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初等生 노리는 온라인의 ‘낯선 사람’ ①] “우리, 一帶一路 祕密 對話할까?” > | 에듀東亞
初等敎育
  • [初等生 노리는 온라인의 ‘낯선 사람’ ①] “우리, 一帶一路 祕密 對話할까?”
  • 장진희 記者

  • 入力:2021.09.14 13:08

[編輯者 週] 코로나19街 長期化하면서 어린이들의 온라인 利用이 줄지 않고 있습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임 等에서 만난 ‘親切하고 낯선’ 사람과 깊은 對話를 나누는 境遇도 생기면서 初等生이 디지털 性暴力에 露出될 危險이 커집니다. 내가 願하는 物件을 膳物해주거나 稱讚을 하는 ‘낯선 사람’과 親舊처럼 지내다보면 어떤 狀況이 벌어질 수 있을까요?
 

初等生들의 健康하고 安全한 온라인 生活을 위해 <初等生 노리는 온라인의 ‘낯선 사람’> 시리즈를 總 2回에 걸쳐 싣습니다.

 


일러스트 이민영


“너희 初等生 맞지? 나랑 冶한 놀이할 사람?” “一對一로 對話하고 싶은 사람은 카카오톡 아이디 알려줘.”

 
 

非對面 授業이 繼續되면서 學級 親舊들과 카카오톡 오픈채팅房을 構成해 組別 모임을 갖는 初等 6學年 A 君이 最近 채팅房에서 받은 메시지다. 2兆 組長인 A 君은 ‘○○初 6學年 ○班 2兆 모여라’는 채팅房을 만들었다. 各 組의 채팅房을 隨時로 오가는 擔任 先生님을 비롯해 누구나 檢索을 통해 채팅房에 入場하도록 設定했다.


“띵동~! ○班 擔任님이 入場했습니다.”
 

先生님이 들어왔다는 메시지에 반갑게 對話를 건 A 君과 組員들. 그런데 ‘○班 擔任’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사람의 反應이 異常했다. 平素 擔任 先生님이라면 絶對로 하지 않을 말만 늘어놓았다. 낯선 사람임을 確認한 ‘眞짜’ 擔任 先生님이 채팅房에 있던 어린이들을 모두 房에서 빠져나오도록 해 事態는 整理됐다.



‘稱讚’과 ‘先物’이라는 假面

 

거리에서 마주치면 낯설기만 한 사람도 唯獨 온라인에서 만나면 거리낌 없이 疏通하는 것이 問題.


父母님이 맞벌이인 初等 4學年 B 量은 집에 홀로 있는 時間이 늘면서 모바일 게임을 하는 時間이 늘었다. 얼마 前 B 孃은 게임에서 알게 된 使用者 C로부터 ‘아이템 나눔 이벤트’(有料 아이템을 다른 使用者에게 無料로 주는 것) 當籤者로 B 양 自身이 選定됐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汚穢!” 기쁜 마음에 自身의 SNS 아이디를 C에게 알려주었다. “갈수록 게임을 잘하는 것 같다”는 稱讚을 자주 해주는 C와 一對一 對話도 하며 親해졌다.


어느 날, C家 B 孃에게 “너 或是 男親 있어?” “男子랑 스킨십은 해봄?”이란 메시지를 건넸다. “네 얼굴을 보고 싶다”는 얘기에 마음이 弱해진 B 孃은 SNS 프로필 寫眞을 셀카로 바꿨다. 그러나 C의 要求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나만 보겠다”며 치마 입은 寫眞과 다리 寫眞을 보내라고 했다. B 孃이 “싫다”고 하자 C는 突變했다. “네 寫眞을 學校 홈페이지 揭示板에 올릴까?” “다른 게임 유저한테도 뿌릴 거야”라며 脅迫했다.


B 孃은 바로 ‘온라인 그루밍’의 被害者. 온라인에서 稱讚을 하며 親密感을 쌓고 依存하게 만든 뒤 性的으로 괴롭히는 犯罪를 일컫는 말이다.


이희정 나무女性人權相談所 팀長은 “加害者는 于先 被害者에 接近해 信賴를 쌓고→피해자가 願하는 것을 들어준 다음→被害者 自身도 모르게 性的인 關係에 該當하는 情報를 쌓은 뒤→脅迫하며 統制한다”면서 “이런 過程은 몇 個月에 걸쳐 進行되지만 짧게는 몇 時間 만에 벌어진다”고 說明했다.
 
 

 

“온라인 親舊? 疑心한 적 없는데”


“父母님이나 先生님에겐 하지 못하는 祕密 이야기를 온라인 親舊에겐 터놓고 할 수 있어요. 於此彼 匿名이니까 安全하지 않나요?”


初等 5學年 D 量은 “온라인 카페에서 알게 된 또래 親舊들이 學校·學院에서 만난 親舊만큼 所重하게 여겨진다. 數年 間 連絡한 親舊도 있다”고 했다.


온라인 關係 맺기에 익숙한 初等生들은 얼굴을 모르는 온라인 空間의 利用者를 ‘親舊’라고 認識하며 疑心하지 않는다. 趣向이 맞고 말만 잘 通하면 相對의 나이는 問題가 없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모두 ‘親舊’니까.


初等 4學年 E 量은 “함께 게임을 하는 10代 後半, 20代라고 밝힌 利用者와도 親舊가 됐다”고 했다. “게임 밖에서 一對一로 對話한 적은 없다”는 그는 “有料 이모티콘을 膳物해주겠다고 하면 SNS 計定을 알려주겠느냐”는 質問에 “그렇다”고 했다.


아하!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의 强者兼 相談팀長은 “온라인 性暴力 被害者에게 ‘加害者가 누구냐’고 물으면 大多數가 ‘親舊’라고 答한다”고 말했다. 姜 팀長은 “온라인 疏通이 日常化되다보니 어린이들은 學校 親舊든 온라인 親舊든 다 같은 親舊라고 생각한다”면서 “個人情報를 주고 祕密 얘기를 하며 가까워지는 것이 性暴力 危險을 높인다”고 診斷했다.
 


2篇 (
?後續 記事 보기) 에선 온라인 속 낯선 者의 正體를 看破해내는 ‘危險信號 感知法’을 알려드려요.

 



▶에듀東亞 장진희 記者 cjh0629@donga.com


위 記事의 法的인 責任과 權限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에듀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性暴力

# 初等生

# 그루밍

# 온라인 그루밍

# 디지털 性暴力

# 채팅

# 온라인채팅

# 對話

# 오픈채팅房

# 오픈채팅

# 카카오톡

# SNS

# 코로나

# 非對面

# 初等學生

# 被害者

# 性犯罪

  • 入力:2021.09.14 13:08
  • 著作權者 無斷複製-再配布 禁止
  • 目錄

  • 慰勞

作成者 必須
內容
/500글字

登錄된 댓글이 없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