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現場스케치] 童話冊으로 만나는 世上과의 疏通, 앤서니 브라운 '원더랜드 뮤지엄展' : 29STREET

[現場스케치] 童話冊으로 만나는 世上과의 疏通, 앤서니 브라운 '원더랜드 뮤지엄展'

핸드메이커
핸드메이커 2022-05-04 09:03:50
共有하기 닫기
앤서니 브라운 <원더랜드 뮤지엄展=""> /아트센터이다
[핸드메이커 김서진 記者] 韓國人이 가장 사랑하는 그림冊 作家, 앤서니 브라운의 想像力 가득한 <원더랜드 뮤지엄展>이 2022年 4月 28日 藝術의殿堂에서 華麗한 開幕을 알렸다. 이番 展示는 “世上과의 疏通”이라는 콘셉트를 中心으로 想像의 空間 ‘원더랜드 뮤지엄’에서 앤서니 브라운의 作品들을 만날 수 있다.

新作 <넌 나의 宇宙野 Our Girl(2020)>,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 Ernest the Elephant(2021)>外 60點 以上의 원貨는 國內 初演되어 앤서니 브라운의 消息을 기다려온 國內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자리가 될 것이며, 映像 멀티미디어 等 다양한 미디어아트와 有名 셀럽들과 콜라보레이션한 NFT 아트 作品들은 앤서니 브라운의 作品을 더욱더 多彩롭고 豐盛하게 만든다.

展示會 側은 展示 期間 동안 創意的인 藝術 體驗 프로그램이 進行되며, 코로나 19로 집안에만 갇혀 社會 經驗이 不足해진 어린 아이들이 앤서니 브라운의 作品 世界에서 서로 共感하고 疏通하는 方法을 배우며 마음이 成長해 나갈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 밝혔다.
Anthony Browne receiving his CBE at a Windsor Castle @ Photo by Hanne Bartholin
1976年 첫 作品 ≪거울 속으로 (Through the Magic Mirror)≫ 을 發表한 以後 2021年에 出刊된 新作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 (Ernest the Elephant)≫까지 53卷의 冊에 그림을 그리고 이야기를 쓴 브라운은 家族, 傳來童話, 人間愛, 幸福, 어둠, 想像과 꿈, 社會 問題 等 어린이 讀者는 勿論 모든 世代가 두루 共感할 수 있는 廣範圍한 主題를 섬세하게 다루며 世界的인 作家로 成長했으며 權威있는 케이트 그린어웨이賞(Kate Greenaway Medal), 쿠르트 마슐러上(Kurt Maschler Award) 等을 數次例 受賞했다.

2000年에는 兒童 文學에 對한 一生의 功勞를 認定 받아 英國人 일러스트레이터로서는 最初로 國際兒童靑少年圖書協議會(IBBY)에서 授與하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賞(Hans Christian Andersen Award)을 받았다. 2009年부터 2011年까지 英國 桂冠 兒童 文學家(Children’s Laureate)를 歷任했으며, 2021年에는 大英帝國勳章 CBE(Commander of the Most Excellent Order of the British Empire)에 徐薰되는 榮譽를 얻었다.
이番 展示에 出品된 圖書들 /김서진 記者
展示에 出品된 圖書들을 大略的으로 훑다 보면 書店에서, 或은 미디어에서 한番씩은 봤다는 느낌이 들 것이다. 그만큼 앤서니 브라운의 童話는 아이든 어른이든 누구에게나 친숙하다.
앤서니 브라운의 家族이라 할 수 있는 캐릭터들. 박세라, 송예린, 신정미, 정양회 '나의 팀'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어린이들이 어떻게 그림을 그려야 하는지 물어오면 나는 于先 最大限 注意깊게 보라고 말해 준다. 내게는 이것이 美術家에게 있어 가장 重要한 技術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어떤 무언가를 創作하려면 周邊의 것들부터 注意깊게 살펴보고 觀察하는 姿勢가 必要하다는 것을 作家는 正確히 알고 있다.
'異常한 놀이公園' /김서진 記者
박종덕 '回轉木馬' /김서진 記者
'動物 祝祭'는 19世紀 後半부터 吟遊詩人이나 船員들이 즐겨 불렀던 짤막한 動搖다. 여러 動物들이 登場하는 이 노래는 앤서니 브라운에게 最適의 素材였다. 브라운이 그린 動物 祝祭의 主人公을 動物들로, 回轉木馬를 타고 있는 사람들도 登場하지만 背景의 役割에 머물러 있다.

오히려 動物들의 구경거리가 되는 듯 보이며, 實際 冊의 팝업 裝置를 움직이면 사람들은 動物들이 타는 木馬가 된다. 自身이 만든 唯一한 팝업북인 이 作品에서 앤서니 브라운은 코끼리, 獅子, 돼지 等 動物들을 앙증맞게 그린 描寫와 特有의 超現實主義的 유머를 곁들여 살짝 奇異하지만 幻想的인 方式으로 再解釋한 動物 祝祭를 선보인다.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 /김서진 記者
2021年作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는 앤서니 브라운이 그림冊 作家로서 첫발을 내딛으려 하던 1974年 처음 構想했지만 當時 出刊되지 못했던 이야기를 巨匠의 班列에 오른 只今 새롭게 그려 發表한 作品이다. 첫 그림冊을 構想할 때 브라운은 어린 時節 父母님이 種種 읽어주던 길을 잃은 코끼리의 이야기를 記憶하고 아기 코끼리가 엄마와 다시 만났을 때 自身의 느꼈던 安堵感을 생생히 떠올렸다.

브라운은 그림冊을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別로 알지 못하던 때 브라이언 와이들 스미스와 존 버닝햄 等 當代 有名 그림冊 作家의 스타일과 1960年代 레코드板 表紙도 參照해 草案을 製作했다. 草案을 해미詩 해밀턴 出版社로 보냈을 때 編輯者는 이야기를 마음에 들어 했지만 冊으로는 發表되지 못했다. 브라운은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에서 未知에 對한 好奇心, 他人에 對한 無關心, 豫期치 않은 도움, 그리고 家族과의 再會 이야기를 따뜻하고 才致있는 敍事로 풀어낸다.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 中 한 컷 /김서진 記者
아기 코끼리 어니스트는 몰래 들어간 정글에서 길을 잃는다. 덤불 속에서 고릴라, 사자, 河馬, 鰐魚 等을 마주치지만 아무도 그를 도와주지 않는다. 어니스트는 結局 작은 생쥐의 도움을 받아 정글을 벗어난다. 브라운은 主人公 어니스트를 통해 未知의 世界와 처음 마주하는 어린이의 모습을 보여준다. 처음 정글에 들어갔을 땐 神奇한 風景에 사로잡혀 신이 나지만 길을 잃고 아무도 도와주지 않자 울음을 터뜨린다. 登場하는 動物들의 매우 事實的인 描寫와 작고 재미있는 그림으로 가득한 정글의 모습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코끼리' 원貨 /김서진 記者
원貨 속 코끼리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이 1974年 처음 構想했지만 當時 그림冊으로 發表하지 못한 作品의 원貨다. 브라운은 이 冊을 計劃하면서 動物이 어린이들에게 人氣가 많다고 判斷해 코끼리를 主人公으로 했다고. 이야기의 全體的인 줄거리는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와 같다. 두 作品 모두에 登場하는 動物들인 고릴라, 사자, 河馬, 鰐魚는 비슷하면서도 各其 다른 느낌을 준다. 特히 브라운은 '어니스트의 멋진 하루'에 그린 鰐魚의 일러스트레이션을 1974年에 그린 鰐魚와 매우 비슷하게 完成되어 좋아하는 그림이라고.
'우리 아빠가 最高야'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家族 構成員 사이의 關係와 微妙한 心理를 絶妙하게 파고든다. 그의 作品에 登場하는 家族의 모습은 어느 程度는 作家 本人의 家族 이야기이기도 하다. 그의 代表作 中 하나인 '우리 아빠가 最高야'의 主人公 아빠는 브라운이 아직 10代 後半일 때 갑작스럽게 世上을 떠난 自身의 아버지에 對한 오마주다. 作家의 冊에 持續的으로 登場하는 고릴라 캐릭터는 剛하지만 同時에 仔詳하고 섬세한 性格의 所有者였던 아버지를 象徵한다.

브라운은 늘 自身의 아버지에 對한 冊을 쓰고 싶어했다. 어느날 어머니의 낡은 旅行 가방 속에서 아버지의 오래된 잠옷 가운을 發見하고 어린 時節을 돌아가 아버지를 追憶했다. 이 經驗이 브라운에게 '우리 아빠가 最高야'를 誕生시키도록 靈感을 주었다. 본 作品은 作家 本人이 아버지에게 바치는 따스한 獻辭 그 自體다. 그림 속 아빠는 뭐든지 잘 할 수 있는 英雄的인 人物로 그려진다. '우리 아빠가 最高야'의 主人公 아빠가 입고 있는 잠옷의 무늬는 모든 그림을 貫通하는 象徵으로 쓰였다.
'우리 엄마' /김서진 記者
'우리 엄마'는 家族 시리즈 中 두 番째 作品으로, 앤서니 브라운에게 쉽지만은 않은 作業이었다. 어머니를 우스꽝스럽게 그리거나 유머의 素材로 다루는 것이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이 作品에 登場하는 엄마는 어느 程度는 作家 本人의 어머니를 바탕으로 하고 있으며, 作家의 記憶 속 어머니가 입던 것과 비슷한 꽃무늬 옷을 입고 있다. '우리 아빠가 最高야'에 登場하는 아빠 잠옷의 무늬처럼 엄마 옷의 꽃무늬 또한 各各의 그림을 잇는 敍事的 連結 고리의 役割을 한다.
'터널' /김서진 記者
'터널'은 겉으로는 完全히 다른 性格을 지닌 假想의 男妹 이야기지만 一部는 앤서니 브라운이 어린 時節 살던 洞네 外郭에 있었던 터널 속으로 兄과 함께 기어 들어갔던 經驗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어두컴컴한 터널 속으로 들어갔다 다시 나오는 것이 當時 洞네 少年들의 '通過儀禮'와 같은 行爲였다고 한다.

外向的인 性格의 오빠는 브라운의 兄을, 內省的이고 冊 읽기 좋아하는 동생은 브라운 自身을 聯想시킨다. 브라운은 이 男妹의 이야기에 幻想과 魔法의 要素를 곁들였다. 이미지의 터널을 지나면 童話 속 魔法이 걸린 숲이 登場하고 마지막에 동생은 詛呪에 걸린 듯 돌로 變해버린 오빠를 救한다. '터널'은 家族 이야기와 幻想이 아름답게 어우러진 名作으로 只今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넌 나의 宇宙野'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2020年作 '넌 나의 宇宙野'에서 家族 시리즈의 새로운 主人公을 紹介한다. 브라운은 '우리 아빠가 最高야', '우리 엄마' 그리고 '우리 兄'을 發表한 뒤 女子 兄弟에 對한 冊을 만들 計劃이 있는지에 對한 質問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누나나 女同生이 없었던 그에게는 어려운 素材였다. 旣存의 家族 시리즈는 모두 作家의 家族을 모델로 했기 때문이다.

오랜 構想 끝에 브라운은 存在하지 않는 女子 兄弟 代身 自身의 딸 엘렌을 主人公으로 삼아 더욱 眞實하게 家族 시리즈 4部作을 마무리하기로 決心했다. 作家는 스포츠를 잘하고, 그림도 잘 그리며 옷도 멋지게 입는 딸을 바라보는 父母의 愛情 가득한 視線에서 이야기를 풀어낸다. 또한 反復되는 꽃의 이미지는 冊 全體를 連結하는 視覺的인 모티브로 作用한다.
'動物園' 속 主人公들 /김서진 記者
어린이들이 世上을 알아가며 부딪힐 수 있는 各種 어려움과 이와 關聯한 微妙한 心理의 變化를 細密하게 描寫한 作品들을 照明해 '어린이의 視角'으로 世界를 描寫하는 앤서니 브라운의 銳敏한 洞察力을 살펴본다. 代表的으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賞을 받은 1992年作 '動物園'은 家族과 함께 動物園에 놀러간 兄弟의 未熟하고 때론 動物과 다르지 않은 行動, 家族 사이의 疏通 不在를 動物園 울타리 속 陰鬱하게 描寫된 動物들과 絶妙하게 對比시킨다.

2010年作 '나와 너'에서는 영미圈에서 널리 알려진 童話 '골디락스와 곰 세 마리'를 現代的으로 解釋해 다시한番 힘없는 弱者의 이야기를 우린 앞에 펼쳐놓는다. 2011年作 '氣分을 말해 봐'는 아기 침팬지 '아치'를 主人公으로 어린 아이가 느낄 수 있는 온갖 感情을 다양한 色感과 따뜻한 畫風으로 풀어냈다. 2019年에 發表된 '나의 프리다'는 멕시코 畫家 프리다 칼로의 어린 時節 日記에서 靈感을 얻어 외톨이 少女 프리다가 想像 속 親舊를 만나 苦難을 克服하는 過程을 그렸다.
'動物園' /김서진 記者
'動物園'은 週末에 動物園으로 놀러간 一家族의 이야기다. 主人公 少年과 동생은 고릴라와 원숭이를 볼 생각에 신이 났지만 금세 지루함을 느낀다. 點心을 언제 먹는지 보채고, 마치 원숭이처럼 서로 뒤엉켜 싸운다. 아빠도 짓궂은 弄談을 하거나 氣分이 좋아 보이지 않는다.

作品에 登場하는 우리에 갇힌 動物들은 活氣도 없고 憂鬱해 보이기까지 한다. 虎狼이는 偏執症 탓에 이리저리 왔다갔다 하고, 오랑우탄은 아예 구석에 얼굴을 묻은 채 웅크리고 있다. '動物園'은 主人公 少年의 하루를 따라가면서 疏通에 問題가 있는 家族, 우리에 갇혀 있는 動物들, 마치 動物 같은 行動을 하는 사람들의 이미지를 交叉로 보여 주며 讀者에게 많은 餘韻과 質問을 남긴다.
'나의 프리다' /김서진 記者
'나의 프리다'는 앤서니 브라운이 오랫동안 計劃했던 作品이다. 約 20餘年前 멕시코에 있는 프리다 칼로의 집을 訪問한 브라운은 멕시코 出版社로부터 프리다 칼로에 對한 冊을 함께 만들자는 提案을 받는다.

브라운은 프리다 칼로價 少女의 모습으로 빨대로 만든 날개를 달고 飛行機를 들고 있는 그림, 김이 서린 窓門에 손으로 門을 그려 自身만의 想像의 世界로 날아간다는 어린 時節 日記에 큰 靈感을 받아 이 冊의 이야기를 만들게 됐다. 또한 프리다 칼로 亦是 背景에 그림과 메시지를 숨겨 놓았다는 點에서 브라운은 自身과의 連結고리를 發見한다. '나의 프리다'는 巨匠 프리다 칼로에 對한 앤서니 브라운의 오마주이자 自由에 對한 熱望, 그리고 弱者에 對한 따스한 視線이 돋보이는 冊이다.
'나와 너'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나와 너'에서 英語圈 國家의 傳來童話 '골디락스와 곰 세 마리'를 現代的으로 再解釋했다. 숲을 헤매던 골디락스가 곰들의 집에 들어가 곰들의 飮食을 먹고, 寢臺에서 잠을 자다가 집에 돌아온 곰들에게 들켜 도망치는 것이 原作의 이야기다. 브라운은 原作 童話의 줄거리를 그대로 가져가되 골디락스의 캐릭터에 對한 새로운 接近을 試圖했다. 골디락스는 形便이 어려운 집의 少女인 反面 곰 家族은 相對的으로 富裕한 家庭으로 描寫된다.

風船을 쫓다 길을 잃은 少女는 곰들이 散策을 나간 사이 곰 家族네 집에 들어가 꼬마 곰이 먹으려 했던 粥을 먹고 아늑한 잠을 請한다. 골디락스와 對稱되는 캐릭터인 아기 곰도 마냥 幸福하眞 않다. 아빠 곰과 엄마 곰은 아기 곰에게 關心 없이 本人들의 이야기만 하니 말이다. 브라운은 골디락스의 이야기는 臺詞가 없이 不安한 잿빛 톤으로, 곰 家族은 色鉛筆을 活用해 安定的으로 表現해 두 그룹을 絶妙하게 對比시킨다.
'怯쟁이 빌리' 속 걱정 人形들 /김서진 記者
빌리는 걱정이 많은 少年이다. 앤서니 브라운은 멕시코를 訪問했을 때 膳物받은 '걱정 人形'에서 이야기의 靈感을 받았다. 中央아메리카 과테말라 原住民들에게 傳해 내려오는 이 걱정 人形에게 잠들기 前 걱정거리를 말해주고 베개 밑에 넣어두면 아침에 일어났을 때 걱정이 모두 없어진다고 한다. 또한 늘 걱정이 많았던 브라운의 어머니도 이 作品에 對한 靈感이 되었다. 온갖 걱정에 시달리는 少年 빌리는 할머니로부터 받은 걱정 人形 德分에 걱정에서 벗어나고 自身을 위해 걱정을 代身해 주는 人形들을 위해 또 다른 人形들을 만들어 준다. '怯쟁이 빌리'는 克服과 成熟, 보살핌의 이야기다.
'怯쟁이 윌리' /김서진 記者
윌리는 散策을 나갈 때마다 벌레를 밟을까봐 걱정하는, 지나치게 思慮가 깊고 愼重한 침팬지다. 언제나 힘센 고릴라 不良輩들에게 괴롭힘을 當하며 怯쟁이라고 놀림받는다. 怯쟁이라는 汚名을 벗기 위해 윌리는 다양한 運動을 하고 筋肉을 키운다. 윌리는 스포츠를 할 때 自身보다 덩치가 크고 힘도 셌던 兄만큼 잘 하기 위해 努力했던 어린 時節의 앤서니 브라운과도 많이 닮은 캐릭터다. 윌리는 只今까지 全世界 많은 어린이들로부터 큰 사랑과 共感을 받고 있다.
'윌리' /김서진 記者
溫和하고 思慮 깊은 침팬지 윌리는 앤서니 브라운을 代表하는 캐릭터로서 作家의 幼年期 分身과도 같은 存在다. 윌리는 브라운의 作品에 자주 登場하는 弱者를 象徵한다. 우리 社會에서 弱者인 어린이들은 勿論 어른들도 充分히 共感하고 그 感情에 移入할 수 있는 存在다. 앤서니 브라운의 여러 作品에 登場하는 윌리는 惡黨 벌렁코에 맞서기도 하고 우리에게 친숙한 古典 美術 作品 속에 主人公으로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全世界 어린이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은 꼬마 침팬지에게 바치는 오마주다.
'美術館에 간 윌리' 風景 /김서진 記者
'비너스의 誕生에 靈感을 받은 미디어아트' /김서진 記者
'美術館에 간 윌리'는 우리에게 친숙한 모나리자, 아담의 創造, 비너스의 誕生 等 윌리가 좋아하는 古典 名畫들이 登場한다. 윌리는 傑作 그림들을 自身만의 方式으로 다시 그려내며 自身과 親舊들을 그림 속에 녹여내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一種의 셰이프 게임이다.

르네상스의 巨匠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는 奧妙한 微笑를 띤 할머니 고릴라가 되고, 19世紀 美國 畫家 윈슬로 호머의 作品 '靑魚잡이 그물'의 漁夫들은 그물에서 물고기 代身 바나나를 건져 올린다. 앤서니 브라운은 이 冊을 自身에 靈感을 준 偉大한 畫家들에게 바쳤다. 이를 通해 이 冊의 主人公인 윌리는 다름아닌 앤서니 브라운 自身을 投影한 캐릭터임을 暗示하고 있다.
'꿈꾸는 윌리' /김서진 記者
'꿈꾸는 윌리'는 꿈에 對한 冊이다. 앤서니 브라운은 윌리를 主人公으로 삼아 한張 한張 다른 꿈을 그렸다. 꿈 속에서 윌리는 映畫俳優, 발레리노, 有名한 作家가 되거나 앙리 루소의 정글을 聯想시키는 그림 속에서 프로이트 博士를 만나기도 한다. 또한 作品 곳곳에서 르네 魔그리츠, 살바도르 달리, 앙리 루소, 조르조 데 키리高 等 巨匠 藝術家들의 影響과 그들에게 對한 브라운의 오마주를 찾아볼 수 있다. 各各의 꿈들은 關聯이 없어 보이지만 連續해서 登場하는 바나나는 꿈들을 이어주는 裝置의 役割을 한다. 브라운은 '꿈꾸는 윌리'가 가장 즐겁고 자유로웠던 作業이라 回顧한다.
'거울 속으로' /김서진 記者
1976年作 '거울 속으로'는 앤서니 브라운의 데뷔 作品으로 多樣한 超現實主義 技法을 借用했다. 체코 詩人 미로슬라프 홀루프의 詩 '門'에서 靈感을 얻은 作品으로 各各의 그림마다 르네 마그리트, 조르조 데 키리코 等 超現實主義 巨匠들의 影響이 드러난다. 따분한 日常을 보내던 主人公 토비는 거울을 통해 낯선 世界로 들어간다. 그곳은 討匪가 알고 있던 洞네와 같았지만 모든 것이 奇妙하게 바뀌었다. 現實과 셰이프 게임을 하는 冊 '거울 속으로'는 以後 發表될 作品들의 礎石이 되었다.
'우리 親舊 하자' /김서진 記者
'우리 親舊 하자'는 앤서니 브라운의 두 番째 冊이다. 이 作品의 아이디어는 大學校 時節 처음 떠올렸다고 한다. 어느날 가난한 洞네에 사는 스미스 氏는 딸 스머지와 강아지 알버트를 데리고 公園으로 散策을 나간다. 富裕한 洞네에 사는 스미드 夫人도 아들 찰스와 강아지 빅토리아를 데리고 公園으로 나온다.

두 家族은 같은 公園에서 만나, 강아지들이 第一 먼저 親해지고 아이들도 漸次 마음을 열고 같이 놀지만 어른들은 끝까지 말 한마디를 하지 않는다. 이야기가 너무 平凡하다고 생각했던 브라운은 일러스트레이션의 背景에 재미있는 작은 그림들을 그렸다. 브라운은 처음에는 특별한 意味 없이 但只 冊을 좀더 흥미롭게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에 이런 숨겨진 디테일들을 그렸다고 한다.
'헨젤과 그레텔' 속 잠든 헨젤과 그레텔 /김서진 記者
繼母의 모습 /김서진 記者
다섯番째로 出刊된 冊 '헨젤과 그레텔'은 앤서니 브라운에게 本人이 直接 글을 쓰지 않은 冊에 그림을 그리는 첫番째 作業이었다. 브라운은 일러스트레이션 背景에 그린 디테일을 利用해 이야기를 풀어내는 試圖를 했다. 冊의 여기저기에 헨젤과 그레텔 男妹가 處한 가여운 處地와 무시무시한 繼母의 計劃을 暗示하는 象徵과 視覺的 裝置들이 숨어 있다.

例를 들어 繼母가 잠이 든 아이들을 내려다보는 場面의 背景 곳곳에 숨어 있는 三角形은 魔女의 帽子를 떠올리게 한다. 繼母가 冊의 後半部에 登場할 魔女와 같은 人物이라는 것을 暗示한다. 브라운은 '헨젤과 그레텔'에서 글이 傳達하지 않는 이야기를 그림으로 들려주는 技法을 한層 더 성숙시켰다.
'돼지柵' / 김서진 記者
아마도 韓國에서 가장 有名한 앤서니 브라운의 冊일 것이다. 冊에 登場하는 피곳 氏와 두 아들은 어떤 집안일도 하지 않고 엄마 혼자 모든 家事일을 도맡아한다. 이 作品에서도 브라운은 冊의 場面 곳곳에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를 想像해볼 수 있는 象徵들을 숨겨 놓았다. 피곳 氏와 아이들이 돼지로 變할 것을 暗示하듯 돼지와 關聯된 이미지를 冊 구석구석에서 찾아볼 수 있다.

아침 食事 中인 食卓, 피곳 氏의 자켓, 壁紙 等 '돼지'들은 곳곳에 숨어 있다. 反面에 엄마가 單獨으로 登場하는 컷에는 숨은 그림이나 유머가 全혀 보이지 않는다. 엄마가 느낄 외로움과 家事일의 무게, 一種의 嚴肅함까지 느껴진다. 피곳 氏와 아이들이 中心이 되는 컷과 比較하면 確然한 差異를 느낄 수 있다. 以後 엄마가 집에 돌아오고 피곳 氏와 아이들을 容恕한 以後에는 돼지의 이미지가 冊에서 사라진다. 브라운은 '돼지柵'의 피곳 氏네 家族은 自身이 아는 한 家族에게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한다.
'고릴라와 꼬마곰' /김서진 記者
고릴라와 꼬마곰은 앤서니 브라운을 代表하는 캐릭터다. 브라운은 1970年代 年賀狀 디자인 일을 하면서 두 캐릭터를 처음 만들었다. 그림冊 作家 經歷 初期 出版社로부터 大衆性이 不足하다는 評價를 받은 브라운은 꼬마곰 캐릭터를 主人公 삼아 어린이를 비롯해 더 넓은 讀者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冊을 만들었다. 1983年 出刊된 '고릴라'는 藝術的, 批評的인 成功을 거두고 權威있는 케이트 그린어웨이賞을 받았다.
'고릴라'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고릴라'를 本人의 作品 中 가장 좋아하는 作品이라 말한다. 이 冊을 만드는 過程에서 비로소 그림冊을 製作하는 法을 제대로 理解했다고. 冊의 主人公 한나는 고릴라를 너무 좋아하지만 정작 眞짜 고릴라를 본 적이 없다. 언제나 바쁜 한나의 아빠는 함께 動物園에 갈 時間이 없다. 아빠는 生日 膳物로 고릴라를 주겠다고 하지만 정작 고릴라 人形을 膳物받은 한나는 失望하고 만다.

그런데, 뜻밖에도 한나가 잠든 사이 이 人形은 眞짜 고릴라가 된다. 고릴라는 아빠의 코트를 입고 한나와 함께 幻想的인 外出을 한다. 가고 싶었던 動物園도 가고 劇場에서 映畫도 본다. 배가 고프면 같이 맛있는 飮食도 먹는다. '고릴라'는 앤서니 브라운의 作品 中 고릴라가 登場하는 첫番째 作品이다. 브라운은 眞짜 트럼펫을 願했지만 장난감 트럼펫을 膳物받아 失望했던 어렸을 적 記憶과 大學校 時節 본 映畫 '킹콩'에서 登場하는 女主人公과 킹콩과의 關係에서 이 冊에 對한 靈感을 얻었다고.
'고릴라 家族'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고릴라를 왜 그렇게 많이 그리냐는 質問을 늘 받는다. 그럴 때마다 그는 고릴라는 우리 人間과 많이 닮았고, 그림을 그리기에 幻想的인 動物이라는 答을 내놓는다. '고릴라 家族'은 靈長類에 對한 앤서니 브라운의 한결같은 사랑과 따스한 視線을 느낄 수 있는 冊이다. 브라운은 우리 모두가 靈長類 家族의 一員이라 말한다. 이 作品에서는 고릴라, 침팬지 等 여러 靈長類과 動物들과 함께 本人의 肖像畫를 包含한 우리 人間의 모습이 登場한다. 생김새는 조금씩 다르지만 人間도 國境과 人種을 超越해 하나의 家族이라는 것을 깨닫게 한다.
魔術 鉛筆을 든 꼬마곰 /김서진 記者
'사냥꾼을 만난 꼬마곰' /김서진 記者
想像하는 무엇이든 그려낼 수 있는 魔術 鉛筆을 갖고 다니는 흰色 꼬마곰은 앤서니 브라운을 代表하는 人氣 캐릭터다. '사냥꾼을 만난 꼬마곰'은 꼬마곰 시리즈의 첫 作品으로 아이들에게 좀 더 親近한 冊을 만들기 위한 試圖였다. 꼬마곰은 自身을 뒤쫓은 사냥꾼들에게 맞서 魔術 鉛筆을 利用해 온갖 才致 있는 方法으로 危機에서 벗어난다. 魔術 鉛筆로 그린 그림이 危機를 解決하는 실마리가 되는 이야기 展開는 冊이 發表된 지 40年이 넘는 只今에야 다시 보아도 奇拔하다. 또한 冊의 舞臺인 정글은 숨겨진 그림과 깨알같은 디테일로 가득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冊에서 主人公 꼬마곰은 숲속으로 散策을 나와 動物 親舊들을 만나고, 必要한 것을 그려준다. 혼자 있는 고릴라를 위해 곰人形을 그려주고, 입을 벌리고 있는 鰐魚에게는 트럼펫을 그려주며 입을 다물게 한다. 獅子를 마주쳤을 땐 정글의 王에게 어울리는 멋진 王冠을 卽席에서 그려낸다. 앤서니 브라운은 꼬마곰을 통해 어린이 讀者의 想像力을 刺戟하고 創意性을 북돋아 준다.
'앤서니 브라운의 幸福한 美術館'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은 2001年부터 1年間 英國 테이트 브리튼 美術館 레지던스 일러스트레이터로 活動하며 美術館이 進行한 '視角의 길' 프로젝트에 參與했다. 美術館에서 어린이들을 對象으로 워크샵을 主管하며 함께 古典 美術 作品에 對해 討論했다. '앤서니 브라운의 幸福한 美術館'은 이때의 經驗을 土臺로 만들어진 그림冊이다. 如前히 어딘가 위태롭고 疏通이 잘 되지 않는 이 家族은 엄마의 生日날 美術館에 놀러간다.

처음에는 美術 作品을 보고 낯설어하지만 머지않아 서로 그림에 對해 이야기를 나누기 始作한다. 이렇게 그림을 媒介로 하여 家族들은 서로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이 冊은 家族의 和合을 다룬 이야기면서도 셰이프게임에 對한 讚辭와도 같은 作品이다. 美術館에 다녀온 것을 契機로 平生 그림을 그리며 살게 되었다는 冊의 主人公처럼 브라운도 只今까지 만든 모든 冊에서 셰이프 게임(그림 完成 놀이)을 했다고 한다.
앤서니 브라운과 協力한 아티스트들의 인터뷰 映像 /김서진 記者
NFT 作品 /김서진 記者
셰이프 게임은 한 사람이 하나의 模樣을 만들면 다른 사람이 그 模樣에 맞춰 그림을 그리는 一種의 그림 놀이다. 셰이프 게임의 妙味는 非定型의 圖形과 作家의 個性이 만나 各其 다른 作品으로 完成되고 이를 接하는 모두가 想像力을 發揮하여 뜻밖의 즐거움을 느끼는 것에 있다. 이番 컬레버레이션은 各其 다른 分野의 아티스트들이 앤서니 브라운과 作品 世界를 交流하고 이를 NFT 作品으로 선보인다.
'The Three Wishes' /김서진 記者
2022年 出刊 豫定인 앤서니 브라운의 新作 'The Three Wishes'은, TV를 보며 지루한 時間을 보내던 램버트, 힐다, 로즈 앞에 나타난 神祕한 妖精의 이야기를 그린다. 妖精은 세 親舊에게 세 가지 所願을 들어주겠다며 사라진다. 셋은 기뻐하지만 배가 고팠던 램버트가 커다란 바나나를 먹고 싶다고 말하는 바람에 첫番째 所願을 써 버리고 만다. 火가 난 힐다는 램버트의 코에 바나나가 붙어 버렸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 이것 亦是 實現되어 버린다. 두 가지 所願을 浪費한 세 親舊에게 果然 남은 하나의 所願은 무엇일까.

앤서니 브라운은 오래된 傳來 童話인 '세 가지 所願'에서 靈感을 얻었다. 흔히 알려진 이야기는 妖精이 가난한 나무꾼 夫婦에게 세 가지 所願을 들어주겠다고 말하며, 夫婦는 모든 所願을 虛無하게 浪費하고 結局 現實에 充實하며 幸福하게 살게 됐다는 敎訓的인 이야기다. 이 作品에서 브라운은 特有의 超現實的인 接近과 위트 있고 따뜻한 그림體를 活用해 傳來童話의 새로운 再解釋을 선보인다.
展示 끝자락엔 어른과 아이를 위한 셰이프 게임 體驗존이 마련되어 있다 /김서진 記者
앤서니 브라운의 冊은 發刊될 때마다 베스트셀러 記錄을 세우며 韓國과 각별한 因緣을 맺고 있다. 따듯하면서 精巧한 일러스트레이션과 어린이의 눈높이로 感性을 어루만지는 스토리텔링 方式은 父母와 아이 모두에게 큰 共感을 얻는다.

이토록 우리에게 친숙한 作品이기에 앤서니 브라운의 冊을 읽으며 자란 靑少年, 成人 觀客은 아련한 香水와 같은 感動을 느낄 수 있으며 난生 처음으로 展示場을 訪問하는 어린이 觀客들은 앤서니 브라운이 펼쳐 보이는 想像으로 가득 찬 創意的인 令監의 世界를 經驗할 수 있다.
<원더랜드 뮤지엄展=""> /김서진 記者
이番 展示에서는 어린이는 누구나 創造的인 活動을 할 수 있다는 앤서니 브라운의 藝術的 信念에 靈感을 받은 敎育的이고 創意的인 藝術 體驗 프로그램 運營을 藝術의殿堂 1101 어린이라운지와 連繫 進行할 豫定이다. 展示는 8月 31日까지.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