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무 커 애物단지 됐던 A380… 乘客 急增해 緊急投入 : 비즈N

너무 커 애物단지 됐던 A380… 乘客 急增해 緊急投入

이건혁 記者 , 변종국 記者

入力 2022-05-16 03:00:00 修正 2022-05-16 18:04:03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大韓航空, 7月부터 뉴욕路線에 配定… 旣存 B777 包含 週 14回로 增便
搭乘客 100名以上 늘릴 수 있어… 10月까지 限時的… 延長 可能性도
아시아나 勞組, 社側에 再開 要請


A380

대한항공이 航空券 不足 事態에 對應하기 위해 ‘하늘 위 호텔’로 불리는 超大型 航空機 에어버스 A380을 救援投手로 投入한다. 費用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 退出 危機에 處했던 A380이 海外旅行 需要 爆發 때문에 起死回生한 것이다.

15日 대한항공에 따르면 7月 1日부터 仁川∼뉴욕 路線에 A380 機種이 投入돼 現在 豫約을 받고 있다. 大韓航空은 7月부터 이 區間 航空便을 週 7回에서 14回로 增便한다. 이 中 午前에 出發하는 航空便을 旣存 B777-300ER에서 A380으로 變更하는 것이다. 午後 出發편은 現在와 같이 B777로 維持된다.


대한항공은 現在 A380 10臺를 保有하고 있지만 新種 코로나바이러스 感染症(코로나19) 擴散 以後 事實上 開店休業 狀態였다. A380이 休業 狀態였던 것은 旅行客 減少 탓도 있지만 飛行機 自體의 問題도 있다. 燃料 消耗가 많아 親環境 흐름에 逆行하고, 着陸 時 滑走거리價 긴 탓에 就航할 수 있는 空港도 制限的이다. 지난해 趙源泰 韓進그룹 회장은 “A380 等 超大型氣를 5年 내(2026년까지) 없앨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現存하는 가장 큰 旅客機로 ‘하늘 위 호텔’로 불렸다가 갑자기 애物단지로 轉落한 셈이다. 에어버스는 販賣 不振에 따라 지난해부터 生産을 中斷했고, 유럽 等 大部分 航空社가 廢止 手順을 밟고 있다.

대한항공의 A380 投入 決定은 最近 深化된 航空 座席 不足을 打開하기 위한 臨時措置로 풀이된다. 最近 코로나19 防疫 措置가 緩和되고 海外旅行 需要가 急激하게 늘면서 航空機도 增便했지만 아직 코로나19 以前의 18% 水準에 不過하다. 旅行業界 等에서는 座席 不足 狀況을 解決하기는 力不足일 것이라는 觀測이 支配的이다.

A380 投入은 追加 增便 없이도 座席 數를 늘리는 效果가 있다. 大韓航空 基準 B777-300ER 座席 數는 291席 또는 271席이다. A380은 407席이다. 機種 交替만으로 116∼136席을 追加 確保하는 效果를 얻는 것이다. 高價 座席만 보더라도 B777은 一等席(퍼스트클래스) 8石과 비즈니스클래스 56席 等 64席이다. A380은 一等席 12席, 비즈니스클래스 94席 等 總 106席으로 42席(65.6%)이 더 많다. 航空業界 關係者는 “最近 企業 出張이 再開되면서 비즈니스클래스 大氣 및 豫約率이 이코노미席을 웃도는 現象이 나타나고 있다”며 “A380이 投入돼도 高級 座席은 萬石이 될 可能性이 크다”고 傳했다.

이番에 投入되는 A380은 1代, 期間도 10月 29日까지로 限定돼 있다. 다만 座席 供給難이 繼續될 境遇 A380이 追加로 運航할 것이란 展望도 있다. 大韓航空은 A380 運航에 對備해 코로나19 以後에도 操縱士들의 運航 資格을 維持해 왔으며 最近 機體 點檢도 마쳤다.

A380 6臺를 保有한 아시아나항공은 아직 運航 再開를 決定하지 못한 狀態다. 아시아나航空은 코로나19 擴散 時期 A380 機種을 無着陸 觀光 飛行 等에 活用해 왔다. 아시아나항공의 A380 座席 數는 대한항공보다 88席이나 많은 總 495席이다. 아시아나航空 A380 機長들은 最近 會社에 勞動組合 名義의 公文을 보내 運航 計劃에 對한 答辯을 要求했다. 이들은 “座席 供給 不足으로 航空券 運賃이 올라 消費者 不滿이 크다”며 “操縱士들도 準備돼 있는 만큼 A380 運航 再開를 積極 檢討해 달라”고 主張했다.

이건혁 記者 gun@donga.com
변종국 記者 bjk@donga.com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