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現場스케치] 神聖과 旣成 藝術의 接點으로 만들어지는 에너지, '더 프리뷰 聖水 with 新韓카드' : 29STREET

[現場스케치] 神聖과 旣成 藝術의 接點으로 만들어지는 에너지, '더 프리뷰 聖水 with 新韓카드'

핸드메이커
핸드메이커 2022-05-04 09:04:11
共有하기 닫기
'더프리뷰 聖水 with 新韓카드' /김서진 記者
[핸드메이커 김서진 記者] 신한카드는 5月 1日까지 聖水洞 에스팩토리에서 아트페어 '더프리뷰 聖水 with 新韓카드'를 開催한다고 밝혔다. 昨年 “韓男”에 이어 이番에는 힙스터의 聖地로 불리는 韓國의 브루클린 “성수”에서, 한層 업그레이드된 規模와 魅力的인 컨셉으로 觀客들을 찾을 豫定이다.

‘미리보기’를 의미하는 ‘프리뷰(preview)’는 새로운 갤러리, 作家, 作業을 가장 먼저 紹介하는 交流의 張으로 最近 世代 轉換에 따른 美術市場의 세 中心軸 - 創作者(作家), 需要者(컬렉터), 流通 플랫폼(花郞)- 이 만들어 내는 패러다임 變化에 발맞춘 아트페어의 登場을 의미하며 ‘21年 첫 선을 보였다.

이番 展示에서는 獨自的으로 活動하던 新生 展示 空間들을 한 곳에 모아 旣成 美術市場과의 接點을 만들고 이를 통해 美術市場 生態系 擴張을 圖謀한다. 다양한 스펙트럼의 作業들이 함께 만들어내는 새로운 에너지는 다른 곳에서는 흔히 接하지 못할 새로운 經驗을 提供할 豫定이다.

平日임에도 聖水洞 에스팩토리 앞은 展示를 찾은 觀覽客들로 북적였다. 꽤 이른 時間에 展示場을 찾았음에도 不拘, 이미 많은 觀覽客들이 展示場 안 수많은 作品들을 眞摯하게 보는 風景은 말 그대로 특별했다.
정혜련, ‘A line of the projection’ /김서진 記者
展示場을 들어서자마자 觀覽客들을 맞이하느 건 정혜련 作家의 플라스틱 構造物 作品이다. 우리는 現實에 對한 明確한 區分을 提示할 수 없기에 現實이 아닌 것, 卽 想像하는 것에 對한 境界를 알 수 없다. 素粒子의 單位 쿼크(quark)가 發見되고, 宇宙에 對한 假說들이 證明되어 가면서 우리가 現實이라고 일컫는 많은 것들은 一般的인 個人이 가질 수 있는 想像의 範疇를 너끈히 넘어서 버렸다. 우리는 예전에 그리던 판타지를 어렵지 않게 再現해 낼 수 있게 되었고 유비쿼터스(Ubiquitous)를 통해 時空을 超越한 經驗을 現實 속에서 具現해 내고 있다.

作家의 ‘A line of the projection’에서는 어떤 具體的인 이미지를 선보이지는 않는다. 움직이는 led 라이트가 發狂하는 플라스틱 構造物들의 反復과 結合에 依해 構成된 曺兄은 불빛에 依해 그려진 空間의 드로잉의 形態를 이루고 있다. 꽃 같아 보이기도 하고, 無限하게 擴張된 길 같아 보이기도 하는 作品에 對한 視覺的 判斷은 오롯이 觀覽客의 몫이 된다.
추미림 作家의 巨大한 都市 /김서진 記者
그리드와 픽셀로 再構成된 都市 /김서진 記者
아시아 全 地域의 作家들이 參與하는 國際美術博覽會 '언노운 아시아 Unknown Asia, 日本'그랑프리에서 2019年度 最高賞을 受賞한 추미림 作家는 '2022 프리뷰 聖水'에서 구글 어스를 通해 본 都市를 自身만의 視角으로 解釋한 作品을 선보인다. 컴퓨터그래픽 디자인툴과 모바일 UI 디자인 作業을 하는 디자이너로 出發한 그는 自身에게 익숙한 그리드와 픽셀을 基本 造形言語로 使用한다. 디자인과 純粹美術을 넘나드는 境界에서 作業하는 그는 구글어스를 통해 衛星寫眞과 스트릿뷰는 勿論 檢索 可能한 都市의 다양한 寫眞을 蒐集하고 이것들을 組合하여 '여러 가지 時點이 同時에 存在하는' 獨特한 造形言語로 變換한다.

그의 作品 속 四角의 形態 안에 그리드와 픽셀을 닮은 建物들이 再構成된 디지털的 風景은 우리를 둘러싼 周邊의 모습이다. 都市에서 태어나 서울의 衛星 新都市들의 都市 形態에 익숙한 作家에게 都市는 四角의 프레임 안에 반듯한 道路와 捨覺의 建物들이 幾何學的이고 造形的인 形態로 配置된 現代的 이미지다. 作家는 都市의 形態를 통해 自身이 經驗한 都市와 그곳의 追憶들을 담은 個人的 歷史를 再現한다. '소셜 네트워트 바깥쪽의 現實에서의 삶에 關한 것'을 만들고자 하는 作家는 自身의 이야기를 통해 都市的 感受性을, 픽셀 世界로 느끼는 디지털 感性을 共有하고자 한다.
팀 에브너의 여러 오브제 /김서진 記者
LA를 基盤으로 活動하는 팀 에브너는 抽象畫의 變異性에 關心을 갖고 폭넓은 스펙트럼의 藝術 世界를 構築해 왔다. 그는 織物, 陶瓷器, 金屬, 大理石을 骨材로 한 테라兆, 纖維 琉璃, 플라스틱과 같은 다양한 媒體를 硏究하고 技術을 익히며, 媒體를 獨創的인 方式으로 再解釋해 彫刻, 設置, 浮彫 같은 作業에 活用한다. 팀 에브너는 世界에 對한 다양한 問題에 關心을 기울이며, 그것을 形象化하기 위해 어떤 媒體나 素材에 魅了되고, 執着하게 되는 瞬間들로부터 藝術을 向한 窮極的인 意味에 對한 答을 찾기 爲해 努力한다. 그는 스스로를 '언제나 永續的인 運動 狀態에 있다'라 表現한다.
寫眞으로나마 表面의 質感이 느껴지길 바란다 /김서진 記者
作家는 '2022 프리뷰 聖水'에서 구리, 黃銅, 알루미늄, 鋼鐵 시트 等의 金屬을 구부리거나 成型하는 技術에 基盤한 作品 시리즈를 선보인다. 그는 입體로서의 미니멀한 形態와 質感을 가진 3次元 패턴으로 金屬을 成形하고, 表面은 自動車 바디 페인트와 파우더 코팅處理로 마무리했다. 鋼鐵 위에 매끈하면서도 부드러운 表面을 가진 作品이 完成된다.

팀 에브너는 2次元 平面과 3次元 造形物의 境界에서 金屬만의 物理的 에너지를 품고 있음에도 마치 벨벳 천과 같은 부드러움을 눈으로 느낄 수 있도록 視線을 이끈다. 아름다운 色 위에서 펼쳐지는 가벼운 종이의 구김 表現과 剛한 金屬性 材質이 만들어내는 不一致의 魅惑의 魅力이 눈길을 끈다.
규옥, 'Untitled' /김서진 記者
규옥 作家는 國內의 9回의 個人展과 多數의 團體戰에 參與, 現在 美國 아틀란타에 居住하며 作業하고 있다. 그의 作品엔 그가 恒常 經驗하거나, 目擊한 瞬間이 담겨 있다. 作家에게 그 瞬間은 기쁨과 好奇心으로 出發한다. 여러 가지의 空間, 色, 形態들이 캔버스에서 變形되며 均衡을 맞춘다.
세바스찬 레트너 'Left Fields', 'Untitled', 'Concrete Leaves Noire', 'Concrete Leaves', 'Schneeschmelze(Snow Melt)' /김서진 記者
세바스찬 레트너는 獨逸의 抽象 繪畫의 傳統 아래 色, 面, 線을 통해 形象을 單純化하고 造形的 本質을 追求하는 作業을 하고 있다. 形態의 均衡과 自由 몸짓의 自發性이 相互作用하여 나온 結果는 繪畫를 넘어 設置에도 이어진다. 最近 CCA Andratx(2021)레지던시 프로그램에 參與, 獨逸과 유럽에서 多數의 個人戰과 團體戰에 參與 中이다.
靑綠火, 'GIVE AWAY' /김서진 記者
신선아 플로리스트가 이끄는 '靑綠火'는 趙芝薰, 朴木月, 박두진을 가리키는 '靑鹿派'를 憧憬해 지은 이름이다. 이들은 山, 꽃, 動物, 바다 等 自然의 아름다움을 노래하고 이를 바탕으로 人間의 念願과 價値를 主題로 詩를 써온 詩人들이다. 사람들에게 꽃과 함께 詩를 傳하고 싶었고, 詩的인 꽂꽂이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담은 이름이기도 하다.

單純히 아름다움만 좇는 것이 아닌, 自然 環境까지 細心히 考慮해 東洋畫처럼 端雅하고 秀麗한 플라워 어레인지먼트를 선보이는 靑綠化는 이番 '2022 더 프리뷰 聖水'戰時 마지막날에는 觀覽客이 作品의 一部를 나눠 가져가는 'GIVE AWAY' 이벤트를 進行한다. 이벤트는 5月 1日 午後 4時부터 6時까지 두 時間 동안 進行될 豫定이다.
이은정, '달 아래 일곱 봉우리' /김서진 記者
'나의 손이 지나간 痕跡들이 모여 '이나리아'가 되었다.'

自然과 여러 場所, 時間이 重疊되어 만들어진 이나리아는 實在하지 않는 이은정 作家의 內面의 空間이며 사라지지 않고 永續하는 곳이다. 觀覽客들이 그곳을 悠悠히 거니는 主人公이 되어 삶을 換氣하고 慰勞받길 바란다.
박소라 '하나의 버전_나의 밤은 當身의 낮보다 아름답다02', '하나의 버전_보이지 않는 빛', '하나의 버전_매니폴드: 使用法03' /김서진 記者
박소라, '하나의 버전_李健熙 컬렉션 01,02' /김서진 記者
박소라 作家는 展示場을 訪問해 그 風景을 寫眞으로 남기고 그것을 다시 繪畫로 再現한다. 勿論 그 過程에서 作家는 展示場에서 받은 느낌의 餘韻을 담아내기도 하고, 色感을 變形해 새로운 雰圍氣를 자아내기도 한다. 作家가 旣存의 創作 이미지에 介入하는 方式인 한便 第2의 創作者로서의 面貌를 드러내는 手段이기도 하다.

特히 作家는 觀覽者의 動線을 一種의 痕跡으로서 굳이 바닥에 새겨 두는 번거로움을 自處한다. 이는 不特定 多數의 匿名의 觀覽者들이 各自의 삶의 一部로 들어간 經驗들에 對한 表象이다. 作家는 그에게 주어진 役割을 벗어나 觀覽者의 領域을 넘보는 態度를 取함으로써 反對로 觀覽者에게도, 作家의 領域으로 넘어오기를 勸한다. 作家는 作品을 통해 그들과 潛在的 創作者로서 同等하게 마주한다.
正恩빈 '上' /김서진 記者
'나의 作業은 보려고 하면 보이지 않고, 가지려고 하면 가질 수 없는 것과 같은 世界의 矛盾과 逆說에 對한 생각으로부터 出發한다'

正恩빈 作家는 어디서 본 것만 같은 平凡한 風景 위 模糊한 形態들의 그 무언가는 잔잔한 弄談을 건네듯 낯선 視角을 끌어내며 보는 方式에 對한 換氣를 불러일으킨다. 그렇게 그는 抽象과 構想 사이의 繪畫的 想像의 次元을 넘나들며 自身이 存在하는 世上을 生産해 낸다.
'주르륵'이란 글字가 斷然 눈에 띈다 /김서진 記者
老한솔 作家는 自身의 그림의 臺紙로 使用하는 葬地의 材料的人 特性이 人間의 삶과 닮았다고 생각한다. 葬地에 물감을 바르면 그 물감은 레이어가 되어 畵面에 모두 드러내는데, 살면서 겪는 無數한 經驗들 또한 레이어처럼 쌓이기 때문이다. 作家는 葬地의 그림 위에 스텐실 或은 콜라주 글字를 活用해 또 다른 大地를 만든다. '주르륵' 글字는 그야말로 中立的인 表音적 意味를 가진 이미지로서 다양한 解釋의 餘地를 만드는 裝置가 된다.
이미솔, '勤勉誠實裝置5' /김서진 記者
이미솔 作家는 規則을 만들고 實行하는 繪畫 作業을 한다. 一時的 表現보다 持續的 遂行에 더 集中하며 過程과 時間을 품은 그림을 探究한다. 主觀的 내러티브가 排除된 그의 風景, 無心히 쌓아 올려진 油畫 물감은 마치 서로를 尊重하며 完成된 듯 하나의 作品 안에 들어와 있다. 同時에 解體와 再組立으로 만들어지는 그의 繪畫는 完決이 아닌 瞬間瞬間 變할 수 있는 潛在的 狀態인 現在性을 담고 있다. 때문에 그의 風景은 어디서 본 듯한 日常 風景으로 連結되어 있으면서도 現實 그 너머의 낯선 異質感을 품어낸다.
정유미 '戀愛놀이' /김서진 記者
'사랑하는 모든 이들은 '어린아이'가 된다. 實際 우리의 戀愛는 마치 어린아이들의 놀이와 같다'

'戀愛놀이'는 成熟하지 못한 채 어른이 된 두 戀人의 戀愛 過程을 어린 時節 親舊들과 했던 소꿉놀이에 빗대 은유적으로 表現한다. 정유미 監督 特有의 細密한 鉛筆 드로잉 技法을 使用해 事實的이면서도 생생하게 두 男女의 心理 變化를 具現했다. 特히 깊은 感情을 고요하면서도 리듬감 있게 表現했으며 심플한 이야기 플롯 가운데 어른들의 人間關係를 소꿉놀이, 종이접기, 손가락 맞추기, 病院놀이 等 다양한 놀이를 통해 新鮮하게 그려냈다.
정유미, '存在의 집' /김서진 記者
存在의 집은 '집'을 人間의 內面을 象徵하는 메타포로 表現해 우리 삶의 어떤 瞬間에 永遠할 거라 믿었던 價値들이 무너지는 經驗에 對해 이야기한다. 집이 부서지는 過程은 마치 自我가 부서지는 過程처럼 고통스럽지만, 모든 것이 消滅된 廢墟에서 가장 所重한 것을 發見하게 된다는 內容이다.

정유미 監督의 前作과 마찬가지로 存在의 집 亦是 特有의 細密한 鉛筆 드로잉 技法을 使用한 事實的 描寫가 돋보인다. 집이 무너져 내리며 內部의 物件들이 하나씩 모습을 드러내고 바닥에 떨어져 부서지고 사라지는 場面들을 節制된 表現으로 그려낸 存在의 집은 심플한 이야기 構成으로 明確한 메시지를 傳達하며, 보는 이의 感傷에 따라 깊고 넓은 私有가 可能한 作品이다.
서수현, 'House in the House' /김서진 記者
서수현 作家는 至極히 日常的인 것들에 靈感을 받아 아트퍼니처와 텍스타일 아트로 만들어내는 作業을 한다. 色感의 生動感, 形態의 單純함, 豐盛한 볼륨感이 特徵이며, 作業을 통해 아이에서 어른까지 全世帶가 마음껏 想像하고 體驗하는 것을 目標로 한다.

'House in the House 2022'는 서수현 作家가 느끼는 空間의 힘에 注目해 '집'이 갖는 緩衝의 意味를 表現한 作品이다. 그는 집을 짓고 構成하는 家具들을 만드는 行爲를 통해 스스로를 이야기한다. 作家는 이 區域에 訪問하는 모든 사람이 作家의 表現 手段인 '집'의 要素들을 直接 만져보고 經驗하며 便安함과 재미를 느끼고 가길 바란다.
沙陀, 'Nebular Helix' /김서진 記者
現實과 非現實이 뒤섞인 夢幻的 場面을 만들어내는 沙陀 作家는 內面의 트라우마를 融解시키기 위해 過去와 現在, 未來라는 時間의 끈을 끊임없이 交叉시키는 作業을 한다. 作家가 自身의 內面 世界를 하나씩 探究하며 具現해 냈던 作業들을 통해 우리의 內面을 들여다볼 수 있다. 이番에 선보이는 作品들은 그間 그가 試圖했던 實驗的인 作業의 斷想들이다.
朴智元, '12熱火' /김서진 記者
朴智元의 陶瓷와 虎狼이 /김서진 記者
傳統이라 여겼던 文化가 産業化와 近代化 속 變化하는 樣相을 探究하는 朴趾源 作家는 버려진 韓國性을 再解釋해 繪畫와 設置作業으로 視覺化한다. 황학동 市場에서 購買한 虎狼이 毯요를 繪畫로 再解釋하고, 固有性을 잃은 우리의 祈福信仰에 對한 意味를 되새기게 한다. 또한 虎狼이를 陶瓷器에 戰死하는 作業을 통해 文化의 象徵性을 隱喩의 形態로 드러낸다.
박예림 'Aki', 'Irus' /김서진 記者
弘益大學校 繪畫科를 卒業한 박예림 作家는 日常의 周邊에서 採集한 物質에 몸體를 附與해 柔弱한 外觀이 加工된 스펙터클로 드러나는 風景을 想像한다. 生態系 속 隱密히 자리잡은 存在의 增幅된 身體는 外部와 衝突해 龜裂을 일으키고, 發現된 感情과 痕跡을 통해 物質의 새로운 記憶을 담는 形象을 提示한다.
이종환, 'Mirror' /김서진 記者
이종환, 'Tear Off A Image(Triangular Shape)' /김서진 記者
이종환 作家는 서울大學校 東洋畫科를 卒業하고 現在 韓國藝術綜合學校 美術員 平面造形 專門士 課程에 在學 中이다. 作家는 '흘겨보는 方法'을 통해 會話의 生命學에 對해 苦悶한다. 材料에 對한 接近의 差異, 이미지에서 온 이미지, 媒體와 空間의 關係 再生産의 能力에서 그 可能性을 찾는다. 그의 繪畫는 스크린 밖을 凝視하고 되돌아오길 反復하며 中間地帶를 形成한다.
이슬로, 'Instant (Cabbage)' 시리즈 /김서진 記者
形形色色 마음을 이끄는 色彩와 눈코입을 가진 植物들, 저마다의 사랑스러움이 배어 있는 캐릭터들, 이슬로 作家의 핸드페인팅 作品 속 要素들은 따뜻함으로 이어진다. 즐겁고 幸福하게 그림을 그리는 作家의 따뜻함이 보는 사람에게도 스며든다. 어린 時節부터 그림을 그려 온 그의 그림은 캔버스에 머물지 않는다. 마음가는 대로 빚어낸 紙粘土는 勿論 옷과 帽子, 거울, 冊 等 制限을 두지 않고 擴張해 나간다.

多少 複雜하게 보일 수 있는 作品 안에는 意外로 簡潔한 文章에서 始作한 想像이 있다. 定義를 내릴 수 없는 無限한 이미지를 表現하기 위해 그는 마치 물이 흐르듯 자연스럽게 붓질을 이어간다. 마음에서 피어난 다양한 形態와 色, 러프韓 劃이 겹겹이 쌓인 이슬로 作家의 作品은 完成된 後에도 어떤 題目이나 歌詞가 없는 귀여운 콧노래에 머물며 그 안에는 天眞하게 피어오른 作家와 親舊들이 있다.
유재연 'A witness In the forest', 'Meteor shower', 'The flavor of the stars 01', 'The flavor of the stars 02', 'A piece of galaxy' /김서진 記者
유재연 作家는 忽然히 나타났다가 이내 사라지는 밤이라는 時間과 場所를 經由해 우리 世界의 間隙을 視覺化하는 作業을 하고 있다. 現實과 幻想, 어른과 아이, 恐怖와 꿈, 家庭과 社會, 知識과 感情 같은 單語들 사이의 乖離에 注目하며 내가 보는 世界와 現實 社會 사이의 갈라져 있는 그 틈들을 視覺化하고 그로 인해 記憶-現實-現代美術이 循環하는 플랫폼을 構築하고자 한다.
살롱 드 께歲, '저 아래' /新韓카드
살롱 드 께歲는 '부서지는 空間'이라는 뜻으로 旣存에 存在하는 것들을 무너뜨려 부수는 것이 곧 새로운 것의 創造로 이어진다는 意味를 갖는다. 양승진 디렉터를 筆頭로 舞踊 中心의 퍼포먼스와 함께 實驗的인 비주얼을 담은 衣裳과 舞臺 美術, 獨特한 사운드가 어우러져 事實的인 同時에 幻想的인 性格을 띤다. 藝術이라는 장르 안에서 單純히 '舞踊'을 선보이는 것이 아닌 複合藝術을 선보이며 다양한 媒體로서의 疏通 方式을 통해 活動 範疇를 擴張해 나간다.

살롱 드 께歲의 퍼포먼스는 4月 28日, 29日, 30日 午後 6時, 40餘分間 2層 퍼포먼스에서 先着順 立場으로 觀覽할 수 있다.
‘더 프리뷰 聖水 2022’ /新韓카드
이番 展示에서 신한카드는 展示 空間을 獨自的으로 確保하기 어려운 新進 作家들의 作品을 한 데 모아 展示會를 開催하는 한便, ‘더 프리뷰 聖水’는 갤러리들이 負擔없이 參加할 수 있도록 부스費를 大幅 낮췄다. 이는 새로운 作家를 發掘하고 養成하는 갤러리의 役割을 强調해 藝術界의 力量을 强化하고 相生의 價値를 實現하겠다는 新韓카드의 ESG 戰略이다.

新韓카드 側은 "이番 53個 갤러리에서 紹介하는 3百餘名 作家의 트렌드를 先導하는 作業들과 다양한 領域으로의 藝術의 擴張까지,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만들어 내는 '더프리뷰 聖水 with 新韓카드'에서 生涯 첫 컬렉터가 되어 아름다운 作品을 所藏할 機會가 되길 希望한다"고 傳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