혀 다르게 나타났다. 댈러스는 2020年 1月28日 以後 正規시즌에서 9連霸, 이番 시리즈의 첫 2競技 2連敗까지 11連敗의 絶對 劣勢였으나 以後 5競技]]> <![CDATA[KBL 역대급 FA 시장 개장…주목받는 대어급 선수들과 소문들]]> Mon, 16 May 2022 14:00:00 +0900 男子프로籠球에서 歷代級 自由契約選手(FA) 市場이 열렸다. 大魚級이 櫛比하다. 김선형, 李貞鉉, 이승현, 前聖賢, 허웅, 두경민 等 팀 前歷을 確實히 바꿔줄 選手들이 市場에 나왔다. 정창영, 이현석, 박지훈, 최승욱, 박찬희 等 活用도 높은 選手들도 눈에 띈다. FA들은 25日까지 元 所屬球團을 包含한 10個 球團과 自律協商을 進行한다. 포지션別로 봤을 때 獨步的 選手들이 存在한다. 이승현과 前聖賢이다. 이승현은 이番 FA 市場에서 몇 안 되는 포스트 資源이다. 키가 아주 크진 않지만 外國人選手 守備까지 해낼 能力을 갖춘 데다, 外郭슛度 一品이다. 하지만 이승현을 바라보는 팀은 많지 않다. 몸값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 FA 市場에서 늘 ‘큰 손’ 役割을 해온 全州 KCC家 積極的으로 뛰어들 可能性이 높다는 展望이 支配的이다. 高陽 오리온을 引受하는 데이원資産運用도 殘留시킬 意志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傳해진다. 前聖賢度 눈여겨봐야 한다. 競技當 3個 以上의 3點砲를 稼動할 수 있는 能力을 保有한]]> <![CDATA[보스턴, 동부 파이널 진출…MVP 최종후보 3인 모두 탈락]]> Mon, 16 May 2022 10:08:00 +0900 보스턴 셀틱스가 밀워키 벅스를 꺾고 美國 프로籠球(NBA) 東部콘퍼런스 決勝에 進出, 마이애미와 파이널 進出을 다툰다. 보스턴은 16日(韓國時間) 美國 매사추세츠 州 보스턴의 TD 가든에서 열린 2021~2022 NBA 플레이오프(PO) 2라운드 最終 7次戰에서 밀워키를 109-81로 完破했다. 그랜드 윌리엄스가 3點 슛 7個를 包含해 27得點, 제이슨 테이텀이 24得點으로 攻擊을 主導했다. 보스턴은 55個의 3點 슛을 試圖해 22個를 成功(40%)시킨 反面 밀워키는 3點 슛 成功率이 12.1%(4/33)에 그쳤다. 全體 野投率度 36.7%(33/90)로 매우 낮았다. 밀워키는 야니스 아테土쿤洑가 25得點으로 팀 內 最多得點者價 됐다. LA레이커스와 함께 歷代 最多 優勝팀(17回)인 보스턴은 지난 해 優勝 팀 밀워키를 制壓한 氣勢를 살려 2008年 以後 다시 王座에 挑戰할 機會를 맞았다. 東部 1位 마이애미와 2位 보스턴의 콘퍼런스 파이널(7戰4先勝 第)은 18日 開幕한다. 한便 이날 밀워키]]> <![CDATA[신한은행 김소니아·김진영 보상선수로 지명…하나원큐는 김애나 선택]]> Sun, 15 May 2022 19:00:00 +0900 仁川 신한은행이 補償選手로 牙山 우리은행에서 金소니아(29), 釜山 BNK 썸에서 金晋榮(26)을 指名해 포워드 라인 補强에 集中했다. WKBL은 15日 2022年 自由契約選手(FA) 補償選手 指名 結果를 發表했다. 김단비(32·우리은행)와 한엄지(24·BNK)의 FA 異跡에 따른 補償選手로 신한은행은 各各 金소니아와 金晋榮을 擇했다. 둘 다 내·외곽 플레이가 可能한 資源들로, 신한은행은 포워드陣의 깊이를 더할 수 있게 됐다. 2012年 우리은행에서 WKBL에 데뷔한 金소니아는 正規리그 通算 競技當 11.1點·7.5리바운드·2.3어시스트를 記錄했다. 빅맨이 不足한 팀의 事情上 포스트 守備를 擔當하면서도 좋은 外郭슛 能力을 兼備해 내·외곽에서 고른 活躍을 펼쳐왔다. 2015年 新人드래프트 全體 2順位로 淸州 KB스타즈에 指名됐던 김진영은 運動能力이 뛰어난 典型的인 블루워커 스타일의 選手다. KB스타즈에서 機會가 많지 않았던 그는 2019年 11月 트레이드로 BNK 유니폼을 입은 뒤 可能性을 꽃피웠다.]]> <![CDATA[KGC와 김승기 감독, 합의 하에 계약 해지…김 감독, 데이원 초대 사령탑 확실시]]> Sun, 15 May 2022 14:01:00 +0900 安養 KGC와 김승기 監督(50)의 再契約 協商은 結局 進展 없이 마무리됐다. 金 監督은 高陽 오리온을 引受하는 데이원資産運用 프로籠球團(假稱)의 初代 司令塔으로 자리를 옮길 展望이다. KGC는 13日 “金 監督의 要請으로 旣存 契約을 中途에 解止하기로 合意했다”고 發表했다. 2020~2021시즌 챔피언에 登極한 뒤 재계약한 金 監督과 KGC의 同行은 이로써 한 시즌 만에 끝났다. 金 監督은 데이원資産運用 側으로부터 司令塔 提議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初代 司令塔 選任이 有力하다. 3年 以上의 多年 契約에 年俸 等 好條件을 提示받았다는 所聞이 播多하다. 金 監督이 KGC를 떠나기로 決心하는 데는 1年 前 再契約이 導火線이 됐다. 팀을 優勝시켰지만 保障된 契約期間은 1年뿐이었다. 年俸 引上幅도 크지 않았다. 2021~2022시즌 後 1年 더 契約을 延長하는 옵션이 追加됐다. 팀을 리그 正常으로 이끈 司令塔에게는 매우 異例的인 短期 再契約이었다. 理由가 있었다. KGC 球團은 2019~2020시즌]]> <![CDATA[돈치치, 일리미네이션 평균 득점(39점) NBA 역대 1위]]> Fri, 13 May 2022 17:48:00 +0900 美國 프로籠球(NBA) 西部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 피닉스 선스와 댈러스 매버릭스의 勝者는 最終 7次戰에서 가려지게 됐다. 댈러스는 13日(韓國時間)홈 球場인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6次戰에서 피닉스를 113-86으로 完破했다. 西部 1位 피닉스와 4位 댈러스의 이番 시리즈는 ‘홈 스위트 홈’으로 表現 할 수 있다. 두 팀 모두 홈에서 全勝, 遠征에서 全敗다. 피닉스는 이런 樣相이 7次戰까지 이어지길 期待한다. 反面 댈러스는 에이스 루카 돈치치의 ‘英雄的인 活躍’이 必要하다. 돈치치는 이날 紙面 脫落人 이른바 一理美네이션(elimination) 競技에서 生涯 첫 勝利를 맛 봤다. 댈러스는 앞선 두 시즌 連續 PO 1라운드에서 LA 클리퍼스를 만나 연달아 탈락했다. ESPN에 따르면 돈치치는 팀의 運命이 걸린 一理美네이션 狀況에서 엄청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一理美네이션 競技 平均 39得點, 9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記錄 中인데, NBA PO에서 一理美네이션]]> <![CDATA[챔프전에서도 터진 독보적 슈터 전성현, FA 대박 터트리나]]> Thu, 12 May 2022 14:16:00 +0900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終了와 함께 自由契約市場(FA)이 열렸다. FA 資格을 얻은 選手들은 11日부터 25日까지 10個 球團과 自律 協商을 進行하는 것으로 權利를 行使하게 된다. 김선형(34), 李貞鉉(35), 이승현(30), 허웅(29), 前聖賢(30), 두경민(31) 等 大魚級 選手들이 櫛比한 올해 FA市場에 많은 關心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2021~2022시즌 KBL을 代表하는 슈터로 確實히 발돋움한 前聖賢의 價値가 急騰하고 있다. 前聖賢은 正規리그 54競技에 出戰해 平均 15.4點·2.2리바운드·0.9어시스트로 安養 KGC家 3位를 차지하는 데 앞장섰다. 競技當 3.3個의 3點슛을 的中시켜 이 部門 리그 1位에 올랐다. 시즌 平均으로 3個 以上의 3點슛을 성공시킨 選手가 登場한 것은 2008~2009시즌 以後 無慮 13年만이다. 最高의 슈터로 거듭난 그는 正規리그 베스트5의 한 자리도 차지했다. 前聖賢은 플레이오프(PO)에서 한層 더 威力을 떨쳤다. 6强과]]> <![CDATA[메시, 운동선수 연 수입(1667억) 1위…하루에 4억5000 벌어]]> Thu, 12 May 2022 10:58:00 +0900 蹴球 스타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全 世界에서 지난 1年間 가장 많은 돈을 번 選手로 나타났다. 美國 經濟 專門誌 포브스가 12日(韓國時間) 公開한 最近 1年間 運動選手 收入(稅錢) 順位에서 메시는 1億3000萬 달러(藥 1667億 원)로 名單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2位는 美國프로籠球(NBA) LA 레이커스의 ‘킹’ 르브론 제임스로 1億2120萬 달러(藥 1554億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集計됐다. 메시는 하루에 約 4億5000萬 원, 제임스는 約 4億2000萬 원을 버는 셈이다. 메시는 2019年에 이어 이 部門에서 두 番째 1位에 올랐다. 제임스는 通算 10番째 연 輸入 1億 달러 以上을 記錄했다. 포브스가 關聯統計를 낸 以來 運動選手 中 最多 記錄이다.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各各 5番 記錄했다. 포브스는 最近 1年間 給與 및 賞金으로 번 돈과 後援 및 廣告 等을 통한 課外 輸入을 더한 額數를 集計해 順位를 매겼다.]]> <![CDATA[MVP 투표 톱5중 4명이 비미국인…요키치 2연속 수상]]> Thu, 12 May 2022 10:27:00 +0900 덴버 너기츠의 센터 니콜라 要키치(27·세르비아)가 美國프로籠球(NBA) 2021~2022 시즌 最優秀選手(MVP)로 뽑혔다. NBA事務局은 11日(現地時間) 要키치의 MVP 受賞을 公式 發表했다. 지난해에 이어 2年 連續 受賞. NBA 歷代 13番째 記錄이다. 그에 앞서 카림 압둘 자바, 지아니스 아테土쿤步, 래리 버드, 윌트 체임벌린, 스테판 커리, 팀 던컨, 르브론 제임스, 매직 존슨, 마이클 조던, 모제스 말론, 스티브 내시, 빌 러셀이 MVP 2連敗에 成功한 바 있다. 要키치는 스포츠 記者와 放送進行者 100名으로 構成된 投票人團으로부터 1位票 65個 等으로 875點을 얻었다. 이에 1位票 26個 等으로 706點을 獲得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센터 조엘 엠비드를 제치고 榮譽를 차지했다. 最終 候補 3人 中 한 名인 아테土쿤보는 1位票 9個 包含해 595點을 얻었다. 4位는 피닉스 선스의 가드 데빈 부커(216點), 5位는 댈러스메버릭스의 가드 루카 돈치치(146點)다. 이番]]> <![CDATA[‘농구계 비주류’ KB스타즈 김완수 감독이 노력과 열정으로 이뤄낸 성공]]> Wed, 11 May 2022 16:33:00 +0900 學窓時節 單 한 次例도 優勝 經驗이 없다. 프로選手였으나, 한 番의 1군 競技 出戰 記錄 또한 없다. 籠球團 事務局 職員으로 第2의 人生을 始作해 事業家로 變身했지만, 籠球공을 놓지 못했다. 學院스포츠 指導者로 出發해 프로籠球團 司令塔에 올랐고, 結局 가장 높은 곳에서 환하게 웃었다. 淸州 KB스타즈를 ‘삼성생명 2021~2022 女子프로籠球’ 챔피언에 올려놓은 김완수 監督(45)의 人生 스토리다. 그는 고개를 숙이는 게 익숙하다. 指導者라면 누구나 꿈꾸는 프로팀에서 優勝까지 거머쥐었지만, 몸에 밴 謙遜으로 낮은 姿勢를 維持한다. 어깨를 펼 만도 하지만 ‘아직’이란다. 더 이룰 게 남아서다. 優勝한 뒤 知人들을 만나느라 바쁜 時間을 보내고 있다는 金 監督은 스포츠동아와 인터뷰에서 “세 아이 아빠로 돌아갔다. 아이들을 車로 픽업하는 게 내 일이다. 저녁 時間에만 外出을 許諾받았다. 아직 優勝 보너스는 못 받았다. 通帳으로 들어오면 아내가 조금은 더 便하게 해주지 않을까 싶다”며 웃었다. 그에게 지난]]> <![CDATA[데이원자산운용, 오리온과 10일 농구단 양도양수계약 체결, 허재 최고책임자]]> Wed, 11 May 2022 15:22:00 +0900 資産運用社 데이원資産運用과 ㈜오리온이 10日 프로籠球團 高陽 오리온의 讓受讓渡契約을 締結했다. 오리온 籠球團은 歷史 속으로 사라진다. 데이원資産運用은 籠球團의 緣故地를 京畿道 高揚으로 維持하고, 旣存 事務局 職員 및 選手團 全員의 雇傭을 承繼하기로 했다. “旣存 프로스포츠球團과는 差別化된 새로운 運營方案을 構想 中”이라고 밝히는 한便 ▲許載 前 男子籠球國家代表팀 監督의 籠球團 最高責任者 內定 ▲새로운 收益모델 提示 ▲兩方向 疏通文化 構築 等 3가지 指向點을 公開했다. 許 前 監督은 選手時節 ‘籠球大統領’이라고 불릴 程度로 한 時代를 風靡했다. 全州 KCC 司令塔으로 팀을 KBL 正常으로 이끌었고, 國家代表팀 指揮棒도 잡았다. 最近에는 放送界에 進出해 많은 話題를 모으며 ‘大勢 藝能인’으로 자리 잡았다. 데이원資産運用은 “國民들에게 많은 支持를 받고 있는 選手 出身을 最高責任者로 內定해 革新的인 프로리그 産業化를 先導해나갈 豫定”이라고 選任 背景을 說明했다. 아직 公開되지 않았지만 籠球團]]> <![CDATA[‘눈물, 노력, 믿음’ 전희철 감독이 돌아본 서울 SK와 전희철 [바스켓볼 피플]]]> Wed, 11 May 2022 14:34:00 +0900 서울 SK는 10日 幕을 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7戰4勝制)에서 安養 KGC를 4勝1敗로 따돌리고 頂上에 섰다. 球團 通算 3番째이자, 첫 統合優勝이었다. SK 전희철 監督(49)은 優勝 直後 눈물을 흘렸다. 카리스마 넘치는 勝負師지만,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순 없었다. 公式 인터뷰에 參席해서도 한 시즌을 돌아보며 또 다시 울컥해 暫時 感情을 추스르기도 했다. “안 울려 했는데 異常하게 눈물이 났다. 選手, 코치, 監督으로 모두 優勝했는데 늘 똑같다. 여러 생각이 들었다. 特히 苦生했을 때…. 나이가 들었는지 요즘은 드라마를 봐도 운다. 여려졌다. 내가 너무 剛했으면 選手들과 ‘밀당’이 안 됐을 텐데, 마음이 좀 弱해지긴 했다.” 最高의 자리에 우뚝 섰지만, 그는 ‘監督 전희철’에 對한 스스로의 評價는 하지 않았다. “시즌 開幕 以前에 얘기했던 전희철 監督에 對한 물음標는 살짝 지운 것 같아 氣分은 좋다”는 그는 “내 評價는 言論이나 周邊에서 下]]> <![CDATA[첫 통합우승 이끈 워니 [포토]]]> Tue, 10 May 2022 21:45: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創團 첫 統合優勝을 達成한 SK 워니가 림 그물 커팅을 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최부경 ‘멈추지 않는 눈물’ [포토]]]> Tue, 10 May 2022 21:45: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創團 첫 統合優勝을 達成한 SK 최부경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SK에 축하 전하는 오세근 [포토]]]> Tue, 10 May 2022 21:38: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SK에 챔피언 자리를 내준 KGC 오세근이 SK 코치와 人事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침통한 KGC [포토]]]> Tue, 10 May 2022 21:38: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SK에 챔피언 자리를 내준 KGC 選手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서로를 위로하는 KGC 선수들 [포토]]]> Tue, 10 May 2022 21:37: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SK에 챔피언 자리를 내준 KGC 選手들이 서로를 慰勞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전희철 감독을 향한 폭행(?) [포토]]]> Tue, 10 May 2022 21:37: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전희철 監督이 選手들의 장난을 받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경기 종료 후 인사 나누는 승장과 패장 [포토]]]> Tue, 10 May 2022 21:3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創團 첫 統合優勝을 達成한 SK 전희철 監督과 KGC 김승기 監督이 人事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김선형 ‘V3 달성 기념 림 커팅’ [포토]]]> Tue, 10 May 2022 21:3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創團 첫 統合優勝을 達成한 SK 김선형이 림 그물 커팅을 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전희철 감독 ‘창단 첫 통합 우승 달성’ [포토]]]> Tue, 10 May 2022 21:25: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 서울 SK와 安養 KGC의 5次戰 競技에서 創團 첫 統合優勝을 達成한 SK 전희철 監督이 림 그물 커팅을 한 뒤 기뻐하고 있다. 蠶室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SK, 구단 첫 통합우승! [포토]]]> Tue, 10 May 2022 21:24: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최부경, 김희옥 KBL總裁, 전희철 監督이 記念撮影을 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SK, 짜릿한 통합우승! [포토]]]> Tue, 10 May 2022 21:24: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최부경이 優勝트로피를 받고는 歡呼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통합우승 SK ‘이렇게 기쁠수가~’ [포토]]]> Tue, 10 May 2022 21:23: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選手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전희철 감독, 데뷔 첫 통합우승! [포토]]]> Tue, 10 May 2022 21:23: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전희철 監督이 헹가래 세리머니를 받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SK, KGC 꺾고 통합우승! [포토]]]> Tue, 10 May 2022 21:22: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選手들이 記念撮影을 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 <![CDATA[우승 세리머니 펼치는 서울SK 선수들 [포토]]]> Tue, 10 May 2022 21:22: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選手들이 帽子를 벗어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김선형, 영광의 챔프전 MVP! [포토]]]> Tue, 10 May 2022 21:2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家 KGC를 꺾고 統合優勝을 차지한 後 MVP를 受賞한 김선형이 트로피에 키스를 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팀을 깨운 에이스 김선형의 3·4쿼터 미친 활약, SK에 첫 통합우승 안겼다]]> Tue, 10 May 2022 21:06:00 +0900 서울 SK家 創團 첫 統合優勝의 새 歷史를 쓰며 咆哮했다. 正規리그 1位 SK는 10日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安養 KGC(3位)와 ‘2021~2022 KGC人蔘公社 正官庄 프로籠球’ 챔피언 決定戰(7戰4勝制) 5次戰 홈경기에서 팀 全體를 깨운 에이스 김선형(20點·7어시스트·7리바운드)의 猛活躍 속에 86-62로 이겼다. SK는 시리즈 戰績 4勝1敗로 通算 3番째 별을 달았다. 챔피언 決定戰에서 SK의 攻擊을 主導한 김선형은 生涯 처음으로 플레이오프(PO) 最優秀選手(MVP)에 選定됐다. KBL 記者團 投票(銃 95票)에서 66票를 獲得했다. 司令塔 데뷔 시즌에 팀을 統合優勝으로 이끈 전희철 監督은 프로에서 選手, 코치, 監督으로 모두 優勝을 經驗한 2番째 人物이 됐다. 8日 4次戰 勝利로 시리즈의 雰圍氣를 다시 掌握한 SK지만, 이날은 競技가 잘 풀리지 않았다. 競技 始作에 앞서 “(優勝을) 결정짓는 競技가 될 수 있다. 選手들이 빨리 勝負를 결정지으려 하면 안 된다. ‘5次戰이 아니라 1次戰이]]> <![CDATA[주먹불끈 전희철 감독! [포토]]]> Tue, 10 May 2022 21:0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 전희철 監督이 歡呼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워니 ‘우승을 향한 덩크!’ [포토]]]> Tue, 10 May 2022 21:0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 워니가 덩크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전희철 감독 ‘우승이 보인다!’ [포토]]]> Tue, 10 May 2022 21:00: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 전희철 監督이 選手들의 得點에 歡呼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김선형, 분위기를 바꾸는 귀중한 슛~ [포토]]]> Tue, 10 May 2022 21:00: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 김선형이 KGC 守備를 避해 슛을 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김선형, 그림같은 슛~ [포토]]]> Tue, 10 May 2022 20:59: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 김선형이 KGC 守備를 避해 슛을 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김선형, 역전했어요! [포토]]]> Tue, 10 May 2022 20:59: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SK 김선형이 得點을 올린 後 歡呼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전성현, 정확한 3점슛! [포토]]]> Tue, 10 May 2022 20:15: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前聖賢이 SK 이현석의 守備를 避해 3點슛을 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전성현, 슛만 쏘면 들어간다! [포토]]]> Tue, 10 May 2022 20:14: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前聖賢이 SK 최원혁의 守備를 避해 슛을 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연예인 농구광 하하 ‘챔프전 시투~’ [포토]]]> Tue, 10 May 2022 20:14: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放送人 하하價 猜妬를 던지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레이업 시투를 시도하는 별 [포토]]]> Tue, 10 May 2022 20:13: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歌手 별이 猜妬를 던지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안영준의 위험한 반칙 [포토]]]> Tue, 10 May 2022 20:13: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양희종이 슛을 試圖할 때 SK 안영준이 反則을 犯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하하-별 부부 ‘우승위해 시투!’ [포토]]]> Tue, 10 May 2022 20:12: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하하-별 夫婦가 猜妬를 위해 코트를 나서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변준형, 날카로운 돌파 [포토]]]> Tue, 10 May 2022 20:12: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변준형이 SK 이현석의 守備를 제치며 突破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스펠맨-허일영 ‘이건 내 볼이야~’ [포토]]]> Tue, 10 May 2022 20:1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스펠맨과 SK 허일영이 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스펠맨, 분위기 업 덩크! [포토]]]> Tue, 10 May 2022 20:1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스펠맨이 덩크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스펠맨 ‘호쾌한 덩크슛~’ [포토]]]> Tue, 10 May 2022 20:11: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스펠멘이 덩크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스펠맨, 막아도 소용없어 [포토]]]> Tue, 10 May 2022 20:10: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스펠맨이 SK 워니, 최준용의 守備를 避해 슛을 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양희종 ‘아무도 못 막아~’ [포토]]]> Tue, 10 May 2022 20:09:00 +0900 10日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正官庄 프로籠球’ 서울 SK 安養 KGC의 챔피언決定戰 競技에서 KGC 양희종이 SK 守備를 避해 슛을 쏘고 있다. 蠶室 | 김민성 記者 marineboy@donga.com]]> <![CDATA[PO 500호 3점슛 포함 32점 커리…골든스테이트 콘퍼런스 결승행 눈앞]]> Tue, 10 May 2022 14:29:00 +0900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個人通算 플레이오프(PO) 500番째 3點슛을 包含해 32點을 뽑은 스테판 커리를 앞세워 美國프로籠球(NBA) 西部콘퍼런스 決勝 進出에 바짝 다가섰다. 골든스테이트는 10日(韓國時間) 체이스센터에서 열린 멤피스 그리즐리스와 2021~2022시즌 NBA PO 西部콘퍼런스 準決勝(7戰4勝制) 4次戰 홈경기에서 101-98로 이겼다. 시리즈 戰績 3勝1敗로 콘퍼런스 決勝行까지 1勝을 남겼다. 이날 競技에는 멤피스 에이스 者 某란트가 負傷으로 缺場해 골든스테이트의 優勢가 豫想됐다. 그러나 멤피스의 抵抗이 만만치 않았다. 자렌 잭슨 주니어(21點), 타이어스 존스(19點), 카일 앤더슨(17點) 等 主戰들의 고른 活躍으로 골든스테이트를 괴롭혔다. 3쿼터까지 62-69로 뒤진 골든스테이트는 4쿼터 들어 힘을 냈다. 조던 풀(14점), 앤드루 위긴스(17點), 클레이 톰슨(14點)의 得點이 잇따라 터지면서 追擊을 始作했고, 競技 終了 3分25秒를 남기고 90-90으로 均衡을 되]]> <![CDATA[‘할 수 있는 건 다 한다’ 변화 예고한 창원 LG 조상현 신임 감독]]> Tue, 10 May 2022 13:56:00 +0900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려고 한다.” 昌原 LG 指揮棒을 새로 잡은 조상현 監督(46)의 堂堂한 抱負다. 지난달까지 男子籠球代表팀을 이끌었던 조 監督은 緣故地 昌原에 자리를 잡았다. LG와 契約한 直後부터 昌原에 머물며 2022~2023시즌 準備에 沒頭하고 있다. 最近에는 外國人選手 選拔에 功을 들이고 있다. 海外리그價 막바지로 접어든 만큼 出張 代身 映像을 통해 對象者들의 技倆을 把握 中이다. 또 곧 開場할 自由契約選手(FA) 市場에 對한 構想도 마무리하고 있다. 조 監督은 “大韓籠球協會와 얘기가 잘 풀려 새로운 挑戰을 하게 됐다. 球團과 契約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一旦은 다양한 構想을 하는 中”이라며 “새로운 出發線에 있기 때문에 해보고 싶은 만큼 다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必要하다면 여러 部分에서 많은 變化를 줄 計劃도 있다. 球團과 相議해 잘 準備하겠다. 코칭스태프 選任은 早晩間 마무리될 듯하다”고 덧붙였다. LG는 最近 2시즌 連續 플레이오프(PO) 進出에 失敗했다. 20]]>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