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멧돼지로 錯覺”… 길가서 소변보던 택시技士, 獵師가 쏜 銃에 숨져 : 비즈N

“멧돼지로 錯覺”… 길가서 소변보던 택시技士, 獵師가 쏜 銃에 숨져

李承雨 記者

入力 2022-05-02 03:00:00 修正 2022-05-02 18:15:42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北漢山 자락 구기터널 隣近서
貫通傷 技士 病院 옮겼지만 숨져
警察, 70代 獵師 拘束令狀 申請



北漢山 자락 道路 隣近에서 小便을 보던 택시 技士를 70代 獵師가 멧돼지로 誤認하고 銃으로 쏴 숨지게 한 事件이 發生했다. 서울 西部警察署는 “獵師 A 氏(72)를 業務上過失致死 嫌疑로 立件하고 拘束令狀을 申請했다”고 1日 밝혔다.

警察에 따르면 A 氏는 지난달 29日 午後 8時頃 서울 恩平區 구기터널 隣近 道路에 車를 세워두고 印度에서 5m假量 떨어진 곳에서 小便을 보던 70代 택시技士에게 獵銃을 쏴 숨지게 한 嫌疑를 받고 있다. A 氏는 警察 調査에서 “어두운 山에서 멧돼지를 쫓아 내려오다 숲속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를 듣고 멧돼지人 줄 알고 쐈다”고 陳述한 것으로 傳해졌다.

택시技士는 北韓産 生態公園에서 구기터널 쪽으로 向하는 方向을 바라보며 小便을 보던 中 右側에서 20∼30m假量 떨어진 곳에서 A 氏가 쏜 銃에 맞았다. 한 番에 發射된 彈丸 2發에 各各 오른쪽 손목과 腹部를 관통당해 그 자리에 쓰러졌다. A 氏의 申告를 받고 出動한 救急隊가 택시技士를 隣近 病院으로 옮겼지만 約 5時間 뒤인 지난달 30日 午前 0時 52分頃 숨을 거뒀다.

事故가 난 道路邊은 民家와 距離가 있어 人跡이 드물고 멧돼지가 자주 出沒하던 곳으로 알려졌다.

A 氏는 서울멧돼지 出現防止團 所屬으로 은평구청 等에 登錄된 獵師다. 狩獵과 關聯한 事故 履歷은 없는 것으로 把握됐다. 警察 關係者는 “故意性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사람이 通行할 可能性이 있는 印度 쪽으로 제대로 確認도 하지 않고 銃을 쏜 것은 注意 義務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判斷된다”고 밝혔다.

멧돼지 誤認 銃擊 事故는 最近 몇 年 동안 해마다 되풀이되고 있다. 지난해 7月 慶北 金泉市 복숭아밭에서 50代 男性이 멧돼지로 錯覺한 獵師의 銃에 重傷을 입었고, 2020年 10月에도 忠南 靑陽郡 野山에서 멧돼지 사냥을 갔던 40代 獵師가 同僚의 銃彈에 맞아 死亡했다.

李承雨 記者 suwoong2@donga.com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