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年前 숨진 아들이 못이룬 뜻… 臟器寄贈 實踐하고 떠난 아버지 : 비즈N

11年前 숨진 아들이 못이룬 뜻… 臟器寄贈 實踐하고 떠난 아버지

이지윤 記者

入力 2022-01-18 03:00:00 修正 2022-01-18 16:01:17

|
폰트
|
뉴스듣기
|
記事共有  |  
  • 페이스북
  • 트위터

11年 前 아들을 事故로 잃고 長期 寄贈을 다짐한 아버지가 두 名에게 새 삶을 膳物하고 世上을 떠났다. 韓國臟器組織寄贈院은 異形石 氏(56·寫眞)가 15日 釜山 西區 부산대病院에서 左右 腎臟을 寄贈한 뒤 숨졌다고 17日 밝혔다.

李 氏는 11日 새벽 집 近處 便宜店에서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곧바로 病院에 移送됐으나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친 탓에 腦死 狀態에 빠졌다. 앞서 李 氏는 2011年 첫째 아들 성진 氏를 스물셋의 나이로 먼저 떠나보냈다. 그해 軍 服務를 마친 성진 氏는 9月 大學에 復學하자마자 갑작스러운 事故로 腦死 狀態에 빠졌다. 天主敎 信者인 李 氏 家族은 平素 성진 氏의 信念에 따라 “長期 寄贈을 希望한다”는 意思를 밝혔다. 그러나 臟器가 다른 사람에게 移植되기 어려운 狀態로 判定돼 끝내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성진 氏의 葬禮를 마친 뒤 남은 家族들은 長期 寄贈을 決心했다.

李 氏의 家族들은 “(李 氏가) 첫째 아들이 臟器 寄贈을 하지 못한 것을 많이 안타까워했기 때문에 큰 망설임 없이 長期 寄贈에 同意했다”고 밝혔다. 李 氏의 아내는 “착한 아들이 臟器 寄贈을 하지 못하고 떠나 아쉬움이 컸다”며 “사랑을 베풀고 가 故人도 기쁘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윤 記者 asap@donga.com


라이프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