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은 變化가 모여 世上을 바꿀 수 있을까?[2030세상/배윤슬] : 비즈N

작은 變化가 모여 世上을 바꿀 수 있을까?[2030세상/배윤슬]

倍윤슬 塗褙史·‘靑年 塗褙史 이야기’ 著者

入力 2022-05-03 03:00:00 修正 2022-05-03 16:40:53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倍윤슬 塗褙史·‘靑年 塗褙史 이야기’ 著者

職業을 바꾸고 어느덧 萬 2年 6個月, 햇數로는 4年 車가 되었다. 언제까지나 막내일 것만 같았는데 우리 팀에도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오고 있다. 以前까지는 오랜 經歷의 班長님들이 도맡아 가르치고 나는 옆에서 簡單한 助言만 거들었다면, 最近에는 내가 直接 가르치고 있다. 技術職의 特性上 徒弟式으로 모든 作業을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주고 배워야 하기 때문에, 初步者가 처음으로 만나는 射手는 아주 重要하다. 조금 誇張한다면 첫 射手가 그의 塗褙 人生을 左右할 수도 있다.

過去에는 技術者들이 自身의 技術을 알려주지 않기 爲해 初步者가 있을 때에는 일부러 일을 쉬는 척하다가 初步者가 다른 곳에 가면 그제야 일을 했다는 이야기도 들은 적이 있다. 그래서 會食 자리에 參席해 술김에 물어봐야만 겨우 한두 個의 팁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過去에 비해 比較的 쉽게 배웠다는 나도 일을 배우는 過程에서 그만둘 뻔한 危機가 참 많았다. 싫은 소리에 驅迫도 많이 받았고, 한참 동안 허드렛일만 한 뒤에야 제대로 壁紙를 붙여볼 機會를 얻었다. 後輩들을 가르치다 보니 아무래도 힘들게 배운 經驗談을 들려주게 된다. 그런데 하루는 한 後輩가 물었다. 그렇게 어렵게 배운 技術을 왜 이렇게 全部 다 쉽게 알려주느냐고.

그 理由는, 내가 알려주는 것 그리고 내가 가르치는 方式이 그에게는 塗褙를 하며 처음 마주하는 環境인 同時에 基準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언젠가 그가 成長해 다른 누군가를 가르칠 때 나와 비슷한 方法 或은 더 나은 方法으로 알려줄 것을 期待하기 때문이다. 今方이라도 技術을 알려줄 것처럼 希望을 주면서 實際로는 意味 없는 심부름만 시키고, 그 時間을 버텨낸 사람에게만 賞처럼 技術을 알려주는 것은 分明한 惡習이다.

또 技術을 빨리 알려주는 것은 일의 效率에도 도움이 된다. 於此彼 時間을 써서 알려줄 것이라면 하루라도 빨리 하는 것이 모두에게 좋다. 初步者에게 技術을 가르치려면 當然히 내 作業 速度도 느려지고 失手를 代身 收拾해야 하기 때문에 혼자일 때보다 作業이 더딘 境遇가 많다. 先輩는 後輩의 失手를 바로잡아주고 原因을 把握해 가르칠 義務가 있다. 몸으로 익히는 技術이기 때문에 時間이 걸릴 수밖에 없고, 그 時間은 初步者 혼자가 아니라 先輩 技術者도 함께 겪어야 하는 過程이다. 두 사람의 손발과 呼吸이 빨리 맞을수록 일의 效率도 높아진다. 初步者가 혼자서도 할 수 있는 役割의 範圍를 넓혀줘야 技術者 自身의 技倆도 充分히 發揮할 수 있다.

勿論 내가 일하는 現場을 包含한 곳곳에서 變化가 일어나고 있지만, 如前히 過去의 不合理함이 남아 있는 것도 事實이다. 그런 文化를 이곳에 들어온 지 얼마 되지도 않은 내가 바꿀 수는 없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내가 바뀌는 것이다. 내게 배운 後輩들은 앞으로 더 많은 그들의 後輩에게 나보다 나은 方法으로 알려주고 그렇게 작은 變化들이 모여 世上이 變化할 것이라는 믿음으로 말이다.

倍윤슬 塗褙史·‘靑年 塗褙史 이야기’ 著者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