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無 닦던 수세미로 발 洗滌’ 足발집 조리長, 罰金 1000萬 원 : 비즈N

‘無 닦던 수세미로 발 洗滌’ 足발집 조리長, 罰金 1000萬 원

김혜린 東亞닷컴 記者

入力 2022-05-10 15:55:00 修正 2022-05-10 18:01:54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寫眞=온라인 커뮤니티

무를 洗滌하는 수세미로 발을 씻는 等 非衛生的으로 食資材를 管理해 食品衛生法을 違反한 嫌疑로 裁判에 넘겨진 食堂 職員이 罰金刑을 宣告받았다.

10日 서울중앙지법 刑事9單獨 채희인 判事는 食品衛生法 違反 嫌疑로 起訴된 조리長 A 氏에게 罰金 1000萬 원을 宣告했다. 함께 起訴된 食堂 主人 B氏에게는 罰金 800萬 원이 宣告됐다.

채 判事는 “A 氏와 B 氏의 行爲는 公衆衛生 및 食品 安定性을 해쳐 國民 健康에 危害를 일으킬 수 있는 行動”이라며 “먹거리에 對한 不信을 줄 수 있어 再犯 防止를 위해서도 嚴罰할 必要性이 있다”고 判示했다.

A 氏는 지난해 7月 B 氏가 運營하는 足발집에서 勤務하며 自身의 발을 담근 물에 무를 洗滌하고, 수세미로 무를 닦다 自身의 발뒤꿈치까지 닦은 嫌疑 等으로 裁判에 넘겨졌다. 當時 이 같은 모습이 담긴 映像이 SNS 上으로 퍼지면서 公憤을 일으켰다.

B 氏는 足발집을 運營하면서 足발 等 食材料를 基準에 맞지 않게 保管한 嫌疑를 받는다. 流通期限 지난 머스타드 드레싱, 고추醬 等도 使用했으며 肉類와 菜蔬를 取扱하는 칼, 도마의 管理도 청결하지 않는 等 全般的으로 衛生管理에 未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結審公判에서 A 氏는 “社會的 公憤을 일으켜 너무 罪悚하고, 社長님께 너무 큰 被害를 드려 贖罪하고 있다”고 밝혔다. B 氏 亦是 “飮食店을 運營하는 한 사람으로 가장 重要한 食品衛生 管理를 徹底하게 하지 못해 깊이 反省한다”고 말했다. 檢察은 A 氏에게 罰金 500萬 원, B 氏에게 懲役 8個月을 求刑했다.

김혜린 東亞닷컴 記者 sinnala8@donga.com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