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濠洲 外交部 傘下 패션쇼場에 선 唯一한 民間팀 '코리아' : 29STREET

濠洲 外交部 傘下 패션쇼場에 선 唯一한 民間팀 '코리아'

JOB화점
JOB花點 2022-01-17 09:52:22
共有하기 닫기
[한호일步XJOB花點 / 挑戰하는 사람들] FOMA 韓國 팀 企劃한 양다영 記者
2021年 12月 2日 午後 5時, 濠洲 시드니시티 海洋博物館에서 열린 FOMA(Fabrics of Multicultural Australia) 패션쇼場에 유난히 큰 拍手喝采가 울려 퍼졌다. 런웨이에서 韓服 맵시를 뽐낸 다운症候群 모델 송예나(20) 氏의 次例였다.

濠洲 外交部 傘下 行事인 FOMA 패션쇼는 世界 여러 나라 디자이너들이 各 文化 傳統服飾을 現代的으로 再解釋한 作品을 선보이는 자리다. 宋 氏를 비롯한 韓國팀은 本來 總領事館과 文化館 等 公館만 參加할 수 있는 FOMA行事에 唯一하게 民間 資格으로 參加했다.
이스라엘 大使館, 中國文化원, 칠레 大使館, 아일랜드 總領事館, 몰타 總領事館, 요르단 大使館 等 各國 公館 主要人士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注目받은 韓國팀은 어떻게 꾸려지게 됐을까. 팀員을 모으고 行事 參與 全 過程을 企劃한 양다영 記者(濠洲한호일步)는 “多事多難했지만 값진 經驗이었다”며 ‘팀 코리아’가 結成되어 舞臺에 오르기까지의 스토리를 들려주었다.

안 되는 것도 되게 만들었다, 抛棄를 모르는 韓國 팀
本來 公館만 參與할 수 있는 行事인 만큼 民間 資格으로 參加를 許可받기까지의 過程은 길고 險難했다. 量 記者는 “2019年에는 한국문화원이 FOMA에 參加했는데, 그 行事에 濠洲 韓服業體 ‘임정연 韓服’의 시드니 地點을 맡고 있는 정소윤 園長님과 함께 구경을 갔던 게 契機가 되었다”고 說明했다.

“처음 정소윤 園長님과 함께 FOMA 舞臺를 봤을 때 '우리도 저런 舞臺에 서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2021年에도 같은 行事가 열린다는 消息을 듣고 한국문화원에 問議를 했더니 이番에는 事情上 參與가 어렵다고 하시더라고요. 民間 資格으로 參與할 수 없을까 해서 FOMA側에 直接 連絡을 했지만 元來 公館들이 參與하는 行事라 當然히 거절당했습니다. 그냥 抛棄할까 싶기도 했지만, 試圖도 안 하고 抛棄하기보다는 한 番 挑戰해 보자는 마음이 들었어요.”
或是나 하는 마음으로 임정연 韓服의 포트폴리오를 精誠껏 準備해 FOMA에 보내자 놀랍게도 ‘通過’라는 答이 돌아왔다. 韓服의 아름다움을 살린 포트폴리오가 통했다는 생각에 기뻤지만 山 넘어 山, 解決해야 할 다른 問題가 기다리고 있었다. 原則대로라면 런웨이에 설 모델들도 FOMA側에서 決定하여 各 公館에 通報하는데, 韓國팀은 다운症候群 모델 송예나 氏와 함께하겠다는 計劃을 처음부터 갖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量 記者는 ‘多文化 行事에 障礙人 모델이 서면 더 意味가 있을 것이고, 송예나 氏는 以前에도 모델로 活動한 經歷이 있다’는 說得을 통해 主催側의 마음을 바꾸는 데 成功했다. 或是나 모를 安全問題에 對備하기 위한 여러 書類들도 數 次例 提出했다. 이런 過程을 거쳐 韓國팀은 參加 팀 中 唯一하게 예나, 省悟, 아비 3名의 自體 모델을 런웨이에 올릴 수 있었다.

“旣往 하는 김에 完璧하게 하자”
民間 팀으로서 패션쇼 參加權을 따낸 것만 해도 快擧라 할 수 있었지만 韓國 팀은 ‘旣往 하는 김에 제대로’ 라며 熱意를 불태웠다. FOMA에는 패션쇼 外에도 作品 展示 파트가 있는데, 이 파트에도 參加 申請을 했다. 이쯤 되면 豫測이 可能하다. 또 거절당한 것 아닐까.

“네, 거절당했어요(웃음). 旣往 하는 김에 作品展示도 參與하고 싶다고 했는데 안 된다고 하셔서… 그래도 또 一旦 포트폴리오를 내 봤습니다. 전태림 先生님의 조각褓 作品으로요.”

조각褓는 다양한 色의 천조각이 함께 어울려 하나의 完成作이 되는 作品이기에 濠洲가 重視하는 多文化 價値와도 一脈相通하고, 자투리 천을 再活用해 藝術性과 實用性을 兼備한 生活用品으로 再탄생시키는 特性에서 韓國 傳統文化와 祖上의 智慧를 느낄 수 있다는 點도 强調했다. 結局 主催側은 또 한 番 說得되었고, 甚至於 作品展示 파트의 參加費까지 免除해 주었다.

現地 僑民과 企業이 뭉쳐…
어렵게 參加權을 따냈지만 또 다른 試鍊도 韓國팀을 힘들게 했다. 코로나19 長期化로 行事가 세 次例나 延期돼 混線이 생긴 것이다. 日程이 자꾸 밀리는 渦中에 主催側이 모아 두었던 韓國팀 資料가 사라지는 事故도 일어났다. 各 나라 公館들과는 持續的으로 連絡을 주고받으니 問題가 없었지만 韓國 팀은 唯一한 民間 팀이라 連絡網이 따로 없었기 때문에 벌어진 事故였다.

量 記者는 “韓服 포트폴리오부터 다시 提出해야 된다는 말을 들었을 때는 눈앞이 아찔하고 抛棄하고 싶었어요. 그 많은 書類들을 다시 準備해서 提出하느라 코피를 쏟을 程度였지만, 韓國 文化를 代表하는 마음으로 모두 함께할 수 있던 자리라 뿌듯했죠”라고 當時를 回想했다.
임정연韓服을 비롯한 現地 僑民 企業들이 韓國팀을 積極 支援했다. 모네스가든과 베이비스犯이 韓國 傳統家屋 느낌으로 부스를 꾸몄고 觀光公社에서 提供한 韓服만들기 키트, 엘레멘틀(종근당 濠洲)이 協贊한 샘플製品과 노트/펜 패키지도 韓國팀 부스를 더 豐盛하게 만들었다. 以外에도 東方食品, 킹스엔젤스아카데미, 조아라 헤어&메이크업, 李曙, 蘭州 寫眞作家가 손을 보탰다.

韓國팀 부스에서는 觀覽客들을 위한 韓服 입기 體驗도 進行됐다. 展示에 出品된 전태림 作家의 大型 作品 ‘Intergraduation’ 은 韓國 傳統藝術 作品 最初로 濠洲디자인센터 入口 前面에 걸려 더욱 意味가 깊었다.

“濠洲는 多文化 國家, ‘어울림’을 最高 價値로 여겨”
奉仕者들이 기꺼이 時間과 熱情을 들여 빚어낸 韓國 팀의 퍼포먼스와 展示는 모두의 認定을 받았다. 처음에는 民間 參與 要請에 難色을 표했던 FOMA의 소니아 간디(Sonia Gandhi) 代表도 行事 뒤 “公館이 아닌 팀과 처음 作業해 본 것이라 걱정이 많았지만, 韓國팀은 이番 行事에서 가장 큰 關心을 받은 멋진 팀이었다. 參與해 주어 感謝하다”고 人事를 傳했을 程度였다.
練習 中인 송예나 氏.
特히 韓國팀 自體 모델 송예나 氏는 팀의 主人公이자 나아가 2021 FOMA의 主人公이었다. 다운症候群 障礙人인 宋 氏는 2年 前 정소윤 院長이 障礙人 學生들을 위한 韓服體驗 奉仕를 하다 因緣이 닿았다. 表現力이 뛰어나고 韓服 理解度도 높아 좋은 모델이 될 可能性이 엿보였다고. 그 뒤로 專門 디자이너들과 協業을 해 雜誌에 紹介되기도 했다. 現在 宋 氏는 高等學校 卒業 後 모델 職業訓鍊을 申請하여 關聯 分野 活動을 準備하고 있다.

“예나가 런웨이에 서는 건 이番이 처음이라 걱정도 많았지만 完璧하게 舞臺를 消化하더라고요. 舞臺를 마치고 내려오자마자 緊張이 한番에 풀려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곧 感情을 추스르더니 ‘다음에 더 잘 하겠다’며 意欲을 보였어요.”

이들은 앞으로도 濠洲에서 꾸준히 ‘어울림’이라는 價値를 보여 줄 豫定이다. 量 記者는 “많은 분들이 自願奉仕로 함께 하고 韓國 文化의 아름다움을 傳할 수 있어 感謝한 時間이었다”며 “예나는 (모델로 서 달라는) 要請을 받아 2月에 열리는 濠洲 內 多文化 行事에 參與하게 됐다”는 消息을 傳했다.

寫眞=濠洲한호일步 양다영 記者 提供

이예리 記者 celsetta@donga.com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