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夢村土城 一帶서 가장 오래된 木簡 發見 : 비즈N

서울 夢村土城 一帶서 가장 오래된 木簡 發見

이청아 記者

入力 2022-01-19 03:00:00 修正 2022-01-19 15:56:37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469∼541年 高句麗時代 推定”


高句麗 時代 만들어진 것으로 推定되는 木簡(文字를 記錄하기 위해 나무를 깎아서 만든 것·寫眞)이 서울 夢村土城에서 發見됐다. 現在까지 우리나라에서 發見된 가장 오래된 목간이다.

漢城百濟博物館은 지난해 4月 夢村土城 북문지 一圓에서 發見된 목간을 分析한 結果 大略 469∼541年 사이 高句麗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確認했다고 18日 밝혔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發見된 목간은 大部分 6∼7世紀 百濟와 新羅에서 만들어졌다. 목간은 크기 15.6cm, 너비 2.5∼2.7cm, 最大 두께 0.4cm다. 묵署名(묵으로 쓴 글字)은 한쪽 面에 큰 글字 6∼8者 한 줄과 右側 下段에 작은 글字 約 4者가 남아있으며, 아직 正確한 글字는 判讀하지 못했다.

유병하 漢城百濟博物館長은 “高句麗가 몽촌토성을 占有하고 文書 行政을 했음을 보여주는 遺物로 歷史的 意味가 크다”며 “三國時代 木簡 硏究 發展에 寄與할 資料”라고 說明했다.

博物館 側은 21日 學術會議에서 목간을 發表해 硏究 資料로 提供하고 向後 博物館에 展示할 豫定이다.

이청아 記者 clearlee@donga.com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