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月 200萬원 더 씁니다”…기름값 暴騰에 貨物·宅配技士들 한숨 : 비즈N

“月 200萬원 더 씁니다”…기름값 暴騰에 貨物·宅配技士들 한숨

뉴시스

入力 2022-05-13 11:38:00 修正 2022-05-13 11:39:10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름값 잡힐 때까지는 이대로 세워둘 것 같아요. 억지로 쉬는 거죠.”

出勤 行列이 이어지던 13日 午前 8時께, 貨物技士 金某(47)氏는 서울 麻浦區 한 駐車場에 長期 駐車를 登錄했다. 駐車 登錄을 마치고 食堂으로 向하던 金氏는 “기름값을 堪當하면서 일하려면 追加로 나가는 돈이 100萬원이 넘는다. 그냥 쉬는 게 돈 버는 것”이라며 담배 煙氣를 뱉었다.

경윳값이 暴騰하면서 貨物·宅配 車輛 等 輕油車를 運行하는 이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경윳값은 前年보다 리터當 400원 以上 뛰었다. 이날 午前 10時30分 基準 全國 注油所의 經由 平均 販賣價格은 前날보다 3.46원 오른 1956.75원이다. 그제 14年 만에 揮發油값을 넘어선 경윳값은 連日 歷代 最高價를 突破하고 있다.

宅配技士 정某(34)氏도 오르는 경윳값이 野俗하긴 마찬가지다. 麻浦區 한 住宅街에서 宅配 箱子들을 車에서 내려 수레에 쌓던 그는 “輕油를 넣지 않으면 일을 할 수 없는 우리 같은 사람들에게는 요즘처럼 힘든 때가 없다”며 “注油所 가기가 무섭다”고 吐露했다.

아파트 團地에서 만난 宅配技士 金某氏도 “前에는 洞마다 車를 세워서 宅配 箱子를 내렸는데, 이젠 기름 아낄 兼 車를 한쪽에 대놓고 내가 더 많이 뛴다”며 “에어컨 代身 窓門을 여는 건 基本”이라고 했다.

박귀란 貨物連帶 政策局長은 “貨物車들의 境遇 25톤 大型 貨物車 基準으로 1年 前과 比較해 보면 月 費用이 200~300萬원 假量 追加로 支出되고 있다”며 “運送費도 그만큼 引上되면 多幸인데 運送費는 固定이어서 費用만 늘었다. 運送費와 經費가 비슷해져 所得이 거의 남지 않는 狀態”라고 說明했다.

이어 “3月 初만 해도 잠깐 오르고 말겠지 하면서 힘들어도 참는 雰圍氣였는데, 한 달 넘게 持續되니까 아예 일을 쉬는 분들도 생겨나고 있다”며 “그럼에도 한 番 쉬면 運送 契約이 끊길까 봐 單 몇萬원 남는 일이더라도 울며 겨자 먹기로 하는 地境”이라고 했다.

치솟는 輕油 價格은 쉽게 잡히지 않을 것이란 展望이 나오는 點도 騎士들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

精油業界는 러시아-우크라이나 戰爭 長期化와 러시아에 對한 制裁 等으로 國際 油價가 上昇해 國內 기름값도 當分間 上昇勢를 持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