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지를 파싱하기 어렵습니다. 東亞닷컴 : 스포츠동아 뉴스 Copyright donga.com https://sports.donga.com/ 東亞닷컴::RSS 서비스 | 스포츠동아 뉴스 ko Mon, 16 May 2022 18:09:11 +0900 Mon, 16 May 2022 18:09:11 +0900 http://www.donga.com newsroom@donga.com 東亞닷컴 : 스포츠동아 뉴스 http://www.donga.com/news/04img/logo_com.gif http://www.donga.com 東亞닷컴::동아일보 <![CDATA[[현장리포트] 익숙하고 낯선 박건하의 ‘수원 원정길’, 웃지 못한 사령탑 첫 더비]]> Thu, 11 Mar 2021 06:30:00 +0900 K리그1(1部) 水原FC와 水原 三星이 올 시즌 첫 水原 더비를 치렀다. 水原을 緣故로 한 두 팀이 10日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競技에서 激突했다. 2016年 以後 5年만의 水原 더비다. 水原FC는 K리그2(2部)에서 昇格한 그해 水原 三星과 4次例 만나 1勝3敗로 밀렸다. 그 後 더비는 中斷됐다. 昇格 첫해 水原FC家 다시 降等됐기 때문이다. K리그1에 復歸할 때까지 적잖은 時間이 必要했다. 그렇게 다시 찾아온 올 시즌 첫 軟膏 더비. 水原FC의 시즌 첫 홈경기이기도 했던 이날은 특별했다. 現場을 찾은 미디어가 50餘名에 達할 程度로 關心도 뜨거웠다. 水原 三星 박건하 監督도 感懷에 젖었다. 오래 前 水原 三星이 안房으로 使用한 곳이 수원종합운동장이다. 이곳에서 숱한 榮光을 맛봤다. 現在 홈구장인 水原월드컵競技場과도 멀지 않다. 動線 또한 거의 비슷하다. 京畿道 華城의 클럽하우스를 떠나 競技場으로 向하는 길, 退勤길 交通滯症에 걸린 選手團 버스에서]]> <![CDATA[코로나 뚫고 10년 만에 돌아온 친선 한일전…‘캡틴’ 손흥민은 나설 수 있나?]]> Thu, 11 Mar 2021 06:30:00 +0900 파울루 벤투 監督(포르투갈)이 이끄는 蹴球國家票팀의 2021年 첫 A매치가 確定됐다. ‘宿命의 라이벌’ 日本과 10年 만에 親善競技를 치른다<3월 4日 스포츠동아 6面 單獨報道>. 대한축구협회(KFA)는 10日 “韓日 評價戰이 決定됐다. 日本蹴球協會(JFA)의 提案을 받아들이기로 決定했고, 兩側이 合意했다”고 밝혔다. 前날(9日) 調律이 끝난 이番 競技는 國際蹴球聯盟(FIFA) A매치 週間에 屬하는 25日(時間 未定) 요코하마에서 펼쳐진다. 國際大會 競技가 아닌 純粹한 評價戰 形態의 韓日戰은 2011年 8月 삿포로에서 열린 A매치(0-3 韓國 敗) 以後 처음이다. 그 後 兩國은 4次例 더 激突했으나, 모두 東아시아蹴球聯盟(EAFF) E-1 챔피언십이었다. 韓國이 歷代 通算 戰績 42勝23無14敗, 日本 遠征 16勝8無6敗로 모두 앞서있다.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時局이라 더 특별한 이番 韓日戰은 빠르게 推進됐다. JFA의 親善競技 提案 直後부터 KFA는 機敏하게 움직]]> <![CDATA[깨어난 구스타보, 감 찾아가는 일류첸코…전북 김상식호, ‘화공’ 예열 중]]> Thu, 11 Mar 2021 06:30:00 +0900 K리그 5連霸를 노리는 全北 현대 김상식 監督은 ‘化工(화끈하고 華麗한 攻擊) 蹴球’를 約束했다. 이기고 있어도, 지고 있어도 멈춤 없이 前進하는 ‘닥공(닥치고 攻擊)’으로 팬들을 熱狂시켰던 최강희 監督(상하이 선화)의 鄕愁를 되살리는 한便 좀더 細密한 攻擊展開로 재미까지 더한다는 意志다. 아직 100% 狀態는 아니다. 租稅 모라이스 監督(포르투갈)이 앞선 2시즌을 책임진 동안 全北의 뚜렷한 强點은 많이 退色됐다. 優勝트로피 3個(리그 2個+FA컵 1個)를 거머쥐었어도 2005年 여름부터 着實히 다진 팀 컬러가 사라진 것은 宏壯히 아쉬웠다. 崔 監督과 모라이스 監督을 코치로 補佐한 金 監督이 올 겨울부터 冬季訓鍊을 이끌었으나, 아기자기한 패스 플레이에 익숙해진 選手들의 몸을 깨우는 일은 쉽지 않았다. 게다가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憂慮와 날씨 等의 變數로 인해 많은 演習競技를 치르지 못한 것도 아쉬웠다. 一旦 結果는 챙겼다. FC서울과 開幕展 2-0 完勝, 濟州 유나이티드 遠征]]> <![CDATA[[포토] 사회적 거리두기 철저히 지키는 수원 더비]]> Wed, 10 Mar 2021 21:52: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를 全體 觀衆席 10%의 觀衆들이 入場해 觀覽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수원 더비 시작에 앞서 인사 하는 양팀 선수들]]> Wed, 10 Mar 2021 21:51: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 앞서 兩팀 選手들이 人事를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제리치 ‘높이 당할 수 없어’]]> Wed, 10 Mar 2021 21:51: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第리치가 水原FC 김준형의 위에서 헤딩을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현장 인터뷰] ‘수원 더비 0-0’ 김도균 수원FC 감독, “많은 찬스 못 살려 아쉬워”]]> Wed, 10 Mar 2021 21:46:00 +0900 5年 만에 펼쳐진 水原 더비에서 누구도 웃지 못했다. 水原FC와 水原 三星은 10日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部) 2021’ 3라운드 對決에서 0-0으로 비겼다. 開幕 後 2連勝을 달린 水原 三星은 2勝1無(勝點 7)가 됐고, 水原FC는 2無1敗(勝點 2)로 첫 勝의 機會를 다음으로 미뤘다. 競技 前 “相對의 스리백 守備라인 뒷空間을 積極的으로 노리겠다”고 傳한 金度均 監督의 意志대로 水原FC는 全體的인 흐름을 主導했으나 期待한 昇格 첫 勝을 얻지 못했다. 그래도 最近 흐름이 좋던 水原 三星에 全혀 밀리지 않으며 希望을 밝혔다. 金 監督은 “失點 없이 마친 部分은 肯定的이다. 勝利 負擔도 크지만 필드 골이 없어 더 아쉽다”고 말했다. - 京畿 所感은? “홈 첫 競技에서 勝利하지 못했지만 選手들은 最善을 다했다. 팬들에게 感謝하다.” - 만족스러운 部分은? “全體的으로 守備組織이 改善됐다. 失點 없다는 部分은 肯定的이다. 그러나 비기기 爲해 競技를 하지 않는다.]]> <![CDATA[[현장 인터뷰] ‘수원 더비 0-0’ 수원 삼성 박건하 감독, “화끈한 화력까지 시간이 필요해”]]> Wed, 10 Mar 2021 21:38:00 +0900 水原 三星의 박건하 監督이 司令塔 첫 ‘水原 더비’에서 웃지 못했다. 水原 三星과 水原FC는 10日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部) 2021’ 3라운드 對決에서 0-0으로 비겼다. 開幕 後 2連勝을 달린 水原 三星은 2勝1無(勝點 7)가 됐고, 水原FC는 2無1敗(勝點 2)로 첫 勝의 機會를 다음으로 미뤘다. 朴 監督은 競技 後 “勝利는 못했으나 勝點을 얻었다”고 意味를 附與했다. - 京畿 所感은? “첫 水原 더비였다. 水原FC를 攻掠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勝利는 없었으나 勝點을 얻은 部分은 意味를 附與하고 싶다.” - 後半戰 變化를 줬는데. “3名의 미드필더와 2名의 스트라이커를 活用했는데, 相對의 攻擊型 미드필더들이 우리의 空間을 攻掠해 對處해야 했다.” - 마무리가 아쉬웠다. “選手들에게 繼續 슛을 要求했고, 攻擊的인 注文을 했는데 아무래도 得點이 터질 때까지 時間이 좀더 걸릴 것 같다. 아쉬움이 있다. 外國人 選手들의 컨디션이 올라오면 火力이 더]]> <![CDATA[[포토] 김상원-김태환 ‘볼을 향해서’]]> Wed, 10 Mar 2021 21:29: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FC 김상원과 水原 김태환이 루즈볼을 向해 달리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김승준 ‘아까운 골 찬스’]]> Wed, 10 Mar 2021 21:28: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FC 김승준이 슈팅을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라스 ‘아쉬윤 슈팅’]]> Wed, 10 Mar 2021 21:12: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FC 라스價 슈팅을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정충근-고승범 ‘치열한 수원 더비’]]> Wed, 10 Mar 2021 21:11: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高承範이 水原FC 정충근의 유니폼을 당기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윤영선 ‘니콜라오는 내가 전담 마크’]]> Wed, 10 Mar 2021 21:11: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FC 윤영선이 水原 니콜라오의 위에서 헤딩을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김민우의 소림 축구]]> Wed, 10 Mar 2021 21:11: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김민우가 水原FC 한승규를 守備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민상기 ‘몸으로 막는다’]]> Wed, 10 Mar 2021 21:10: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민상기價 水原FC 정충근을 守備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김준형-김민우 ‘양보 없는 싸움’]]> Wed, 10 Mar 2021 20:46: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김민우가 水原FC 김준형의 守備를 避해 드리를 突破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전정호 ‘박대원 품 안에’]]> Wed, 10 Mar 2021 20:45: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FC 전정호價 水原 박대원에게 反則을 犯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라스 ‘아쉬운 슈팅’]]> Wed, 10 Mar 2021 20:37: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FC 라스價 슛을 날린 後 아쉬워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고승범 ‘날아서 막는다!’]]> Wed, 10 Mar 2021 20:36: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高承範이 水原FC 한승규의 슈팅을 막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강현묵 ‘환상적인 드리블’]]> Wed, 10 Mar 2021 20:36: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강현묵이 水原FC 정동호의 守備를 뚫고 드리블 突破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김태환 ‘아쉬운 헛발질’]]> Wed, 10 Mar 2021 20:36: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김태환이 슈팅을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김민우 ‘마음이 급해’]]> Wed, 10 Mar 2021 20:35: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김민우가 水原FC 한승규의 유니폼을 당기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이기제-정동호 ‘치열한 헤딩 경합’]]> Wed, 10 Mar 2021 20:35:00 +0900 10日 水原綜合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FC와 水原 三星의 競技에서 水原 이기제와 水原FC 정동호價 헤딩을 하고 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부고] 박경훈 씨(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모친상]]> Wed, 10 Mar 2021 18:16:00 +0900 <![CDATA[‘3연패’ 강원, 아직 내려놓을 때 아냐]]> Wed, 10 Mar 2021 16:00:00 +0900 K리그1(1部) 江原FC의 새 시즌 初盤 흐름이 尋常치 않다. 開幕 3連敗다. 고작 2得點에 無慮 10失點이다. 蔚山 현대와 시즌 開幕展부터 단단히 꼬였다. 競技 主導權을 잡는 듯했으나 主張 임채민의 不必要한 파울 以後 退場으로 數的 劣勢에 몰렸고, 끝내 0-5 慘敗를 當했다. 홈 開幕展(2라운드)도 事情은 비슷했다. 浦項 스틸러스를 맞아 잘 싸웠다. 선제골度 얻었다. 그러나 最終 結果는 1-3 敗北였다. 同點골 許容 以後 빠르게 허물어졌다. 9日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3라운드 遠征競技度 結果만 보면 웃을 수 없다. 거짓말 같은 1-2 逆轉敗. 後半 14分 김대원의 선제골로 氣勢를 올렸으나, 後半 막판 김보경과 구스타보에게 連續 失點했다. 特히 골키퍼 金正浩가 아주 平凡한 軌跡의 볼을 뒤로 흘리는 致命的 失手를 犯하며 決勝골을 내줘 더 뼈아팠다. 그럼에도 所得이 全혀 없는 것은 아니다. 大邱FC에서 迎入한 김대원이 浦項과 全北의 골網을 連거푸 흔들며 ‘次世代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CDATA[‘무려 10년만…’ 축구 한일전 이달 개최]]> Wed, 10 Mar 2021 15:46:00 +0900 蹴球 代表팀間 ‘韓日戰’이 10年 만에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0日 “일본축구협회와 오는 25日 日本 요코하마의 닛산 스타디움에서 國家代表 評價戰을 치르기로 合意했다”고 發表했다. 競技 始作 時間은 未定. 歷代 80番째 韓日戰이자 親善 競技로 치러지는 이番 競技는 지난 2011年 8月 日本 삿포로에서 맞對決을 펼친 以後 近 10年 만이다. 當時 韓國은 0-3으로 敗했다. 이番 韓日戰은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餘波에 따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地域 2次 豫選 日程이 오는 6月로 延期되면서 成事됐다. 전한진 蹴球協會 事務總長은 “6月에 월드컵 아시아 2次 豫選 4競技와 下半期부터 始作되는 월드컵 最終豫選을 앞두고 代表팀의 競技力 點檢이 必要한 時點이었다”며 이番 韓日戰 成事 背景을 傳했다. 韓國과 日本의 歷代 맞對決 成跡은 42勝 23無 14敗로 韓國의 優位. 韓國은 日本 遠征에서도 16勝 8無 6敗로 優勢했다. 한便, 이番 韓日戰이 치러지는 닛산 스타디움은 2002 韓日]]> <![CDATA[“조현우 있음에…” 3연승 질주 울산 현대의 수호신]]> Wed, 10 Mar 2021 15:29:00 +0900 K리그1(1部) 蔚山 現代의 初盤 氣勢가 무섭다. 開幕 以後 3連勝이다. 江原FC와 開幕展 5-0 大勝에 이어 光州FC(1-0 勝)와 仁川 유나이티드(3-1 勝)를 連거푸 물리쳤다. 蔚山의 開幕 3連勝은 2014年 以後 7年 만이다. 눈에 띄는 點은 攻守의 밸런스다. 3競技에서 9골을 넣고 1失點했다는 건 그만큼 攻擊과 守備의 調和가 잘 이뤄졌다는 傍證이다. 監督이 바뀌면서 大大的인 改編作業이 進行되는 가운데 鼓舞的인 結果物을 만들어내고 있다. 攻擊은 蔚山의 强點 中 하나다. 攻擊陣의 面面도 華麗하다. 이番 시즌 指揮棒을 잡은 洪明甫 監督이 標榜한 ‘紅焰蹴球’, 卽 불꽃처럼 화끈한 蹴球를 展開할 前歷은 充分하다. 守備도 安定感을 더해준다. 不渝이스와 김기희를 中心으로 한 포백라인은 競技를 거듭할수록 堅固함을 더한다. 아울러 골키퍼 조현우의 슈퍼 세이브도 連勝街道에 힘을 보태고 있다. 조현우는 3라운드 仁川戰에서 1-0으로 앞서던 前半 44分 네게바의 決定的인 찬스를 놀라운 反射 神經으로]]> <![CDATA[‘3경기 1실점’ 제주, 실속 있게 K리그1 연착륙]]> Wed, 10 Mar 2021 14:17:00 +0900 2시즌 만에 K리그1(1部)로 돌아온 濟州유나이티드가 成功的인 行步를 이어가고 있다. 濟州는 9日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홈경기에서 浦項 스틸러스를 相對로 1-0의 勝利를 거뒀다. 이는 濟州의 K리그1 復歸 後 3競技 만에 맛보는 첫 勝이었다. 이番 勝利를 包含해 開幕 3競技에서 濟州는 1勝2無(勝點5)를 記錄했다. 가장 돋보이는 部分은 安定的인 守備다. 濟州는 남기일 監督(47)이 司令塔에 오른 지난해부터 剛한 壓迫과 逆襲, 安定的인 守備를 자랑했다. 지난해 K리그2(2部)에서 27競技를 消化하는 동안 50골(2位)을 記錄하면서도 23골 밖에 내주지 않았다. 이는 K리그2에서 最小失點이었다. 아직까지 攻擊에서는 威力을 갖춰나가기에 時間이 必要해보이지만, 守備 安定性만큼은 K리그1에서도 威力이 如前하다. 3競技에서 濟州는 2골에 그쳤지만, 失點은 단 1골 뿐이다. 앞선 2競技에서 5골을 폭발시킨 浦項을 無失點으로 묶었다]]> <![CDATA[‘21세 괴물’ 홀란드 UCL 최소경기 20골…호날두는 8강 탈락]]> Wed, 10 Mar 2021 10:29:00 +0900 엘링 홀란드(21)의 멀티 골을 앞세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獨逸)가 세비야(스페인)를 물리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强에 올랐다. 도르트문트는 10日(韓國時間) 도르트문트의 BVB 슈打디온에서 열린 2020~2021시즌 UCL 16强 2次戰 홈경기에서 세비야와 2-2로 비겼다. 遠征 1次戰에서 3-2로 이긴 도르트문트는 1, 2次戰 合計 5-4로 앞서며 8强 進出을 確定했다. 홀란드는 1次戰 2골에 이어 이날도 2골을 뽑아 解決士 役割을 톡톡히 해냈다. 그는 前半 35分 마르코 로이스의 絶妙한 패스를 선제골로 連結했다. 後半 9分에는 페널티킥을 成功했다. 이로써 홀란드는 지난해 11月 열린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UCL 組別리그 F組 3次戰부터 이날까지 大會 4競技 連續 멀티 골을 作成했고, 總 10골로 大會 得點 랭킹 先頭에 올랐다. 아울러 홀란드는 14競技 만에 UCL 20골을 達成하며 이 部門 新記錄을 세웠다. 從前 記錄은 해리 케인(24競技·토트넘)이다. 또 로]]> <![CDATA[[K리그1 3R 리뷰] 징크스 깨졌다…전북, ‘강원 트라우마’ NO]]> Wed, 10 Mar 2021 06:30:00 +0900 K리그1(1部) 디펜딩 챔피언 全北 현대는 江原FC家 몹시 얄밉다. 租稅 모라이스 監督(포르투갈)이 이끌던 2019年부터 全北은 講院에 밀렸다. 2勝1無3敗. 特히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餘波로 短縮시즌으로 進行된 지난해에는 2全敗를 當했다. 딱 한 番만 잡았더라면 優勝 레이스를 훨씬 쉽게 運營할 수 있었다. 當然히 江原 立場에서 全北은 딱히 두렵지 않은, 充分히 해볼 만한 팀이 됐다. 全北과 講院이 9日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競技에서 만났다. 서로의 狀況은 달랐다. 최강희 監督(상하이 선화)과 모라이스 監督을 補佐한 김상식 監督이 새로 指揮棒을 잡은 全北은 開幕 2競技에서 1勝1無를 챙긴 反面 江原은 2連敗로 危機에 몰렸다. 그래도 한 가지는 분명했다. 서로에게 勝點 3이 꼭 必要했다. “겨울잠에서 깨어났다”던 金 監督은 一流첸코를 김승대와 투톱으로 세웠다. 公約으로 내건 ‘化工(화끈한 攻擊)’을 위한 剛한 意志였다. “最近 全北戰에서]]> <![CDATA[[사커피플] ‘서울에 골잡이가 없어?’ 나상호, “나날이 강해질 날 기대해”]]> Wed, 10 Mar 2021 06:30:00 +0900 ‘傳統의 名家’ FC서울이 돌아왔다. 서울은 7日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開幕展(2라운드)에서 水原FC를 3-0으로 完破했다. 最近 極度의 不振을 經驗했던 서울은 확 달라진 모습으로 希望을 부풀렸다. 그 中心에 國家代表 攻擊手 나상호(25)가 있다. 水原FC의 골網을 2次例나 흔들며 勝利의 一等功臣이 됐다. 相對 자책골로 1-0 앞선 後半 6分 캡틴 奇誠庸의 날카로운 浸透 패스를 받아 골문을 갈랐고, 後半 34分 아크 地域에서 멋진 킥으로 멀티 골을 完成했다. 나상호는 스포츠동아와 인터뷰에서 “팀으로나 個人으로나 重要한 得點이었다. 恒常 골을 넣을 欲心으로 競技를 準備해왔다”며 밝게 웃었다. 特히 기성용과 呼吸이 印象的이었다. 冬季訓鍊 내내 머리를 맞대고 수없이 硏究한 패턴 플레이가 빛을 發했다. “(氣)성용이 兄과 熱心히 練習한 狀況이 그라운드에서 열렸다. 相對 守備 뒤便의 空間을 노리거나 볼을 주고받으며 돌고 라인을 부수는 訓鍊을 많이 했다. 우리 中]]> <![CDATA[인천전 1골·1도움 맹활약 울산 이동준 “윤빛가람 형이 양보해줘 페널티킥 찼다”]]> Tue, 09 Mar 2021 21:40:00 +0900 蔚山 현대 이동준의 날이었다. 그는 9日 蔚山 문수蹴球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1도움으로 活躍하며 蔚山이 仁川을 3-1로 물리치는데 決定的인 殊勳을 세웠다. 이날 蔚山의 攻擊手 2名이 모두 負傷으로 缺場하는 바람에 最前方에 配置된 그는 빠른 발을 利用해 相對 守備陣을 헤집고 다녔다. 競技 後 蔚山 洪明甫 監督은 “이동준의 背後 浸透가 좋았다”고 稱讚했다. 이동준도 “걱정을 많이 했지만 생각보다는 쉽게 잘 풀렸다”고 웃었다. 洪明甫 監督이 競技 前 어떤 注文을 했느냐는 質問에 그는 “前方에서 많이 빠져 들면서 빈 空間을 만들라는 指示였다”면서 “元 톱을 서는 것이 처음이었는데, 監督님의 注文을 忠實히 遂行하려고 努力했다”고 밝혔다. 어떤 役割이 주어지든 거기에 最善을 다한다는 그는 “海外의 攻擊手들 映像을 보면서 源 톱 자리를 硏究했다”고 털어놓았다. 팀의 2番째 골인 페널티킥을 차게 된 契機를 묻자 이동준은 “尹빛伽藍 兄이 讓步해줘서]]> <![CDATA[[현장 인터뷰] ‘강원 징크스 깬’ 김상식 전북 감독, “우린 더 나아질 것“]]> Tue, 09 Mar 2021 21:21:00 +0900 K리그1(1部) 全北 현대가 징크스를 말끔히 지웠다. 全北은 9日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홈경기에서 江原FC를 2-1로 물리쳤다. 全北은 2勝1無(勝點 7)로 先頭 追擊을 이어갔고, 江原은 3連霸 늪에 빠졌다. 全北은 後半 14分 江原 김대원에게 첫 골을 내줘 끌려갔으나 後半 中盤 구스타보를 投入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구스타보는 後半 39分 김보경의 同點골을 도왔고, 後半 47分 直接 헤딩골로 勝負를 갈랐다. 江原 골키퍼 金正浩가 平凡한 軌跡의 볼을 뒤로 흘리는 致命的인 失手를 犯했다. 全北 김상식 監督은 “끝까지 集中해 逆轉까지 한 選手들에 感謝하다”며 활짝 웃었다. - 京畿 總評은? “여러 狀況이 있었으나 끝까지 集中力을 잃지 않고 逆轉까지 했다.” - ‘化工(화끈한 攻擊) 蹴球’를 豫告했었는데. “오늘은 앞선 2競技보다 몸 狀態와 組織力이 좀더 나아졌다고 본다. 負傷으로 빠진 쿠니모토와 한교원 等이 되돌아오면 힘이 倍가 될 수 있다고]]> <![CDATA[윤빛가람~이동준~김인성 연속골, 울산 현대 개막 3연승 신바람]]> Tue, 09 Mar 2021 21:20:00 +0900 이동준의 猛活躍을 앞세운 蔚山 현대가 開幕 3連勝으로 신바람을 냈다. 蔚山은 9日 蔚山 문수蹴球競技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홈경기에서 尹빛伽藍, 이동준, 김인성의 連續골로 金光石이 한 골을 挽回한 仁川 유나이티드를 3-1로 물리쳤다. 이동준은 이날 蔚山의 3골에 모두 關與하는 等 最高의 活躍을 펼쳤다. 이로써 開幕 3連勝을 내달린 蔚山은 勝點 9로 單獨先頭를 이어갔다. 3競技 동안 9골을 넣고 單 1골만을 내준 蔚山의 空輸 밸런스는 最高로 評價할 만하다. 이날 兩 팀은 各自의 걱정을 안고 競技에 나섰다. 蔚山은 김지현, 힌터제어 等 2名의 攻擊手가 負傷으로 한꺼번에 빠졌다. 이에 側面 攻擊手인 이동준을 最前方에 配置하는 苦肉策을 썼다. 蔚山 洪明甫 監督은 “攻擊手 負傷으로 競技를 準備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戰術的으로 어떻게 할지 苦悶했다”고 털어놓았다. 또 왼쪽 풀백 홍철이 이番 시즌 처음으로 出戰했고, 신형민이 원두재 代身 中原을 지켰다. 仁川은 相對의]]> <![CDATA[[현장 인터뷰] ‘3연패’ 김병수 강원 감독, “실수한 GK 김정호가 잘 극복하길”]]> Tue, 09 Mar 2021 21:18:00 +0900 K리그1(1部) 江原FC家 또 졌다. 江原은 9日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競技에서 全北 현대에 1-2 逆轉敗했다. 全北은 2勝1無(勝點 7)로 先頭 追擊을 이어갔고, 江原은 3連敗에 빠졌다. 江原은 後半 14分 김대원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後半 中盤 交替投入된 全北의 ‘삼바 킬러’ 구스타보를 막지 못했다. 구스타보는 後半 39分 김보경의 同點골을 도왔고, 後半 追加時間에는 直接 決勝골까지 성공시켰다. 여기서 江原 골키퍼 金正浩의 致命的 失手가 있었다. 구스타보의 헤딩슛은 至極히 平凡한 軌跡이었으나 暫時 放心하다 뒤로 볼을 흘렸다. 失手와 뒷심 不足으로 다 잡은 大魚를 놓친 김병수 江原 監督의 表情은 沈痛했다. “(失手한) 金正浩가 빨리 오늘을 잊고 正常的 狀態를 지켜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傳했다. - 京畿 總評은? “前半戰 若干의 아쉬움이 있어서 後半 修正에 나섰다. 첫 골을 넣고 좋은 雰圍氣를 잡았는데 안타깝다. 勝點 1이라도 얻을 수 있는]]> <![CDATA[[취재파일] ‘파열음’ 정승원-대구, 올림픽 & 자산가치 위해 소모전 피해야]]> Tue, 09 Mar 2021 14:00:00 +0900 K리그1(1部) 大邱FC家 시즌 初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核心資源人 정승원(24)과 契約 問題가 解決되지 않아서다. 정승원이 빠진 大邱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開幕 後 1無1敗로 不振하다. 서로의 생각이 달랐다. 올해 兩側의 契約이 終了되는 가운데, 정승원은 大邱의 契約延長 提案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殘餘期間 條件에도 合意하지 않았다. 정승원이 前年 對比 2倍의 年俸을 要求하자 大邱가 拒否했다. 調律 끝에 年俸은 合意點을 찾았으나 廣告, 個人放送 等 蹴球 外的인 收益活動과 肖像權 保障 等에서 또 制動이 걸렸다. 選手는 收益創出이 可能한 各種 채널을 干涉 없이 자유로이 活用하길 바라는 反面 大邱는 外部活動보다는 蹴球에 邁進해주길 바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年俸調停委員會는 4日 兩側間 年俸 異見에 對해 球團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其他 部分은 球團과 選手가 直接 解決할 問題라고 判斷했다. K리그 規定上 肖像權은 球團의 몫이다. 정승원은 8日 聯盟 調停委 書面 決定文을 傳達받은 뒤 大韓蹴球協會]]> <![CDATA[5시즌만의 수원 더비, 연승이냐 반전이냐?]]> Tue, 09 Mar 2021 13:04:00 +0900 K리그1(1部)에서 5시즌 만에 ‘水原 더비’가 펼쳐진다. 水原 三星과 水原FC는 10日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라운드 맞對決을 펼친다. 水原을 緣故로 한 두 팀은 水原FC가 2016年 K리그1에 入城하면서 한 시즌 동안 4次例에 걸쳐 맞對決을 펼친 바 있다. 當時에는 水原 三星이 3勝1敗로 優勢했다. 2016年 10月 30日(水原 三星 3-2 勝)以後 4年 5個月餘 만에 펼쳐지는 水原 더비를 앞둔 現在, 두 팀의 雰圍氣는 사뭇 다르다. 水原 三星은 開幕 初盤 氣勢가 좋다. 박건하 監督(50) 體制로 새 出發에 나선 水原 三星은 開幕 2連勝을 거뒀다. 2月28日 光州FC(1-0·承), 7日 城南FC(1-0·承)를 相對로 勝利를 따내며 勝點6을 獲得했다. 無失點 競技를 펼치며 安定的인 守備力도 誇示했다. 水原 三星의 開幕 2連勝은 2013年 以後 無慮 8年 만이다. 反面, 5시즌 만에 K리그1에 復歸한 水原F]]> <![CDATA[광주 에이스 펠리페가 돌아온다…10일 대구전 출격]]> Tue, 09 Mar 2021 10:29:00 +0900 K리그1(1部) 光州FC의 에이스는 브라질 出身 펠리페(29)다. 그는 K리그2(2部) 時節인 2018年 7月부터 光州의 攻擊을 이끈 核心 戰力이다. 2019시즌 1部 昇格과 2020시즌 球團 最初의 파이널A(1~6位) 進入에 決定的인 役割을 했다. 지난 시즌 12골(得點 랭킹 6位)로 1部에서도 競爭力은 充分하다는 點을 확인시켰다. 펠리페는 이番 시즌에도 光州의 기둥이다. 하지만 그는 2라운드까지 뛰지 못했다. 무릎이 좋지 않은 탓이다. 休暇를 마치고 1月 末 入國한 그는 自家隔離를 거쳐 2月 中旬 팀 訓鍊에 合流했는데, 무릎 痛症을 느껴 檢査를 받은 結果 炎症이 發見됐다. 光州 김호영 監督은 “無理시키면 팀도, 選手도 모두 損害다. 初盤 몇 競技 어렵더라도 選手를 酷使시킬 수는 없다”며 펠리페를 엔트리에서 뺐다. 이番 시즌을 앞두고 여름(濟州)을 비롯해 윌리안, 임민혁(以上 慶南) 홍준호(서울) 아슐마토프(강원) 等이 移籍하며 電力에 打擊을 입은 光州는 펠리페까지 缺場하며 初盤 連敗에 빠]]> <![CDATA[킬 이재성, 리그 5호G…아쉬운 1-1 무승부]]> Tue, 09 Mar 2021 08:40:00 +0900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리그 5號 골을 터트렸으나 팀은 勝數를 쌓지 못했다. 이재성은 9日(韓國時間) 獨逸 함부르크에서 열린 함부르크와의 2020~2021 獨逸 분데스리가2(2部) 24라운드 遠征競技에 先發 出戰해 前半 8分 코너킥 狀況에서 先制 헤딩골을 記錄했다. 리그 5號 골이자 시즌 7號 骨. 그러나 홀슈타인 킬은 勝利하지 못했다. 前半 23分 시몬 테로데에게 同點 골을 許容하며 1-1로 90分을 마쳤다. 勝點 1을 챙긴 홀슈타인 킬은 勝點 46으로 리그 2位를 지켰다. 리그 先頭는 보훔으로 勝點 48이다. 함부르크를 꺾었다면 보훔과 勝點 同率이 될 수 있어 多少 아쉬운 結果다. 3位 함부르크(勝點 43)과의 間隙을 벌리지도 못했다. 그럼에도 홀슈타인 킬은 1部 昇格 可能性이 充分하다. 2位 팀까지 분데스리가에 直行할 수 있다. 이재성은 다가올 여름 選手移籍市場을 통해 새 行先地를 찾겠다는 意志인데, 昇格할 境遇 選擇의 幅이 한層 넓어질 수 있다. 남장현 記者 y]]> <![CDATA[[현장 인터뷰] ‘진심의 축구’ 조성환 감독, “투쟁+세련미…싸우면 이기는 인천으로”]]> Tue, 09 Mar 2021 06:30:00 +0900 K리그1(1部) 仁川 유나이티드가 달라졌다. 曺盛煥 監督이 이끄는 仁川은 6日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開幕展(2라운드)에서 大邱FC를 2-1로 꺾었다. 시즌 開幕展에서 浦項 스틸러스에 아쉽게 1-2 逆轉敗했던 仁川은 1勝1敗로 빠르게 正常 軌道에 올랐다. 每 시즌 初盤마다 삐걱거린 仁川이다. 特히 지난해에는 開幕 後 15競技 無勝으로 ‘降等 0順位’로 꼽혔다. ‘生存王’이란 닉네임답게 선선한 날씨가 始作되면 살아났고, 殘留에 成功해왔으나 安定的 시즌 運營을 위해선 初盤부터 많은 勝點을 쌓아야 한다는 指摘이 繼續됐다. 지난해 막바지 降等을 目前에 둔 仁川 指揮棒을 잡고 팀을 危機에서 救한 조 監督은 2021시즌, 殘留 그 以上의 成跡을 노리고 있다. “올해는 다를 것”이란 작지만 큰 約束을 지키려 自身의 모든 걸 걸었다. 榮辱으로 點綴된 濟州 유나이티드에서의 時間을 反面敎師로 삼아 仁川을 단단한 팀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仁川의 固有 컬러는 鬪爭과 生存精神이다. 이젠 이]]> <![CDATA[[사커토픽] 외국인 에이스가 안 보인다, 왜?]]> Tue, 09 Mar 2021 05:30:00 +0900 지난 시즌 K리그1(1部) 得點 랭킹 10位 안에 든 外國人은 8名이었다. ‘得點王’ 駐니오(蔚山·26골)를 비롯해 一流첸코(浦項·19골) 세징야(大邱·18골) 等은 暴發的인 攻擊力으로 리그를 주름 잡았다. 이들 以外에 誣告社(仁川) 펠리페(光州·以上 12골) 等도 所屬팀의 에이스 役割을 톡톡히 했다. 緋緞 지난 시즌뿐 아니라 K리그에서 外國人이 차지하는 比重은 絶對的이다. 이番 시즌 2라운드를 消化한 가운데 外國人의 活躍은 微微한 水準이다. 2골 以上 넣은 選手가 모두 4名인데, 김인성(蔚山)과 나상호(서울) 김진혁(大邱) 等과 함께 外國人은 아길라르(仁川)가 唯一하다. 게다가 得點을 記錄한 外國人도 1골을 記錄한 바로우(全北)를 包含해 單 2名에 不過하다. 지난 시즌 2라운드까지 得點 狀況을 보면 駐니오(4골)와 팔로세비치(浦項·2골)가 치고 나갔고, 2019시즌에도 誣告社, 에드가(大邱) 로페즈(全北 현대·以上 2골) 等이 先頭圈을 形成했다. 한 골 以上 넣은 外國人도 수두룩했다.]]> <![CDATA[축구협회, 6월 월드컵 2차 예선 국내 개최 신청]]> Mon, 08 Mar 2021 19:33:00 +0900 대한축구협회가 6月로 延期된 2022年 카타르월드컵 아시아地域 2次 豫選 競技의 國內 開催를 아시아蹴球聯盟(AFC)에 申請했다. AFC는 지난달 16~17日 兩日 間에 걸쳐 2次 豫選 出戰國 代表者들과 화상회의를 통해 向後 월드컵 豫選 日程과 關聯해 協議했다. AFC에 따르면, 8個組 中 2個組는 豫定대로 3月에 競技를 치르고, 韓國이 包含된 H組 等 나머지 6個組는 6月로 延期됐다. 이에 AFC는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로나19)으로 남은 豫選 競技를 홈&어웨이 方式 代身 한 나라에 모여 集中的으로 開催하는 方式을 選擇했다. AFC는 8日까지 개최국 申請을 받았고, H組에서는 韓國을 비롯해 스리랑카, 레바논이 申請書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현길 記者 choihg2@donga.com]]> <![CDATA[맨유, 맨시티 21연승 저지…리버풀은 홈 6연패]]> Mon, 08 Mar 2021 10:35:00 +090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先頭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더비에서 勝利하며 連勝 行進을 沮止했다. 맨유는 8日(韓國時間) 英國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遠征競技에서 맨시티에 2-0으로 이겼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前半 2分 페널티킥 決勝골을 넣었고, 後半 5分 루크 쇼가 쐐기 골을 記錄했다. 最終戰까지 10競技를 남겨둔 가운데 勝點 54로 레스터시티(勝點 53)를 제치고 2位에 오른 맨유는 先頭 맨시티(勝點 65)와 勝點差를 11로 줄였다. 이날 맨유가 졌다면 맨시티와 隔差가 17點으로 벌어져 逆轉 優勝 可能性이 사라질 뻔했지만 이제 실낱같은 希望을 품게 됐다. 맨유는 22競技 遠征 無敗를 이어갔다. 反面 맨시티는 EPL 15連勝과 公式戰 21連勝에 制動이 걸렸다. 맨시티는 지난해 11月 21日 토트넘戰(0-2 敗) 以後 單 한番도 지지 않았다가 맨유에 첫 敗北를 當했다. 또 맨유 올레 군나르 솔샤르 監督]]> <![CDATA[‘영혼의 단짝’ 손흥민-케인, EPL 단일시즌 최다 합작 골…기록 도전은 계속]]> Mon, 08 Mar 2021 08:00:00 +090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最高의 攻擊 콤비가 새 歷史를 썼다. 토트넘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26年 만의 ‘EPL 單一 시즌 最多 合作 骨’을 만들었다. 孫興慜은 8日(韓國時間) 英國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 2020~2021 EPL 홈 27라운드 競技에서 팀이 3-1로 앞선 後半 31分 케인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하며 4-1 大勝에 一助했다. 올 시즌 리그 9號 도움과 함께 토트넘은 리그 3連勝을 내달려 上位圈 跳躍에 靑信號를 켰다. 토트넘은 前半 25分 케인의 낮은 크로스를 베일이 깔끔하게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넣었으나 追加時間 同點골을 許容했다. 그러나 抛棄하지 않았다. 後半 5分 만에 케인의 크로스를 베일이 헤더로 골네트를 갈라 토트넘이 다시 앞섰다. 氣勢가 오른 토트넘의 砲擊은 繼續됐다. 後半 7分 맷 도허티의 패스를 케인이 剛한 오른발 슛으로 쐐기를 박았고, 後半 31分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보며 빠른 浸透를 試圖한]]> <![CDATA[[현장리포트] 외풍에 흔들리지 않은 ‘캡틴’ 기성용…서울은 더 강해졌다]]> Mon, 08 Mar 2021 06:30:00 +0900 FC서울 主張 奇誠庸에게 7日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水原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開幕展(2라운드)은 특별했다. 서울 유니폼을 입고 뛴 100番째이자 K리그 復歸 後 처음 팬들 앞에서 치른 競技여서다. 全北 현대와 시즌 開幕展에서 0-2로 敗한 서울은 勝點 3이 切實했다. 박진섭 監督은 活用 可能한 最上의 멤버들을 投入했다. 核心은 中央 미드필더로 나선 기성용과 攻擊 2選의 팔로세비치였다. 特히 이날 水原FC前은 奇誠庸의 K리그 87番째이자, 各種 大會를 통틀어 치른 100番째 競技였다. 오스마르와 呼吸을 맞춘 中原에서 기성용이 성큼성큼 움직이며 볼을 받고, 높낮이를 달리한 날카로운 前進 패스를 찔러줄 때마다 水原FC의 守備組織은 흔들렸다. 올해 처음 競技場을 찾은 팬들도 奇誠庸의 볼 配給에서 始作된 서울의 攻擊에 아낌없는 喝采를 보냈다. 하이라이트는 서울이 1-0으로 앞선 後半 6分이었다. 천천히 同僚들의 움직임을 엿보던 기성용이 自己 陣營에서 길게 찔러준 볼을 빠르게 殺到]]> <![CDATA[[현장리뷰] ‘기성용 AS+나상호 멀티G’ 서울 첫 승…’2연승‘ 울산·포항·수원 기다려!]]> Sun, 07 Mar 2021 20:00:00 +0900 K리그1(1部) FC서울이 시즌 첫 勝을 申告하며 雰圍氣 反轉에 成功했다. 서울은 7日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開幕展(2라운드)에서 ‘캡틴’ 奇誠庸의 어시스트, 나상호의 멀티 골로 昇格팀 水原FC를 3-0으로 制壓했다. “홈 첫 競技다. 攻擊的인 蹴球를 펼치자고 했다”던 박진섭 서울 監督의 必勝意志價 通했다. 遠征으로 치른 全北 현대와 시즌 開幕戰에서 잘 싸우고도 0-2로 敗한 서울에 連霸는 곤란했다. 最近 無氣力한 시즌을 거듭 보낸 터라 最大限 빨리 上昇勢를 타야 했다. 初盤부터 强하게 相對를 壓迫했다. 박주영을 源톱, 나상호와 조영욱을 윙 포워드로 配置한 서울은 라인을 繼續 올렸고, 相對 陣營에 攻擊手 數字를 늘리며 競技를 主導했다. 前半 中盤 몸이 풀린 水原FC에 間歇的 逆襲을 許容했지만 主導權을 놓치진 않았다. 繼續 두드리자 運도 따라줬다. 前半 27分 同僚의 오른쪽 스로인을 받은 팔로세비치가 門前 오른쪽을 파고든 뒤 反對便으로 띄운 볼이 水原FC]]> <![CDATA[[현장 인터뷰] ‘첫 승‘ 박진섭 감독, “서울은 강호로 되돌아가는 과정”]]> Sun, 07 Mar 2021 18:49:00 +0900 內容과 結果를 모두 챙긴 K리그1(1部) FC서울 박진섭 監督이 시즌 첫 勝을 申告했다. 서울은 7日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홈 開幕展(2라운드)에서 水原FC를 3-0으로 꺾었다. 모든 게 完璧했다. 相對 자책골로 쉽게 리드를 잡았고 奇誠庸의 宅配 어시스트로 追加골이 完成됐다. 奇誠庸의 패스로 後半 6分 得點한 나상호는 後半에만 멀티 골을 完成해 意外로 손쉬운 勝利를 收穫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指揮棒을 잡은 朴 監督은 서울에서 첫 勝을 안았고, 팀은 全北 현대 遠征 開幕戰에서 當한 0-2 敗北를 挽回했다. 골이 터질 때마다 벤치에서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한 朴 監督은 “最高의 能力을 보여준 奇誠庸, 나상호의 決定力이 좋았다”고 滿足感을 드러냈다. - 京畿 所感은? “첫 골이 重要했다. 選手들이 자책골로 앞선 뒤 마음이 便安해졌다. 몇 次例 危機도 있었으나 沈着하게 잘 넘긴 것이 大乘의 要因이 됐다.” - 나상호의 得點을 오랜 만에 지켜봤는데. “]]> <![CDATA[[현장 인터뷰] ‘서울전 완패’ 수원FC 김도균 감독, “기성용·나상호 클래스에 당해”]]> Sun, 07 Mar 2021 18:40:00 +0900 ‘昇格 팀’ 水原FC이 K리그1(1部) 復歸 첫 勝을 또 미뤘다. 水原FC는 7日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遠征 2라운드에서 0-3으로 完敗했다. 大邱FC와 시즌 開幕展(遠征)에서 1-1로 비긴 水原FC는 이로써 1無1敗가 됐다. 水原FC 金度均 監督의 表情은 沈痛했다. 자책골로 첫 失點을 許容한 뒤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한 채 無氣力하게 敗한 탓이다. 水原FC는 過去 昇格했을 때에도 서울에 全敗해 아쉬움이 더했다. 競技가 끝난 뒤 金 監督은 “奇誠庸, 나상호 等 클래스 있는 選手에게 當했다”고 안타까운 心境을 감추지 못했다. - 京畿 所感은? “홈 첫 勝을 챙긴 서울 박진섭 監督에게 祝賀를 건네고 싶다. 最善을 다했지만 多少 몸이 무거웠다. 奇誠庸, 나상호價 決定的 役割을 해줬다. 失點 後 리드를 내준 時點에서 得點을 爲해 努力했는데 그것이 오히려 失點의 빌미가 됐다. 週中 홈경기를 잘 準備하겠다.” - 골대 不運도 있었다. “첫 골이 中]]> <![CDATA[[포토] 거리두기 지키는 관중 앞에서 펼쳐진 K리그1]]> Sun, 07 Mar 2021 16:37:00 +0900 7日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三星과 城南 FC의 競技가 全體 觀衆席 10%의 觀衆이 入場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CDATA[[포토] 거리두기 제대로 지키는 K리그]]> Sun, 07 Mar 2021 16:37:00 +0900 7日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水原 三星과 城南 FC의 競技가 全體 觀衆席 10%의 觀衆이 入場했다. 水原 | 주현희 記者 teth1147@donga.com]]>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