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지를 파싱하기 어렵습니다. 東亞닷컴 : 東亞日報 오피니언 뉴스 Copyright donga.com https://www.donga.com/ 東亞닷컴::RSS 서비스 | 東亞日報 오피니언 뉴스 ko Mon, 16 May 2022 17:20:15 +0900 Mon, 16 May 2022 17:20:15 +0900 http://www.donga.com newsroom@donga.com 東亞닷컴 : 東亞日報 오피니언 뉴스 http://www.donga.com/news/04img/logo_com.gif http://www.donga.com 東亞닷컴::동아일보 <![CDATA[다문화 청소년 지원 교육법 개정해야[기고/성상환]]]> Mon, 16 May 2022 03:00:00 +0900 最近 다양한 移住背景을 가진 學生들이 持續的으로 增加하고 있다. 地域에 따라선 多文化 學生들이 몰려드는 密集學校가 생기는 等 敎育 政策的 環境이 急變하는 狀況이다. 政府와 地方自治團體는 2008年 3月 制定된 ‘多文化家族支援法’에 따라 敎育的 次元에서 다양한 支援政策을 推進해 왔다. 그러나 ‘初·中等敎育法’에는 多文化家族의 構成員인 兒童, 靑少年을 위한 制度的 裝置가 如前히 未備한 實情이다. 多文化 學生들을 맞춤型으로 支援하기 위한 法的 根據가 微弱하여 敎育需要의 變化에 體系的으로 對應하기 어려운 셈이다. 國內에서 出生하지 않은 多文化家庭 中道入國 子女들의 境遇 正規學校 바깥에 있는 境遇가 많고, 2020年 統計에 따르면 脫北靑少年까지 包含한 移住背景 靑少年은 約 27萬 名으로 推算된다. 우리 社會는 이러한 移住背景을 가진 學生들은 韓國 社會의 責任 있는 構成員으로 성장시킬 義務가 있다. 多文化敎育은 衡平性과 多樣性을 核心 價値로 삼는다. 敎育의 衡平性은 모든 學生이 基本的인 學業]]> <![CDATA[인간사회의 ‘갈등 해결사’가 될 미래 로봇[세상 바꾸는 과학/한재권]]]> Mon, 16 May 2022 03:00:00 +0900 로봇은 期待感과 두려운 感情이 同時에 드는 흔치 않은 對象이다. 내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로봇이 代身 해주는 場面을 想像하면 내 삶은 보다 더 便해질 것 같다. 그런데 人間의 일을 로봇이 代身 한다는 것은 다른 面으로 보면 로봇이 人間의 일을 빼앗는다는 말이기도 하다. 그 일이 내 일이라면 로봇의 登場이 그리 愉快하지만은 않다. 더구나 지난 2年間 코로나19 팬데믹은 人間의 非對面 狀況을 要求했고 그 結果 非對面 서비스를 하는 로봇 技術과 産業은 飛躍的으로 發展했다. 이제 로봇이 커피를 내리거나 食堂에서 飮食을 나르는 場面은 흔한 風景이 되었다. 글로벌 企業들도 앞다투어 로봇 産業에 뛰어들기 始作했고 로봇에 對한 投資도 攻擊的으로 늘고 있어 로봇의 本格的인 登場은 但只 時間問題일 뿐이다. 로봇이 前 防衛的으로 쓰이기 始作하면 人間은 失業者가 될 것인가? 이 質問에 正確하게 答을 하려면 로봇이 어떤 일을 잘하는지 仔細히 들여다볼 必要가 있다. ‘모라벡의 逆說’. 卽, ‘人間이]]> <![CDATA[‘분석 능력’을 키우면 영업 성과가 뛴다[Monday DBR/김진환]]]> Mon, 16 May 2022 03:00:00 +0900 營業社員에게 必要한 核心 力量은 무엇일까? 對話, 發表, 質問, 協商, 共感, 反應 等 疏通과 關聯한 力量이 오랫동안 强調돼 왔다. 結局 顧客과의 疏通을 얼마나 圓滑히 이끄느냐가 營業의 成敗를 가르기 때문이다. 最近에는 技術이 發展하고 市場이 急變하며 營業社員들도 새로운 力量으로 武裝할 必要性이 提起됐다. 디지털 技術이 進步하며 過去 營業社員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었던 情報를 顧客이 스스로 찾을 수 있게 됐다. 結果的으로 顧客은 營業社員에게 보다 總體的이고 맞춤化된(customized) 解法을 要求한다. 이에 따라 營業社員이 마케팅 擔當者, 엔지니어, 物流 擔當者들까지 指揮해야 하는 일도 發生하며 營業社員들에게 要求되는 資質 亦是 複雜해지고 있다. 캐런 피스커 캐나다 라이어슨대 敎授 等으로 이뤄진 多國籍 硏究陣은 最近 ‘分析 能力’이 營業社員에게 特히 重要한 能力으로 浮上했다는 事實을 確認했다. 硏究陣은 美國과 캐나다에서 2018∼2019年 1年間 求人求職 소셜미디어 링크트인에 올라]]> <![CDATA[밤을 경험해야 하는 이유[내가 만난 名문장/최문자]]]> Mon, 16 May 2022 03:00:00 +0900 “누가 밤 속에 이미지를 갖다 놓았는가? 꿈이다.” ― 파스칼 키냐르, ‘隱密한 生’ 中 밤은 얼굴조차 없는 不在의 試鍊이다. 우리는 빛에 魅惑된 者, 빛에 길들여진 빛의 奴隸들이다. 오래 그런 然後에 어쩌다 밤을 맞게 되면 놀라 깨어난다. 밤을 두려워한다. 밤은 可視的인 모든 것이 缺乏되는 곳, 喪失된 것들이 끔찍하고도 絶對的인 缺乏으로 느껴지는 場所이다. 世上이 어두워지면 더 以上 願하는 발자취를 따라갈 수 없어지고 깊은 어둠 속에 나하고 별들만 남게 된다. 누구나 밤을 만나면 처음에는 世界가 漆黑 같이 느껴진다. 그러다가 차츰차츰 알아볼 수 있는 것들이 생겨난다. 決코 勝利할 수 없는 곳에서 成功하게 되는 것처럼. 우리에게 밤을 經驗하지 못하게 한다면 우리의 눈은 끔찍하게 밝은 對象에게만 쏠려 있다가 눈이 멀게 될 수도 있다. 파스칼 키냐르는 스탕달이 쓴 이야기를 例로 들며 쓰고 있다. “잘츠부르크의 소금鑛山에서는 겨울이 되어 잎이 떨어진 나뭇가지들을 어두운 廢鑛]]> <![CDATA[[바람개비]로마 건국 쌍둥이 형제]]> Mon, 16 May 2022 03:00:00 +0900 로마 建國 神話에는 初代 王인 雙둥이 兄弟 로물루스와 레무스를 키워준 늑대가 登場한다. 마르스 神(神)과 人間 女性 사이에서 태어난 이 兄弟는 出生 直後 테베레强에 버려졌으나, 늑대의 젖으로 자라서 後날 로마를 建國했다. ‘불을 뿜고 있는 늑대’는 유럽 高速道路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탈리아 注油所 ‘아지프(Agip)’의 로고로 쓰인다. 이 로고에서 늑대 다리가 6個인 理由는 젖을 먹는 雙둥이 兄弟가 다리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CDATA[[고양이 눈]아이언맨]]> Mon, 16 May 2022 03:00:00 +0900 쉿! 田園住宅 담牆 기와로 僞裝해 暫時 쉬고 있습니다. 빌런들이 말썽을 부리면 언제든 出動할게요.―강원 平昌郡 봉평면에서]]> <![CDATA[이봉주 “인생과 마라톤의 진짜 승자는 1등 아닌 완주자… 포기 않고 일어설 것”]]> Mon, 16 May 2022 03:00:00 +0900 《30km 程度가 지나면 어김없이 찾아온다는 마라톤의 壁. 極端的인 疲勞로 몸은 千斤萬斤 무거워지고, 발이 마치 땅에 달라붙은 것 같지만 마라토너에게는 반드시 이겨내야만 하는 區間이다. 2年 넘게 筋肉緊張異常症이란 稀貴 疾患과 싸우고 있는 李鳳柱(52)는 “마라톤에서 眞正한 勝者는 1等이 아닌 完走者”라며 “마라톤의 壁처럼 힘든 時期지만 끝까지 달려 꼭 이겨 내겠다”고 말했다.》]]> <![CDATA[아령과 ‘40년 한몸’… 환갑 넘어도 250야드[김종석의 굿샷 라이프]]]> Mon, 16 May 2022 03:00:00 +0900 김종덕(61)은 還甲을 지났어도 50歲 以上이 出戰하는 韓國프로골프(KPGA) 챔피언스투어에서 帝王으로 불린다. 지난해 2次例 優勝 트로피를 안으며 賞金王을 차지했다. 16日과 17日 용평CC에서 開幕展이 열리는 이番 시즌에도 最强者로 注目받고 있다. 40年 가까이 選手生活을 하고 있는 그는 챔피언스투어에 데뷔한 2011年 以後 지난해까지 2015年 한 해만 빼고 해마다 頂上에 올랐다. 頂上級 選手로 長壽하고 있는 그는 집에서는 孫子 3名을 둔 할아버지. 50代 後輩들과 堂堂히 맞서는 祕訣을 물었더니 뜻밖의 對答이 돌아왔다. “啞鈴(덤벨)이 오랜 親舊예요. 늘 붙어 다니죠.” 김종덕은 40年 넘게 每日 10kg 덤벨을 利用한 步디턴 訓鍊에 集中하고 있다. “兩손으로 啞鈴을 들고 스윙하듯이 左向左 右向右 動作을 反復하면 身體 밸런스가 잘 잡히고 全體的인 筋力도 키울 수 있어요.” 덤벨은 헬스클럽에서뿐 아니라 집에서 TV를 보면서 하기도 하고, 골프 大會 期間에는 호텔 房에서도 든다.]]> <![CDATA[터널 지났다는 기업들, 정부-기업 긍정적 시너지 내야[광화문에서/송충현]]]> Mon, 16 May 2022 03:00:00 +0900 “企業人들끼리 답답한 터널 속에서 밖으로 나와 新鮮한 空氣를 마시는 것 같단 이야길 주고받았습니다.” 10日 尹錫悅 大統領 就任式 晩餐에 參與했던 한 企業人은 當時 晩餐 雰圍氣를 이렇게 傳했다. 當時 晩餐場에는 國內 5大 그룹 總帥를 包含해 企業人들과 經濟團體長이 世界 各國의 外賓들과 함께 參與했다. 尹 大統領이 테이블을 돌며 乾杯 提議를 할 때 企業人들은 尹 大統領과 外賓을 서로 紹介해주는 事實上 外交 使節團 役割을 한 것으로 傳해졌다. 民間 企業을 協力 파트너로 公言한 尹錫悅 政府에서 높아진 企業의 位相을 確認할 수 있는 場面이다. 企業들 亦是 새 政府 아래에서 社會에 寄與할 수 있는 새로운 企業의 役割을 찾는 데 集中하는 모습이다. 5大 그룹을 包含한 主要 大企業과 優雅한兄弟들, 쿠팡 等 代表 유니콘 企業들은 이달 末 ‘新(新)企業家精神 宣言’을 共同 宣布하고 企業의 社會的 責任을 높이는 데 最善을 다할 것을 强調할 計劃이다. 企業 成長이 國家의 成長을 이끈다는 高速 成長期]]> <![CDATA[모르는 게 나았을 이야기들[오늘과 내일/김희균]]]> Mon, 16 May 2022 03:00:00 +0900 10年 넘게 알고 지내온 前職 公務員 A는 自己 管理의 ‘끝판王’이었다. 只今보다 僞裝轉入에 둔감하던 2000年代, 理事와 子女의 入學 準備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아내는 移徙 갈 洞네에 사는 親戚집에 暫時만 아이 住所地를 옮겨두자고 했지만 A는 그러지 않았고, 아이는 3年 동안 한 時間 넘게 버스를 타고 學校에 갔다. 經濟 部處 公務員도 아닌데 株式이나 不動産 投資도 안 했다. 私的인 모임에 모르는 사람이 두 名 以上 끼면 가지 않았다. 자칫 ‘業者’와 엮일 수 있기에. 父親喪에 不正請託禁止法 限度를 넘는 賻儀金을 보낸 사람들에게 一一이 連絡해 돈을 모두 돌려줬다. 이런 A를 보는 周圍 사람들은 融通性이 없다고 評하기도 했다. “長次官이라도 하려고 그러느냐”고 놀리는 이도 있었다. 長次官은 못 됐지만 영예롭게 退職한 A에게 왜 그렇게까지 嚴格하게 살아왔느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 A는 “公職者는 元來 그래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모든 公務員 或은 ‘어쩌다 公務員’에게 이런 水準]]> <![CDATA[[횡설수설/배극인]‘김치 코인’의 몰락]]> Mon, 16 May 2022 03:00:00 +0900 ‘김치 코인’으로 불리며 世界의 注目을 받던 姊妹 코인, 테라와 루나 去來 價格이 暴落해 上場 廢止가 이어지고 있다. 루나는 一週日새 99.99%, 테라는 80% 넘게 急落했다. 假想貨幣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全 財産을 잃었다”며 極端的인 選擇을 暗示하는 듯한 글이 이어져 警察이 巡察을 强化했다. 코인을 發行한 테라폼랩스 권도형 代表(30) 自宅을 찾아 招人鐘을 누르고 달아났던 男性은 20億 원을 날렸다며 警察에 自首했다. ▷테라는 코인當 價値가 1달러로 維持되도록 設計한 스테이블코인의 한 種類다. 1테라가 1달러보다 싸지면 姊妹 코인人 루나를 팔아 테라를 사들이는 方式으로 價格을 維持한다. 反對일 땐 테라를 팔고 루나를 사들인다. 이番에도 테라 價格이 떨어지자 루나를 팔고 테라를 사들였지만 賣物이 쏟아지면서 價格 調整에 失敗했다. 이에 루나를 大規模로 發行해 資金을 調達하려 했다. 하지만 信賴를 잃은 投資者들이 루나 投賣에 나서면서 테라도 急落하는 ‘죽음의 소용돌이(Death Sp]]> <![CDATA[[박제균 칼럼]尹의 공정, 公私 구분 흐릿하면 ‘말짱 도루文’]]> Mon, 16 May 2022 03:00:00 +0900 “저는 이제 解放됐습니다.” 文在寅 前 大統領은 10日 慶南 梁山 私邸로 가는 길에 ‘解放’이란 單語를 세 番이나 말했다. 그 말을 接하며 亦是 獨特한 캐릭터를 가진 분이란 생각을 다시 確認했다. 文在寅 時代의 大韓民國은 公正 정의 常識은 勿論 安保까지 흔들린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였다. 그런 나라에서 解放된 사람들이 하고픈 말을 本人이 앞세운다. 大統領 退任 後 ‘잊히고 싶다’는 말을 들었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랄까. ‘大統領 文在寅’을 잊고 싶은 國民이 오히려 많은데, 잊히고 싶다면서 退任 直前의 言行은 正反對였다. 이제 量産에서라도 ‘잊힌 삶’을 살아주시길 바란다. 그래도 그를 推仰하는 國民이 아직도 적지 않으니 本人으로선 幸福한 隱退 以後일 수도 있겠다. 大統領이 돼서도 徹底히 우리 便만 든 데 따른 보너스가 無批判的인 팬덤 構築이다. 하지만 그 보너스엔 代價가 따랐다. 半쪽만의 大統領인 ‘反(半)通靈’으로 남은 것이다. 그는 最高指導者度 徹底히 우리 便만 들면 自身은 損害 보지 않는]]> <![CDATA[[사설]공공기관 군살 빼기 착수… 더 늦으면 재정 파탄 못 면한다]]> Mon, 16 May 2022 00:00:00 +0900 政府가 몸집 부풀리기로 一貫해온 公共機關의 군살 빼기에 나선다. 企劃財政部는 人力 構造調整 指針을 내놓고 人力을 줄이거나 凍結하는 公共企業에 인센티브를 주는 方案을 下半期에 마련하기로 했다. 公共機關의 負債 減縮, 公共機關 業務 一部를 民間에 맡기는 方案도 檢討한다. 累積된 公共機關의 不實과 肥效率을 털어내기 위한 改革의 前哨戰이 始作되는 셈이다. 지난 5年間 公共機關들의 肥大해진 組織과 暴增한 負債를 考慮할 때 改革은 더 미룰 수 없는 課題다. 昨年 末 350個 公共機關의 人員은 44萬3000名으로 5年 前보다 35%, 11萬5000名 늘었다. 지난 政府가 公共機關長 評價 때 ‘일자리 創出 努力’을 强調하고, 非正規職 제로(0) 政策을 强하게 밀어붙인 탓이다. 2017年 24兆2000億 원이던 公共機關 人件費도 지난해 30兆 원을 넘어설 程度로 急增했다. 公共機關들의 赤字, 負債는 날로 惡化하고 있다. 지난해 公共機關 두 곳 中 한 곳은 赤字였다. 全體 公共機關의 負債는 583兆 원으로 5年間]]> <![CDATA[[사설]외청장에다 문체·복지차관까지 기재부 차지, 이래도 되나]]> Mon, 16 May 2022 00:00:00 +0900 지난週 發表된 尹錫悅 政府의 2次 次官級 人事에 企劃財政部 前·現職 官僚가 4名 包含됐다. 文化體育觀光部 2次官에 任命된 조용만 大韓體育會 事務總長이 代表的이다. 企財部 企劃調整室長을 거쳐 造幣公社 社長을 지낸 뒤 事務總長 1年 經歷을 발板으로 體育 擔當 2次官에 오른 것이다. 또 關稅廳長에 윤태식 稅制室長, 調達廳長에 이종욱 企劃調整室長, 統計廳長에 韓焄 次官補가 任命되는 等 現職 1級들이 企財部 外廳長 자리를 事實上 싹쓸이했다. 앞서 1次 次官級 人事에서도 기재부 財政管理官을 지낸 조규홍 全 유럽復興開發銀行 理事가 保健福祉部 1次官에 任命됐다. 企財部 次官補를 지낸 방기선 1次官, 豫算室長을 지낸 최상대 2次官에다 企財部 1次官을 지낸 최상목 經濟首席까지 包含하면 次官級은 8名이 된다. 各 部處 次官과 妻·廳長 41名 中 32名이 官僚 出身이란 點도 눈에 띈다. 尹 大統領은 ‘經濟 원팀’을 내세우며 經濟 官僚 出身을 國務總理, 經濟部總理, 大統領祕書室長 等에 指名했거나 임명했다. 大統領室, 總]]> <![CDATA[[사설]北 “건국 이래 대동란”… 코로나 대응에 자존심 세울 때 아니다]]> Mon, 16 May 2022 00:00:00 +0900 北韓 內 코로나19街 急速히 번지고 있다. 12日 北韓 當局이 처음 發病 事實을 公開했을 때 1萬8000餘 名이었던 新規 柳列子(발열자)는 이틀 만인 14日 30萬 名 가까이 폭증했다. 北韓 當局이 公開한 累積 發熱者는 現在 82萬餘 名, 死亡者는 42名이다. 診斷키트가 없어 確診 與否조차 鑑別할 수 없는 狀況을 勘案하면 實際 感染者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推定된다. 治療劑를 救하지 못해 民間療法까지 動員하는 狀況은 慘澹하다. 다른 나라들이 科學房逆으로 팬데믹 終熄을 눈앞에 둔 時點에 北韓만 버드나무잎과 金銀貨를 달여 먹는 式의 對症療法에 依存하고 있다. 治療法을 몰라 藥을 잘못 썼다가 死亡한 事例도 있다. 問題點들이 일찌감치 豫見돼 왔는데도 北韓 當局은 ‘코로나 淸淨國家’라고 過信하며 백신 要請은커녕 海外의 支援 提案조차 拒否했다. 그러면서 마스크도 쓰지 않은 住民과 兵力 數萬 名을 動員해 歷代 最大 規模의 閱兵式을 開催했다. 北韓의 劣惡한 醫療, 防疫體系로 볼 때 코로나 狀況은 걷잡을 수 없]]> <![CDATA[[김순덕의 도발]“재명 아빠! 나, 개딸”…‘어버이 수령’보다 불편한 정치현상]]> Sun, 15 May 2022 14:53:00 +0900 政治人으로서 李在明보다 幸福한 사람이 어디 있을까 싶다. 大選에서 敗한 다음 외려 더 많은 支持者가 생겼다. “才名 아빠, 사랑해요”를 외치는 自稱 ‘개딸’들이다.더불어민주당 6·1地方選擧 中央選擧對策委員會 總括選對委員長이자 仁川 桂陽乙 國會議員 補闕選擧 民主黨 候補가 된 그가 14日 “所謂 ‘개딸’, ‘養아들’ 現象이란 世界史的인 意味가 있는 새로운 政治 行態라고 생각한다”고 宣言했다.문재인 前 大統領의 ‘촛불革命’을 凌駕하는 評價가 아닐 수 없다. 萬一 李在明이 5年 뒤 大統領이 된다면(가정법을 썼다) 이番 發言은 歷史에 남을 것이 틀림없다.● 李在明을 위한 日常的 ‘개딸 革命’自身의 仁川 桂陽區 選擧事務所에서 進行된 팬 카페 ‘재명이네 마을’ 서포터즈와의 미팅에서 李在明은 ‘개딸 革命’에 對해 이렇게 意味 附與를 했다. “촛불革命에서 短期的으로 決定的 時期에 集團的 行動이 이뤄졌다면, 이제는 日常的으로 (개딸들의 集團的 活動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여러분이 歷史의 現場에 界]]> <![CDATA[새봄 9[나민애의 시가 깃든 삶]〈347〉]]> Sat, 14 May 2022 03:00:00 +0900 벚꽃 지는 걸 보니푸른 솔이 좋아푸른 솔 좋아하다 보니벚꽃마저 좋아―김지하(1941∼2022)]]> <![CDATA[[고양이 눈]아주 만족합니다]]> Sat, 14 May 2022 03:00:00 +0900 官公署 入口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土偶 人形들. 民願人들도 밝게 웃으며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釜山市廳에서]]> <![CDATA[달라진 영업 인재의 조건, ‘판매왕’에서 컨설턴트로 [광화문에서/김현진]]]> Sat, 14 May 2022 03:00:00 +0900 “팬데믹 以後 가장 打擊을 받은 領域은 營業이죠. 사람들을 만나 疏通하는 關係 志向的인 活動인데 못 하게 되니 ‘販賣王’으로 불렸던 優秀 社員들일수록 더 不安해했어요.” 팬데믹의 그림자를 벗어나 日常으로의 歸還을 圖謀하는 요즘, 再부팅을 앞두고 가장 時急하게 생각하는 領域이 무엇인지 企業 任員들에게 물었을 때 돌아오는 答辯 中 相當數는 營業이다. 사람들을 많이, 直接 만나는 것이 競爭力이었던 傳統的인 營業 方式은 코로나 事態 以後 換骨奪胎를 강요받게 됐다. 글로벌 세일즈 專門 콘텐츠 業體인 ‘비즈니스투커뮤니티’의 設問調査에 따르면 B2B(企業 間 去來) 營業 擔當者의 73.9%는 “코로나 事態로 세일즈 機會를 놓치고 있다”고 答했다. 하지만 危機는 機會이기도 했다. 같은 設問에서 應答者의 26.1%는 “코로나 事態가 오히려 새로운 營業 機會를 만들어주고 있다”고도 答했다. 社會的 距離 두기 等으로 半强制的으로나마 디지털 革新이 試圖되면서 營業 領域에서도 火傷 미팅 플랫폼, 메타버스]]> <![CDATA[다정하게 거듭나기를 기원함![동아광장/최인아]]]> Sat, 14 May 2022 03:00:00 +0900 요즘 재미있고 인사이트 豐富한 科學 冊이 많이 나온다. 그中에서도 ‘多情한 것이 살아남는다’가 눈에 띄는데, 冊에 依하면 數十萬 年 前 地區엔 호모 사피엔스뿐 아니라 호모 에렉투스나 네안데르탈人 等 여러 初期 人類 種이 있었다. 그中에 호모 사피엔스가 最終 살아남아 現在의 人間, 우리로 進化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 종이 가진 ‘多情함’ 德分이라고 한다. 剛한 肉體로 敵을 많이 征服해서가 아니라 多情하고 協力的이었던 德에 勝者가 되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周邊을 둘러보면 알 수 있듯이 모든 人間이 다 그런 건 아니다. 오히려 攻擊的으로 윽박질러야 勝機를 잡는다고 믿는 이들이 世上 한便엔 存在하는 模樣이다. “態度가 競爭力이다”라는 말이 있다. 내가 쓴 文章이며 말이다. 昨年 10月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出演했을 때 말했다. 그 前에 많은 講演에서 말했고 後輩들에게 傳했으며 紙面에 썼다. 이 한마디를 하기까지 오랜 時間이 걸렸다. 생각나는 대로 한 말이 아니고 30年 職場 生活의]]> <![CDATA[명분 팽개친 ‘힘의 정치’ [오늘과 내일/정연욱]]]> Sat, 14 May 2022 03:00:00 +0900 國會가 첫 門을 열 때마다 與野가 하는 國會職 配分 協商의 열쇠는 國會議長과 國會 法制司法委員長이다. 法案 處理의 길목을 지키는 法司委員長의 比重도 國會議長 못지않아서다. 法司委員長이 여러 常任委員長 中 하나임에도 實質的 權限 때문에 國會職 ‘넘버2’로 불린 理由다. 國會議長과 法司委員長을 與野가 나눠 갖는다는 慣例는 노무현 政權 時節에 定着됐다. 與黨이던 열린우리당이 2004年 總選에서 過半을 차지하면서다. 與黨이 多數黨으로 國會議長을 차지하면 제1야당이 法司委員長을 맡는 式이다. 牽制와 均衡 原則이다. 與野가 事事件件 衝突하긴 해도 이 原則은 지켜졌다. 2008年 18代 總選에서 한나라당이 過半 議席(153席)을 차지했어도 法司委員長은 野黨 몫이었다. 當時 野黨인 民主統合黨은 改憲沮止線 100席에도 못 미친 81席에 不過했지만. 4年 뒤 總選에서 한나라당 看板만 바꾼 새누리黨이 過半 議席(152席)이 됐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 不文律은 文在寅 政權에서 깨졌다. 2020年 總選에서 與黨인]]> <![CDATA[여성 정구대회 100돌 [횡설수설/이진영]]]> Sat, 14 May 2022 03:00:00 +0900 人氣 藝能 ‘골 때리는 그女들’의 成功 祕訣은 女子들의 蹴球 挑戰棋라는 意外性에 있다. 應援席에나 앉아 있던 女子들이 발톱 빠져가며 달리는 모습에서 ‘女子가 무슨 蹴球냐’는 偏見이 깨지는 놀라움과 解放感을 느끼게 된다. 只今도 공 차는 女子 보고 神奇해하는데 100年 前 공 때리는 女性은 얼마나 衝擊的이었을까. ‘骨때女’ 以前에 ‘共때女’가 있었다. ▷1923年 동아일보가 少女들만의 庭球大會를 열겠다고 하자 輿論이 들끓었다. 庭球는 말랑한 공을 쓰는 소프트테니스. ‘房 안에만 있는 時間이 많아 허약한 朝鮮 女子의 體質을 改善해야 한다’는 趣旨였지만 當時는 女性이 쓰개치마로 얼굴 가리고 다니던 時節이다. 梨花學堂의 體操 授業을 보고 “女子가 어찌 運動을” “梨花學堂 出身은 며느리로 들이지 않겠다”는 兩班도 있었다. 結局 男子 觀衆을 받지 않는 條件으로 開催하기로 했다. 男性들 視線에서 벗어나 마음껏 技倆을 펼치라는 配慮도 作用했다. ▷그해 6月 貞洞 第1高等女學校에서 열린 1回 朝鮮女]]> <![CDATA[[사설]환율 비상… 자본 유출 막을 한미 통화스와프 급하다]]> Sat, 14 May 2022 00:00:00 +0900 美國의 인플레이션 衝擊에 國內 金融市場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美國 中央銀行이 基準金利 人相에 보다 速度를 낼 것이라는 憂慮가 擴散되면서 원貨價値가 急落하고 있다. 換差損을 憂慮한 外國人 資金이 國內 株式과 債券 市場에서 썰물처럼 빠져나가 金融 不安이 커지고 있다. 이달 들어 원-달러 換率은 約 13年 前인 2009年 金融危機 水準으로 돌아갔다. 韓美 金利 逆轉까지 豫想되면서 心理的 抵抗線인 1300원 突破가 눈앞이다. 원貨價値가 떨어지면서 外國人 投資家들이 올 들어 國內 證市에서 純賣渡한 規模는 15兆 원을 넘어섰다. 原油와 原資材 調達 費用까지 늘어 이달까지 3個月 連續 貿易赤字도 豫想된다. 3個月 連續 貿易赤字는 13年 8個月 만이다. 美國의 急激한 緊縮에 따른 周邊國 貨幣價値 下落은 韓國뿐만 아니라 日本 中國 等 周邊 國家들이 모두 겪는 現象이다. 하지만 韓國은 經濟 規模가 相對的으로 작고 원貨의 國際 競爭力이 脆弱해 外換市場 變動性이 더 커질 수 있다는 憂慮가 潛在한다.]]> <![CDATA[[사설]‘막말’ 김성회 대통령실 첫 낙마… 부적격 비서관 더 솎아내야]]> Sat, 14 May 2022 00:00:00 +0900 <![CDATA[[사설]與 36조 ‘가불추경’도 문제인 판에 11조 더 퍼주자는 민주]]> Sat, 14 May 2022 00:00:00 +0900 <![CDATA[화재 때 목격한 소화기의 위력[새 정부에 바란다/김해석]]]> Fri, 13 May 2022 03:00:00 +0900 <![CDATA[청와대 개방과 백악관의 배려[새 정부에 바란다/최성용]]]> Fri, 13 May 2022 03:00:00 +0900 <![CDATA[해운업에도 자유와 공정 필요하다[새 정부에 바란다/김명재]]]> Fri, 13 May 2022 03:00:00 +0900 <![CDATA[이탈리아 쌀 요리, 리소토[바람개비/이윤화]]]> Fri, 13 May 2022 03:00:00 +0900 이탈리아에선 파스타萬 먹을 것 같지만 意外로 쌀 料理를 많이 먹는다. 特히 北部는 포강을 따라 이어지는 넓은 平野에서 벼農事가 活潑하다. 우리는 쌀을 푹 불려 찰진 밥을 만드는 反面, 이탈리아에서는 쌀알의 心이 살짝 씹히는 程度를 選好한다. 리소토(risotto)는 불리지 않은 쌀을 올리브油나 버터로 살짝 볶다가 肉水를 넣으며 繼續 저어서 만든다. 特히 밀라노에서 由來된 사프란을 넣은 리소토는 노란 빛깔도 맛도 매우 印象的이다.]]> <![CDATA[투탕카멘에서 슈퍼리치로, 이어지는 영생의 꿈[강인욱 세상만사의 기원]]]> Fri, 13 May 2022 03:00:00 +0900 《永生을 꿈꾸는 것은 부질없다지만 人類가 그 부질없는 꿈을 잊어본 적은 한 番도 없다. 그리고 文明이 發達하면서 그 꿈을 實際로 옮기려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생겼다. 代表的인 例가 이집트의 미라일 것이다. 事實 미라는 世界 곳곳에서 發見된다. 寒冷한 北極海에서부터 南아메리카의 잉카까지, 그리고 우리 周邊에서는 韓國과 日本에서도 흔하게 發見된다. 하지만 이집트의 미라는 特別하다. 다른 미라들이 大部分 葬禮 過程이나 地理 環境에서 偶然히 생겨난 것이지만, 이집트의 미라는 사람의 屍身을 永遠히 保存하기 위한 바람의 産物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집트人의 바람은 5000年이 지난 只今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世界 곳곳에서 벌어지는 不老長生의 꿈과 미라에 숨겨진 人間의 欲望을 보자.》]]> <![CDATA[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느끼는 상반된 감정[벗드갈 한국 블로그]]]> Fri, 13 May 2022 03:00:00 +0900 筆者는 讀者들과 韓國에서 生活하면서 느낀 點에 對한 다양한 이야기를 다양한 主題로 풀어본 지 어느덧 6年이 되어 간다. 하지만 아직도 每番 글을 쓸 때마다 낯설고 설렌다. 變化에 敏感한 韓國에서 生活하다 보니 筆者 또한 變化에 對한 免疫力이 생긴 것 같다. 最近에는 育兒를 하면서 過去처럼 일에 시달리지 않고 오로지 育兒에만 專念할 수 있는 날이 또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즐기면서 지내고 있다. 그동안 韓國에서 生活하면서 쫓기고 또는 쫓는 사람처럼 바삐 生活해 오지 않았나 싶다. 아기와 함께 日常을 보내면서 그동안 韓國에서 하지 못했던 旅行을 最大限 많이 하기 위해 熱心히 計劃을 세우는 中이다. 또 出産한 지 비록 5個月밖에 안 되었지만 벌써 濟州島, 釜山, 江原 春川을 비롯한 韓國의 代表的 觀光地에 가는 즐거움에 빠졌다. 旅行을 計劃하면서 또는 다니면서 大韓民國은 참으로 旅行하기 便하고 便利한 나라임을 認知한다. 特히 아기와 함께 空港과 地下鐵 또는 마트 等에 가면 授乳室]]> <![CDATA[사랑하는 사람이 약자[삶의 재발견/김범석]]]> Fri, 13 May 2022 03:00:00 +0900 人生에서 重要한 많은 것들, 사랑, 信賴, 友情, 希望, 이런 것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서로의 생각이 얼마든지 다를 수 있고, 앞으로 달라질 수도 있음을 의미한다. 그래서 사람들은 變치 않는 信賴를 約束하기 위해 契約書를 쓰고, 永遠한 사랑을 다짐하기 위해 結婚이라는 制度를 選擇한다. 우리는 本能的으로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는 것으로 바꾸고 確認하고 싶어 한다. 사랑은 特히 그렇다. 사람들은 사랑만큼은 눈에 보이는 무언가로 確認받고 싶어 한다. 누군가는 相對方이 自身에게 비싼 膳物을 사줄수록, 좀 더 愛情 表現을 자주 할수록 自身을 사랑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또 누군가는 自身이 必要한 때에 바로 와주는가를 自身을 사랑하는가의 基準으로 삼는다. 사랑의 크기나 깊이를 잴 수 있는 絶對的인 尺度는 없겠지만, 눈에 보이는 여러 가지로 그것을 가늠해 볼 수 있다고 사람들은 믿는다. 末期癌 患者에게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自身이 사랑하는 사람이 末期癌으로 苦痛받을]]> <![CDATA[제자들 얼굴을 볼 수 있는 스승의 날![이기진 교수의 만만한 과학]]]> Fri, 13 May 2022 03:00:00 +0900 나에겐 멋진 스승이 한 분 계시다. 留學 時節 指導敎授 硏究室은 내 硏究室과 같은 層에 있었다. 平素에 많이 疏通하고 지냈지만, 서로 바쁠 때는 便紙와 메모로 對話를 나누곤 했다. 집에 가기 前 長文의 硏究 리포트를 指導敎授 硏究室 門 앞에 붙여놓으면 答狀이 그다음 날 硏究室 門 앞에 붙여져 있었다. 萬年筆로 쓴 멋진 答狀이었다. 내가 한 實驗 結果에 對한 꼼꼼한 코멘트는 恒常 기다리던 즐거운 便紙와 같았다. 어느 날이었다. 여느 때처럼 새벽까지 實驗하고 있었다. 새벽녘 指導敎授가 實驗室 門을 조용히 열고 들어왔다. 그날 그분과 아침이 올 때까지 이야기했다. 사는 問題, 硏究, 硏究費, 物理學, 家族, 人生 等等. 葬禮式을 치르고 잠이 오지 않아 새벽에 學校에 나왔다고 했다. 많은 이야기가 오고갔다. 나는 主로 듣는 쪽이었다. 指導敎授에게 들었던 것들은 些少한 이야기들이었다. 하지만 아직도 내 마음속에 있다. 어떻게 物理學者가 되고 어떻게 좋은 어른이 되는지에 關한 이야기. 그날]]> <![CDATA[스승을 기리며[이준식의 한시 한 수]〈160〉]]> Fri, 13 May 2022 03:00:00 +0900 南쪽 땅으로 左遷된 東坡, 當時 宰相은 그를 죽이려고도 했지만,그곳 惠主에서 食事도 잘하고 꼼꼼히 陶淵明 詩에 和答도 했지.도연명이 千年에 하나 나올 人物이라면 凍破는 百年토록 이름 날릴 선비.벼슬길 들고 난 건 서로 달랐어도 풍기는 情趣는 둘이 꼭 빼닮았지.(子瞻謫嶺南, 時宰欲殺之. 飽喫惠州飯, 細和淵明詩. 彭澤千載人, 東坡百世士. 出處雖不同, 風味乃相似.) ―‘蘇東坡의 火都市에 부쳐(발자첨화도시·跋子瞻和陶詩)’ 黃庭堅(黃庭堅·1045∼1105)]]> <![CDATA[[고양이 눈]꿀맛!]]> Fri, 13 May 2022 03:00:00 +0900 軟粉紅 土種 철쭉. 海拔 800m 山속에서 터진 꽃망울에 날벌레들이 너도나도 모여듭니다. ―講院 平昌 흥정산에서]]> <![CDATA[“둘째 낳고 3개월 만에 원래 몸매로… ‘근육운동의 힘’ 실감”[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Fri, 13 May 2022 03:00:00 +0900 김현정 氏(31)는 2020年 6月과 올 2月에 出産한 두 아이의 엄마다. 둘째를 낳은 지 세 달이 채 안 됐지만 事實上 예전 몸매로 돌아왔다. 中學校 때부터 筋肉運動에 關心을 가지고 20歲 以後 持續的으로 웨이트트레이닝을 해온 結果다. “中學校 2學年 때 K팝 하는 언니들 腹筋을 보고 저도 만들고 싶어 집에서 혼자 홈트레이닝을 始作했어요. 잘 안 만들어지더라고요. 健康에 關心이 많아서 20歲를 넘기며 스피닝 講師로 일하게 됐고, 그때부터 트레이너들로부터 指導를 받았어요.” 그래도 몸이 잘 잡히지는 않았다. 2015年 大韓보디빌딩協會 傘下 코치아카데미에서 제대로 工夫하면서부터 몸이 바뀌기 始作했다. 金 氏는 “그동안 풀리지 않았던 궁금症이 解決됐다. 웨이트트레이닝의 原理를 제대로 알고 나서 運動을 하니 筋肉이 붙었다”고 했다. 그때 코치아카데미에서 만나 結婚하게 된 하용인 氏(46)의 도움을 받아 體系的으로 筋肉을 키웠다. “몸이 만들어지니까 欲心이 생겼어요. 偶然히 보디빌딩 大會에]]> <![CDATA[[오늘과 내일/이승헌]尹, 1주일 뒤 한미정상회담부터 올인하라]]> Fri, 13 May 2022 03:00:00 +0900 就任辭로 미루어볼 때 尹錫悅 大統領 周邊에선 6·1地方選擧, 檢搜完剝, 內閣 人選 跛行 等을 主로 이야기할 것이다. 하지만 이 事案들은 尹 大統領이 當場 어떻게 할 수 없는 것들이다. 오히려 다음 週 土曜日 열리는 조 바이든 美 大統領과의 頂上會談이 尹 大統領에겐 발등의 불이다. 通商 韓國 大統領은 就任 後 韓美同盟 次元에서 外交 行事 中 韓美頂上會談을 가장 먼저 해왔지만 이番 會談은 就任 直後 열린다. 李明博(MB) 前 大統領은 就任 後 54日 만에, 文在寅 前 大統領은 就任 後 51日 만에 美國 頂上과 만났다. 이것도 빠른 篇이었으니 이番 韓美頂上會談 時機를 놓고 準備가 充分하겠느냐는 말이 나오는 것도 異常하眞 않다. 더군다나 尹 大統領은 별다른 外交 經驗이 없다. 그만큼 이番 韓美頂上會談은 그에게 機會인 同時에 리스크的인 要素가 있다. 크게 3가지 側面에서 그렇다. 첫째, 이番 頂上會談은 尹 大統領의 글로벌 데뷔 舞臺다. 바이든이 日本에서 열리는 쿼드 頂上會議에 參席하는 길에]]> <![CDATA[[광화문에서/김상운]청와대 문화유산 활용방안, 충분한 시간갖고 검토해야]]> Fri, 13 May 2022 03:00:00 +0900 “맛집은 光化門 方面을 推薦드립니다.” 12日 서울 종로구 靑瓦臺 春秋門 앞. 正裝에 선글라스를 낀 大統領警護處 職員이 靑瓦臺 全面 開放 行事를 찾은 觀覽客에게 나긋한 목소리로 案內했다. 大統領 官邸 뒤便 오운정(五雲亭·서울市 有形文化財)에서도 “이게 뭐냐?”는 觀覽客 質問에 다른 職員이 마치 文化解說師처럼 “興宣大院君이 景福宮 重建 때 지은 建物”이라고 親切하게 答했다. 數年 前 文在寅 大統領 執務室이 있던 ‘黎民 1館’ 앞에서 굳은 表情으로 周圍를 警戒하던 職員들의 모습이 떠올라 瞬間 隔世之感을 느꼈다. 最高 權府(權府)에서 國民 觀光地로의 大激變이다. 이날 大統領室은 靑瓦臺 觀覽 申請 人員이 231萬2740名에 이르자, 申請 期間을 延長하기로 했다. 國民의 關心이 이처럼 뜨겁지만 歷史文化 空間으로서 靑瓦臺를 어떻게 活用할지에 對한 마스터플랜은 아직 없다. 이곳은 高麗時代 男警의 離宮부터 朝鮮時代 景福宮 後援, 日帝强占期 總督 官邸를 거쳐 光復 後 景武臺와 靑瓦臺에 이르기까지 約]]> <![CDATA[[횡설수설/정원수]피투성이 60대 지나친 53명]]> Fri, 13 May 2022 03:00:00 +0900 1964年 뉴욕에 사는 女性 키티 제노비스가 새벽에 歸家하던 途中 住宅街 路上에서 凶器를 든 强盜를 만났다. 그女는 소리를 지르며 30分 넘게 抵抗했지만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 2週 뒤 뉴욕타임스가 ‘殺人을 目擊한 38名은 警察에 申告하지 않았다’는 題目의 記事를 실어 美國에서 論難이 됐다. ‘傍觀者 效果(Bystander effect)’라는 心理學 用語가 이 事件을 契機로 생겼다. 周邊에 사람이 많을수록 責任이 分散되어 오히려 危險에 處한 사람을 덜 돕게 된다는 뜻이다. ▷11日 午前 6時頃 서울의 한 아파트 入口에서 60代 男性이 필로폰 成分을 投藥한 40代 中國 國籍의 男性에게 1分 만에 ‘묻지 마 殺人’을 當했다. 加害者는 맞은便에서 걸어오던 被害者에게 갑자기 발길질을 하더니, 道路 境界石으로 被害者 얼굴을 내리쳤다. 피가 噴出하는 等 出血이 甚했지만 目擊者들은 아무도 加害者를 말리지도, 被害者를 救助하지도 않았다. 韓國판 ‘제노비스 事件’이라고 할 만하다. ▷아파트 入口]]> <![CDATA[[이기홍 칼럼]지지율 압도하는 혐오도… 文의 실패는 尹의 반면교사]]> Fri, 13 May 2022 03:00:00 +0900 退任 時點 支持率이 40%를 웃돌자 文在寅 前 大統領 側은 國民이 成功한 政權으로 認定해준 것이라고 主張하고 있다. 韓國갤럽 調査에서 文 前 大統領의 職務 遂行 支持度는 任期 5年次 1分期 35%, 2分期 39%, 3分期 37%, 4分期 42%를 記錄했다. 否定評價는 56%→53%→56%→51%였다. 大統領 支持率을 묻는 韓國갤럽 調査의 質問은 “大統領이 職務를 잘 遂行하고 있다고 보십니까, 아니면 잘못 遂行하고 있다고 보십니까”이다. 그런데 萬若 ‘잘못 遂行하고 있다’고 答한 사람들한테 “얼마나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냐”고 追加로 물었다면 어떤 結果가 나올까. 例를 들어 ①期待에 못 미친다 ②失望스럽다 ③아주 잘못하고 있다 ④歷代 最惡 ⑤憎惡할 程度 等으로 强度를 묻는다고 假定해보자. 文 前 大統領에 對해서는 單純히 ‘失望스럽다’ 水準이 아니라 憎惡, 歷代 最惡 等 强度 높게 否定的 評價를 하는 이들의 比率이 相對的으로 매우 높을 것이다. 反面 김대중 盧武鉉 前 大統領의]]> <![CDATA[[사설]‘지방 실종’ 대선 연장전 된 6·1지방선거]]> Fri, 13 May 2022 00:00:00 +0900 6·1地方選擧 出馬者들의 候補 登錄이 어제부터 이틀間 始作됐다. 이番 選擧에는 17個 廣域團體長과 226個 基礎團體長, 廣域·基礎 議員들을 뽑는다. 政黨 公薦이 없는 17個 市道敎育監 選擧와 7곳의 國會議員 補闕選擧도 實施된다. 19日부터 13日間의 公式 選擧運動이 始作된다. 地方選擧가 코앞으로 다가왔는데도 정작 現場에서 ‘地方’은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選擧에 出馬하는 候補者들이 地域 經濟를 살리겠다는 이런저런 公約을 내놓고 있지만 有權者들은 시큰둥한 反應이다. 敎育 行政을 總括하는 市道敎育監 選擧에 對해서는 “關心 없다”는 應答이 折半이 넘는다는 輿論調査 結果도 나왔다. 出馬하는 候補者들의 面面이나 地方政策 公約은 제쳐둔 채 投票를 하는 ‘깜깜이 選擧’로 흘러가는 模樣이다. 地方選擧를 앞두고 尹錫悅 大統領과 李在明 더불어民主黨 常任顧問이 前面에 나선 것은 遺憾이 아닐 수 없다. 尹 大統領은 當選人 時節 地方巡廻를 하면서 가는 곳마다 國民의힘 團體長 候補者들과 同行했다. ‘힘 있]]> <![CDATA[[사설]“올 세수 53조 오차”… 이러니 멋대로 세금 걷어 함부로 쓰는 것]]> Fri, 13 May 2022 00:00:00 +0900 올해 超過 稅收가 當初 歲入 豫算의 15.5%에 該當하는 53兆 원에 이를 展望이라고 企劃財政部가 어제 밝혔다. 年間 稅收가 本豫算 編成 當時 豫想한 343兆 원에서 396兆 원으로 늘어난다고 본 것이다. 이는 1∼3月 國稅 收入이 111兆 원으로 當初 豫想보다 22兆 원 以上 增加한 狀況을 勘案해 全體 稅收를 再推計한 結果다. 政府는 이 超過 稅收를 財源으로 歷代 最大인 59兆4000億 원 規模의 追加更訂豫算案을 推進하기로 했다. 企財部는 지난해 7月 31兆 원이 넘는 超過 稅收가 發生할 것으로 보고 年間 稅收 推計를 大幅 修正한 前歷이 있다. 이어 昨年 11月에 19兆 원, 올 1月에 8兆 원의 超過 稅收가 追加될 것이라며 展望値를 3番 바꾼 結果 昨年 한 해 總 超過 稅收가 61兆 원을 넘었다. 大統領과 與黨에 超過 稅收를 報告한 뒤 言論에는 다른 數字로 브리핑하며 國民을 欺瞞하는 일도 있었다. 이런 混亂을 겪고도 올해 天文學的 規模의 超過 稅收가 또 생긴다니 엉터리 推計가 習慣이 된 것인가.]]> <![CDATA[[사설]민주 ‘성비위’ 박완주 제명… 의원직 내놓고 수사 받으라]]> Fri, 13 May 2022 00:00:00 +0900 더불어民主黨 3線 朴完柱 議員이 어제 ‘性非違’ 事件으로 黨에서 除名됐다. 민주당은 國會 次元의 懲戒도 要請할 豫定이라고 밝혔다. 다만 “2次 加害 防止 및 被害者 保護를 위해 詳細한 內容은 밝히지 않을 豫定”이라고 했다. 民主黨 保佐陣協議會는 “다른, 더 큰 性的 非違 問題도 提報받았다”며 迅速한 措置를 要求했다. 民主黨이 또다시 性醜行 論難에 휩싸이는 形局이다. 朴 議員은 院內首席, 首席代辯人, 最高委員 等을 두루 거친 ‘86그룹’ 重鎭이다. 敗하긴 했지만 지난해 院內代表 選擧에 나서기도 했다. 올 3月까지 執權 與黨 政策위議長을 지냈다. 이番 事件은 大選이 한창 달아오르던 지난해 末 朴 議員 保佐陣을 對象으로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深刻한 水準의 性犯罪”라며 “4月 末頃 黨에 申告가 들어왔다”고 했다. 文在寅 政府 出帆 直後 안희정 前 忠南道知事의 性暴行 ‘미투’ 事件이 벌어진 것을 始作으로 朴元淳 前 서울市長과 吳巨敦 前 釜山市長 等 민주당 廣域團體長들의 性犯罪]]> <![CDATA[카네이션은 원래 혁명의 꽃이었다![서광원의 자연과 삶]〈54〉]]> Thu, 12 May 2022 03:00:00 +0900 39年 前, 엄마를 잃어버린 탓에 美國으로 入養된 딸이 劇的으로 親엄마를 만났다. 몰라보게 자란 딸은 엄마의 가슴에 빨간 카네이션 한 송이를 달아드렸다. 그 많은 時間이 흘렀어도 잃어버린 딸을 잊지 못해 애태우던 가슴에 말이다. 몇 年 前, 이 가슴 뭉클한 뉴스를 보다가 갑자기 궁금했다. 우리에게 카네이션은 어버이와 스승에게 달아드리는, 週로 5月에나 보는 꽃인데, 왜 그 많은 꽃 中에서 카네이션일까? 또 美國人이 된 딸이 달아준 카네이션은 韓國 情緖를 알아서였을까, 아니면 美國에서도 그러는 것일까? 資料를 찾다 보니 카네이션에 뜻밖의 ‘過去’가 있다는 걸 알게 됐다. 地中海가 原産地라고 알려지는 이 꽃은 元來 여름에 피는 7月의 꽃이었다. 그런데 17∼18世紀 유럽과 美國 苗木業者들이 아시아 出身의 패랭이꽃과 交拜해 1年 내내 꽃을 피우는 새로운 品種을 만들어내면서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꽃이 되었다. 놀라운 건 우리에게 카네이션은 孝道나 報恩의 象徵이지만 유럽에서는 元來 鬪爭과]]> <![CDATA[삶과 죽음의 순환[이은화의 미술시간]〈214〉]]> Thu, 12 May 2022 03:00:00 +0900 태어난 모든 生命은 언젠가는 죽는다. 이 뻔한 事實을 모를 理 없건만, 막상 죽음이 다가오면 누구나 두렵기 마련이다. 핀란드 畫家 알베르트 에델펠트는 25歲 靑年 時節, 죽음을 主題로 한 그림을 그렸다. 게다가 이 그림을 파리 살롱展에 出品했다. 異國의 젊은 畫家는 왜 何必 죽음을 主題로 選擇한 걸까? 그림은 살롱에서 어떤 評價를 받았을까? 에델펠트는 핀란드 南部의 아름다운 漁村 포르보에서 나고 자랐다. 스무 살 무렵 파리로 떠나 그곳에서 受學하고 畫家로 活動했지만, 休暇철이면 돌아와 故鄕 風景과 사람들의 모습을 畫幅에 담았다. 이 그림 亦是 포르보 近郊 하이코 바닷가를 背景으로 그려졌다. 마치 映畫의 한 場面을 聯想케 하는 畵面 속엔 배에 어린아이의 棺을 싣고 移動하는 여섯 사람이 登場한다. 家族으로 보이는 이들은 제各各 깊은 슬픔을 各自의 方式대로 참아내고 있다. 검은 喪服을 입은 왼쪽의 할머니는 얼굴이 찌그러져 있고, 그 옆의 女人은 먼 바다로 視線을 돌리고 있다. 盧 젓는]]> <![CDATA[[고양이 눈]힘내요]]> Thu, 12 May 2022 03:00:00 +0900 터벅터벅 걸어 집으로 가는 길. 저보다 더 힘들어 보이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토닥토닥 등 두드려 주며 “힘내요”라고 말해주고 싶었습니다.―서울 東大門區에서]]> <![CDATA[야한 포스터에 갇힌 걸작 ‘씨받이’[무비줌인/손효주]]]> Thu, 12 May 2022 03:00:00 +0900 俳優 고 강수연 氏의 代表作인 映畫 ‘씨받이’를 誤解해 왔다. 誤解는 時間이 흘러 事實처럼 刻印됐다. 해묵은 誤解가 풀린 건 不過 며칠 前이다. 故人이 5日 腦出血로 쓰러진 뒤에야 그를 월드스타로 만든 ‘씨받이’를 제대로 봤다. 그는 열일곱 天方地軸 ‘玉女’로 나온다. 옥녀는 大家집 宗孫 신상규(이구순)의 代를 잇기 위한 씨받이가 되고, 그와 사랑에 빠져 苦楚를 겪는다. 映畫를 보기 前까지는 ‘性愛 映畫’가 亂立하던 1980年代에 나온 비슷한 類의 冶한 映畫로 여겼다. 1987年 베니스國際映畫祭에서 故人이 韓國 俳優 最初로 女優主演賞을 받은 歷史的 作品이라는 事實도 오래前 刻印된 映畫에 對한 이미지를 바꾸진 못했다. 筆者처럼 30代부터 40代 初盤 中엔 ‘씨받이’를 只今도 에로映畫로 아는 이들이 많다. 이 映畫를 볼 수 있는 어른이 된 뒤에도 보지 않은 影響도 있다. ‘씨받이’를 誤解하게 하고 볼 생각이 없게 만든 데는 포스터의 影響이 컸다. 1987年 開封 當時 ‘씨받이’ 포]]> <![CDATA[방역 해제 유럽, ‘롱코비드’ 몸살… 기업들 “일할 사람 못 찾겠다”[글로벌 현장을 가다]]]> Thu, 12 May 2022 03:00:00 +0900 《9日(現地 時間) 프랑스 파리 中心街 콩코르드 廣場에서 레퓌블리크 廣場을 貫通하는 地下鐵 8號線을 탔다. 客車 안에는 마스크를 着用한 乘客과 쓰지 않은 乘客이 各各 折半 程度 있었다.》]]> <![CDATA[[광화문에서/한상준]없는 가족도 만들어내는 제1야당의 실력]]> Thu, 12 May 2022 03:00:00 +0900 “내 딸이 姨母가 있었어…?” 큰 關心 속에 열린 9日 한동훈 法務部 長官 候補者의 國會 人事聽聞會에서 한 候補者가 가장 唐慌한 모습을 보인 건 이 場面이었다. 더불어民主黨 金南局 議員은 한 候補者 딸의 論文에 對해 물어보던 中 “(候補者 딸이) 이 論文을 1著者로 썼다. (어머니의 姊妹인) 姨母하고 같이”라고 追窮했다. 그러자 한 候補者는 “누구와 같이 썼다고요? 제 딸이요?”라며 화들짝 놀랐다. 한 候補者의 눈瞳子는 말 그대로 激하게 흔들렸다. 아마 法務部 參謀들이 빼곡하게 準備한 豫想 質問紙에도 딸의 姨母와 關聯된 內容은 없었을 것이다. 金 議員이 匿名을 뜻하는 ‘李 某(某)’를 어머니의 女子 兄弟인 姨母라고 解釋하고 몰아세웠기 때문이다. 한 候補者에 對해 일찌감치 ‘不適格’ 判定을 내린 民主黨이 벼르고 벼른 한 候補者의 人事聽聞會는 이처럼 失笑의 連續이었다. 民主黨 金容民 議員은 한 候補者가 尹錫悅 大統領이 檢察總長이던 때 夫人 김건희 女史와 連絡한 事實을 指摘하며 “왜]]> <![CDATA[트럼프 참모의 회고록[횡설수설/장택동]]]> Thu, 12 May 2022 03:00:00 +0900 마크 에스퍼 前 美國 國防長官은 “예스퍼(Yes와 Esper의 合成語)”라고 불릴 程度로 도널드 트럼프 前 大統領에게 충직했다. 하지만 人種差別 抗議 示威 當時 聯邦軍을 投入하려 했던 트럼프에 맞서면서 미운털이 박혔고, 結局 옷을 벗었다. 그는 最近 出刊한 回顧錄 ‘성스러운 盟誓’에서 트럼프에 對해 ‘民主主義를 威脅하는 存在’ ‘憤怒의 捕虜’라고 酷評했다. 退任 以後 回顧錄을 통해 트럼프의 등에 匕首를 꽂은 前職 參謀 隊列에 合流한 것이다. ▷에스퍼의 回顧錄에 따르면 韓美 駐韓美軍 防衛費 分擔金 協商이 進行되던 2020年 트럼프는 參謀들에게 여러 次例 駐韓美軍 撤收 必要性을 言及했다. 北核 危機가 高調됐던 2018年에는 駐韓美軍 家族 全員 撤收를 決定했다가 막판에 飜覆했다. 트럼프는 멕시코의 痲藥 카르텔을 미사일로 攻擊하는 方案도 眞摯하게 檢討했다. 에스퍼는 “軍事力 使用에 對한 트럼프의 생각은 時計錘처럼 오락가락했다”고 썼다. 다른 國家의 安保를 뒤흔들 事案을 이처럼 가볍게 여기]]>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