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백광진 중앙대 入學處長 “論述典型 廢止 考慮 안 해, 銓衡方法 同一한 두 學綜 差異는…” > | 에듀東亞
大學入試
  • [인터뷰] 백광진 중앙대 入學處長 “論述典型 廢止 考慮 안 해, 銓衡方法 同一한 두 學綜 差異는…”
  • 최유란 記者

  • 入力:2019.05.20 18:47
[主要 大學 入學處長 릴레이 인터뷰] 7. 백광진 중앙大學校 入學處長


《大入이 變曲點을 맞이하고 있다. 定試 比重 擴大, 修能 科目 構造 多邊化 等 굵직한 變化를 豫告한 2022學年度 大入 改編을 앞두고 大學마다 改編事項을 順次的으로 安着시키기 爲한 方案을 苦心 中이다. 大學의 苦悶이 깊어질수록 이를 지켜보는 受驗生과 學父母의 不安도 크다. 大大的인 變化를 앞둔 2022學年度 大入도 걱정이지만 이러한 過渡期 속에 치러지는 2020, 2021學年度 大入도 混亂이 不可避해 보이기 때문. 고1부터 高3까지 모든 學年이 ‘每年 조금씩 다른 大入’을 準備해야 하는 狀況부터가 豫測 可能性과 制度의 安定性이 무엇보다 重要한 大入에서 유례없는 일이다. 이에 <에듀東亞>는 大入制度를 둘러싼 混亂 속에서 受驗生이 中心을 잡고 올바른 大入 戰略을 세울 수 있도록 ‘主要 大學 入學處長 릴레이 인터뷰’를 連載한다. 主要 大學을 中心으로 各 大學의 入學 業務를 總括하는 入學處長을 만나 2020~2022學年度 大入에 關한 大學別 變化와 展望을 直接 묻고 들었다.》


 


백광진 중앙大學校 入學處長. 寫眞=최유란 記者


백광진 중앙대 入學處長(醫學部 敎授)은 國內 主要 大學 가운데 가장 오래 任期를 이어가고 있는 入學處長이다. 2016年 2月 任期를 始作해 햇數로는 벌써 4年째다. 通常 大學 入學處長 任期는 1~2年, 길어도 3年 以內다. 百 處長 스스로는 “잘 못하니까 잘할 때까지 해보라고 놔두는 것 같다”며 웃었으나 워낙 敏感한 入學業務의 特性을 考慮하면, 그가 그間 入學政策을 安定的으로 이끌어왔음을 反證하는 地點이기도 하다.

實際로 百 處長은 오랜 經驗을 바탕으로 인터뷰 내내 중앙대는 勿論 國內 大入 全般에 對해 專門的이면서도 冷徹한 分析과 뚜렷한 指向點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大入은 生態系”라며 “2022學年度 大入 改編으로 큰 外部的 變化가 豫定된 狀況에서는 變化가 不可避하나 可能한 變化를 最少化하고 適切하게 進化할 수 있는 方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學生들의 꿈과 끼가 너무나 다채로워진 狀況에서 大學 固有의 人材賞을 論하는 것은 舊時代的인 側面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未來社會를 이끌 다양한 學生을 選拔해 다양하게 키워내는 것이 大學의 役割이고, 이 地點에서 入學銓衡의 多樣性은 維持돼야 할 必要가 있다”고 强調하기도 했다.


○ ‘修能 爲主’ 銓衡 30% 맞추려면 敎科·論述典型 縮小 不可避

중앙대는 2022學年度 大入 改編을 앞두고 定試 比率(定員 내 基準)을 2020學年度 27.1%, 2021學年度 28.3%로 漸進的으로 늘린다. 그러나 大入 改編의 主要 內容이 定時에서도 ‘修能 爲主 銓衡’의 30% 以上 擴大를 뜻하는 만큼 이를 充足하려면 如前히 적잖은 變化를 甘受해야 한다. 特히 敎育部가 修能 爲主 銓衡 比率 算定 時 母數를 特性化高卒業者(在職者)·在外國民 等의 定員까지 包含하는 案을 如前히 固守하고 있는 만큼 2022學年度에는 旣存보다 修能 爲主 銓衡이 大幅 擴大될 可能性이 크다. 이에 對해 百 處長은 “修能 爲主 典型을 30%까지 擴大하려면 銓衡 肝 募集人員 調整이 不可避할 것 같다”며 “一旦은 學生簿敎科銓衡(以下 敎科銓衡) 縮小를 1車路 考慮하고 있고 論述典型度 一部 縮小하는 안을 論議 中”이라고 說明했다.

그러나 이들 典型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百 處長은 “이제는 같은 學科라고 같은 꿈을 꾸는 時代가 아니다”며 “갈수록 學生들의 꿈과 끼가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大學도 다양한 學生들이 다양한 力量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地點에서 그는 ‘入學銓衡의 多樣性’을 維持하는 것이 重要하다고 强調했다. 百 處長은 “學綜부터 敎科, 論述, 修能, 實技 等 各 入學銓衡은 모두 다른 人材賞을 追求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 典型이 고루 維持돼야 다양한 學生이 選拔될 수 있다”며 “같은 脈絡에서 어떤 典型을 完全히 없애는 急激한 變化는 宏壯히 신중해야 할 問題”라고 말했다.

特히 百 處長은 論述典型이 지니는 價値를 强調하며 可能한 縮小 人員을 最少化하려는 意志를 드러냈다. 중앙대는 2020學年度 基準 全體 募集定員(定員 내 基準)의 19%(827名)를 論述典型으로 選拔한다. 5名 中 1名꼴로, 大部分 大學이 論述典型을 縮小하거나 漸進的으로 廢止하는 趨勢임을 考慮하면 相當히 높은 比重이다. 百 處長은 “論述典型의 境遇 私敎育을 助長한다는 等의 批判도 있긴 했으나, 오늘날과 같은 情報 過剩의 時代에서는 情報를 自己만의 方式으로 받아들이고 統合해 表現하는 能力 또한 必須的이기 때문에 優秀 人材를 評價하는 典型으로써 價値가 크다고 생각하다”면서  “高校에서도 論述 敎育은 꾸준히 强化돼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크게 줄이지는 않을 計劃”이라고 밝혔다.


○ 學綜 ‘30%’ 維持할 것… 面接 廢止해도 評價엔 問題없다

이처럼 修能 爲主 銓衡 擴大로 인한 다른 銓衡의 크고 작은 變化가 不可避한 狀況이나 그럼에도 변함없는 比重을 維持할 것으로 豫想되는 典型도 있다. 바로 學生簿綜合銓衡(以下 學綜)이다. 2020·2021學年度 大入에서 중앙대는 學綜 比率을 庭園 내 基準 30%假量으로 維持한다. 百 處長은 “大學 入學處는 學生들의 入學 當時뿐 아니라 在學 期間과 卒業 以後까지 고루 살펴보며 入學銓衡을 設計한다”며 “學綜은 入學處 立場에서도 가장 運營 負擔이 큰 銓衡이나, 그럼에도 學綜으로 選拔된 學生들의 優秀性이 여러 指標로 立證되고 있고 高校 敎育 正常化와도 맞닿아 있기 때문에 縮小는 念頭에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學綜 評價와 關聯된 變化는 있을 展望이다. 중앙대는 2020學年度부터 學綜에서 面接을 廢止하고 書類 100% 一括合算 先發로 銓衡方法을 簡素化한다. 올해부터 學生部 自體가 段階別로 簡素化되는 狀況에서 學生을 直接 보고 評價할 수 있는 面接까지 廢止되는 것은 學生과 入學處 모두에게 또 다른 負擔이 될 수 있다. 그럼에도 중앙대가 이러한 變化를 敢行한 理由는 무엇일까. 百 處長은 이 質問에 答辯하기에 앞서 學綜 評價의 變化狀을 먼저 짚었다. 그는 “面接 廢止는 現實的 入試 狀況을 考慮한 變化”라며 “大學마다 固有의 人材賞과 特性 等을 反映해 選拔하던 草創期 學綜과 달리 最近에는 學綜이 全般的으로 單純化·標準化된 傾向이 있다”고 說明했다.

實際로 大學街에서는 ‘깜깜이 銓衡’이라는 批判을 받아온 學綜의 銓衡方法을 보다 標準化하기 위한 努力을 이어왔다. 중앙대를 비롯해 6個 大學(△建國大 △경희대 △서울여대 △연세대 △중앙대 △韓國外大)이 共同 硏究를 통해 내놓은 ‘學生簿綜合銓衡 共通 評價要素 및 評價項目’ 報告書와 6個 大學(△建國大 △경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韓國外大)의 入學査定官들이 共同 執筆해 올해 發刊한 ‘學生簿綜合銓衡 101가지 이야기’도 그러한 努力의 結果物이다. 問題는 이처럼 學綜의 評價가 標準化되면서 相對的으로 學生 選拔에 大學 固有의 特性을 反映할 餘地는 漸漸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다 보니 複數의 大學에 同時 合格하는 學生이 늘고, 이에 따라 學綜에서도 마치 定時募集과 같이 合格者가 上位 大學으로 離脫하는 事例가 늘어 充員率이 갈수록 높아지는 問題가 생겨나고 있는 것.

百 處長은 “이러한 狀況에서 段階를 나눠 面接을 實施하는 것의 意味가 크게 줄어들었고 차라리 面接 評價에 드는 力量을 書類 評價에 集中하자고 決定했다”며 “旣存에 쌓아왔던 評價 力量이 있고 書類를 그만큼 더 꼼꼼히 볼 것이기 때문에 優秀 人材를 公正하게 選拔하는 데는 無理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判斷에 따라 中央大 學綜을 이끄는 雙頭馬車인 다빈치型人材銓衡과 探究型人材典型은 올해부터 모두 書類 100%로 學生을 選拔한다. 그럼 똑같은 銓衡方法을 가진 두 典型의 差異는 무엇일까. 百 處長은 “같은 學綜이지만 다빈치型人材는 多方面에서 고르게 優秀性을 보이는 學生을, 探究型人材는 한 分野에서 깊이 있게 優秀한 學生을 選拔하기 위한 것으로 學生들의 性向과 高校 類型 等을 고르게 按排하기 위해 나누어 設計한 것”이라며 “아무래도 銓衡 特性上 다빈치型人材는 一般高 學生들의 比率이 約 75% 程度로 높은 便이고 探究型人材는 特目高, 自私高 等의 學生 比率이 折半 以上을 차지하는 便”이라고 덧붙였다.


○ “自身에게 맞는 銓衡 찾는 것이 重要”

중앙대는 지난 18日 열린 1次 行事를 始作으로 2020學年度 入學說明會 日程에 突入했다. 2~4次 入學說明會는 △6月 29日(土) △7月 20日(土) △8月 31日(土) 중앙대에서 進行한다. 올해 入學說明會에서는 旣存 進行하던 프로그램 外에도 ‘豫備 中央인 워밍업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中央大 學綜 理解 및 對備를 돕기 위해 學生과 學父母가 學生의 學生簿를 實際 合格 學生部와 比較·檢討해보며 情報를 蒐集하고 入試 戰略을 樹立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初 示範 運營된 後 뜨거운 反應을 얻었던 行事다.

百 處長은 “이番 行事를 비롯해 중앙대는 홈페이지와 各種 오프라인 行事를 통해 入學 情報를 많이 公開하고 있고 相談 期間에는 學校로 直接 問議하면 學生 成績과 旣存 合格線 等을 土臺로 시뮬레이션까지 直接 해주고 있다”며 “중앙대 進學을 希望하는 學生이라면 다른 곳에서 情報를 얻는 것보다 大學에서 直接 進行하는 行事나 프로그램에 參與해 信賴度 높은 情報를 얻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百 處長은 샤오미의 創業主 레이쥔 會長이 自身의 著書에 적은 ‘颱風의 길목에 서 있으면 돼지도 하늘을 날 수 있다’는 말을 言及하며 自身에게 적합한 典型을 찾는 것의 重要性을 强調했다. 그는 “受驗生活은 늘 힘들 수밖에 없고 特히 最近에는 中間考査가 끝난 後라 挫折한 學生도 많을 것”이라며 “그러나 大學이 다양한 學生에게 機會를 주기 위해 다양한 銓衡을 運營하고 있는 만큼 自身에게 맞는 典型이 무엇인지 찾고 그에 맞춰 正直하게 努力한다면 分明히 結實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抛棄하지 않는 限 學生 누구나 날 수 있다는 點을 잊지 않고 自身만의 颱風의 길목을 찾기 爲해 努力하기를 바란다”고 强調했다.


※ [主要 大學 入學處長 릴레이 인터뷰] 시리즈
(☞클릭) ① 김성규 서울大 入學本部長 “定時 30% 擴大 苦心 中… 2022 修能 選擇科目은 이달 發表”
(☞클릭) ② 양찬우 高麗大 人材發掘處長 “定時 30%는 不可, 敎科 늘린다… 修能 最低 一部 緩和”
(☞클릭) ③ 정재찬 漢陽大 入學處長 “學綜·敎科 面接 追加 可能性도 念頭”
(☞클릭) ④ 엄태호 延世大 入學處長 “올해 論述 類型 바뀐다… 來年엔 選拔人員 折半으로”
(☞클릭) ⑤ 김태성 成均館大 入學處長 “學綜 50% 比率 維持할 것”
(☞클릭) ⑥ 원재환 西江大 入學處長 “定試 擴大는 ‘公共性’ 次元, 最小限의 論述典型度 必要”
(☞클릭) ⑧ 황윤섭 경희대 入學處長 “高校連繫銓衡 손볼 수도… 推薦書는 可能한 내길”
(☞클릭) ⑨ 안수한 서울市立大 入學處長 “募集單位別 人材上, 꼼꼼하게 봐야”
(☞클릭) ⑩ 이윤진 이화여대 入學處長 “定時 追加 擴大도 論議, 學綜은 全公的合成보다 發展可能性”



▶에듀東亞 최유란 記者 cyr@donga.com


위 記事의 法的인 責任과 權限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에듀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入力:2019.05.20 18:47
  • 著作權者 無斷複製-再配布 禁止
  • 目錄

  • 慰勞

作成者 必須
內容
/500글字

登錄된 댓글이 없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의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
- "漢字路" 한글한자자동변환 서비스는 전통문화연구회 "울산대학교한국어처리연구실 옥철영(IT융합전공)교수팀"에서 개발한 한글한자자동변환기를 바탕하여 지속적으로 공동 연구 개발하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 현재 고유명사(인명, 지명등)을 비롯한 여러 변환오류가 있으며 이를 해결하고자 많은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이를 인지하시고 다른 곳에서 인용시 한자 변환 결과를 한번 더 검토하시고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변환오류 및 건의,문의사항은 juntong@juntong.or.kr로 메일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pyright ⓒ 2020 By '전통문화연구회(傳統文化硏究會)' All Rights reserved.
 한국   대만   중국   일본